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단팥빵대신 크림빵 사온 남편과 다른 경우

저같은 경우 | 조회수 : 1,353
작성일 : 2012-02-01 10:18:01

댓글에도 썼듯이

우리 남편은 부탁하면 절대 실수하는 법이 없어요.

만약 원하는 물건이 없으면 전화해서 없으니 다른 것을 사간다고 합니다.

우리 남편의 문제는 틀린 물건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한 번 사면 적당한 것을 모른다입니다.

일례로 남편 친구가 어묵을 부탁했습니다.

남편 회사가 식품자재 납품 회사라 시중보다
싸게 살 수 있습니다.

친구가 한 봉만 부탁했는데 두 봉을 사옵니다.

무슨 음식이 먹고 싶다고 하면

양을 아주 많이 사옵니다.

제가 생선회를 좋아하는데

제 생일날 수산시장 가서 횟집에서 먹었으면

특특대형 생선회 3접시를 사왔더군요.

생선회만 3접시 ;; 

우리집에서 그걸 다 처치할 사람은 저 밖에 없는데

이틀동안 밥은 먹지도 못하고 생선회만 먹었습니다.

먹는 방법을 고안하느라 힘들었습니다.

저 좋아하는것 사왔는데 화도 못 내고

생일이라도 챙겨 줘서 고맙다고 했네요.

그냥 좋게 다음엔 한 접시로만 해달라고 했네요.

음식을 많이 사와서 본인이 먹으면 말을 안합니다.

다 제 차지에요.

애들도 자주 먹으면 물려서 못 먹는다고 하고

냉동실에 넣어두고 제가 조금씩 처리하는데

다 처리하기도 전에 같은 물건을 사와서 쟁여 놓습니다.

어쩌다 제가 간신히 처리하면

몇개월 동안 쳐다도 안 보다가 그 음식을 찾습니다.

떨어졌네 하고는 두배로 사다 놓아요.

그리고는 또 안 먹습니다.

마트에서 장을 보면 제가 갈때랑 남편이 같이 갈 경우 장비용이 달라집니다.

전 고기도 적당량 사다 다먹으면 새로 사는데

남편은 엄청 많이 삽니다. 우리 집에 고기 광팬인 분이 계시지만

아직 어린분이라 양이 한계가 있는데 하도 많이 사서

처지하지 못하고 냉동실로 직행한 적이 많습니다.

애들 과자도 전 정해진 액수만큼 각자 좋아하는 과자를 사라고 하는데

많이 사 놓고 아껴 먹으라고 합니다.

견물생심이고 꿀단지 놓고 그냥 지나칠 아이들이 아닌데 그럽니다.

적게 사놓으면 애들 한 꺼번에 먹더라도 없으면 안 먹는데

많이 사놓으니 아주 과자에 기웃 기웃

제발 적당히 좀 사오라고 부탁하는데 10년이 되어도 안 고쳐지네요.

IP : 125.142.xxx.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저...
    '12.2.1 10:20 AM (203.142.xxx.231)

    에휴..........
    이런 남편분을 두신 님이........
    그저..........

    부러울뿐입니다...

  • 2. 오옷
    '12.2.1 10:25 AM (116.37.xxx.46)

    제 남편도 그래요
    남자가 무슨 종가집며느리마냥 손이 엄청 커요 쟁여놓는 것도 엄청 좋아하고 유통기한도 잘 따져요 여자같아 가끔 피곤해요 잔소리도 많이하고
    저는 오히려 무심한 스타일이라 뭐 사가면 딸랑 고거 하나만 사오는데
    빵 사오라고 하면 제가 좋아하는 거 기억했다가 만원어치를 사와요
    화장품도 같이 사러가면 전 딸랑 하나 사고싶은데 더 사라 더 사라 몇십만원 긁게 만들어요
    점원들이 다 썩소지어요 민망해서 얼른 나옵니다

  • 3. 오옷님
    '12.2.1 10:35 AM (125.142.xxx.93)

    남편 분과 저희 남편이 무척 많이 닮았네요.
    잔소리 많은 것도 그렇고

  • 4. 오옷
    '12.2.1 10:43 AM (116.37.xxx.46)

