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라마를 보다가...

나도 | 조회수 : 1,177
작성일 : 2012-01-19 13:25:09
내딸 꽃님이란 일일 드라마를 즐겨봐요.
어제 끝나면서 나오는
예고편에서
걸어가는 꽃님이의 뒷 모습을 보며
소리치는 상혁이의 말.

사랑해!  사랑한다고!!

간절함이 살짝 뭍어있는 그 대사를 하는
남자주인공을 보고는

어쩔 줄 몰라 하는 건 꽃님이가 아니라
저였어요.

으아악!! 난 몰라! 하면서 온갖 생쑈를 다했네요.
서른 중반의 기혼여자가  드라마 대사 하나에
남자주인공 눈빛에 이렇게 흔들리다니.

그리고 혼자 생쑈는 또 뭔가요..ㅠ.ㅠ


그냥.
그 설레임. 애잔함이 너무 가슴떨리게 하는거에요.

아...사랑하고 싶다. 라는 생각이 막 들만큼.
아니..정확히는 사랑이라기 보다 그 사랑의 설레임이
그 떨림이 너무 너무.


남편과 오래 연애하다 결혼했지만
그런 사랑 떨림이 있었나 싶어요.
어찌 어찌 알게되고 만나게되고 오래 만나면서
정이 들고 정이 드니 결혼도 하고...


이십대의 청춘은 항상 뜨겁고 열정적이었고 
또 그래서 치열했거나 지독하기도 했던 거 같은데
그게 참 그립네요.


아흑..
그나저나 오늘 상혁이를 어찌 볼까..
IP : 112.168.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2.1.19 1:31 PM (114.201.xxx.54)

    우연히 보다 이번주부터 챙겨보기 사작했는데 상혁이가 입양아인가요?
    근데 전 자꾸 상혁이가 조민수 아들 같아요ㅋ
    어쩐지 그런 생각이 들었는데 조민수가 아이를 잃어버린 걸로 나오더라구요..
    제가 너무 앞서간건가요?
    앞부분을 안봐서 내용을 잘 모르는지라 그런 생각이 드네요ㅎ

  • 2. 맞아요
    '12.1.19 1:40 PM (112.168.xxx.63)

    저도님 순애의(조민수) 아들이 맞아요.
    순애와 그 사장의 아들이죠.
    사장의 엄마가 순애가 낳은 아이를 몰래 데려왔나 봐요.
    순애는 아이를 잃어버린 걸로 알고 그 죄책감으로 살고요.
    사장은 그 아이가 자기 아이란걸 모르고요.

  • 3. 어머나
    '12.1.19 1:46 PM (114.201.xxx.54)

    제 예감이 맞았군요..
    그 엄니 그 죄를 다 어찌 하려구 저런대요..
    상혁이는 지 친부모 원망하던데..한번도 찾지 않는다구..
    그럼 아들을 속이고 상혁이를 입양한건가요?
    전 며눌이 아기를 못낳아서..그러다 준혁이가 생긴거고..
    스토리가 그리 됐나요..
    세상에 어제 조민수한테 해대는것 보고 상혁이가 친아들이면
    나중에 상혁이한테 얼마나 당하려고 그런다냐 하며 봤는데ㅋㅋ
    근데 박상원이랑 상혁이는 왜 그렇게 사이가 안좋은거예요?

  • 4. ***
    '12.1.19 1:48 PM (211.226.xxx.41)

    전 볼때마다 꽃님이 너무너무 예뻐요.
    정말 예쁘지 않나요?

  • 5. ㅋㅋ
    '12.1.19 1:51 PM (114.201.xxx.54)

    꽃님이 상혁이 둘다 인물 하나는 출중하던대요..
    남주가 아주 잘생기고 매력이 철철 넘쳐요..
    둘다 첨보는 신인인데 연기도 잘하고 일일극하기는 아까워요..
    담엔 미니해서 빵떴으면 좋겠어요ㅋㅋ

  • 6. 이 드라마
    '12.1.19 1:52 PM (61.79.xxx.61)

    질질 끌지 않아서 너무 좋아요.
    그리고 극적인 재미가 어찌나 솔솔한지..
    매일 챙겨보는 드라마네요.

