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뒤늦게 문화적 소양이 발전하신 분 있으세요?

베이글 | 조회수 : 1,910
작성일 : 2012-01-20 22:13:28
저 아래 어느님글에 리플 달았었는데 저도 고민하던바라 새로 글로 써요.
아이들 키우고 우울증 때문에 10년이 넘게 책이나 문화생활을 등지고 있었어요.
무엇보다 무기력증에 귀찮고 책이나 신문 긴 문장은 읽기 싫고 영화관어 딱붙어 보는거 아니면 영화 집중하기 힘들고.. 그러는 사이 많이 무식해졌음을 깨닫습니다.
소시적엔 괜찮은 편이였어서 그나마 그때 밑천으로 남들에겐 들키지 않고 살아간거 같은더 요즘은 그것도 다한거 같아요.
인터넷기사는 내가 끌리는거만 읽으니까요.
다시 신문 꼼꼼히 읽고 책에 집중해 보려니 엄두가 안나요.
그 무식함과 내 사고의 한계가 중년이 된 지금 굳어진건 아닐까?
뭐든 배우고 읽는건 좋겠죠.
하지만 나이들어 굳어버린 버릇은 너무 고치기가 힘들잖아요.
그처럼 내 머리도 굳어져버린건 아닌지.그래서 엄두가 안나요.
독서는 마음의 양식이다. 이런 도덕 교과서같은 정답 말구요.
혹시 오랫동안 등지고 있다가 다시 시작해 성장해보신 경험이 ㅇ
IP : 1.227.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베이글
    '12.1.20 10:16 PM (1.227.xxx.132)

    핸드폰으로 쓰려니 마무리 수정이 안되네여.
    그런 경험있으신분 계신지.있다면 간증?^^을 듣고
    싶어요.
    옆에서 보신것도 좋구요.
    오랜고민이였는데 풀어 놓으니 속이 후련하네요^^

  • 2. ..
    '12.1.20 10:17 PM (121.136.xxx.28)

    등지고...는 아니지만 드문드문 책을 읽었어요.
    그런데 최근 10년간은 무조건 의무적으로 읽었습니다.
    2주일에 5권씩. 무조건. 뭐가되었든지 5권을 채워 읽고
    인상깊은 구절을 모두 필사했어요.
    처음에는 좀 힘들었지만 나중에 다 내 피가되고 살이되는걸 느꼈네요.

  • 3. ㅇㅇ
    '12.1.20 10:21 PM (175.207.xxx.116)

    필사가 엄청 도움 된다면서요?

  • 4. ㅇㅇ
    '12.1.21 12:16 AM (113.131.xxx.23)

    필사가 그리 도움이 되요? 저도 한번 해보고 싶긴한데.
    원체 악필에다가 글쓰는게 너무 힘이 들어가는지라. 힘들더라구요.

  • 5. ..
    '12.1.21 11:28 AM (220.149.xxx.65)

    제 글에 달린 글이라 링크따라와서 읽었는데요
    저도 어릴 적엔 많이 읽었지만 지금은 책 거의 안읽어요
    눈도 침침하고 ㅠㅠ
    종이책은 정말 어렵고요... 진도가 안나가요

    또 어려운 책 읽자니 정말 이해하기 싫어서 못읽기도 하겠어요

    그래서 쉬운 로맨스소설들 인터넷 사이트 들어가서 읽기도 하고요
    시사잡지 정기구독해서 그냥 읽어요
    무슨 소리인지 몰라도 일단 읽고

    문화적 소양은... 영화는 쉬우니까 자주 보고
    좋은 공연같은 거 놓치지 않고 보려고 노력하는데 이것도 어려우니 ㅎㅎ
    82하면서 가끔 이슈가 되는 것들은 놓치지 않고 알아보려고 해요
    뒷이면의 이야기나, 그 이슈가 왜 생겼는지 검색을 거쳐서 알아보고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영화든, 드라마든
    82에 가끔 리뷰글 써요 ㅎㅎ
    거창하게 무슨 리뷰 말고요, 감상문 같은 거요
    글 쓰는 걸 손에서 안 놓을려고 노력하면 아무래도 좀 낫더라고요

    도움이 되셨을까 모르겠네요 ㅎ

  • 6. 원글
    '12.1.21 12:43 PM (116.33.xxx.67)

    리플 감사합니다.
    그 모든걸 놓았다가 다시 시작한 분 계시다면 참 대단하시단 생각이에요.
    이제 좀 잠자는 지성이 깨었으면 좋겠습니다.

