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미혼님들과 2,30대 큰집아닌 분들은 결혼전 명절에 놀았나요?

... | 조회수 : 1,486
작성일 : 2012-01-21 00:28:54

전 진짜 미혼때는 어릴때 빼고 친척집 안가고 늦게 일어나 친구들 만나 영화보러가고 놀았어요.
저희 집안 자체가 미혼 여자들은 명절에 안끼워주는(?) 분위기라...
차례,성묘는 남자들 제사음식 준비는 큰집에서 다했었거든요.
미혼때 명절 정말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것도 안하고 놀기만 놀았네요
현재미혼 분들과 다른분들은 어땠나요? 

IP : 121.146.xxx.23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현재
    '12.1.21 12:35 AM (122.36.xxx.23)

    큰집에 할머니,큰아버지 돌아가시고 난후
    부모님만 가세요.
    늦잠자고, 영화보고 그래요.
    결혼 안해서 부모님께 죄송하지만
    너무 편해요.

  • 2. 아돌
    '12.1.21 1:40 AM (116.37.xxx.214)

    외가에서 놀았어요.
    엄마가 음식 준비 잔뜩해가셔서 할머니랑 미혼이던 삼촌이랑 먹고 뒹굴고 먹고 뒹굴고
    할머니댁에 인사오시는 분들 심부름 조금하고
    만화책 잔뜩 빌려다가 읽고 근처에 사는 친구 불러서 놀다가
    그 친구집에 인사가고 쇼핑도 가고
    외가에서 가까운 산에도 오르고...
    그리고 당일은 아니래도 하루 시간내서 친할아버지께 성묘도 가고...
    결혼하기 직전까지만 다녀와서 지금은 묘가 어딘지도 가물거리네요....ㅜ.ㅜ

  • 3. 부럽네요
    '12.1.21 1:47 AM (121.139.xxx.238)

    큰집은 며느리만 고생하는게 아니라
    자식들까지 고생이예요

    전 큰집 딸이었는데
    엄마가 며칠전부터 고생하는터라
    고등학생까지는 일하지 않았지만
    심부름하고 부산한 집안분위기 저절로 편치않았구요

    집에 친척들 오는통에 명절날 어디 놀러나가는건 상상도 못해봤어요

  • 4. 진짜
    '12.1.21 3:19 AM (124.197.xxx.161)

    돈만 내면 자기몫다한다고 생각하는 집들은
    제사나 성묘 주관하는 집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몰라요

    딴얘기지만 울컥하네요

    재산도 1/n하면 집안대소사도 나눠야지 싸가지들이

  • 5. 저도 미혼때는
    '12.1.21 10:17 AM (14.138.xxx.221)

    놀았어요 연휴라 즐겁게 혼자.....푹쉬고 그랬는데

    제 친구 얘기 들어보니..큰집가서 전부치고...결혼전부터 여자들은 일 다 했더라구요.

    윗분말 잘못됐어요.
    일할라면 미혼을 떠나서 남자도 거들어야 하죠..
    남자도 전부칠줄 알아요..
    왜 남자 미혼은 일 안하나요?

  • 6. ......
    '12.1.21 11:19 AM (211.224.xxx.193)

    저도 큰집딸...큰집서는 몇주전부터 준비해요. 이불도 빨고 냉장고청소 집안대청소. 식혜만들고 김치있어도 새로 담그고, 물김치 담그고, 장 며칠전부터 봐다 놓고. 저도 엄마따라 청소하고 시장따라 다니고 거의 며느리처럼 했어요. 그래서 명절 스트레스가 며느리들처럼.

    저도 명절때 시내가보면 애들끼리 술먹고 나와 돌아다니고 하는 애들 이해가 안갔어요. 재들은 명절지내러 안가는 애들인가? 제사 안지내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4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혹시 04:58:35 22
1226833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1 으으으 04:30:25 127
1226832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4 ..... 04:20:56 165
1226831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2 미티네 04:12:28 198
1226830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345
1226829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950
1226828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2 ..... 03:30:51 253
1226827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230
1226826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342
1226825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8 . 03:16:54 436
1226824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724
1226823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4 .. 02:43:00 688
1226822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845
1226821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835
1226820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6 .. 02:00:01 1,785
1226819 잔류일본인 11 역사 01:52:56 1,119
1226818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4 제인에어 01:51:24 921
1226817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2 ........ 01:47:52 301
1226816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465
1226815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846
1226814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047
1226813 나도 못 생긴 남친 31 생각나네 01:27:23 2,620
1226812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5 나홀로 여행.. 01:22:12 766
1226811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499
1226810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