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유오성과 김명민이 나왔던 드라마...아시는 분.

82 csi 출동요망 | 조회수 : 1,828
작성일 : 2012-01-20 01:19:08
한 10년즘 전의 드라마인듯 한데.
제 기억에 분명히 김명민씨가 나왔었거든요.
그때 굉장히 눈여겨 봤던터라....

암튼, 유오성이 주연이었고, 김명민과 유오성은 친구사이. 
그런데 고향에서 김명민은 부잣집 도련님이고 유오성 아버지는 그집 집사던가 암튼 김명민 집의 일로 먹고 살고.
그래서 김명민은 유학!까지 다녀온 엘리트고 유오성은 그저 그렇고

어찌어찌 둘다 서울로 올라와 일을 시작하는데
유오성은 뭐 힘들어도 성실하게 정석으로, 김명민은 거의 사기꾼...
유오성도 김명민한테 사기당하나 뭐 그런.. 얘기였는데,

제 주변에 아무도 이 드라마를 모르네요.
제 생각에 이 드라마가 데뷔작인거 같은데 다들 꽃보다 아름다워..를 얘기해서요.
IP : 125.177.xxx.17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 알아요...
    '12.1.20 1:22 AM (122.32.xxx.10)

    여주인공으로는 명세빈이 나왔었어요. 김명민이 비열하고 나쁜 남자지만 정이 가는 남자로 나오고...
    극중에서 김명민이 술 먹고 바닥에 누워있던가, 쓰러져 있던가 했던 장면도 기억이 나요.
    유오성이 착하고 성실한 사람으로 나왔었지만, 전 그때 당시에도 김명민쪽이 더 끌렸었어요.. ㅎㅎㅎ

  • 2. 뜨거운 것이 좋아
    '12.1.20 1:27 AM (119.149.xxx.229)

    mbc꺼였는데, 이선미 김기호 작가부부가 쓴거였어요.
    이거 되게 잼나게 봤는데,
    저 부부작가가 뒤에 신입사원 발리에서 생긴 일 등등 썼었죠.
    햐 저거 볼때만 해도 내가 쌩쌩한 20대 처녀였는데...

  • 3. 아 고맙습니다.
    '12.1.20 1:31 AM (125.177.xxx.171)

    봤다 안봤다 해서 가물거렸는데, 댓글읽다보니 김명민이 술 먹고 쓰러져 있던 장면 기억나요.

    저도 그때 김명민씨한테 끌렸던지라 기억하고 있었거든요.

    제목이 뜨거운 것이 좋아.. 였군요

  • 4. 주인공은 박선영
    '12.1.20 2:37 AM (119.71.xxx.63)

    명세빈이 나오긴 했지만 조연급이었구요.
    여주인공은 박선영이었습니다.^^
    김명민이 나쁜남자인걸 알면서도 안쓰러워 하면서 좋아했지요~

  • 5. 헐....
    '12.1.20 2:50 AM (116.120.xxx.232)

    명세빈이 여주인걸로 알았었는데..

    전 드라마 도 너무 다시 보고싶은데 다시 볼 곳이 없는.... ㅠㅠ

  • 6. 난나야
    '12.1.20 3:57 AM (175.127.xxx.169)

    와.. 기억나네요. 맞아요. 은근 나쁜 남자에게 안쓰러움을 느끼게 되더라구요. ㅎㅎ
    그때 인기짱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28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ccm 06:03:21 13
1223327 서동주 인스타 1 .... 05:58:40 178
1223326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2 05:51:56 179
1223325 수지구청역 주변에 잘하는 삼겹살집 어디 있을까요? 금상첨화 05:46:47 31
1223324 교제 전 성매매 8 ... 05:19:15 513
1223323 호구각 7 나그네 05:12:43 283
1223322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3 워킹맘 04:55:00 598
1223321 초등학교 중퇴 7 개싸움 04:34:00 564
1223320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4 mm 03:46:47 993
1223319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364
1223318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641
1223317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457
1223316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47
1223315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34 ㅇㅇ 02:55:30 1,581
1223314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6 .. 02:39:20 943
1223313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5 소원 02:27:36 1,600
1223312 집이 없어서 좋은점? 3 R 02:27:34 712
1223311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589
1223310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4 ... 02:08:33 2,206
1223309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0 미국사는이 02:07:06 1,764
1223308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34
1223307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1 .. 01:57:24 3,348
1223306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3,699
1223305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569
1223304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6 미친ㄴ 01:51:25 1,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