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동산 잘 아시는 분 조언주세요.

이사가요 | 조회수 : 1,354
작성일 : 2012-01-30 22:03:23

전세를 살다가 아직 6개월 정도 만기가 남았는데 주변에 좋은 가격으로 나온게 있어서 샀어요. 물론 집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저희가 복비랑 다 물기로 하고 부동산에 내 놓았죠.

저희가 들어올때 시세보다 지금 전세가 3000~4000 정도 올랐어요. 저희가 산 집을 알아봐주신 부동산에서 자기가 최선을 다해 해주겠다고 했구요. 워낙 집주인이 수리를 잘해놓은 집이라 보러와서도 다들 맘에는 들어하시더라구요.

그 중 한분이 친정아버지랑 집을 보러오시고는 굉장히 맘에 들었는지 당장 계약을 하자면서 가계약금으로 200을 주시더라구요. 그러더니 일주일이 지나서 해약을 하신다는거에요. 그런데 이 모든게 그 할아버지를 직접 보거나 전화를 받은게 아니라 부동산에서 얘기해주는거더라구요. 그리고는 얼마 있다 집이 다른 사람에게 간신히 계약이 되었어요. 그동안 엄청 맘 졸였드랬죠. 새로 산집을 전세를 줘야하나 고민할 정도로요.

그런데 할아버지가 해약한다고 한 시점으로부터 3주 정도 지나서 부동산에서 전화가 온거에요. 그때 가계약금 받은걸 돌려달라고 할아버지가 그러셨다는 거에요. 그리고 원래 그 가계약금도 우리가 받는게 아니고 집주인이 받아야 하는건데 자기가 집주인한텐 말안했으니까 그냥 할아버지 돌려주자네요. 그래서 그러자 했죠.

오늘 친구랑 얘기하다가 그 얘기를 하니까 친구가 펄펄 뛰네요. 그런게 어딨냐구요. 3주나 지나서 가계약금 돌려달라는 것도 웃기고 그리고 어쨌거나 복비를 우리가 내는 거니까 계약취소로 생긴 돈도 그냥 우리가 받는거라고 그 부동산이 중긴에서 꼼수를 부리는거 같다고 막 그러네요.

제가 이런 부동산 관련 계약을 잘 몰라서 부동산 아줌마도 좋아보여서 그냥 알아서 해주세요 식으로 맡겼는데 살짝 서운한 생각이 드는데 제 친구 말이 맞나요?

IP : 218.51.xxx.15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윗님
    '12.1.30 10:18 PM (221.143.xxx.91)

    말씀이 맞아요. 세상 살다보면 야박하고 법에 맞게 사는게 중요해도 사람과의 관계가 어찌 칼로 무자르듯이 할 수 있겠어요. 좋은 집 이사가셔서 더 좋은 일 있을 거에요.

  • 2. ...
    '12.1.30 10:43 PM (121.138.xxx.22)

    부동산 말이 맞는 것 같네요.
    200만원 가계약금은 님이 나갈때 받을 보증금의 일부를 주인대신 받은 것이지 전세입자는 다음 세입자와 계약을 할 당사자가 아니니 계약금은 집주인이 받는게 맞아보이구요. 집주인에게 주던지 집주인의 양해하에 돌려주는게 맞아요.
    친구분도 잘 모르고 옆에서 부추기시네요.

  • 3. 말숙이deco
    '12.1.30 11:20 PM (121.132.xxx.60)

    혹시요.그할아버지한테안주고.줬다고부동산이장난친건아닌지...좀의심이가네요.주는걸직접보셨다면모를까...

  • 4. 세입자는
    '12.1.31 12:12 AM (221.138.xxx.239)

    계약금이든 가계약금이든 집주인에게 받는건데 가계약금을 원글님이 받았다는건가요?
    아니면 그런사실만 부동산으로부터 들었다는건가요?
    글내용이 이해가 잘 안되네요~
    계약의주체는 집주인인데 가계약한 사람이 집주인 아닌사람에게 집주인도 모르게 계약금을 준다구요?

  • 5. 가계약
    '12.1.31 6:41 PM (59.29.xxx.44)

    가계약이란 원래 없는 겁니다 그것 자체가 계약인 거고 그경우 집주인에게 주는 겁니다

    부동산서 그것을 세입자에게 주게 놔두는 건 말이 안되고 주인계좌로 주면 돌려 받을수 없는 겁니다

    세입자가 받으셨다고 그걸 갖는 것은 안되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933 외눈밖이 문파들은 이재명이란 색안경 때문에.. 4 아이사완 13:21:34 38
1312932 홀로코스트에 희생된 [안네 프랑크]에 일본국민이 매료된 이유 1 미쳤니 13:21:28 57
1312931 맨홀뚜껑 사건 재해석 벌써10년 13:20:10 62
1312930 제발 좀 모이시오.. 내 ' 미스터 션샤인 '을 이제야 봤소 3 .. 13:19:08 123
1312929 중학교는 사안의 경중에 상관없이 원하면 무조건 학폭위에 회부되나.. 3 학폭 13:17:43 58
1312928 비타민이 피부에 좋다고 하는데 피부 13:11:32 90
1312927 백화점가서 본 브랜드중에 3 ㅇㅇ 13:09:36 263
1312926 템퍼 베드 쓰시는 분 계세요? 2 침대 13:09:16 155
1312925 충치는 아닌데 이가 아파요 ㅠㅠ 4 치과 13:08:48 145
1312924 길게보고배울수있는 기술이 뭐가있을까요? 2 기술 13:07:21 258
1312923 운동하고 온 날은 불면증이 있어요 2 ㅡㅡ 13:04:24 209
1312922 노란색 작은 국화향기 없나요? 2 향수 찾아요.. 12:59:18 73
1312921 퍼스트맨 어떤가요? 영화 12:58:21 55
1312920 친문 정치탄압설? 이재명 탈당 안하면 그만 6 읍읍이 제명.. 12:58:21 190
1312919 잠실 파크리오와 엘스나 리센츠.. 2 ... 12:57:20 341
1312918 치매어르신들 휴대폰으로 위치추적 가능할까요? 11 연가 12:56:45 304
1312917 실수를 많이 하는것도 노화의 영향일까요? 3 한숨이 12:55:54 229
1312916 타르트 만들 수 있는 냉동생지 파는 곳 아시는 분~? 토토 12:54:58 46
1312915 팟플과 곰플 모두 소리가 안 나와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4 tree1 12:50:09 168
1312914 호밀밭의 반항아 라는 영화 어떤가요? 3 영화 12:50:07 183
1312913 9개월 아기가 두드러기가 났어요 4 12:48:55 135
1312912 일본 여행 첨 가는데요~~ㅠㅠ 7 .. 12:48:20 449
1312911 조카들의 냉담한 반응 25 mabatt.. 12:45:24 2,142
1312910 고등 딸 이 턱관절이 아프다는데 어디를 가야하나요 4 턱관절 12:44:39 222
1312909 김빙삼옹 트윗은 누가 하는 건가요? 6 아들? 12:41:54 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