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조카 돌잔치때...선물이나 돈..어떻게 하시나요?

dd | 조회수 : 1,570
작성일 : 2012-01-17 22:00:15

형님네 둘째 아이구요

그래서 그냥 가족들만 모여서 밥만 먹을거라고 하시네요

첫째는 결혼전이라 참석안했고..

둘째 태어났을땐 제가 결혼하자마자여서 백화점가서 20만원짜리 옷을 사줬네요;

근데 백일땐 또 제가 경황이 없어서 아무것도 못했어요.

백일잔치 그런건 안했구요.

항상 뭐 해야지 하다가 변변찮은 선물도 못해주고 어영부영 돌이 다가왔는데..

선물을 해드리는게 좋을지 돈으로 드려야 할지...잘 모르겠어요

돈은 웬만큼 넣지 않는한 좀 이상할거 같고..

10만원 선에서 선물 하면 될까요;?

아님 돈으로..;?

너무 적게 생각하는것 같아 걱정스럽네요

저희가 형편이 좀 어려운 편이거든요 ㅠㅠㅠ

IP : 175.202.xxx.2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봄날
    '12.1.17 10:16 PM (125.133.xxx.111)

    남편 누나신거잖아요? 형편이 어렵더라도 남편 봐서 금반지 해야 하지 않을까요?

  • 2. ㅠㅠ
    '12.1.17 10:40 PM (175.202.xxx.27)

    남편의 형 댁이구요..
    흠..신랑이 10만원 하자 했는데 그냥 20해야 속편하겠네요;
    근데 요새도 금반지 하나요;;?
    첫째때는 금값이 10만원도 안하던 때라 금반지했다고는 하던데..
    어휴...;;

  • 3. ,,,
    '12.1.17 10:43 PM (110.13.xxx.156)

    요즘 다른 사람들이 반지 안해주기 때문에 형제는 금반지 해주죠. 하고 나면 원글님 아이 낳으면 돌아오잖아요

  • 4. 수수엄마
    '12.1.17 10:57 PM (125.186.xxx.165)

    형편이 넉넉하지 않으시면 십만원 하셔도 될듯해요

    전 아직 시동생이 결혼전이라 시조카는 없고...

    제가 둘을 낳고...첫째도 둘째도...식당 예약해서 친정식구들이랑 밥 먹었는데
    동생들은 십만원씩만 했어요...것두 남편은 받는 제가 이상하대요

    동생하나가 담달에 첫애 돌잔치 하는데...금반지 하기로 했어요

    동생들이 조카들(제 아이들)에게 이것저것 잘해주는데...남편은 받았으면 더 좋은걸로 돌려주는게
    윗사람의 할 일이래요 ^^

    원글님은 동생네이시고...또 첫조카는 금반지도 하셨다니까...둘째는 그냥 남편 말씀대로 하세요

  • 5. ..
    '12.1.17 11:10 PM (124.199.xxx.41)

    형편따라 하는게 순리이죠.

    그런데 빚을 지지 않는 선에서는
    친조카인데...
    다른 데서 더 아끼고
    조금 넉넉하게 해서..
    뒤에 님 맘이 조금 편하대로 하세요....

    돌잔치..피도 안 섞인 남도 10만원은 기본이 되어버린 시대다보니...
    어쨌거나..백일도 그냥 지나간 조카네요.....--

  • 6. 아리송해
    '12.1.17 11:12 PM (175.215.xxx.50)

    울아이 경우 작년에 돌이라 부페에서 가족끼리 식사만했는데요
    동서는 우리가 준 금액 그대로 20만원
    큰시누도 20만원
    작은시누도 20만원

    형편이 어려우면 10만원 줘도 괜찮을것같기도 한데요
    그럼 나중에 10만원 돌려 받을 가능성이 많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749 성범죄피해자의 집주소와 주민번호등을 가해자에게 보내는 법원을 막.. 청원 06:20:15 1
1312748 요새 결혼적령기 라는 말이 적당한 단어가 아닌듯하네요 .. 05:41:36 123
1312747 문대통령으로 인해 변화하고 있는 외교정세 희망 05:34:47 233
1312746 JTBC 뉴스 1 ... 05:17:37 275
1312745 혹시 미스 마 드라마 보세요? .. 04:56:21 162
1312744 아이폰에서 리그램 어플 추천부탁합니다 유저 04:52:28 83
1312743 정규직 전환 부작용 예상했음. 2 슈퍼바이저 04:29:47 762
1312742 별거 아닌 일로 7살 아이를 심하게 야단친 경우 3 ... 04:28:42 349
1312741 교황 "두려워 말고 나아가라" 1 서광이 비췬.. 04:22:46 331
1312740 애기가 진료보다 토했는데 도와주신분한테 3 Thanks.. 03:54:09 475
1312739 클로버필드가 왜 검색어1위인가요? 검색해도 안나오네요. 2 .... 02:13:47 927
1312738 이혼하면 남편 앞으로된 보험은 애들로 11 수익자 02:05:25 1,398
1312737 조윤선 =>>> 진선미 ......ㅎㅎ 7 여성가족부 .. 01:51:03 1,360
1312736 겨울방학 초등 연수 고민이에요. 1 .. 01:43:58 229
1312735 아침에 일어나면 침대끝에 있는 이유 ... 01:37:50 449
1312734 닥터하우스 예전 거 보고있는데요 마음 01:33:56 278
1312733 동네 모임 불편하고 안맞아요. 4 01:27:52 1,698
1312732 키가 크고 마른 남자 바지는 어디서 사면 좋을까요 2 마미 01:20:56 149
1312731 배아프다는 아이,야외 도시락 뭐싸주면 좋을지 1 01:18:19 176
1312730 아니 방금 중등 아이때문에 글 올리신 분 14 ㅠㅠ 01:13:06 1,852
1312729 초등4학년 벌써 여친 사귀나봐요 11 0423 00:53:26 935
1312728 남편이 애교랍시고 하는 행동 ㅠㅠㅠㅠ 20 음.. 00:45:48 3,904
1312727 관절이 아퍼서 ㅠㅠ 2 우연히 동전.. 00:40:03 725
1312726 토관과 신토를 아시나요? 5 .... 00:36:03 488
1312725 이 (이불)원단이 뭘까요 16 ... 00:28:00 1,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