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기를 키우며... 제가 늙는 것 같아요

.. | 조회수 : 1,649
작성일 : 2012-01-19 09:09:54

아기는 이제 100일..

건강하고 나름 순둥이인 편인데도......그럼에도 불구하고 힘드네요.

오롯이 저 혼자 애기 보느라 저녁 때쯤 되면 멍~해요. 정신이 반쯤 나가는 것 같아요.

저는 빨래만 세탁기에 돌려서 너는 것 정도만 하고

요리나 설거지 이런 건 전부 남편이 퇴근해서 대충 합니다.

저녁에 밥 먹고 이래저래 치우고 애기재우면 대강 밤 10시.

그때서야 전 샤워하고 (하루종일  세수도 제대로 못하고 머리도 산발 ㅠㅠ ) 숨 좀 돌리면 밤 11시

이런 생활의 반복이네요.... 이제 애기가 기어다니고 하면 잡으러 다니느라 더 바빠지겠죠?

어제 보니 하도 무릎꿇고 기저귀 가느라 무릎부위만 완전히 텄더라구요.

허리 무릎 안 아픈데가 없네요

아기 보며 힘내야지 하면서도 문득문득 서글퍼지네요.

 

IP : 218.51.xxx.1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니메이
    '12.1.19 9:24 AM (125.143.xxx.138)

    힘내세요.조금더키우면 어린이집 보내시고 단 두세시간이라도 쉬고 한숨돌리세요.
    저도 그땐 정말 막막하고 온 만신이 쑤시고 아기가 잠고문 시키고 ㅠㅠ우울증 왔었지요..

  • 2. 제이미맘
    '12.1.19 9:51 AM (125.181.xxx.171)

    힘드시겟어요. 하지만 시간 금방가더라구요.그래도 남편분은 도와주시네요. 전 애 키울 때 혼자다했어요... 힘내세요.

  • 3. ...........
    '12.1.19 10:12 AM (110.10.xxx.150)

    남편분도 퇴근하시고 집안 일 일하시려면 많이 힘드시겠어요.
    많이 도와 주시니 힘내시고 친정 엄마도 나를 이렇게 키우셨겠지 하고 생각하세요.
    자식 키우는게 기쁨도 많지만 정말 진을 빼더라구요.^^;;

  • 4. 세상의 이치^^
    '12.1.19 10:13 AM (125.142.xxx.153)

    힘내세요^^ 아이는 크고,나는 늙고^^

    저도 두살터울 아들,딸, 정말 저질체력 어리버리 어수룩한,게으른 성격에

    힘들여 키웠는데요~ 지금 중학생 두아이~ 밥안먹어도 배부릅니다 ㅋㅋㅋㅋ

  • 5. ...
    '12.1.19 10:20 AM (116.126.xxx.116)

    둘째계획중인데 이글보니 아기띠하고 큰일보던생각나네요. 정신이 번쩍. 전 주말부부에 가정불화에 정말 답도 없었지요.

  • 6. ,,,,,
    '12.1.19 10:36 AM (209.0.xxx.194)

    내가 쓴 글인지 알았어요.
    저도 맨날 허리가 부러질거 같다, 어깨가 저리다는 말 달고살아요.
    애는 이쁘지만 나는 늙어가고,
    머리는 산발에 기름질질, 세수는 언제했는지 기억도 안나고, 이도 언제 닦는지,,,,

    정말 감옥이네요. 모유수유 하면 더더더욱 힘들고요
    아......내몸이 다 망가져가요,

  • 7. 원글님..
    '12.1.19 11:08 AM (118.217.xxx.65)

    나이가 어떻게 되시는지..

    늦은 나이에 저질체력으로 임신준비하고 있어서 급 두려운 마음이 들어요.
    혼자 몸도 매일 비실비실거리고 다니는데, 애를 어떻게 키울 수 있을지..
    많은분들이 힘든일이라고 하셔서 각오는 하고 있지만, 아직 해보지 않은일이라서 육아가 어느정도로 힘든일인지 가늠할 수 없어 더 걱정스럽네요.

  • 8. ..
    '12.1.19 11:40 AM (218.51.xxx.172)

    33에 낳았어요. 아주 저질체력은 아니었는데 임신기간도 건강히 보내고 회사도 잘 다녔어요.
    그런데 출산도 너무 힘들었고 산후 1달은 너무 힘들었구요.
    지금은 혼자 애보느라 너무 힘드네요. 다행히 남편이 많이 도와주지만... 낮에는 저 혼자 집에만 있으니 정말 힘드네요. 애가 자는 동안은 깰까봐 밥 먹기도 힘들고
    둘째는 그래서 안 가질 생각이에요. 1-2살 터울은 도저히... 그 이상이면 저도 노산이니 출산도 힘들고 육아는 더더욱 힘들 것 같아서요. 둘쨰 가질려면 직장생활은 접는다는 생각으로 해야겠죠..휴..
    그래서 자신이 없어요. 물론 시간이 지나면 힘들었던 거 다 까먹을 수 있겠지만 지금은 너무 힘들고 괜시리 눈물도 나고 그래요.

  • 9. ㅎㅎ
    '12.1.19 11:49 AM (125.243.xxx.194)

    저두 33에 아이 낳았는데 저두 아이 낳고 늙었어요. ㅠㅠ
    근데 선배언니들의 말이 한 4~5살 까지는 엄마가 늙고 그 담부터 젊어진대요^^
    글고 대학가면 어려진다고 하구요.ㅋㅋ

    전 원래 저질 체력이고 잘 먹지도 않는 사람이거든요. 그래서 더~
    아이도 거의 엄마가 봐주고 전 젖만 먹이고 회사만 왔다갔다 하는데도 정말 힘들어요.

  • 10. 1년에 한5년 늙어버린 기분
    '12.1.19 1:42 PM (220.119.xxx.249)

    진짜 유별난 아이 낳아서 죽도록 고생했거든요
    한 2년이 젤 힘들었어요

    전 친정엄마도 일찍 돌아가시고
    조리원 2주 조리하고.. 남편은 타지역 근무...ㅠㅠ

    좀 살만해 지니까... 제 온몸 구석구석 아픈곳이 나타나서
    정기적으로 병원 다녀요
    몸 돌봐 가면서 하세요

    전 몸도 안좋고 나이도 있어서 둘째는 맘 접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6 2번이나 감방다녀온 사람 문제있죠? 1 .. 18:57:37 29
1126375 주는 거 없는 시집 8 .. 18:51:56 237
1126374 태아성별 질문 듣기 싫어서, 큰 집 제사에 안갔어요.... 1 18:50:28 166
1126373 미친놈에겐 몽둥이가 약인데... 1 독하게 18:44:39 213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6 ㅇㅇ 18:40:02 278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4 고딩맘 18:37:40 201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1 ㅇㅇ 18:33:49 145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7 .... 18:33:27 361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5 이혼상태 18:31:09 486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300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4 스튜핏 18:28:25 503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291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76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549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4 18:20:45 232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797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9 ,, 18:13:07 1,198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8 우와 18:12:47 1,817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12 참을 인 18:11:55 697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7 ㅎㅎ 18:04:35 1,401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4 똑땅 18:03:26 232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464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3 ... 17:55:01 1,417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5 근데 17:53:47 315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