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차례 지내고 8시 30분 출발 무리인가요?^^;;

우울한 며느리 | 조회수 : 1,904
작성일 : 2012-01-22 21:33:51

그저께 부터 잠도 제대로 못자고 차례 준비 해서 어제 3시 30분

집에서 출발 5시 30분쯤 시댁에 도착했다.

외며느리라 차례 준비도 내가 다 장봐서 마무리까지

어머님 내가 도착하면 부엌에 얼씬도 안하신다.

 

시부모님, 결혼 못한 43되는 시동생, 우리 4식구

암튼 오늘 저녁까지 4끼 먹고

오전에 아버님이 언제갈거냐고 물으니 남편이

월요일에 간다고 하니 어머님 왜 그렇게 일찍 가느냐고 하신다.

 

사실 음력 1월 2일은 친정엄마 생신이신데

이번해는 엄마 팔순이시다.

늘 독립적으로 자식에게 의지하지 않고 아버지 돌아가시고

혼자 사신지 올해 22년째 우리 자식들 모두 엄마 존경한다.

 

올해는 팔순이시라 언니네가 양평 콘도를 예약해 설날 저녁 식사,

엄마 생신날 아침 식사는 콘도에서 하기로 하고 

1월 2일은 점심은 가족모두 엄마 생신때 늘 가던 한정식집에서 하기로 예약이 되어 있다.

 

서울 가야 해서 월요일 출발해야 한다고 하니

(우리엄마 생신은 결혼하던 해 부터 계속 음력 1월 2일이다.)

아버님께서 그러면 도로 정체 되니 차례를 서둘러 지내고

8시 30분 객선을 타고 나가라고 하니(우리 시댁은 섬)

어머님이 옆에서 난리시다.

아버님이 객선을 타던 아니면 물때가 10시 30분이나 11시되어야

배를 운행할수 있으니 알아서 하라고 하니

어머님 옆에서 또 뭐라고 하시니 눈치가 보이는 남편

여기서 10시 30분쯤 출발하면 되겠다고 말을 받는다.

아버님 말씀이 여기서 10시 30분 출발해서 고속도로 12시쯤 진입하면

도로 정체되는 시간인데 하시며 말씀을 흐리신다.

 

남편아!!!!

주말에 아버님 생신이라 또 모일건데

8시 30분 출발하면 안되는거니?

여기서 서울도 5시간정도 걸리는데

양평까지 가려면 우리 네식구 도로에서 7-8시간 있어야 하는데

2시간 먼저 출발하는게 그렇게 어머니한테 못할 일 하는거니?

2시간 어머니께 효도해야 해서 꼭 우리 세식구

도로에서 고생시켜야 되겠니?

남편아, 당신이 그렇게 물러 터져서 출세도 못하는거란다.

맨날 영어만 붙잡 있다고 승진이 되는게 아니란다.

 

그리고 어머니,

설날  너무 이른시간에 서둘러 나가면

어머니 서운한 마음 모르는거 아닌데

길에서 자식들 고생하는건 생각안하시고

두번도 아니고 결혼 22년 만에 한 번 그러는건데도 싫으신가요?

그래서 어머니랑은 마음으로 가까워 질수가 없어요.^^;;

 

어흑~ 너무 속상해서 일기는 일기장에 써야 하는데

푸념좀 해봤습니다.

 

IP : 118.34.xxx.11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22 9:55 PM (211.246.xxx.98)

    울남편이랑 똑같네요
    효자병에 걸려 엄니눈치보느라 정신없는
    출발할때도 아예 밤늦게 가자고하면
    안된다고 꾸역꾸역 길에 차널린시간에 출발
    올때도 좀만 빨리 나서면 좋을걸 꼭 점심까지 다먹고 출발
    올때갈때 만날싸우네요. 항상 도화선은
    지나친 효심과 삐뚜러진 모성애

  • 2. 저 바보
    '12.1.22 10:26 PM (175.124.xxx.171)

    전 작은 며느리인데 명절에 이틀전에가서 동서랑 같이 준비하고 명절날 차례지내고
    손하나 안되게 주방 정리 깨끗히 해놓고 친정가려고 하면 시어머니 입에 거품 물고
    괴성에 소리 소리 지르셔서 그게 무서워 20년 동안 명절에 친정에 못간 바보였네요. 친정에서는 3남1녀의 고명 딸이라 엄마가 그렇개 기다리셨다는데. 저보다 한살어린
    손위동서가 있는데 동조인지 같은 여자로 방관인지 심술인지.......우리 그렇게 바보 같이
    살지 말자고요..어제는 하늘 나라 가신 엄마가 너무그리워서 뜨거운 눈물을 쏟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199 급해요 냉장고랑 세탁기 이사하는법이요 아름다움 14:42:08 6
1129198 남의 아픈 부분 혹은 구질구질한 부분 크로즈업해서 소개하느사람 1 ㅡㅡ 14:37:48 59
1129197 왼쪽윗가슴이 쿵하고 치는것처럼 아프면 f 14:36:40 30
1129196 선 보는것도 지치네요 ㅜㅜ 1 ㆍㄱ 14:35:15 153
1129195 기자들은 본인이 특권층 권력이라고 생각하나요 ? 4 기자없어요?.. 14:34:46 64
1129194 문대통령, 충칭 포럼 연설 2 ㅇㅇㅇ 14:30:41 71
1129193 중기자폭행아수라장글pass;일베충댓장악기사임 6 중앙일보.가.. 14:28:21 104
1129192 pc방의자 pc 14:27:54 50
1129191 핸드폰으로 티비나 라이오 들으면 데이터 쓰나요? 14:27:31 36
1129190 김구 선생 침대 만져보는 문 대통령 .jpg 8 .. 14:26:11 419
1129189 中 기자폭행 아수라장 현장서 탁현민, '슥~' 깜짝등장 18 ........ 14:24:08 752
1129188 강남에 집 샀습니다. 12 ... 14:23:20 741
1129187 슬기로운감빵 고박사보고 남편이 ㅜ 10 14:15:41 653
1129186 펌)김OO 기자님! 3 좋은발상 14:15:31 257
1129185 남편이 빚이있있을때 부인명의의 집에 가압류할수있나요? 7 추위 14:11:34 423
1129184 과일이 싸도 너무 싸요 11 .... 14:11:17 1,080
1129183 오늘 문재인대통령 충칭임시정부 사진 보는데... 9 ㅠㅠ 14:08:24 361
1129182 유아교육과 1 고등맘 14:08:02 176
1129181 와~충칭 가서 문재인대통령 만나신 분 5 좋겠다 14:06:05 390
1129180 노인요양등급 문의드립니다 5 ... 13:59:51 208
1129179 국경없는 기자회, 중국인 한국기자 폭행 규탄 17 ..... 13:58:41 438
1129178 문대통령의 디테일..ㄷㄷㄷ/오유펌 21 와우 13:57:21 1,098
1129177 76분동안 1346명 서명추가!기자들에대한불신 5 기자향한불신.. 13:52:44 270
1129176 70대 분들 설화수 자음생 크림 좋아하시나요? 3 설화수 13:48:03 198
1129175 중3딸이 제 mcm가방 들고 외출했어요. 24 .. 13:46:04 2,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