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힐링시티 글보고-저는 서울에 가면 기분이 좋아져요

파란 | 조회수 : 1,015
작성일 : 2012-01-27 23:10:08

힐링시티-기분 안 좋거나 할 때 가면 스트레스 풀리고 기분좋아지는 도시 글 보고,

 저는 서울 이거든요...근데 서울 사는 분들이나 다른 분들도 이 뭥미? 할 듯....

 

 전 태어나서 서울 살아본 적없고, 친척, 친구들 있어서 놀러는 자주 가요.

 근데 어느 순간부터-20대부터였던 것 같네요.

 기차를 타고 서울 올라오면 보이는

 굽이치는 검푸른 한강과 서울이 너무 좋아져요.

 한강은 정말 생명력이 있어요. 살아 있는 생명체 같답니다.

 

 뭐라 설명할 수는 없는데-

 마치 오래 전에 굉장히 좋아했던 사람들과 친구들과 살았던 느낌....?

 야릇한 감정들이 올라와요.

 

 낯설지 않고 모든 게 정겹고

 특히 성북동이나 강북 쪽의 한적한 골목을 거닐 때,

 간송미술관의 고풍스런 뜰을 거닐며 옛그림들을 볼 때(봄날의 간송미술관은 정말 싱그러워요)

 고궁을 거닐 때,

 삼청동 골목을 걸으며 옛 건물들을 볼 때,

 안국동에서 한옥마을을 걸을 때,

 정말 좋답니다.

 

 주위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복잡해서 싫다는 반응이 대부분....여기 지방사람들도 그렇고,

 서울살던 사람들도 그렇고...

 

 외국인도 많고 젊은층들이 많아 활기차면서도

 옛정취가 남아 있는 서울이 저에겐 생활의 활력소에요.

 살고 싶지만 집값의 압박이 ㄷㄷㄷ

 저도 살고 시퍼요~~

IP : 14.45.xxx.2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ok
    '12.1.27 11:45 PM (221.148.xxx.227)

    사람은 자기 고향의 정취와 비슷한 환경에서 편안함을 느끼는듯해요
    평야에서 자란분들은 끝도없는 초록색의 논과 평야, 벼베고난 후의 황량함이
    안식처이기도하고..
    바닷가에서 자란분들은 파도와 비릿한 내음에 향수에 젖기도 하구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 비비안리가 그렇게 타라..를 부르짖듯이...
    요즘 아이들은 고층빌딩과 아파트를 봐야 더 안도감을 느낀다고하더군요.
    원글님 글에서는 서울의 삭막함이 아닌..정취가 느껴집니다.

  • 2. 지지지
    '12.1.28 1:03 AM (222.232.xxx.154)

    저는 춘천이요. 어려서 정준 이 나왔던 사춘기라는 드라마가 춘천이 배경이었는데 그때 본 풍경이 그렇게 좋았어요.
    춘천가는 기차를 동경했고, 이혼 결심한 작은엄마가 맘 정리하러 춘천가는 길을 동행했고, 춘천에서 군생활하던 남편을 만났고, 저희 부부의 고민되는 일이 있을때마다 찾는 고향같은 곳이죠.

  • 3. ㅋㅋ
    '12.1.28 7:28 PM (180.230.xxx.212)

    저도 서울이 좋아요!!
    한강 때문에 제일 좋고 사람들이 북적이고 살아움직인다는 생동감이 팍팍 느껴지는 곳이죠.
    원래 소도시 출신이고 지금 서울에 살고 잇는데 만족해요.
    여기서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났고 기회도 많은거 같아서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741 갑질 사태 해법 찾다 국민 비호감 등극한 남양유업 샬랄라 16:02:54 6
1224740 오늘은 동안이 화제네요. ㅎ 제 분석 들어감. ㅇㅇ 16:02:07 34
1224739 서울에 50~60평대 이상, 싼 대형아파트가 있을까요?? 1 ........ 15:59:31 81
1224738 꼼씨꼼싸라는 브랜드 아세요? 2 장원받고 15:55:16 158
1224737 팔만 간지러워요. 이유가 뭔지 ㅠㅠ 3 ... 15:54:04 103
1224736 분당이요 3 이사 15:52:42 202
1224735 오이피클은 .. 15:52:35 44
1224734 61.253.xxx.51 분탕질로 베스트 간 연아 관련 글 결국.. 아마 15:52:19 108
1224733 제일 앞줄 고화질 직캠 1 방탄 15:50:12 164
1224732 소주2홉들이 사오래요 3 소주2홉 15:50:03 264
1224731 아기가 너무 말랐어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6 15:48:17 214
1224730 자꾸 비교하는 마음을 어떻게? 괴롭다 15:47:51 96
1224729 공공근로는 아무나 할수있나요? 2 구청주민센터.. 15:46:48 237
1224728 얼굴좋아졌다..소리 2 ㅇㅇ 15:45:10 261
1224727 진짜 대박이네요. 음란물 유포자들 사형 시켜야 겠어요. 대박 15:44:21 460
1224726 강남세브란스 근처 아이들과 몇시간 있을곳 있을까요? 6 .. 15:41:28 157
1224725 부담스러운 모임 4 ... 15:40:43 576
1224724 뜨거운 피 양이 15:37:58 86
1224723 최근에 사서 뽕빠지게 입은 옷들 좀 공유해주세요. 4 최근에 15:35:58 620
1224722 고기를 몇 점만 주워먹어도 금방 배가불러요ㅠㅠ 5 15:34:31 405
1224721 사진이 이쁘게 보이는건 생김보다 .. 15:34:11 304
1224720 퓨처넷 아시나요? 1 퓨처넷 15:32:33 94
1224719 오늘밤 제주도 가는데 경량패딩 필요할까요? 이제야아 15:32:32 65
1224718 동안이신분들께 여쭈어봅니다. 9 솔직히 15:29:33 608
1224717 빙속대표팀 이승훈, 후배 폭행 의혹 스케이트 15:27:49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