  • 7. ..
    '12.1.21 11:55 PM (180.71.xxx.244)

    님이 다른글에 리플을 달아서 들어왔는데...
    집중력이 흐트러져서 그런것 같아요.
    작은것부터 시작해보세요. 영화보기 신문보기 가벼운 책읽기(단편)
    근데 사벼운 가쉽성글만 읽다보면 생각이 늘어나지가 않네요.
    오히려 여기 82에서 가끔 논란성 글 읽는 것도 생각의 폭을 넓혀주는것 같아요.
    본인이 좋아하는 걸로... 외부활동과 책을 시작해야 좋을듯요

  • 8.
    '12.1.22 4:52 AM (222.117.xxx.39)

    다큐멘터리들 보세요.

    요즘 올레티비 다시보기에 각종 다큐들 무료로 시청 가능하더군요.

    폭넓은 분야를 다뤄 주고 알기 쉽게 설명해 주는데다 재미도 있어서 단시간 지식 늘리는데 좋은 거 같아요.

    그러다 관심 가는 분야 생기면 인터넷 서치도 해 보고 관련 서적도 읽어 보시고요.

  • 9. 82
    '12.1.22 3:13 PM (112.155.xxx.139)

    매일매일 82 자유게시판 글들만 꼼꼼히 읽어도 정치경제사회문화 박사하나는 거뜬히 따겠던걸요?^

    저도 안방퉁수로 지내다가 요새 82자게 보면서 조금씩 눈이트이는 느낌입니다
    그러다 감 잡히면 끌리는 분야로 올인하는거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879 [펌] 첫눈에 반한 사랑은 악연일 수 있다 ... 20:23:30 63
1224878 대만달러 환전 .. 20:22:37 20
1224877 간장장아찌 왜 이렇게 맛있어요? 2 중독성 20:15:42 220
1224876 남동생이 연락이 안되는데.... 1 ... 20:13:02 373
1224875 동네 슈퍼에 배달시킨 게 2시간 넘어서 왔는데 제가 화가 안 풀.. 10 그냥 푸념 20:12:13 401
1224874 일을 도와줬는데 보답이 너무 큰경우요 3 .. 20:11:28 367
1224873 이불빨래 하는 남편이 5 nake 20:10:02 362
1224872 신기한 이웃 5 잡담 20:06:49 550
1224871 소아단백뇨. 1 ..... 20:05:27 158
1224870 가정의학과 건물에 산후조리원 어떨까요? 1 긍금 20:05:02 96
1224869 사는 게 괴롭고 스트레스 받으면 치아를 다 뽑고싶어요 2 우울한 일상.. 20:03:14 542
1224868 버닝 벌써로 막내리나요??? 2 심야뿐이네요.. 19:59:32 382
1224867 색깔있는 면 커버도 구연산 쓰면 선명해지나요 3 .. 19:51:04 306
1224866 대학생 아이가 금니 해야 한다는데 6 8개가 썩.. 19:47:54 470
1224865 차에 장식으로 뭐 달거나 귀엽게 올려 놓은 것 있으세요? 8 장식품 19:46:20 428
1224864 강남 사시는 분들 부러운거 딱하나 있어요 20 ㅎㅎ 19:45:34 2,255
1224863 제주 독채 민박 추천부탁드립니다 1 미미 19:44:38 145
1224862 외국에 사는 사람의 문상 3 갑작스레.... 19:43:20 278
1224861 미성년자들 끼리만 유럽여행을 할수가 있나요? 1 .... 19:41:37 213
1224860 대치도쪽 SAT학원중 남OO ?? 19:39:39 182
1224859 [단독] 법무부 ''낙태죄 폐지? 성교하되 책임 안지겠다는 것'.. 4 ㅇㅇ 19:38:58 770
1224858 대한 항공 국제선 위탁수화물 금지 품목 4 ... 19:34:37 461
1224857 이모, 이모부의 존대말? 높임말을 알고 싶습니다 9 궁금합니다 19:33:12 560
1224856 다스뵈이다에 고정 출연하게 됐다는 정청래 전 의원의 트윗 12 ㅋㅋㅋㅋㅋㅋ.. 19:32:38 664
1224855 지인의 식당예절 15 ?? 19:29:21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