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시들어가는 사과, 어찌처리할까요

사과가 아까워 | 조회수 : 1,614
작성일 : 2012-01-27 10:36:24
친정엄마께서 아는 과수원서 얻었다며 사과를 주셨는데 받았을때부터 싱싱하지많고 무엇보다 맛이 너무없네요. .

이럴때 휴롬같은 쥬서기가 딱인데 겨우 고거해먹자고 살수도없고. .
생각나는 방법은 잼으로 만들까싶은데요
다른 좋은방법은 없을까요?
사과말린것도 엄마가해주신거 잔뜩있는데 아무도안먹어요


IP : 125.130.xxx.15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놀자언니
    '12.1.27 10:39 AM (121.129.xxx.1)

    저는 사과를 조그맣게 썰어서 설탕 넣고, 계피가루 넣어서 애플파이에 넣는것 처럼 만들어 두었다가 빵만들때 넣었어요.
    맛없는 사과는 조리해서 먹는게 최고인것 같아요.

  • 2. 저는
    '12.1.27 10:39 AM (121.166.xxx.39)

    시든 사과 잘게 썰어 설탕 좀 넣고 시나몬가루 뿌려서 잼 비슷하게 조립니다. 그거 토스트에 올려서 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잼과는 또다른 맛이에요.

  • 3. 원글자
    '12.1.27 10:49 AM (125.130.xxx.155)

    아.. 시나몬이 계피가루죠?
    조리법을 자세히알고싶어요. . 잼처럼 설탕넣고 조린후 마지막에 시나몬가루뿌리면 되는건가요?

    시나몬가루는 그냥 마트에서 파나요? ^^

    사과는 믹서기나 도깨비방망이로 갈을까요?
    아니면 얄팍얄팍 저밀까요? . .
    감사합니다

  • 4. 삼초
    '12.1.27 11:11 AM (203.142.xxx.231)

    저는 일부러 시들시들하게 두었다가 사과파이 하는데요. 너무 맛이 좋아요.
    생생 싱싱한 과일로하면 은근 맛없는 음식이 파이류거든요.
    꼭 한번 만들어보세요~

  • 5. 요리초보인생초보
    '12.1.27 11:29 AM (121.161.xxx.102)

    제 방법은 많은 양은 안 되지만 돼지고기 불고기 할 때 다져 넣었더니 설탕만 넣었을 때보다 더 맛있었어요. 왜 고기요리 양념 비법에서 각종 과일 갈아넣는지 이해가 가더라고요.

  • 6. ..
    '12.1.27 11:39 AM (1.225.xxx.27)

    저도 시들거나 맛없는 사과 때문에 파이하는데 버터량 때문에 살이 찝니당 ㅠ.ㅠ

  • 7. 원글자. .
    '12.1.27 12:10 PM (125.130.xxx.155)

    점두개175. . 님
    ^^ 에궁 명절에 스트레스많이 받으셨나봐요
    듣고보니 그렇게 읽힐수도 있겠네요. .
    훌훌 털으셔야지 어쩌겠어요
    저도 시짜라면 한 왕짜증! 하는 사람이라
    그 심정 이해갑니다 결혼초 몇년은 명절끝날때마다 그런심정으로 며칠씩보내곤했는데
    지금은 마음 비웠어요 ~ 그러거나 말거나~ 하는 심정. . 한결편하네요 힘내세요

    답변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8. 원글자. .
    '12.1.27 12:11 PM (125.130.xxx.155)

    참 그리고 손쥬스도 좋네요 꼭해먹겠슴돠~

  • 9. 갈아서 얼려놔요.
    '12.1.27 12:40 PM (119.71.xxx.130)

    갈아서 지퍼백에 납작하게 펴서 얼려놔요.
    나중에 비빔국수할 때 설탕 대신 넣고, 양념고추장만들 때 넣고, 고기 양념에 재울 때 넣고...
    금방 없어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56 대박입니다~~~중국방문후.. 중국에서 유학중인 학생글 2 이게나라다 16:46:20 165
1129755 펌)문대통령 국빈 경호를 위해서 아파트까지 비운 중국 정부 ar 16:44:18 101
1129754 국민연금에 대해 설명해주실분 미리 감사드립니다. 레몬즙 16:43:51 28
1129753 사우나에서 생긴일 6 남자여자 16:41:24 248
1129752 시험 불안감 어떻게 도와주나요 7 선배맘님들 16:38:38 128
1129751 어마무시한 대륙의 성대한 홀대가 또 나왔어요. 2 이번엔아파트.. 16:36:39 269
1129750 송영무 장관, 일본 국방장관 전화 회담 거절... 중국 때문? 4 ........ 16:36:17 216
1129749 최연제.. 멋지게 사네요.. 4 123 16:33:34 840
1129748 [일문일답]이대 목동병원 측 "숨진 신생아 4명 같은 .. 2 .. 16:33:10 486
1129747 썸타는 거 맞을까요?? ... 16:31:48 125
1129746 굴 냉동해도 되지요? 3 한파 16:30:25 174
1129745 사랑받고 자란딸과 아닌딸의 차이점 4 생각나 써봐.. 16:29:44 681
1129744 김밥에 부추??? 3 .... 16:29:24 238
1129743 가슴이 메인다며 대통령이 충칭에서 보낸 경고 4 고딩맘 16:21:38 420
1129742 사랑이 뭘까요? 3 ... 16:17:52 192
1129741 메르비 어떤가요? 1 메르비 16:11:59 237
1129740 예술의 전당 ㅡ 안에 온도가 어때요? 2 16:10:17 206
1129739 부들부들 손이 떨리네요. 조언 좀 18 ddd 16:09:48 2,165
1129738 자구나! 자군! 이런 단어는 없는거 맞죠 7 작약꽃 16:06:29 313
1129737 서울 올겨울 추운거죠? 3 thans 16:06:09 525
1129736 인터넷으로 목도리를 샀는데 숄, 담요? 수준으로 크네요;; 6 .. 15:59:59 597
1129735 3만원 이하 선물로 뭐가 좋을까요 9 꿀꿀 15:58:52 464
1129734 문재인 대통령 보려고--중국인들 호텔앞까지 6 ---- 15:53:56 592
1129733 연말회식에서 3 음치아짐 15:52:19 304
1129732 순한 남편과 사는분들 어떠세요 16 ..... 15:51:50 1,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