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요한 일년이 될 거 같아요.

허리띠 | 조회수 : 1,381
작성일 : 2012-01-18 02:13:49

분양 받은 집에 입주하려면 1년 8개월이 남았어요.

무이자 중도금은 현재 있는 집을 팔아서 갚을 생각이고

마지막 잔금을 마련해야 합니다.

대출을 '적게' 받으려면 남은 1년 8개월 동안 허리띠를 졸라매고 저축을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어요. 

 

만약 지금 살고 있는 집의 가격이 내려가고,

저축을 많이 못하면, 분양 받은 새집에 들어가질 못하죠.

제발 이사가고 싶은데.... 

 

내일 날 밝으면 생활비 예산을 좀 철저히 짜봐야겠어요.

나이 오십. 애 아빠 건강도 챙겨야 하고. 아이들 뒷바라지도 장난 아니죠.

대1. 고1 아이들. 잘 크고 있어서 든든한 마음이 들다가도...

평범한 서민의 생활에서. 뭐 하나만 삐끗해도 한 순간에 모두 무너져 내릴 수 있기에

왠지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기분이네요. 

 

애 아빠가 잘 버텨주기만을 바래야 하니... 남편도 부담이 클 거 같아요.

예전에는 싫으면 그만둬!! 장난식으로라도 이렇게 말했는데,

지금은 잘못되면 회복하기 힘든 나이라서 장난으로도 그렇게 말 못해요. 

 

올해를 잘 지내야지, 안그러면.. 모든 계획이 어그러질 수도 있기에...

최악의 경우. 이사도 못가고 빚만 잔뜩 짊어질 수도 있기에... 잘, 아주 잘 살아야 해요.

일년 잘 해나가자. 홧팅.. 스스로에게 다짐해봅니다.

IP : 114.206.xxx.18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더불어
    '12.1.18 2:20 AM (180.230.xxx.93)

    저도 공감해요.
    전 두 아이유학을 보내놓은지라
    들어갈 돈이 상상이상이 될 것 같아요.
    막연히 어떻게 되겠지하면 큰일날 것 같아서
    저도 머리 열심히 굴려야 해요.
    지금처럼만 아무 탈없이 올 한 해도 지냈으면 해요.

  • 2. 원글
    '12.1.18 3:02 AM (114.206.xxx.183)

    물려 받을 재산이 시가, 친정 한푼도 없기에
    건강, 현상유지가 너무나도 중요합니다.
    아직 어린 애들 가르치고 결혼까지 제대로 시킬 수 있을지...
    이런 생각이 들면 내일이라도 아무거라도 돈 벌러 나가야 하나 싶고...

  • 3. 원글님
    '12.1.18 3:11 AM (221.146.xxx.33)

    힘내세요. 이렇게 각오를 다지시니 잘 하실 것 같아요.

  • 4. 힘내세요
    '12.1.18 9:07 AM (211.253.xxx.65)

    저두 같은 상황이에요.
    저는 이미 집을 팔고 전세로 옮겨서 중도금 충당했구요.
    입주까지 11개월 남았네요.
    대출금에 숨이 막혀오기도 하지만.....올 한해는 지출을 줄여서 빚을 줄이려구요.
    같이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9 깊은 산속에 쉴 수 있는 절이나 암자 서울여자 06:51:23 20
1226838 중딩남아 선크림 스킨로션 바르나요 추천 주말 06:48:24 15
1226837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5 인물 05:11:17 549
1226836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혹시 04:58:35 415
1226835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3 으으으 04:30:25 834
1226834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8 ..... 04:20:56 673
1226833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4 미티네 04:12:28 737
1226832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757
1226831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2,731
1226830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5 ..... 03:30:51 650
1226829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467
1226828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702
1226827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9 . 03:16:54 981
1226826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1,272
1226825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7 .. 02:43:00 1,257
1226824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1,305
1226823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1,184
1226822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8 .. 02:00:01 2,741
1226821 잔류일본인 15 역사 01:52:56 1,848
1226820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6 제인에어 01:51:24 1,408
1226819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3 ........ 01:47:52 459
1226818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612
1226817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1,106
1226816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521
1226815 나도 못 생긴 남친 37 생각나네 01:27:23 3,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