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좋은 버릇은 엄마가 못 만들면 사회가 만들어줄까요?

고민일세 | 조회수 : 1,221
작성일 : 2012-01-18 22:37:55

아.........

 

애 버릇 잡으려고 혼내다가 지쳐서 저런 생각도 해 봤어요.

어짜피 사회생활 시작하면 다 배울거.. 집에서는 그냥 너 하고픈대로 해라.. 놔두는게 낫지 않을까..

 

고집센 네살 아이, 아직 어린이집에 다니지 않는 아이..

올 봄에 어린이집 보내려고 생각중인데 그렇게 결정짓고 보니

이 아이가 어린이집 가서 선생님들한테 미움이나 받지 않을까..

다른 애들이랑 부딪히지나 않을까.. 미리 걱정이 앞서서

 

밥 먹을 때 식탁 흔들지 마라, 의자에 앉아서 장난치지 마라,

동생꺼 니 맘에 든다고 막 뺏지 마라, 아무거나 입에 넣지 마라,

니가 좋다고 뭐든 니 맘대로 할 수 있는거 아니다,

그러면 남들도 싫어할거고 유치원 선생님들도 싫어할거다,

차례지켜라, 인사 잘 해라, 징징대지 말고 말해라,

 

기타 등등등.. 요즘 하루하루 잔소리의 연속이에요.

물론 다 좋은 버릇을 들여놓으면 좋을 부분들이지만

아직 네살인 아이가 단번에 말을 들을리도 없고

무한 반복으로 가르치려다 보니 종국엔 잔소리가 되고,

어쩔 땐 야단을 치다가 제 감정이 앞서서 화를 내고 소리치고 맴매도 하고.

그러면 또 아이는 울고 제 눈치보고 더 어깃장 놓고.. 그런 악순환이 되기도 하지요.

 

한두번 그냥 넘어갈 법도 하지만 그러다 지 고집만 앞서고

아무때나 울면 된다고 생각할까봐, 떼 쓰면 다 된다 나쁜 버릇들까봐

애를 잡는것 같아서요.

 

이러저러한 모든 습관.. 그냥 어린이집 다니기 시작하면 알아서 익히게 될까요.

저는 그냥 집에서 오냐오냐 이쁘다 이쁘다 쓰다듬기만 하는 엄마역할만 해도 될까요.

아이가 어질러 놓은거 치우는거, 지저분해진 아이 씻기는거 그게 귀찮지는 않아요.

아마.. 제 어린 시절 언젠가 유치원에서 선생님한테 호되게 혼난 기억이 있는건지

유난히 제 아이가 밖에 나가서 다른 사람의 미운 눈길을 받을까.. 그게 걱정이 되는 것 같아요.

 

잘 가르치려다가 죽도 밥도 안되고 애랑 의만 상할거 같으면,

그래서 결국엔 아이가 기댈 엄마도 없이 자신감도 없이 그런 아이가 될 것 같으면,

차라리 그냥 모든 교육은 세상에 맡기고 저는 그냥 애를 내버려둘까.. 싶기도 한.. 그런 밤이네요..

IP : 121.147.xxx.2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너무
    '12.1.18 10:44 PM (210.124.xxx.88)

    하지 말란 항목이 많아요. 식사라면 제일 맘에 안 드는 거
    딱 두 가지만 하지 말라 하세요.
    머리 나빠서 그런지 대학 나온 저도 다 입력이 안 되는데, 아이가 천재인가요

  • 2. ..
    '12.1.18 11:06 PM (220.255.xxx.26)

    저도 어렸을때부터 잘 가르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크면 고치기도 힘들고 자기가 잘못하고 있는게 뭔지 아예 모르는 사람도 많더라구요.

  • 3. ..
    '12.1.18 11:07 PM (112.149.xxx.11)

    저도 성악설 믿어요..
    사람들은 모두 악한 마음이 있지만 다 숨기고 살고 있지 안을까요?