  • 7. 원글
    '12.1.19 2:09 PM (112.168.xxx.63)

    둘다 신인은 아니에요
    여기저기 조금씩 나왔어요.
    꽃님이도 정말 예쁘고요. 환해요 환해.ㅎㅎ
    근데 목소리가 살짝 졸린 목소리.ㅎㅎ

    상혁이도 너무 좋아요.
    아..이러면 안돼는데...

    어제 진짜 상혁이의 사랑외침을 듣고 기절할뻔.ㅋㅋ

    참 조민수씨 연기도 너무 좋고요.

  • 8. ..
    '12.1.19 4:32 PM (121.151.xxx.49)

    저도 매일 꽃님이 시청합니다.

    볼때마다 상혁이할머니는 "올가미"영화 생각나요

    어찌 사람인생을 그리 바꿔놓을 수가 있나요..안타까워라

    중년의 사랑이야기도 재밌고, 꽃님이 상혁이 너무 상큼하고 이뻐요..친구 홍단이도 귀엽고^^

  • 9. 궁금
    '12.1.19 5:01 PM (112.168.xxx.63)

    그...상혁이 할머니로 나오시는 분이
    김해자씨 친언니가 맞던가요?

  • 10. ``
    '12.1.19 5:43 PM (125.138.xxx.250)

    꽃님이 역의 배우는 저는 처음 본 듯하고, 남자배우는 가끔 나왔었어요.
    예전에 아침 드라마 TV소설에서 3남매중 막내로 나왔었고
    문채원과 김인환이 부녀로 나왔던 괜찮아 아빠 딸인가 그곳에서 문채원을
    좋아하고 도와주는 역할로 나왔는데 이번에 보니
    얼굴이 많이 변한듯해서 찾아보니 성형을 했나보네요.
    이미지가 괜찮게 변한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04 박근혜 정권이 그리워질 줄이야 8 ... 01:11:11 192
1225703 정은이가 ... 01:07:37 222
1225702 대한민국은 평화를 원합니다.촛불을 들어요 16 ... 01:04:34 337
1225701 트럼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시작하네요 10 01:00:54 997
1225700 박그네 탄핵전에 탄핵될 꿈꿨던 사람인데요. 18 ... 01:00:31 757
1225699 gs25시에서 한우 등심 사다가 구워 먹었는데 6 후기~ 00:59:55 340
1225698 트럼프 실시간 유튜브 3 ..... 00:59:20 371
1225697 요밑에 뜨는 창 바이선 별로 예요 00:59:14 70
1225696 또람프땜에 오늘은 잠을 못 잘 것 같습니다. 12 속상함 00:55:11 498
1225695 폼페이오가 서한 들고 북한 간다는데 14 deb 00:53:50 990
1225694 백악관 ”펜스 험담은 결정타…수사 바꿔야" 5 결국 잘 될.. 00:53:35 582
1225693 트럼프 넌 빠져 11 패싱 00:49:51 478
1225692 촛불로 인해 부시도 한국에 사과한 적이 있습니다. 2 구운몽 00:49:43 432
1225691 우리의 소원은 평화 --촛불모임이라도 열고싶네요. 광화문에서 3 .... 00:48:51 128
1225690 남북 군사동맹은 불가능한 걸까요? 8 오로라 00:46:09 289
1225689 트럼프가 저 편지를 과연 오늘 썼을까? 4 ㅇㄹㅇ 00:45:56 671
1225688 강대국이고 싶다..슬프네요.. 5 .. 00:45:20 304
1225687 [속보]바른미래당 "北 이중적 태도 따른 우려가.. 25 coffee.. 00:43:18 1,182
1225686 미국이 무기 팔아먹을 루트를 없앨리가 없지 3 ... 00:39:13 384
1225685 문통이 정은이한테 놀아나다니요? 28 아니 00:38:26 1,008
1225684 뒤통수 한대 맞고도 그놈의 노벨상 타령은 1 저는 00:38:06 287
1225683 이럴수록 더더욱 우리 힘 불끈합시다!!!!!!! 26 .. 00:32:38 649
1225682 홈플러스 공채 출신 대리가 되기 어려운건 아니죠 ? 무념무상 00:30:27 188
1225681 초등 화상영어요~~ 3 히히 00:26:02 190
1225680 페친교포분은..회담열릴거루 보네요 14 ㄱㄴㄷ 00:23:01 2,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