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힐링시티 글보고-저는 서울에 가면 기분이 좋아져요

파란 | 조회수 : 1,006
작성일 : 2012-01-27 23:10:08

힐링시티-기분 안 좋거나 할 때 가면 스트레스 풀리고 기분좋아지는 도시 글 보고,

 저는 서울 이거든요...근데 서울 사는 분들이나 다른 분들도 이 뭥미? 할 듯....

 

 전 태어나서 서울 살아본 적없고, 친척, 친구들 있어서 놀러는 자주 가요.

 근데 어느 순간부터-20대부터였던 것 같네요.

 기차를 타고 서울 올라오면 보이는

 굽이치는 검푸른 한강과 서울이 너무 좋아져요.

 한강은 정말 생명력이 있어요. 살아 있는 생명체 같답니다.

 

 뭐라 설명할 수는 없는데-

 마치 오래 전에 굉장히 좋아했던 사람들과 친구들과 살았던 느낌....?

 야릇한 감정들이 올라와요.

 

 낯설지 않고 모든 게 정겹고

 특히 성북동이나 강북 쪽의 한적한 골목을 거닐 때,

 간송미술관의 고풍스런 뜰을 거닐며 옛그림들을 볼 때(봄날의 간송미술관은 정말 싱그러워요)

 고궁을 거닐 때,

 삼청동 골목을 걸으며 옛 건물들을 볼 때,

 안국동에서 한옥마을을 걸을 때,

 정말 좋답니다.

 

 주위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복잡해서 싫다는 반응이 대부분....여기 지방사람들도 그렇고,

 서울살던 사람들도 그렇고...

 

 외국인도 많고 젊은층들이 많아 활기차면서도

 옛정취가 남아 있는 서울이 저에겐 생활의 활력소에요.

 살고 싶지만 집값의 압박이 ㄷㄷㄷ

 저도 살고 시퍼요~~

IP : 14.45.xxx.2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ok
    '12.1.27 11:45 PM (221.148.xxx.227)

    사람은 자기 고향의 정취와 비슷한 환경에서 편안함을 느끼는듯해요
    평야에서 자란분들은 끝도없는 초록색의 논과 평야, 벼베고난 후의 황량함이
    안식처이기도하고..
    바닷가에서 자란분들은 파도와 비릿한 내음에 향수에 젖기도 하구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 비비안리가 그렇게 타라..를 부르짖듯이...
    요즘 아이들은 고층빌딩과 아파트를 봐야 더 안도감을 느낀다고하더군요.
    원글님 글에서는 서울의 삭막함이 아닌..정취가 느껴집니다.

  • 2. 지지지
    '12.1.28 1:03 AM (222.232.xxx.154)

    저는 춘천이요. 어려서 정준 이 나왔던 사춘기라는 드라마가 춘천이 배경이었는데 그때 본 풍경이 그렇게 좋았어요.
    춘천가는 기차를 동경했고, 이혼 결심한 작은엄마가 맘 정리하러 춘천가는 길을 동행했고, 춘천에서 군생활하던 남편을 만났고, 저희 부부의 고민되는 일이 있을때마다 찾는 고향같은 곳이죠.

  • 3. ㅋㅋ
    '12.1.28 7:28 PM (180.230.xxx.212)

    저도 서울이 좋아요!!
    한강 때문에 제일 좋고 사람들이 북적이고 살아움직인다는 생동감이 팍팍 느껴지는 곳이죠.
    원래 소도시 출신이고 지금 서울에 살고 잇는데 만족해요.
    여기서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났고 기회도 많은거 같아서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82 리틀팍스 어학원 일해보신 분 계세요? 영어 13:30:45 3
1127981 새벽이나 아침에 운동하시는 분들 어떻게 하세요? 미라클모닝 13:30:24 10
1127980 인터넷에서 커피2박스 사고 후기 남겼는데 2박스 또 왔어요^^ 헐..대박 13:28:21 99
1127979 문통자서전)진보언론에 대해ㅡ401페이지.txt 1 응.진보지들.. 13:27:24 34
1127978 소음순수술 잘하는병원좀 알려주세요 1 힘들어요 13:26:58 89
1127977 김건모 vs 신승훈 3 ㅋㅋㅋ 13:25:20 110
1127976 등교길 중학생들이 너무 대견해요 3 따뜻 13:24:05 177
1127975 이탈리아 명품 아울렛에서 뭐 사면 좋을까요 ... 13:23:35 44
1127974 고장밥솥 1 쿠쿠 13:23:03 39
1127973 아이가 성당 첫영성체 공부를 너무 힘들어해요 3 ㅇㅇ 13:21:14 116
1127972 날이 추워서 택배 테이프가 떨어진답니다. 1 ... 13:20:29 167
1127971 자근 근종이 14cm라는데 4 오늘 13:19:26 258
1127970 교사는 되기 힘들지만.. 이만한 직업도 없는듯요. 14 ... 13:16:54 486
1127969 친구와 지인의 차이가 뭘까요? 2 깍뚜기 13:13:28 125
1127968 수능평균,수능백분위평균 1 수능질문 13:10:32 118
1127967 코스트코 양재 광명 어디가 크나요? 1 조니 13:10:02 52
1127966 세상에나 쥐새키 석해균 선장 치료비도 떼먹었네요 ㄷㄷ 1 이해불가 13:09:22 318
1127965 파김치 할려고 파 두단 사왔는데 시들.. 2 ㅡㅡ 13:04:47 188
1127964 강화마루 찍혀서 보수했어요 5 ... 13:02:59 344
1127963 버건디색 다운 입나요 5 ... 13:02:09 321
1127962 제가 친정부모님께 바라는게 큰 마음인가요..?? 11 13:02:05 456
1127961 지거국 보낸 아들의 4년 22 ... 12:56:12 1,757
1127960 송혜교가 중국에서 어느정도인가요? 8 .. 12:53:10 936
1127959 영광 근처에 사시는분~여행 계획 도움부탁드려요. 전라도 12:52:06 44
1127958 코스트코 제니닭가슴살?인가 뭐해 먹을까요? ㅇㅇ 12:51:51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