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잔소리에 어떻게 대처하세요?

그런걸까 | 조회수 : 996
작성일 : 2012-01-30 16:03:51
친정 아버지가 잔소리가 엄청 심하신 스타일이예요.

항상 면박주거나 남과 비교하거나 도덕 교과서 수준의 태도를 요구하세요.

학교 때도 팔방미인이 되길 원하셨어요. 

문제는 정작 본인은 그런 인생이랑 거리가 멀었다는거죠.

그래서 어려서 잔소리를 들을 때도 속으로는 '당신이나 잘 하시지...'라며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못했었구요.

나이가 들어도 여전하세요.

어제는 식사 중에 남동생이 자기네 직장에 승진할 부하 사원이 상사랑 밥 먹을 때 생선 가시까지 발라서 준다는 말에

좀 지나친 거 아니냐며 아무 생각 없이 웃었다가 또 한 소리 들었네요.

그렇게 애교있고 직장 상사한테 잘해야지 성공하는데 넌 그런게 없어서 문제라고요... 

저녁 식사 후에도 계속해서 직장 상사에게 깍듯이 굴고  선물도 자주 하고 잘 하라는 잔소리를 한 10분 동안 들었어요.

직장에서 실력이 좋으면 유학이나 대학원 진학이 가능하거든요. 아버지도 같은 계통에서 퇴직하셔서 잘 알구요.

아직 애기가 없어서 그런지 볼 때마다 저에게 대학원 가라, 외국가서 유학하고 와라...

하도 그러시니 남편이 친정만 갔다오면 집에 와서 싫은 기색을 보이네요.


이러면 안돼는데 친정에 가서 가끔 식사할 때마다 잔소리가 너무 심하니 식구들 앞에서 민망하고

밥 먹으면서도 체할 것 같고... 어려서는 어쩔 수 없이 참고 견뎠는데 이제는 엄마만 밖에서 따로 만나고 싶어요.

그래도 어쩔 때는 또 늙으신 모습보면 짠하고... 도대체 이놈의 잔소리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한 마디 대꾸하면 열 마디가 돌아오고 서로 얼굴 붉히고 끝날 때가 많아서 요즘은 그냥 묵묵히 듣고만 있거든요.
IP : 118.176.xxx.1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30 4:11 PM (183.107.xxx.54)

    대처방법은 저도 모르고 제 주변에도 있는데
    입을 꽉 꼬매버리고 싶을때가 한두번이 아니예요.
    손위라 속으로 사리를 만듭니다.

  • 2. ...
    '12.1.30 4:53 PM (122.36.xxx.11)

    이야기 도중에... 아직 이야기 덜 끝났을 때
    공손하고 예의 바른 태도로 일어나 보세요

    이야기 도중에...와 ....예의 바르게 ...가
    완전 모순이지만 그렇게 해보세요

    예의 갖춰 무시하는게 최고예요
    그게 말로는 설명이 안되는데...
    암튼 제일 빨라요

    말 도중에 일어났다고 하면...
    죄송...이런 예의를 보이면 슬쩍 앉는 척 하다가
    다음번에 또 비슷하게...

    해보세요 직방입니다.

  • 3. 요리초보인생초보
    '12.1.30 9:12 PM (121.161.xxx.102)

    저도 맨날 참다가 대놓고 그랬습니다. "듣기 싫은데요." 정말 솔직했죠.
    지난번에는 "시끄러!" 하고 버럭 소리 지른 적도 있어요.
    님 혼자시면 모르겠는데 남편과 함께라면 좀 그렇지 않나요?
    저 같으면 그럴 것 같아요. "집청소 해야 해요. 도서관에 책 반납할 거 빨리 읽어야 해요. 아, 깜박하고 설거지 안했는데 눌어 붙을까봐 빨리 가야겠네요." 하고 도망치듯 빠져나올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261 고시 패스한 사람들은 ㅇㅇ 23:28:40 10
1223260 6.13선거 본격적인 선거운동은 언제 하는 건가요?? 자한당 눌러.. 23:26:44 11
1223259 임보 잠깐 하려면 개용품 있어야 하나요? 1 익명1 23:24:14 42
1223258 약 부작용 경험하신분~~ㅜㅜ 1 ㅡㅡ 23:21:34 170
1223257 미스트리스 1 .. 23:18:12 172
1223256 스텐레스재질 분유포트요ㅠㅠㅠㅠ 1 아빡ㅡㅡ 23:16:49 105
1223255 남아 신발깔창이 바람에 날아가서 걱정이에요 1 그 오솔길 23:16:42 126
1223254 밥 잘사주는 누나에서요...? 2 궁금 23:15:38 256
1223253 ‘스트레이트’ 특종, 하베스트에 이어 쿠르드 유전까지, 빈껍데기.. 2 ... 23:14:23 178
1223252 혹시 서양미술사와 관련된 다큐나 영화 있을까요? 5 ... 23:12:38 114
1223251 이재명,업무추진비 현금인출 사용, 일부 기자들과 호화 회식 예산.. 4 이런것도있네.. 23:07:38 374
1223250 최지우 남편 애기 지웠네.... 23 히메 23:06:59 2,950
1223249 지금 슈가맨 장나라 3 와우 23:06:13 543
1223248 원빈도 많이 늙었네요 7 ㅎㅎ 23:04:49 888
1223247 기표할 때는 똑바로 찢어야 합니다 1 잘하자 22:58:54 206
1223246 이번 주말에 당일치기 여행 어디 다녀오셨어요 ?? 5 당일치기 22:58:00 366
1223245 조선tv 주접 떨고있네요. 2 기막혀 22:53:23 413
1223244 냉,온수 세탁기에 연결하면 세탁기 온도 조정할 필요없나요? 1 조일러 22:53:01 145
1223243 잠시후 주진우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4 한바다 22:50:42 364
1223242 컴 고수님들 missing operation system 2 어제 22:50:03 99
1223241 이죄명 이읍읍 오늘은 이숟가락 & 혜경궁 김씨 4 ... 22:49:42 252
1223240 정수기 퓨리케어& sk 매직? 1 정수기 22:49:03 200
1223239 교회 신자들 특유의 밝음과 긍정성은 어디서 오는걸까요? 15 ㅇㅇㅇ 22:47:45 893
1223238 민주당 인천시당의 안이한 태도로 시의원 후보가 탈락위기에 처했습.. 인천자수정 22:47:44 141
1223237 인복 많은 녀ㄴ 진아 -,,- 22:46:38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