  • 4. ㅇㅇㅇ
    '12.1.18 11:10 PM (121.130.xxx.78)

    잘하는 걸 먼저 보세요.
    4살인데 동생 봤다니 샘이 나서 관심 끌려고 더 삐딱하게 하는 건 아닌지요.
    뭔가 한가지라도 잘하는 게 보이면 칭찬해주세요.
    동생과 사이좋게 노는 구나
    우리 **는 고기를 참 잘먹는구나 (시금치를 왜 안먹니 하고 야단칠게 아니라)
    이번엔 시금치 먹어 볼까?
    이런 식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세요.
    심술 궂은 행동은 못본척 하시고 잘하는 걸 칭찬해주면
    관심 끌려고 하던 못된 행동 대신 착한 행동을 합니다.

    에그 ~ 애 둘 키우며 쉽지 않지요.
    근데 4살이면 아이가 나빠서가 아니라 아기예요 아직.
    동생 안봤으면 한창 엄마 사랑 독차지 할 나이인데
    엄마의 관심이 고파 그런가 봅니다.

  • 5. ㅇㅇㅇ
    '12.1.18 11:13 PM (121.130.xxx.78)

    성악설을 믿든 성선설을 믿든
    4살은 아직 어립니다.

    나그네의 외투를 벗기려면 바람보다는 햇빛이죠.
    아기에게 엄마가 늘 쌩하니 바람만 일으키면
    그 아이 마음은 얼마나 슬프고 우울할까요.
    햇빛 같은 엄마가 되어주세요.

    아이의 얼어있는 마음부터 녹여주고
    그 다음에 잘못된 행동을 훈육해도 늦지 않을 겁니다.

  • 6. 음...
    '12.1.18 11:15 PM (122.32.xxx.10)

    사회가 가르치긴 하겠지만, 그래도 아이에게 엄마가 가르치는 것만 할까요..
    어떤 경우에든 엄마는 밑바닥에 안쓰러움과 사랑이 깔려있겠지만 남은 달라요.
    설령 어린이집 선생님이라고 해도 엄마와는 다르죠. 엄마가 가르치셔야 해요.

  • 7. 몇 가지는
    '12.1.18 11:21 PM (210.124.xxx.88)

    저도 배울만큼 배운 여자고, 육아 책 많이 읽었어요.
    근데 의외로 아이가 유치원 선생님의 권위를 많이 인정하고 선생님 말씀에 잘 수긍하는 면이 있어요.

    햇빛 정책 중요합니다, 칭찬 많이 하세요.
    유치원에서도 잘못 지적이 5라면 칭찬을 5정도로 해주셔요.
    끝날 때 정리대장 뽑고 스티커 상 주시고 그러는데,
    다들 정리대장 뽑히려고 난리예요.

  • 8. 음-
    '12.1.18 11:28 PM (219.251.xxx.135)

    가정교육은 가정교육이죠.
    집에서 할 수 있는 건 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사회에서 배우는 건... 아이의 몫이고, 집에서 기본 인성을 가르쳐주는 건 부모의 몫이죠.

    ..라고 잘난 척 써봤으나, 저희 아이도.. 유치원에서 사람 만들어준 케이스라.... ;;;;
    무던히 잔소리도 하고, 햇볕정책도 쓰고.. 할 건 다해본 것 같아요.
    그럼에도 편식과 고집이... 고쳐지지가 않더라고요.
    어찌나 고집이 센지... 뭘 가르쳐주려고 해도 싫다고 도망가고,
    뭘 먹이려 해도 입 꼭 닫고 가만히 있었다죠 ;;;

    유치원을 제대로 된 유치원을 보냈더니..
    (원장님께 "믿슙니다~!!"를 외치고 싶을 정도로 교육이념이 확실하신 원장님이시거든요.
    그래서 선생님들 역시.. 교육 의지가 확고하십니다. 특히 기본 인성 쪽으로요)
    친정 엄마까지 "유치원 다니더니 인간 됐다"고 말씀하시더군요.. ㅜ ㅜ

    보내놓고 보니... 이 녀석이 칭찬만 먹히는 아이더라고요.
    당근과 채찍... 아니었습니다. 무조건 칭찬이었어요.
    그리고 선생님 말씀을 철근보다 무겁게 알아요.. ;;
    절대 진리.
    ..이렇게 교육발 잘 먹히는 아이인 줄 몰랐어요.
    (놀이학교 선생님들 말씀은 이렇게 안 들었거든요 ;;)

    그래도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것들에 대해서는 엄마가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는데요,
    그 방식이 아이에게 맞는 방식이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 9. ..
    '12.1.19 8:52 AM (175.112.xxx.155)

    지나가다...
    고치고 싶은 버릇이 10가지라면 2가지만 아이에게 말하세요.
    2가지가 잘 지켜지면 나머지중 2가지...
    엄마가 시범을 보이구요.
    잘지켜졌으면 칭찬하구요...

