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례 지내고 8시 30분 출발 무리인가요?^^;;

우울한 며느리 | 조회수 : 1,919
작성일 : 2012-01-22 21:33:51

그저께 부터 잠도 제대로 못자고 차례 준비 해서 어제 3시 30분

집에서 출발 5시 30분쯤 시댁에 도착했다.

외며느리라 차례 준비도 내가 다 장봐서 마무리까지

어머님 내가 도착하면 부엌에 얼씬도 안하신다.

 

시부모님, 결혼 못한 43되는 시동생, 우리 4식구

암튼 오늘 저녁까지 4끼 먹고

오전에 아버님이 언제갈거냐고 물으니 남편이

월요일에 간다고 하니 어머님 왜 그렇게 일찍 가느냐고 하신다.

 

사실 음력 1월 2일은 친정엄마 생신이신데

이번해는 엄마 팔순이시다.

늘 독립적으로 자식에게 의지하지 않고 아버지 돌아가시고

혼자 사신지 올해 22년째 우리 자식들 모두 엄마 존경한다.

 

올해는 팔순이시라 언니네가 양평 콘도를 예약해 설날 저녁 식사,

엄마 생신날 아침 식사는 콘도에서 하기로 하고 

1월 2일은 점심은 가족모두 엄마 생신때 늘 가던 한정식집에서 하기로 예약이 되어 있다.

 

서울 가야 해서 월요일 출발해야 한다고 하니

(우리엄마 생신은 결혼하던 해 부터 계속 음력 1월 2일이다.)

아버님께서 그러면 도로 정체 되니 차례를 서둘러 지내고

8시 30분 객선을 타고 나가라고 하니(우리 시댁은 섬)

어머님이 옆에서 난리시다.

아버님이 객선을 타던 아니면 물때가 10시 30분이나 11시되어야

배를 운행할수 있으니 알아서 하라고 하니

어머님 옆에서 또 뭐라고 하시니 눈치가 보이는 남편

여기서 10시 30분쯤 출발하면 되겠다고 말을 받는다.

아버님 말씀이 여기서 10시 30분 출발해서 고속도로 12시쯤 진입하면

도로 정체되는 시간인데 하시며 말씀을 흐리신다.

 

남편아!!!!

주말에 아버님 생신이라 또 모일건데

8시 30분 출발하면 안되는거니?

여기서 서울도 5시간정도 걸리는데

양평까지 가려면 우리 네식구 도로에서 7-8시간 있어야 하는데

2시간 먼저 출발하는게 그렇게 어머니한테 못할 일 하는거니?

2시간 어머니께 효도해야 해서 꼭 우리 세식구

도로에서 고생시켜야 되겠니?

남편아, 당신이 그렇게 물러 터져서 출세도 못하는거란다.

맨날 영어만 붙잡 있다고 승진이 되는게 아니란다.

 

그리고 어머니,

설날  너무 이른시간에 서둘러 나가면

어머니 서운한 마음 모르는거 아닌데

길에서 자식들 고생하는건 생각안하시고

두번도 아니고 결혼 22년 만에 한 번 그러는건데도 싫으신가요?

그래서 어머니랑은 마음으로 가까워 질수가 없어요.^^;;

 

어흑~ 너무 속상해서 일기는 일기장에 써야 하는데

푸념좀 해봤습니다.

 

IP : 118.34.xxx.11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22 9:55 PM (211.246.xxx.98)

    울남편이랑 똑같네요
    효자병에 걸려 엄니눈치보느라 정신없는
    출발할때도 아예 밤늦게 가자고하면
    안된다고 꾸역꾸역 길에 차널린시간에 출발
    올때도 좀만 빨리 나서면 좋을걸 꼭 점심까지 다먹고 출발
    올때갈때 만날싸우네요. 항상 도화선은
    지나친 효심과 삐뚜러진 모성애

  • 2. 저 바보
    '12.1.22 10:26 PM (175.124.xxx.171)

    전 작은 며느리인데 명절에 이틀전에가서 동서랑 같이 준비하고 명절날 차례지내고
    손하나 안되게 주방 정리 깨끗히 해놓고 친정가려고 하면 시어머니 입에 거품 물고
    괴성에 소리 소리 지르셔서 그게 무서워 20년 동안 명절에 친정에 못간 바보였네요. 친정에서는 3남1녀의 고명 딸이라 엄마가 그렇개 기다리셨다는데. 저보다 한살어린
    손위동서가 있는데 동조인지 같은 여자로 방관인지 심술인지.......우리 그렇게 바보 같이
    살지 말자고요..어제는 하늘 나라 가신 엄마가 너무그리워서 뜨거운 눈물을 쏟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01 성공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 기원 광고 모금 중입니다. Vanill.. 04:40:26 71
1227400 레이저로 분자를 만들어내다 oo 04:37:34 42
1227399 흔들리는 치아 고민...살릴 수 있을지 5 치과 04:21:25 185
1227398 헐... 배우자 성병의심하던 남편, 글 삭제??? 4 늑대와치타 04:10:00 353
1227397 자식키우실때 화 많이 내시나요? 7 엄마되기 03:12:54 434
1227396 무리한 훈련으로 인한 소방관의 죽음 3 대통령만 .. 03:05:04 220
1227395 넋두리. 자유롭고 싶다... 4 하아... 02:56:06 421
1227394 빌보드 방탄 반응 좋았나요 2 잠은 안오고.. 02:49:14 325
1227393 판교테크노벨리 남경필 업적이네요? ㄷㄷㄷ 19 성남 02:45:01 815
1227392 밥만 먹으면 미친듯이 졸려요 3 밥밥밥 02:41:42 468
1227391 녹차아이스크림 1 마루 02:32:25 279
1227390 카톡에 이모티콘 자동완성 기능있나요? 1 ㅇㅇ 02:26:26 98
1227389 혹시 이게 ㅂ알만두 아닐까요? 잠안오는밤 02:21:48 242
1227388 스텐냄비 추천햅주세요 -- 02:18:39 95
1227387 남편의 이직 말려야 할까요?? 15 지혜가필요해.. 01:53:21 1,227
1227386 친구 때문에 아이가 다쳤을 때 슬픈 마음 어떻게 달래야될까요? 3 .. 01:50:45 533
1227385 출근하기 너무너무 싫으니까 전업주부들이 새삼스럽게 너무 부러워요.. 7 전업 01:42:50 1,357
1227384 박정현 꿈에 가사 넘 가슴시리네요 12 ... 01:38:05 1,039
1227383 미역국에 뭘 넣어야 깊은 맛이 날까요? 23 .. 01:35:03 1,869
1227382 줄리앙 엄마랑 김여정 너무 닮았어요 뒷북 01:33:32 373
1227381 저희 시어머니 대화법이 이상해요 7 ..... 01:31:55 1,220
1227380 되직한 딸기쨈 해결방법은 없을까요? 2 딸기쨈 01:31:03 267
1227379 민언련 언론실태보고 ‘기 레 기’ ... 01:25:18 316
1227378 오래된 가죽가방 울삼푸로 빨아버렸어요 메론 01:14:27 555
1227377 서동주 4년전에 이혼했네요 6 .. 01:10:23 4,4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