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 잘만나는건 복 인것 같아요..??

... | 조회수 : 5,094
작성일 : 2012-01-22 02:19:32

밑에 남편을 잘 두신분들 .글읽다가 리플에도 썻지만..

저 아는 언니가 한명 있는데 이집안이랑 저희집안이랑 굉장히 오랫되어서

식구들을 다 알아요..

근데 그 언니네 집에 딸이 두명 있는데.. 한언니는 엄청 잘살고 한언니는 이혼했어요..

둘다 성격이 굉장히 좋아요..진짜 울 친언니 같은 느낌이 많이 드는 언니들이거든요..

 부모님도 다 교육자라서 굉장히 젊잖은 학구파 부모님들이구요...

근데 작은언니가 이혼할줄은 몰랐어요... 그집 분위기 자체가 워낙에 모범생 같은

분위기가 나는 집이라서 그런 일이 생길줄은 상상도 못했어요..

 남편쪽에 엄청 문제가 많아서 이혼을 했어요..

진짜 그언니 보면 남편 잘만나는건 말그대로 타고나는 복인것 같아요..

그언니 연애결혼했는데도 연애때 몰랐던 부분을 결혼후에 알아버렸으니까요..

그 잘살고 있는 큰언니는 중매결혼했는데도  정말 좋은 남편 만나서 이쁘게 살고 있거든요..

전 다른 사람도 아니고 그언니가 이혼할줄은 생각도 못했거든요..

제가 살아오면서 가장 놀랬던 일중에 하나예요..

IP : 58.124.xxx.14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2 2:23 AM (175.214.xxx.47)

    배우자는 결혼해봐야 확실히 알아요.
    남편이나 자식이나 시부모나 랜덤같아요. 기본 인성은..

  • 2. 당연하죠
    '12.1.22 2:27 AM (112.168.xxx.86)

    남편 잘만나는건 복이죠..
    시댁 식구 잘 만나는것도 복이구요..

    남편 잘못 만나면..인생 망가지는건 한순간 이라고 봐요

  • 3. -_-
    '12.1.22 2:43 AM (61.38.xxx.182)

    오히려 중매결혼한 사람들 이혼하는거 별로 못봤어요. 주변은 죄다 연애결혼..
    전자는 기대치가 좀 낮은것도있고, 후자는 다 안다고 생각하고, 좋은점만 보고 살았는데, 살아보면 못미치는 경우가 허다하니 충격이 훨씬 더 큰거같아요. 그래서, 이혼결정에 좀 적극적이기도 한거같고요.
    연애할땐, 대놓고 성격파탄자만 아니라면, 못된 남자 여자도 상대방은 착하다고 생각하죠. 그만큼 속고 속이기가 쉬워요.

  • 4. 원글.
    '12.1.22 2:47 AM (58.124.xxx.142)

    글쓴이인데 ddd님 말씀이 맞는것 같아요..저도 그 언니를 통해서 이혼은 성격 좋은나븜이 아니라 누구나 다 교통사고처럼 원치 않아도 할수 있는걸 알게 되었던것 같아요...

  • 5. ddd님 명언
    '12.1.23 1:15 AM (221.140.xxx.164)

    이십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32 나몰라하는 올케..부모님병환으로 너무도 고민되서요 1 고민 06:50:03 161
1223331 물건 가격을 믿을 수가 없어요. 06:43:28 126
1223330 언니만 너무 위하는 엄마 1 원글이 06:38:21 210
1223329 전세사는중에 새로운 집 매수할때 자금융통하는 방법 있을까요? 2 ... 06:26:32 188
1223328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ccm 06:03:21 78
1223327 서동주 인스타 4 .... 05:58:40 1,312
1223326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5 05:51:56 780
1223325 수지구청역 주변에 잘하는 삼겹살집 어디 있을까요? 1 금상첨화 05:46:47 80
1223324 교제 전 성매매 11 ... 05:19:15 1,270
1223323 호구각 8 나그네 05:12:43 563
1223322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4 워킹맘 04:55:00 1,075
1223321 초등학교 중퇴 10 개싸움 04:34:00 974
1223320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4 mm 03:46:47 1,537
1223319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514
1223318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6 임산부 03:34:40 910
1223317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597
1223316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79
1223315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42 ㅇㅇ 02:55:30 2,200
1223314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6 .. 02:39:20 1,198
1223313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9 소원 02:27:36 2,223
1223312 집이 없어서 좋은점? 6 R 02:27:34 969
1223311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752
1223310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5 ... 02:08:33 2,792
1223309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1 미국사는이 02:07:06 2,264
1223308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