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기를 키우며... 제가 늙는 것 같아요

.. | 조회수 : 1,667
작성일 : 2012-01-19 09:09:54

아기는 이제 100일..

건강하고 나름 순둥이인 편인데도......그럼에도 불구하고 힘드네요.

오롯이 저 혼자 애기 보느라 저녁 때쯤 되면 멍~해요. 정신이 반쯤 나가는 것 같아요.

저는 빨래만 세탁기에 돌려서 너는 것 정도만 하고

요리나 설거지 이런 건 전부 남편이 퇴근해서 대충 합니다.

저녁에 밥 먹고 이래저래 치우고 애기재우면 대강 밤 10시.

그때서야 전 샤워하고 (하루종일  세수도 제대로 못하고 머리도 산발 ㅠㅠ ) 숨 좀 돌리면 밤 11시

이런 생활의 반복이네요.... 이제 애기가 기어다니고 하면 잡으러 다니느라 더 바빠지겠죠?

어제 보니 하도 무릎꿇고 기저귀 가느라 무릎부위만 완전히 텄더라구요.

허리 무릎 안 아픈데가 없네요

아기 보며 힘내야지 하면서도 문득문득 서글퍼지네요.

 

IP : 218.51.xxx.1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니메이
    '12.1.19 9:24 AM (125.143.xxx.138)

    힘내세요.조금더키우면 어린이집 보내시고 단 두세시간이라도 쉬고 한숨돌리세요.
    저도 그땐 정말 막막하고 온 만신이 쑤시고 아기가 잠고문 시키고 ㅠㅠ우울증 왔었지요..

  • 2. 제이미맘
    '12.1.19 9:51 AM (125.181.xxx.171)

    힘드시겟어요. 하지만 시간 금방가더라구요.그래도 남편분은 도와주시네요. 전 애 키울 때 혼자다했어요... 힘내세요.

  • 3. ...........
    '12.1.19 10:12 AM (110.10.xxx.150)

    남편분도 퇴근하시고 집안 일 일하시려면 많이 힘드시겠어요.
    많이 도와 주시니 힘내시고 친정 엄마도 나를 이렇게 키우셨겠지 하고 생각하세요.
    자식 키우는게 기쁨도 많지만 정말 진을 빼더라구요.^^;;

  • 4. 세상의 이치^^
    '12.1.19 10:13 AM (125.142.xxx.153)

    힘내세요^^ 아이는 크고,나는 늙고^^

    저도 두살터울 아들,딸, 정말 저질체력 어리버리 어수룩한,게으른 성격에

    힘들여 키웠는데요~ 지금 중학생 두아이~ 밥안먹어도 배부릅니다 ㅋㅋㅋㅋ

  • 5. ...
    '12.1.19 10:20 AM (116.126.xxx.116)

    둘째계획중인데 이글보니 아기띠하고 큰일보던생각나네요. 정신이 번쩍. 전 주말부부에 가정불화에 정말 답도 없었지요.

  • 6. ,,,,,
    '12.1.19 10:36 AM (209.0.xxx.194)

    내가 쓴 글인지 알았어요.
    저도 맨날 허리가 부러질거 같다, 어깨가 저리다는 말 달고살아요.
    애는 이쁘지만 나는 늙어가고,
    머리는 산발에 기름질질, 세수는 언제했는지 기억도 안나고, 이도 언제 닦는지,,,,

    정말 감옥이네요. 모유수유 하면 더더더욱 힘들고요
    아......내몸이 다 망가져가요,

  • 7. 원글님..
    '12.1.19 11:08 AM (118.217.xxx.65)

    나이가 어떻게 되시는지..

    늦은 나이에 저질체력으로 임신준비하고 있어서 급 두려운 마음이 들어요.
    혼자 몸도 매일 비실비실거리고 다니는데, 애를 어떻게 키울 수 있을지..
    많은분들이 힘든일이라고 하셔서 각오는 하고 있지만, 아직 해보지 않은일이라서 육아가 어느정도로 힘든일인지 가늠할 수 없어 더 걱정스럽네요.

