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미혼님들과 2,30대 큰집아닌 분들은 결혼전 명절에 놀았나요?

... | 조회수 : 1,455
작성일 : 2012-01-21 00:28:54

전 진짜 미혼때는 어릴때 빼고 친척집 안가고 늦게 일어나 친구들 만나 영화보러가고 놀았어요.
저희 집안 자체가 미혼 여자들은 명절에 안끼워주는(?) 분위기라...
차례,성묘는 남자들 제사음식 준비는 큰집에서 다했었거든요.
미혼때 명절 정말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것도 안하고 놀기만 놀았네요
현재미혼 분들과 다른분들은 어땠나요? 

IP : 121.146.xxx.23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현재
    '12.1.21 12:35 AM (122.36.xxx.23)

    큰집에 할머니,큰아버지 돌아가시고 난후
    부모님만 가세요.
    늦잠자고, 영화보고 그래요.
    결혼 안해서 부모님께 죄송하지만
    너무 편해요.

  • 2. 아돌
    '12.1.21 1:40 AM (116.37.xxx.214)

    외가에서 놀았어요.
    엄마가 음식 준비 잔뜩해가셔서 할머니랑 미혼이던 삼촌이랑 먹고 뒹굴고 먹고 뒹굴고
    할머니댁에 인사오시는 분들 심부름 조금하고
    만화책 잔뜩 빌려다가 읽고 근처에 사는 친구 불러서 놀다가
    그 친구집에 인사가고 쇼핑도 가고
    외가에서 가까운 산에도 오르고...
    그리고 당일은 아니래도 하루 시간내서 친할아버지께 성묘도 가고...
    결혼하기 직전까지만 다녀와서 지금은 묘가 어딘지도 가물거리네요....ㅜ.ㅜ

  • 3. 부럽네요
    '12.1.21 1:47 AM (121.139.xxx.238)

    큰집은 며느리만 고생하는게 아니라
    자식들까지 고생이예요

    전 큰집 딸이었는데
    엄마가 며칠전부터 고생하는터라
    고등학생까지는 일하지 않았지만
    심부름하고 부산한 집안분위기 저절로 편치않았구요

    집에 친척들 오는통에 명절날 어디 놀러나가는건 상상도 못해봤어요

  • 4. 진짜
    '12.1.21 3:19 AM (124.197.xxx.161)

    돈만 내면 자기몫다한다고 생각하는 집들은
    제사나 성묘 주관하는 집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몰라요

    딴얘기지만 울컥하네요

    재산도 1/n하면 집안대소사도 나눠야지 싸가지들이

  • 5. 저도 미혼때는
    '12.1.21 10:17 AM (14.138.xxx.221)

    놀았어요 연휴라 즐겁게 혼자.....푹쉬고 그랬는데

    제 친구 얘기 들어보니..큰집가서 전부치고...결혼전부터 여자들은 일 다 했더라구요.

    윗분말 잘못됐어요.
    일할라면 미혼을 떠나서 남자도 거들어야 하죠..
    남자도 전부칠줄 알아요..
    왜 남자 미혼은 일 안하나요?

  • 6. ......
    '12.1.21 11:19 AM (211.224.xxx.193)

    저도 큰집딸...큰집서는 몇주전부터 준비해요. 이불도 빨고 냉장고청소 집안대청소. 식혜만들고 김치있어도 새로 담그고, 물김치 담그고, 장 며칠전부터 봐다 놓고. 저도 엄마따라 청소하고 시장따라 다니고 거의 며느리처럼 했어요. 그래서 명절 스트레스가 며느리들처럼.

    저도 명절때 시내가보면 애들끼리 술먹고 나와 돌아다니고 하는 애들 이해가 안갔어요. 재들은 명절지내러 안가는 애들인가? 제사 안지내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118 여학생 피씨방.. ........ 17:23:51 1
1128117 돈꽃 이미숙 보다가.... 50대여도 ... 17:23:17 29
1128116 취재따라가도 도움안되는 기자들 ㅇㅇㅇ 17:22:57 15
1128115 우울하고 가슴이 답답한데요.. ... 17:20:45 69
1128114 집 문제 시댁에 어떻게 말씀드리면 좋을까요? 00 17:20:36 113
1128113 너무너무 잘 큰 딸아이 3 .... 17:15:35 411
1128112 리즈시절 김태희 vs 우희진 누가 더 이쁜가요 ? 4 전성기 17:14:59 227
1128111 도미노 피자 어떤게 맛있나요? ... 17:14:52 32
1128110 다이어터분들 저녁 2 오늘 17:11:30 126
1128109 아스파라거스는 어느 정도 익혀야 하나요? 3 ... 17:09:44 111
1128108 인사하는 것도 일이긴 해요. 17:09:29 70
1128107 한달 6킬로 감량했는데, 다이어트 1순위는 위 용량 줄이기같아요.. 뚱녀탈출 17:08:45 320
1128106 휴 강아지가 자꾸 다리 절어요ㅠㅠ 4 dd 17:07:07 156
1128105 코트라, "취재기자 폭행 中 경호원들, 보안업체 소속&.. 20 .... 17:06:14 590
1128104 이런 날씨에 고구마 주문..괜찮을지... .... 17:05:53 43
1128103 대한민국 국민vs대한민국 기자 4 오유펌 17:04:04 213
1128102 이겨울에 보일러 고장났어요. 2 보일러야 17:03:27 160
1128101 기레기들이 중국 가긴 갔나봐요? 6 미친 17:03:21 182
1128100 결혼식 때, 폐백요. 4 .... 17:02:28 147
1128099 중고차 매매업 하시는분이나 잘아시는분~ 2 땅지맘 17:01:38 38
1128098 새 아파트 전세 들어가서 대리석 벽에 구멍내 티비 걸기?? 7 밀빵 17:00:35 438
1128097 항공모함같은 아내인가요? 2 목요일 16:57:19 260
1128096 이효리같이 완전 돈이 많으면- 13 파페포포 16:53:37 1,392
1128095 공단검진 올해안에 못하게되면 2 홀수 16:53:20 540
1128094 그곳 털이 너무 싫어요 4 ㅇㅇㅇ 16:52:40 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