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병원 통역 코디네이터 전망이 어떤가요?

희망이 | 조회수 : 3,721
작성일 : 2012-01-28 04:55:59

한국서 sky중 한 학교 나왔구요, 현재 미국서 11년째 살고있어요.

현지에서 대학은 안다녔지만 오랜 직장생활로 영어는 아주 잘하는 편이라고 말씀드릴수 있구요.

병원관련 일이나 공부는 해본적 없지만 관심은 많아요.

2년정도후엔 한국에 돌아갈 계획인데 병원 코디네이터에 관한 정보를 듣고선 딱 제가 원하던 직업이라 생각했는데요.

이유는 한국서도 영어를 쓸수있는 직장을 잡고 싶다는것, 사무직보단 움직이는 일, 그리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일, 한국을 소개하는 일 이런걸 하고싶다였는데 이 직업이 눈에 딱 들어왔어요.

앞으로 전망이 어떨까요? 수요가 많이 있을지, 외국인들이 많이 한국 병원을 이용할 가능성이 많은지, 병원관련 공부를 따로 준비해야 하는지, 나이가 많아도 괜찮은지 (저 40대 초반) 걱정이네요.

열심히 살았고, 한국서도 이 실력을 죽이고 싶지 않은데 나이때문에라도 안되는걸까요?

현실적인 조언좀 많이 부탁드려요.

IP : 98.250.xxx.1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8 8:10 AM (123.109.xxx.36)

    외국어에ㅠ유창한 병원 코디네이터 전망 밝습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중국,일본 수요가 가장 많구요
    아시아권이 유망합니다
    영어권은 수요도 수요지만, 의료인들도 간단한 의사소통은 하거든요
    요양+치료 병원은 우리나라보다 태국이나 더 싼 나라를 선호하니 미주+유럽외국인들 병원이용은
    정말 의료행위가ㅜ필요해서인데 이정도는 병원 봉사자/의사/간호사가 해결하더라는거죠
    원글님이 사는곳에서 병원 근무경험이 필요해보여요
    전문용어나 병원시스템을 좀 알고 한국에서 면접을 보는게 유리할겁니다

  • 2. 있는여자
    '12.1.28 8:33 AM (115.23.xxx.189)

    아시는 분이 님과 똑같은 이유로 병원 코디네이터 많이 알아보고 나름 좋은 병원에 취직도 했는데요 정작 일해보니 영어쓰고 활동적이어서 오는 즐거움보다, 3교대가 일반적이고 밤낮이 바뀌는 경우고 많고 주말에 대부분 일하고해서 너무 힘들더랍니다 기본체력이 좋으셨는데도요 향후 전망은 밝아질지 몰라도 아직은 여러가지 힘든점이 많은 것같더라구요 결국 그분도 몇개월 안되서 이직하셨구요 나이는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을듯힙니다

  • 3. 외부에서
    '12.1.28 11:00 AM (58.148.xxx.75)

    바라보는 전망은 괜찮아 보이는지 모르지만
    위에서도 말씀하셨듯이 영어권은 의료인이
    대부분 커버 할 수 있고 영어 유창한 간호사를
    배치하는 경우가 많기때문에 일반인에게
    유망한지는 모르겠어요
    자원 봉사자 활용도 활성화 되어있은 곳도
    많이 있답니다

  • 4. ..
    '12.1.28 11:18 AM (112.216.xxx.98)

    의사들은 왠만큼 영어로 의사소통이 되구요(미국에 공부, 연수하고 오거나 학회참석할 기회가 많아서 영어공부 많이함) 심지어는 일어를 일본사람과 맞짱뜨게 잘하는 의사도 봤습니다. 간호사들도 미국이나 호주 등에서 공부하고 오거나 그쪽 병원 경력자들이 꽤많기도 하고 마찬가지로 영어는 기본적으로 많이들 공부해서 영어는 그다지 경쟁력없어요. 의료진 내에서 영어정도는 환자 진료보는데 전혀 지장없는 정도이니 굳이 코디네이터를 고용할 필요가 거의 없죠. 다만 일어, 중국어, 러시아어, 아랍어 쪽이 되려 경쟁력있어요. 어떤 대형병원갔더니 러시아인에 특화를 해서 러시아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코디네이터가 한국말 엄청 잘하는 늘씬한 러시아 미녀라 눈길이 가더군요. 여튼 요즘은 영어만 잘해서는 살기 쉽지는 않습니다.