  • 8. ..
    '12.1.19 11:40 AM (218.51.xxx.172)

    33에 낳았어요. 아주 저질체력은 아니었는데 임신기간도 건강히 보내고 회사도 잘 다녔어요.
    그런데 출산도 너무 힘들었고 산후 1달은 너무 힘들었구요.
    지금은 혼자 애보느라 너무 힘드네요. 다행히 남편이 많이 도와주지만... 낮에는 저 혼자 집에만 있으니 정말 힘드네요. 애가 자는 동안은 깰까봐 밥 먹기도 힘들고
    둘째는 그래서 안 가질 생각이에요. 1-2살 터울은 도저히... 그 이상이면 저도 노산이니 출산도 힘들고 육아는 더더욱 힘들 것 같아서요. 둘쨰 가질려면 직장생활은 접는다는 생각으로 해야겠죠..휴..
    그래서 자신이 없어요. 물론 시간이 지나면 힘들었던 거 다 까먹을 수 있겠지만 지금은 너무 힘들고 괜시리 눈물도 나고 그래요.

  • 9. ㅎㅎ
    '12.1.19 11:49 AM (125.243.xxx.194)

    저두 33에 아이 낳았는데 저두 아이 낳고 늙었어요. ㅠㅠ
    근데 선배언니들의 말이 한 4~5살 까지는 엄마가 늙고 그 담부터 젊어진대요^^
    글고 대학가면 어려진다고 하구요.ㅋㅋ

    전 원래 저질 체력이고 잘 먹지도 않는 사람이거든요. 그래서 더~
    아이도 거의 엄마가 봐주고 전 젖만 먹이고 회사만 왔다갔다 하는데도 정말 힘들어요.

  • 10. 1년에 한5년 늙어버린 기분
    '12.1.19 1:42 PM (220.119.xxx.249)

    진짜 유별난 아이 낳아서 죽도록 고생했거든요
    한 2년이 젤 힘들었어요

    전 친정엄마도 일찍 돌아가시고
    조리원 2주 조리하고.. 남편은 타지역 근무...ㅠㅠ

    좀 살만해 지니까... 제 온몸 구석구석 아픈곳이 나타나서
    정기적으로 병원 다녀요
    몸 돌봐 가면서 하세요

    전 몸도 안좋고 나이도 있어서 둘째는 맘 접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76 주기적으로 성질부리는것도 유전인가요 .. 14:28:49 14
1227075 서장훈같이 깔끔한거 강박증 아닌가요? 7 싫어 14:22:39 327
1227074 거 지방선거 시즌 참 심심하네 그랴 심드렁 14:22:00 49
1227073 아버지가 꼴통보수인데 진짜 미칠것만 같아요ㅜ ㅇㅇㅇ 14:21:56 170
1227072 전라도 여행지 추천바랍니다 1 차근차근 14:21:07 74
1227071 음식점인데 에어컨 틀어달라 해도 되겠죠? 8 ... 14:13:22 310
1227070 불고기와 탕수육 열량을 알고 싶어요 저녁 14:10:43 56
1227069 오늘자 문재인대통령 참모진 표정들ㄷㄷㄷ...그리고.^^ 8 ㅋㅋㅋ 14:08:08 1,551
1227068 베스킨라빈스 연유라떼 어때요? 1 고등학생 14:07:39 358
1227067 이제부터 기자회견 하지말고 국민회견으로 끝내길 7 ㅈㅈ 14:07:37 483
1227066 아파트중도금대출 1 대출 14:06:57 195
1227065 일본어 학습지 추천 부탁합니다. 2 ... 14:06:05 152
1227064 효연 엄청 예뻐졌네요~ 2 티비보는 중.. 14:05:27 578
1227063 체제 안전 보장 확실히 해달라고, 경제지원이 아니고 2 우리가 거지.. 14:04:43 382
1227062 어떻게 생각 하세요? 5 14:01:34 310
1227061 매일 술 먹는 남편 6 00 14:01:27 548
1227060 수시, 생기부를 잘 써준다는 고등학교 5 고등 13:58:34 547
1227059 30대 조건 봐주세요 12 ____ 13:58:06 475
1227058 사라진 유골, 가려진 진실- 故염호석 '시신탈취' 미스터리 2 snowme.. 13:52:33 349
1227057 시끄러운 아저씨 아주머니들 커피숍좀 안왔으면... 16 ... 13:49:44 1,250
1227056 이읍읍ㅡ갈수록 커지는 내부공세 어쩌나 2 읍읍이 낙선.. 13:49:06 468
1227055 서울신문 사장!!!!! 19 ㅅㄷ 13:47:20 1,824
1227054 서울일보 세무조사 한번 가즈아~~~~~~ 6 .... 13:46:56 401
1227053 머리좋은유전자관련 궁금한점 6 경축북미회담.. 13:39:50 595
1227052 서양사람들에게 키스란 어느 정도 의미인가요? 3 ........ 13:39:06 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