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잔치 치뤄보신 분들...친구가 안오면(못오면)많이 서운한가요?

돌잔치 | 조회수 : 1,627
작성일 : 2012-02-01 17:51:44

사회에서 만난 인연인데...

그룹으로 친한건 아니고 단둘이 친해요.

그친구가 결혼할때는 결혼식은 특별하고 하니..

혼자여도 밥안먹고 오면 되니까..그리고 그냥 정숙히 앉아있음 되는거니까.

결혼식엔 혼자 갔구요.

그친구의 출산, 아이백일...성의껏 챙겨주었습니다.(전 미혼,남친도 없구요.)

근데 어느덧 돌잔치가 다가오네요.

근데 돌잔치...그거 계속 왔다갔다 부페먹고...즐기고 하는건데

(사실 부모만 즐겁지 초대받은사람은 안즐겁지만요;;;)

혼자서 앉아있고 싶지는 않아서 고민입니다.

 아...생각하면 암울해서.ㅠㅠ

그냥 다른 핑계로 빠지고...

선물이나 돈으로는 챙겨주고요...

그럼 많이 서운할까요? 저 정말 고민되요.

IP : 211.36.xxx.16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1 5:52 PM (211.253.xxx.235)

    '친구'는 안오고 '봉투'만 보내면 괜찮을걸요.

  • 2. ㅇㅇ
    '12.2.1 5:56 PM (222.102.xxx.223)

    맞아요. 봉투만 보냈더니 무지 고마워하며 참석한 사람 통해서 답례품 수건 보냈더군요..

  • 3. 저는..
    '12.2.1 6:11 PM (222.121.xxx.183)

    저는 봉투 안오고 친구 안와서 별로 안 섭섭했어요..
    제 친구중에 정말 저런 이유로 안오고 싶어하는 친구 있었어요.. 그래서 안와도 된다고 그랬어요..
    그 날만 날 아니니 언제라도 만나면 되는거죠.. 어차피 목적은 저랑 그 아이랑 만나면 되는거니까요..

  • 4. 제동생은..
    '12.2.1 6:53 PM (203.246.xxx.134)

    자신은 선배며 친구 결혼식 챙겨서 다니면서 부조 했는데..
    자기 결혼식엔 오지 않은 선배 친구들은 상종도 안하더군요..
    님은 봉투라도 왔으니 그나마 나은 셈이죠 ㅋ
    먹고 튀는 인간은 정말 얄미울 듯 ㅋㅋ

  • 5. ㅇㅇ
    '12.2.1 7:31 PM (222.112.xxx.184)

    원글님은 결혼식은 참석하셨다는데요. ^^
    그리고 돌잔치에 봉투만 보낼까 고민중이시라는.

    돌잔치는 그닥 신경안써도 될거같은데요. 결혼식도 아니고요.

  • 6. ....
    '12.2.1 9:05 PM (211.224.xxx.193)

    저도 예전에 저렇게 사회서 만난 친구 돌잔치에 아무 생각없이 갔다가 정말 혼자 생뚱맞게 앉아서 밥먹고 돌잔치하는거 지켜보는데 아 돌잔치 혼자 오는게 아닌가 보다 했어요. 거긴 큰 뷔페도 아니고 작은 레스톨아 비스름해서 돌잔치 하는 한가운데 차려져 있는 음식 가져다 먹기도 거시기 하고 하여튼 뷀 이었어요. 너무 불편스러워서 어느정도 잔치 진행된후에 인사하고 왔는데 돈만 전달할걸 싶었어요. 돈만 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10 친정엄마와 여행갑니다 3 miruna.. 06:30:07 165
1129009 아이의 시험실수와 거짓말 1 머플리 06:29:31 161
1129008 불륜을 아름답게 그린 국내영화 뭐가 있나요? 3 영화 06:01:48 326
1129007 자려고 누우면코가 매울때 1 ........ 06:00:49 153
1129006 여자들이 신아영을 싫어하는 이유가 12 안타깝 05:34:10 1,241
1129005 진짜 100억 계금 다 모은거야 신기 1 100억 05:17:26 630
1129004 다스뵈이다 4회 옵션열기 MB 집안기사 자원사기 등 1 midnig.. 05:06:26 231
1129003 예전에 시계 판 그 기자요 3 청와대는 성.. 04:37:30 517
1129002 상간녀 집 현관 국가유공자라는 팻말?에 똥을 발라놓고 왔습니다 5 04:09:08 1,275
1129001 하루에 환자 19명만 받는 치과의사.... 2 ㅇㅇㅇ 04:08:54 953
1129000 슬빵 유대위 억울해서 어째요 4 잠이안와서 03:56:33 524
1128999 중고등 아이 해외여행 가까이 어디가셔요 .. 03:40:36 110
1128998 인도네시아 6.4 강진, 쓰나미가능성도. 1 에휴 03:35:15 784
1128997 82레벨은 어떻게 업 되는건가요? 1 어떻게 구분.. 03:19:52 265
1128996 투피스 예쁜 브랜드 있나요?? 1 궁금 02:54:35 274
1128995 기자들, 웃기네요 10 초코 02:42:49 800
1128994 엑셀고수님 계신가요 4 사철 02:24:36 398
1128993 8살 아이 거짓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7 mm 02:13:57 812
1128992 강남 고급빌라에 왜 사는 걸까요? 14 .. 02:08:56 2,841
1128991 백인이 세계를 정복한 이유? 체력! 10 궁금 02:07:00 1,106
1128990 약점잡혀 내몰리게 생겼어요 한번만 봐주세요 8 글쓴이 01:58:35 1,560
1128989 소금에 절인 생굴이 2주됐는데 먹어도될까요? 4 ... 01:56:09 636
1128988 목공장 반장 선거 포스터 보셨나요?? 9 적폐청산 01:52:52 891
1128987 패션의 완성은 분위기.. 적당한 몸매.. 그냥 긴 잡설.. 13 .... 01:50:56 2,001
1128986 자동차 다이렉트보험 명의가 카드명의자로 됐어여 ㅠ ㅇㅇ 01:47:29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