    저희는 마트가면 한두시간 훌쩍 가요
    저는 시끄럽고 사람 많고 얼른 나가고 싶은데
    남편은 시식 다 먹어보고 살것도 아닌데 기웃거리고 카트에 담았다가 충동구매라며 안 산다다고 다시 빼고 단위가격 비교하고 유통기간따지고 제일 안쪽 물건 꺼내고... 그럽니다
    잔치음식 만들땐 옆에 와서 간이 짜니 싱겁니 양이 너무 적다 난리에요 손님들 음식 싸줘야한다고 ㅋㅋㅋㅋㅋ 잡채도 다라이에 해요 옆에서 잔소리 할거면 거들라고 시키면 또 잘하네요 ㅋㅋㅋ 시어머니랑 사는 기분........ ㅋㅋㅋㅋㅋㅋㅋ 그랟ㅎ 관심 사랑 많이 받고 사는 기분입니다

  • 5. 웃겨요~
    '12.2.1 12:10 PM (211.246.xxx.118)

    윗님 남편분 마트에서의 쇼핑스타일 저랑 너무 똑같네요ㅡㅡ;;;
    순간 뜨끔했습니당 ㅋ

  • 6. 제 남편은
    '12.2.1 2:17 PM (110.15.xxx.248)

    시가에 갈 때만 손이 커요...ㅠㅠ
    처자식한테는 쫌생이...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295 뉴비씨)뉴스신세계 100회특집 공개생방송 1 뉴비씨 18:12:36 10
1129294 하나카드 결재 오류 날때 어떻게해야 하나요? 1 .. 18:01:21 45
1129293 밥이 이미 있는데 콩나물밥 가능할까요? 2 급질 17:57:11 231
1129292 영화 쵸콜렛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4 강빛 17:53:47 108
1129291 문대통령은 환대받으려 중국간게 아닙니다 6 ㅇㅇㅇ 17:52:02 268
1129290 40대인데 결혼안했다하면 놀래는 사람들이 많아요... 8 .... 17:49:28 668
1129289 와인 추천해주고 싶은거 있으세요? ㅇㅇ 17:49:16 53
1129288 한국일보김광수기자가 2015년 핫라인기사엔.헐 11 그가쓴.20.. 17:46:28 393
1129287 슬기롭운 깜방생활 저렴하게 볼 수 있는 방법 있을까요? 1 ... 17:43:03 251
1129286 통돌이 세탁기중 먼지 잘 걸러지는 세탁기 알려주세요 4 고민중 17:40:16 126
1129285 소형캐리어 알려주세요 캐리어 17:31:26 75
1129284 애들 방 정리정돈 잘되어있나요? 17:30:55 142
1129283 중고등잡지책은 어떤게 좋을까요? 2 부탁 17:27:57 139
1129282 이승훈 피디 페이스북.jpg 3 무지공감요 17:26:43 711
1129281 사망신고후 금융거래정지 2 상속 17:26:21 494
1129280 문통 충칭 임시정부 청사 방문 영상 7 울컥영상 17:25:32 245
1129279 소음진동에 시달리고 나서 환청이 들려요 ... 어쩌죠 17:24:04 148
1129278 비비랑 파운데이션이랑 많이 다른가요? 1 ... 17:23:18 207
1129277 애가 왜태어나게했냐네요 9 딸둘맘 17:22:29 1,060
1129276 이사갈 동네 때문에 머리가 아프네요.. 1 ㅇㅇ 17:20:33 384
1129275 연세대 교수, 수업중 여학생 줄세우고 남학생들에 “선택하라” .. 12 .. 17:19:45 1,013
1129274 보라섀도우가 잘 어울리는 저는 무슨 톤인가요 2 섀도우 17:16:43 304
1129273 너네 집에서는 먹는 걸로 애한테 눈치 주니? 19 집안공격 17:13:15 1,381
1129272 송영길 의원 트윗 - 따뜻한 홀대의 분위기.jpg 16 와우 17:11:58 1,323
1129271 동영상 떴네요 16 ㅇㅇㅇ 17:10:57 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