  • 5. ...
    '12.1.28 12:12 PM (220.72.xxx.167)

    종합병원이나 대학병원에 몇년전부터 외국인 전담 직원들이 생겼어요.
    제가 알기로는 수원 아주대 병원에는 십수년전부터 있었는데, 다른 병원들은 더 나중에 생겼어요.
    문제는 그 큰병원에 한두명 배치되어 있을거예요.
    워낙 외국인이 찾는 수요가 많지 않으니 많이 채용 안해요.
    제가 알기로는 종합병원에 채용된 인원은 대개 간호사나 약사같이 병원경력이 많은 인력 가운데 언어가 가능한 사람들이 일하고 있어요. 부족인원은 자원봉사자들이 하는 경우도 많구요.
    우리나라 간호대 출신들 가운데 미국 간호사 시험을 공부한 사람들이 워낙 많기도 하고 실제 미국 간호사로 일한 사람들도 상당히 많아서 심지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영리병원이 많이 생겨도 그 인력이 충당할 가능성이 높아요. 약대 출신들도 말도못하게 많구요.

    그 이외에 개인 병원 코디에 대해서는 윗분들이 잘 설명해주신대로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191 확실한건 중국과 조선족들 국격은 높아졌어요 2 ..... 19:27:01 56
1128190 죄없는 사진기자들이 맞았는데 낄낄거리고 웃을 일인가요? 11 000 19:25:06 179
1128189 이뉴스를 보고 기레기들 잘 쳐맞았다고 생각했습니다. 3 .... 19:20:30 278
1128188 버지니아울프 등대로 읽울만한가요? 가고또가고 19:20:27 24
1128187 고구마, 반 잘라서 쪄도 되나요? 4 간식 19:20:17 116
1128186 '단톡방 성희롱' 기자들, 한국기자협회 자격정지.gisa 7 이거 실화냐.. 19:13:58 286
1128185 닭가슴살로 할 수 있는 밥반찬 뭐가 있을까요 4 19:12:46 94
1128184 고2 딸과 수학공부중인데 고비네요 3 흠흠 19:12:11 268
1128183 기레기 신변보호를 위한 청와대 기자단 해체서명 부탁합니다~ 7 오세요 19:10:19 175
1128182 급급]]무료 시범강의 오신 과외선생님 9 무료 19:05:39 498
1128181 반찬가게에서 산 더덕나물을 소생시킬 방법이 필요해요 2 ... 19:01:17 152
1128180 2013년 6월 박근혜 중국 방문 중에도 경호상 마찰 발생 3 썩을 18:58:50 276
1128179 중국경호원이 청와대 공무원들까지 폭행했네요 33 헤프닝 18:58:33 1,098
1128178 얼굴건조감이 찢어지는거처럼 아프네요 14 얼굴 18:55:41 503
1128177 패딩 사실 때 성분 잘 보세요 11 패딩 18:53:12 995
1128176 부모님이 자식에게 증여한 재산을 반환할 수 있나요? 2 ... 18:52:29 333
1128175 기레기들 일부러 맞고 쇼하는거 아닌가요 12 ㅇㅇ 18:51:54 412
1128174 중국에서 文대통령 취재 기자 집단 폭행당함 8 창피함 18:51:09 437
1128173 지갑잃어버린꿈해몽 좀 부탁드려요 1 꿈해몽 18:51:09 75
1128172 오늘이 결혼 20주년 입니다 2 루비 18:47:21 486
1128171 헉...트위터에 1초에 한개씩 기레기비판글 올라오네 3 현재 18:46:33 435
1128170 교복 자켓을 늘릴수는 없겠지요? 3 ㅇㅇ 18:43:35 153
1128169 기레기들 중국가서 홀대 당했나봐요? 3 .. 18:42:51 451
1128168 고3 엄마입니다 11 고민중 18:42:37 887
1128167 지방간에 빈뇨 일수 있나요? 1 엄마 18:42:35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