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서너살짜리키우기가 더어린애기보다 힘든거 같아요..

ㅎㅎ | 조회수 : 1,002
작성일 : 2012-01-30 09:51:27

장난도 훨씬 심하게 부리고..

나름 자기주장도 강하고..

유모차도 안탈라고해서...

 

쫓아다니기도 힘들고..그러네요..유모차안들고 나가면 잠들었을때나  좀먼거리걸면.안아달라는데

안아주면 허리가 끊어져요..

 

더크면 더힘든가요??

차라리 애기때가 더 쉬웠던거같아요.

IP : 218.232.xxx.3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ㅜㅜㅜㅜ
    '12.1.30 9:59 AM (216.40.xxx.56)

    정말요?
    저는 아직 아기가 오개월이라...
    얼른 돌지나고 서너살만 되면 날개달린것처럼 살거 같았는데.
    더 힘들군요...
    그래도 밤에 잠은 잘 자지 않나요?

  • 2. 맞아요...........
    '12.1.30 10:06 AM (121.147.xxx.93)

    저희 큰애가 딱 세돌짜리 네살이에요......................................
    니가 나를 간 보는구나............ 싶을 때가 한두번이 아니지요.....
    좀 더 크면 이제 같이 신경적까지 시작되서 더 난리라고 하네요...
    아아아아아... 차라리 옹알대는 작은애 갓난이 보기가 하늘만큼 땅만큼 쉬워요.

    그리고.. 윗분.. ㅎㅎ
    잠은 잘 자는데요, 잠 자는 딱 그 시간 말고는 본인 자유 의지대로 뭐든지 다 하고 싶어해서
    눈 뜨고 있는 동안은 전쟁전쟁 그런 전쟁이 없다고 보시면 되요.
    아직 돌 이전의 아기들은 그래도 작정하고 엄마 한번 화 나봐라~ 하는 짓은 안하거든요.
    지금이 좋을 때니 잠은 좀 못자서 피곤하더라도 애기 많이 많이 이뻐해 주세요 ㅠ.ㅠ

  • 3. 이경희
    '12.1.30 10:15 AM (175.204.xxx.218)

    ㅋㅋㅋ 59개월차 3월생 5살 늦둥이 아들내미 키우는데요..정말 저는 아기띠로 안고 다니던 때가 그리워요..
    이건 마트를 가나 식당을 가나 엄마 말은 들리지도 않나봐요..그러면서도 지는 이제 다섯살 형아오빠기 때문에 말 잘들을 거라고 큰소리만 칩니다.에휴~~ 내나이 마흔 둘 됐는데 언제 나에게 다시 자유가 올까 싶네요. 흑흑~~

  • 4. 에고
    '12.1.30 10:49 AM (14.47.xxx.13)

    그래도 세네살은 귀엽기나하죠
    11살짜리 아들래미 때문에 미치기 일보직전이에요
    그땐 힘든것도 아니에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하늘을 찔러요

  • 5. 아..
    '12.1.30 10:49 AM (125.185.xxx.11)

    님은 저인가요 .. 35 개월 4살 아들 진짜 힘드네요 3월에 어린이집 갈날을 기다리는 저는 나쁜엄마인가봐요
    윗님 5살형아도 더 그렇다니..절망하고가네요 ㅠㅠ

  • 6. 열네살
    '12.1.30 10:58 AM (219.254.xxx.170)

    사춘기 아들 키워보세요.
    몸에서 사리 나옵니다.

  • 7. 애엄마
    '12.1.30 11:18 AM (110.10.xxx.63)

    정말..윗분들 말씀대로 클수록 더 힘들어요..ㅠㅜ 올해 아홉살되는데 점점더 키우기 어렵네요..사춘기 되면 어떡할까 벌써부터 걱정이에요..

  • 8. ㅋㅋㅋ
    '12.1.30 12:55 PM (1.245.xxx.18)

    3~5살이 제일 이쁠 때에요^^
    그 이후는 목소리 점점 커지네요.
    지금 10살인데 미운 4살, 미운 7살 지나나고 조금 나아졌어요.
    근데 사춘기는 어찌 다스릴까 걱정되요.
    크면 클 수록 걱정도 더 커지는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15 문재인케어 반대 투쟁위원장 의사 최대협 폭력 영상 박사모 23:09:17 2
1127114 40대 초반 주름 생기나요? ㅇㅇ 23:08:55 6
1127113 수시 인하대 합격할까요... ... 23:08:51 12
1127112 11시10분 PD 수첩해요 1 23:07:17 60
1127111 탈모치료병원 효과있나요 탈모치료 23:01:32 37
1127110 4대보험 되는 직장을 다니면 남편이 알수있나요 4 잘될 22:59:11 269
1127109 서른살... 지금 직장을 때려치면 살 수 있을까요? 30 22:57:22 136
1127108 이 영상좀 찾아주세요. 2 라이언킹??.. 22:51:43 73
1127107 병원 불만사항 어디에 쓸 수 있나요? ㅡㅡ 22:49:09 93
1127106 서울예고 악기전공은 서울대 몇% 정도 가나요? 2 ㅁㅁ 22:43:54 423
1127105 고2 문과 수포자 딸과 수학공부 중입니다. 6 흠.. 22:43:25 549
1127104 평균 모자 몇센티 쓰시나요 4 .... 22:42:22 244
1127103 이모님은 뭔가요? 4 이모 22:41:14 732
1127102 겨울에 아파트 화장실 벽갈라짐 흔한가요? 3 Asdl 22:41:01 331
1127101 핫팩 사용요령 있을까요? 6 핫팩 22:32:25 514
1127100 의문의일승 재미져요.비자금 권력 이런건데 4 드라마 22:27:35 398
1127099 한국어교원자격증 질문 22:26:49 199
1127098 한국이 세계에 수출한 '멍때리기'대회 이번엔 대만.. 22:24:54 400
1127097 반자동머신 자주 쓰시는 분들 살림불능자 22:22:45 132
1127096 [단독]유통 격전지 수원 화서역에 스타필드 조성 4 .. 22:14:38 978
1127095 몇년 만에 코트 사려고요. 코트 좀 봐주세요~ 36 캐시미어 코.. 22:11:57 1,941
1127094 기술사 자격증따면 전망이 있나요? 5 .... 22:08:31 659
1127093 34평살다 24평으로 갈 생각하니 기대되요. 10 ... 22:07:53 2,113
1127092 탈상 땐 식구나 친인척들만 가는 거죠? 3 22:04:58 402
1127091 저는 세상에서 제일 듣기싫은말이 32 ㅇㅇ 22:01:51 3,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