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서너살짜리키우기가 더어린애기보다 힘든거 같아요..

ㅎㅎ | 조회수 : 1,019
작성일 : 2012-01-30 09:51:27

장난도 훨씬 심하게 부리고..

나름 자기주장도 강하고..

유모차도 안탈라고해서...

 

쫓아다니기도 힘들고..그러네요..유모차안들고 나가면 잠들었을때나  좀먼거리걸면.안아달라는데

안아주면 허리가 끊어져요..

 

더크면 더힘든가요??

차라리 애기때가 더 쉬웠던거같아요.

IP : 218.232.xxx.3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ㅜㅜㅜㅜ
    '12.1.30 9:59 AM (216.40.xxx.56)

    정말요?
    저는 아직 아기가 오개월이라...
    얼른 돌지나고 서너살만 되면 날개달린것처럼 살거 같았는데.
    더 힘들군요...
    그래도 밤에 잠은 잘 자지 않나요?

  • 2. 맞아요...........
    '12.1.30 10:06 AM (121.147.xxx.93)

    저희 큰애가 딱 세돌짜리 네살이에요......................................
    니가 나를 간 보는구나............ 싶을 때가 한두번이 아니지요.....
    좀 더 크면 이제 같이 신경적까지 시작되서 더 난리라고 하네요...
    아아아아아... 차라리 옹알대는 작은애 갓난이 보기가 하늘만큼 땅만큼 쉬워요.

    그리고.. 윗분.. ㅎㅎ
    잠은 잘 자는데요, 잠 자는 딱 그 시간 말고는 본인 자유 의지대로 뭐든지 다 하고 싶어해서
    눈 뜨고 있는 동안은 전쟁전쟁 그런 전쟁이 없다고 보시면 되요.
    아직 돌 이전의 아기들은 그래도 작정하고 엄마 한번 화 나봐라~ 하는 짓은 안하거든요.
    지금이 좋을 때니 잠은 좀 못자서 피곤하더라도 애기 많이 많이 이뻐해 주세요 ㅠ.ㅠ

  • 3. 이경희
    '12.1.30 10:15 AM (175.204.xxx.218)

    ㅋㅋㅋ 59개월차 3월생 5살 늦둥이 아들내미 키우는데요..정말 저는 아기띠로 안고 다니던 때가 그리워요..
    이건 마트를 가나 식당을 가나 엄마 말은 들리지도 않나봐요..그러면서도 지는 이제 다섯살 형아오빠기 때문에 말 잘들을 거라고 큰소리만 칩니다.에휴~~ 내나이 마흔 둘 됐는데 언제 나에게 다시 자유가 올까 싶네요. 흑흑~~

  • 4. 에고
    '12.1.30 10:49 AM (14.47.xxx.13)

    그래도 세네살은 귀엽기나하죠
    11살짜리 아들래미 때문에 미치기 일보직전이에요
    그땐 힘든것도 아니에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하늘을 찔러요

  • 5. 아..
    '12.1.30 10:49 AM (125.185.xxx.11)

    님은 저인가요 .. 35 개월 4살 아들 진짜 힘드네요 3월에 어린이집 갈날을 기다리는 저는 나쁜엄마인가봐요
    윗님 5살형아도 더 그렇다니..절망하고가네요 ㅠㅠ

  • 6. 열네살
    '12.1.30 10:58 AM (219.254.xxx.170)

    사춘기 아들 키워보세요.
    몸에서 사리 나옵니다.

  • 7. 애엄마
    '12.1.30 11:18 AM (110.10.xxx.63)

    정말..윗분들 말씀대로 클수록 더 힘들어요..ㅠㅜ 올해 아홉살되는데 점점더 키우기 어렵네요..사춘기 되면 어떡할까 벌써부터 걱정이에요..

  • 8. ㅋㅋㅋ
    '12.1.30 12:55 PM (1.245.xxx.18)

    3~5살이 제일 이쁠 때에요^^
    그 이후는 목소리 점점 커지네요.
    지금 10살인데 미운 4살, 미운 7살 지나나고 조금 나아졌어요.
    근데 사춘기는 어찌 다스릴까 걱정되요.
    크면 클 수록 걱정도 더 커지는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9 깊은 산속에 쉴 수 있는 절이나 암자 서울여자 06:51:23 29
1226838 중딩남아 선크림 스킨로션 바르나요 추천 주말 06:48:24 18
1226837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5 인물 05:11:17 558
1226836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혹시 04:58:35 421
1226835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3 으으으 04:30:25 851
1226834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8 ..... 04:20:56 677
1226833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5 미티네 04:12:28 747
1226832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763
1226831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2,750
1226830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5 ..... 03:30:51 657
1226829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469
1226828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709
1226827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9 . 03:16:54 990
1226826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1,276
1226825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7 .. 02:43:00 1,266
1226824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1,308
1226823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1,189
1226822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8 .. 02:00:01 2,762
1226821 잔류일본인 15 역사 01:52:56 1,859
1226820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6 제인에어 01:51:24 1,411
1226819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3 ........ 01:47:52 459
1226818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614
1226817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1,113
1226816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529
1226815 나도 못 생긴 남친 37 생각나네 01:27:23 3,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