    동생이 있어도 4살은 아기구요. 엄마만 큰애로 취급하죠. 아이는 아무것도 알지 못해요. 엄마가 하나씩 알게 해야 합니다. 그리고 사회에(어린이집)서 배우면 더 잘 배우죠.

    누구나 할수 있는 말 해봅니다.ㅋ

  • 10. >>>
    '12.1.19 1:40 PM (218.52.xxx.33)

    집에서 좋은 버릇 들이지 않은 완전 자유인을 사회에서 좋은 버릇 들이게 해주지 않을거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저는 집에서 아기 잡고 있어요.
    네 엄마에게 교육 받고 잔소리 듣고 고치는게,
    나만큼 너에게 애정을 가지지 않았을 남에게 눈총 받으며 나쁜 버릇 고치게 되는 것보다 훨씬 나을 것이다 !!!
    하면서 아이 키우고 있어요.
    당장 3월에 어린이집 갈건데 .. 나이도 많아서 남들은 이미 기관에 1-3년은 다녔는데, 혼자 튀면 선생님이 전념해서 고쳐줄거라는 생각은 안들더라고요.
    대신 가르칠 때 즐거운 분위기로 해주세요. 잔소리처럼 들리지 않게요.
    님은 둘째도 있어서 힘이 좀더 드시겠지만 .. 놀이처럼 가르치면 잔소리로 듣지 않고 신나서 따라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22 쇼파 헤드 뒤로 재껴지는거 기능이 뭔가요? .. 11:50:44 1
1127921 아들이 특성화고를 갔습니다 ... 11:50:13 23
1127920 영어과외 영어 11:48:19 27
1127919 실손보험 가입 chris 11:45:11 35
1127918 유치원?꼬마 아이들이 인사해줬어요. 이런일 흔한가요? 4 사랑이 11:43:51 128
1127917 베이징 서민식당 방문한 문 대통령 내외 ㅇㅇ 11:43:28 121
1127916 문대통령 달력 구입할수 없나요? 3 11:39:11 90
1127915 이낙연 총리 "온당치 못한 외부세력과 내통하는 공직자 .. ;;; 11:37:07 165
1127914 급질문) 잡뼈없이 우족이랑 사골만 넣고 곰국 끓여도 되나요 5 곰국 11:35:08 145
1127913 생일선물 때문에 남편이 좀 화가 난듯 한데요...ㅠㅠ 15 생일선물 11:35:02 676
1127912 1년 가계부를 정산해보니 1 .... 11:34:57 209
1127911 이 정부 교육정책 정말 한숨나오네요 6 .. 11:28:18 239
1127910 중국에 문재인 방중 보도 없다고 날조하는 JTBC 뉴스룸.jpg.. 6 왜저럼 11:27:57 328
1127909 지거국 대학생딸의 1년 10 ㅣㅣ 11:27:32 845
1127908 다요미 사용하시는분 계세요? 살코 11:26:42 47
1127907 갈치액젓으로 김치 담가보신 분 6 갈치 11:25:43 234
1127906 가르쳐주세요 찰밥요. 1 왕초보 11:25:39 61
1127905 쿠팡 쿠폰 2 쿠팡 11:25:17 144
1127904 환추스바오 “韓언론, 문대통령 방중 관련 자책골 삼가라” 4 기자쓰레기 11:25:11 217
1127903 엄청 큰 뽀드락지 - 동네피부과? 4 .... 11:24:27 151
1127902 손석희의 정체는 뭔가요? 21 ... 11:24:11 1,120
1127901 인터뷰] 패딩 벗어준 중학생들 '어른들은 왜 안도와주지?' 1 인터뷰 11:22:13 281
1127900 여드름용 로션은 유분이 별로 없는 거죠? 1 화장품 11:22:09 52
1127899 트윈워시 사용하고 계신... 5 세탁기 11:22:07 157
1127898 치매검사는 신경과로 가는건가요? 2 소견서 11:21:01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