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쩜 매너꽝 서방님(화장실 예절 ㅠㅠ)

.. | 조회수 : 2,590
작성일 : 2012-01-26 15:17:15

울 서방님 명절이라 우리집에 왔는데 ,,

화장실  갔다오니 대뜸 초등1학년 울 아들 " 작은아빠 앉아서 오줌 눠야해요"

하네요 전 그냥 웃어 넘겼는데

(서방님 왔다 가면  매번  화장실 더럽게 사용한다고 투덜 된것을 기억하고 미리 말을 해줬음)

좀 있다 화장실 가니  정말 기가 차네요

  변기 뚜껑 올리지도 않고 그대로 위에 오줌을 눠,,주변이 정말 말도 아니었어요

저 매일 오는 사람도 아니니 걍 조용히  물청소 새로했구요

근데 하루 지내면서 저 화장실 6번 청소 했네요

조카까지 그대로 화장실 사용하는것 보고  정말 기겁을 ,,,

저 결혼하고 신랑이랑 타협했어요  화장실 남자들도 않아 볼이봤음 좋겠다 하여  ,,첨에는 울 신랑도  잘 안되었지만

지금은 서로의 배려라  하여 자연스레 앉아 볼일보구요,울아들은 아빠가 앉아 볼일보니 자연스레 배웠는데

하물면 남의집 왔어 어쩜 저리 조심성이 없는지..

동서는 어떻게 지내는지..참 어이가 없네요

 

IP : 218.149.xxx.58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6 3:22 PM (122.34.xxx.16)

    다른 사람 집에선 좀더 조심해서 사용해야 하는건 맞는데요.

    전 원글님과 생각이 좀 달라요.
    화장실을 깨끗하게 사용하는건 좋은데
    그렇다고 남자에게 소변을 앉아서 누라고 하는건..

    사람마다 생각이 다 다르니까 전 그렇다구요.

  • 2. ㅇㅇ
    '12.1.26 3:27 PM (58.234.xxx.212)

    남의집에서 변기뚜껑도 안올리고 소변을 봐요? 제정신이 아니라는 말밖에..

  • 3. ..
    '12.1.26 3:27 PM (218.149.xxx.58)

    요즘 가정집에서 남자들 거진 앉아서 볼일 보지 않나요^^?
    전 그렇게 알고 있는데,,

  • 4. ..
    '12.1.26 3:29 PM (121.88.xxx.168)

    앉아서 안보더라도 흘리지는 말아야 하는데...매너꽝 맞아요,.

  • 5. ..
    '12.1.26 3:35 PM (125.152.xxx.154)

    우리집 인간 앉아서 안 봐요.

    근데...울 아들녀석은...가끔....원글님 시동생 처럼 싸요.(너무~~~~급할 때...)

    너무 짜증나죠.......냄새도 그렇고......화 나요.

    엄마랑 여동생 생각해서 앉아서 볼 일 보라고 하니 앉아서 소변 누면.........소변이.....코끼리가(아들표현) 앞으로

    뻗친대요..........그래서 소변이 앞으로 발사 된대요.ㅠ.ㅠ

  • 6. 울 남편도
    '12.1.26 3:36 PM (121.147.xxx.151)

    절대로 앉아서 보진않네요.
    대신 조준을 잘해서~~
    아들도 일찌감치 가르쳐놔서 흘리진않는데

    남자도 앉아서 볼일 보는 거 가족토론에 올렸다
    하도 잘할꺼라고 하며
    절대로 앉아서 볼일 안보려고 해서
    흘리는 사람이
    바로 청소하고 나오기로 하고 말았네요-.-

  • 7. 올리비아힘세
    '12.1.26 3:41 PM (58.120.xxx.126)

    제 신랑도 집에선 앉아서 보는데요..

    가끔 시아버지 오시면 화장실이 뜨악~~

    말도 못하고 속만 끓습니다..

  • 8. ..
    '12.1.26 3:43 PM (218.149.xxx.58)

    전에 한번 TV에서 방송한적 있어요
    남자들 서서 오줌눌때..오줌이 사방팔방 안튀는 곳이 없다고 ..방송에서도 남자들도 앉아 볼일봐라고 ^^

  • 9. 앉아서
    '12.1.26 3:57 PM (220.116.xxx.82)

    남자들도 앉아서 소변 보는 게 좋아서 독일에서는 그렇게들 하는데, 한국은 아직 멀었음. 꼬추 떨어지는 줄 암

  • 10. ..
    '12.1.26 4:06 PM (121.162.xxx.143)

    앉아 서 보건 말건 그건 누는 사람 맘이죠..

    튀지 말아야 하는건 기본이구요.

  • 11. 저도 싫어요.
    '12.1.26 7:58 PM (115.136.xxx.27)

    저희 친정오빠가 그랬어요.. 저도 앉아서 누건 서서 누건 상관없지만.. 나중에 쓸 사람 생각해서 깨끗하게는 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소변이 묻었으면 휴지로라도 꺠끗이 닦아야죠..

    그런 사람 무식하다고 생각합니다..

  • 12. ...
    '13.2.4 11:44 PM (125.176.xxx.168)

    앉아서 볼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627 헤비메탈은 우리나라에서는 왜 70년대에는 별로 없었나요 2 zzzz 21:13:19 99
1313626 46세 이 코트 어떨까요? 6 코트 21:09:57 627
1313625 지방이식은 수술? 시술? 1 Aㄱ 21:07:49 94
1313624 대기업 여자 몇살까지 다닐 수 있어요? 9 ㅇㅇ 20:56:05 944
1313623 향기좋은 차/차에대해 알려주세요~ 1 사랑 20:53:54 190
1313622 누가 나쁜가요? 하나 20:51:41 189
1313621 서울가서 고딩이랑 갈만한곳 하나만 추천해주세요 2 .... 20:51:25 133
1313620 법정에서 모유 수유하며 변론하는 세아이의 엄마 변호사. 13 ... 20:50:48 623
1313619 올케가 이혼하겠다고 하네요 58 날벼락 20:49:35 2,993
1313618 어깨끈으로 매는 작은 백 추천좀 해주세요 1 .. 20:46:11 156
1313617 전원주택 방범은 어떻나요?? 11 ㅇㅇ 20:41:05 612
1313616 임대인인데 임차인이 권리금 얼마줬는지 몰라요 3 상가임대차 20:40:54 192
1313615 목이 칼칼한데..프로폴리스가 없어요 6 아프다 20:40:21 384
1313614 가짜뉴스를 단속하라!....윤서인 14 ........ 20:39:57 194
1313613 이해찬 당대표는 21 ... 20:35:29 303
1313612 이동형 박쓰떼기 발언에 분노한 2002년 민주당 경선 참여자 글.. 18 증언 20:34:51 445
1313611 샤를 드골 공항 빵집 아시는분? 9 ... 20:34:23 502
1313610 2006년 결혼하신 분들 잘 사시나요? 4 ... 20:33:13 671
1313609 공부안하는 고딩에게 너무한가요? 14 궁금 20:32:43 801
1313608 룸메 하메 방값받는거요 다소니 20:25:41 265
1313607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4 론리 20:19:36 1,577
1313606 치질인거같아요 몹시 통증있는데 금한데로 소염제 먹어도 9 도와주세요 20:19:20 371
1313605 의욕과잉에 모난돌인 사람한테, 왜 가만있으면 중간은 간다고 하나.. 1 ㅇㅇ 20:13:00 267
1313604 이동형의 워딩 16 거울이되어 20:12:48 794
1313603 남편에게 제일 듣기 싫은 말 있으세요;;;? 2 저만 그런가.. 20:10:11 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