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 거래 꼭 이런 사람 있는 것 같아요.

장터 | 조회수 : 1,517
작성일 : 2012-01-17 10:02:05
여기 장터나 타카페 벼룩게시판이나... 집에 물건 좀 처분할까 해서 물건을 여러 종류 올려놓으면 꼭 그 중에 제일 인기있을 법한 것만 쏙쏙 골라서 제일 첫 댓글 달고 쪽지도 바로 보내는 분들이 있어요.
딱 제일 괜찮은 것만 골라서 구입한다고 하죠.
그 뒤로 다른 분들이 그 물건들 갖고 싶은데도 이미 그 분이 찜한 뒤라서 포기하고 다른 걸로 구입하구요. 
물론, 그 분들은 거의 대부분 바로 입금해주셔서 거래가 성사되요.

그런데... 제일 처음 좋은 물건들만 찜한다고 해놓고 그 뒤로 잠수 타시거나 그 물건들 꼭 하실 거냐고 문자 조심스레 보내드리면 꼭 한다고 바로 입금해드린다 해놓고 결국 아침까지 기다려도 연락없고 가타부타 말도 없어요.
벼룩 물건이 올라왔을 때 충동적으로 맘에 들었을 수도 있어요. 갑자기 사기 싫어질 수도 있죠.
그치만 사정이 이리 되서 죄송하다 한 마디만 중간에 미리 해줘도 기다리지나 않을텐데 다른 분들이 찜도 못하게 선점(?)해버리고 입금은 입금대로 기다리고, 택배는 택배대로 다른 분들 것과 같이 부쳐야 하니 미뤄지고...
그리고 저도 제 물건 한 번에 싹 처분하면 두 번 일 안해도 될텐데 그 분으로 인해 남은 물건 벼룩은 또 올리게 되고... 택배 또 다음 날 가야하고...

그러다가 또 뜬금없이 다른 분들 물건 다 부치고 나면 그제서야 입금했어요 문자 한 통 띡~ 보내는... ㅠㅠ

전 장터나 벼룩 운이 없는지 꼭 괜찮은 물건 내놓으면 이런 분들이 한다고 하셔놓고 꼭 잠수 타거나 연락 안되서 못팔게 되더라구요. 이런 분들 심리는 뭘까요?

어제도 간만에 벼룩 올렸다가 밤까지 입금 안되고 방금 보니 연락도 없고 입금도 안되서 결국 물건들은 또 남고 다른 분들 택배도 이제야 부치러 가네요.
분명히 어제 밤늦게라도 입금해준다고 했는데 아무 말도 없이 쌩~하고는 다른 분들 택배 부치고 나면 그제서야 미안하다 소리 한 마디 없이 입금했으니 물건 부쳐달라 할 것 같아 불안하네요. --;

대부분 다 좋은 분들이지만 벼룩할 때 마다 이런 분들 꼭 한 분씩 계셔서... 입금순으로 한다고는 해도 이미 지나간 게시물은 다시 안읽어보시더라구요.

조만간 그 분 때문에 남은 물건 다시 올려야겠어요. --;
IP : 1.252.xxx.23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17 10:06 AM (118.219.xxx.4)

    첨에 쪽지오면 아예 입금시간을 주세요
    그시간까지 안하면 다른 사람한테 준다구요
    살 사람이면 보통 빨리 하더군요

  • 2. 원글
    '12.1.17 10:10 AM (1.252.xxx.233)

    입금순으로 한다 명시는 해놓지만 너무 또 칼같이 할려니 그래서 어느 정도까진 기다려줬는데 이런 일 몇 번 겪으니 그냥 첫 댓글님 방식대로 하는 게 낫겠다 싶네요. ㅠㅠ
    어제 안그래도 밤 너무 늦은 시간에는 문자도 못보낼 것 같아서 9시쯤 혹시 구매 하시는 거 맞냐고 문자 보냈더니 밤 늦게 입금 꼭 할 거라고 구매할 거라고 해놓고 아침에 보니 입금도 안되있고 연락도 없어요.
    이럴 줄 알았으면 그 물건 꼭 갖고 싶어하셨던 다른 분께 드렸을텐데... 지금 설 연휴 전이라 택배도 곧 마감될텐데 이러면 물건 처분은 또 미뤄지네요.
    설 전에 집안 물건 좀 대폭 정리할려고 올린 거였는데 말이예요. 흑흑.

  • 3. 올릴때
    '12.1.17 10:15 AM (14.32.xxx.77)

    입금순이라고 글 써놓으면 되어요.
    저도 그거 걱정되어 빨리 올리게 안되네요. 멀쩡하고 좋은 새물건인데도 불구하고
    안어울린다는 이유로....같은 경험도 있고 반품문의까지...ㅋ

  • 4. ..
    '12.1.17 10:21 AM (112.184.xxx.54)

    딴소리지만 판매자도 그런사람 있어요.
    산다고 하고 바로 송금했는데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면(그렇잖아요. 돈을 미리 보내는 입장이니 돈 부치고 맘 급해지는거)
    3일지나 물건 부쳤다고..ㅠㅠ 송장도 안보내주고..
    딱 구매, 판매를 떠나 그냥 이상한 성격인거죠.

  • 5. ,,
    '12.1.17 10:35 AM (121.160.xxx.196)

    저는 문의쪽지에 제대로 답을 받아보지를 못해요.
    금방 판매되어 버렸으면 '판매되었다' 그 쪽지 하나 못 보내줄까요?

  • 6. 맞아요
    '12.1.17 10:35 AM (123.109.xxx.196)

    윗님..판매자도 그런사람 많아요
    구입한다고 쪽지보내면 잠수타고...
    네고할거 다 해놓고 왜그러시는지...

  • 7. ........
    '12.1.17 10:53 AM (58.143.xxx.108)

    판매자가 이상한거 경험해봤어요.
    직거래하기로 해서 전화하고 나중에 장소정해서 전화준다더니 쌩~
    문자로 연락달라구 하니까 쌩~
    정말 직거래였기 다행이지 택배로 받는거였으면 입금받고는 썡~ 했을 인간
    애기 키운다고 문자로만 연락 달라구 했었는데요.

  • 8. ...
    '12.1.17 11:09 AM (222.109.xxx.95)

    원글님 맘 이해해요.
    장터거래 많이 해본 분들은 정말 찜해놓고 이리재고 저리재고...판매자는 그래도 예의라고 찜하신분 기다리다 판매시기 놓치고...쩝
    찜해놓으신분들 기다릴 필요없는거 같더라구요. 그냥 입금안하고 문자 답안하면 다른분한테 바로 넘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307 목도리를 너무 좋아해요 가을 10:16:52 1
1312306 치즈 태비 고등어... 잘 아시는 분 계시지요? 야아옹 10:14:46 22
1312305 김장 10키로 지인이 해준다면 얼마를 줘야 할까요? 1 .. 10:13:59 77
1312304 남편 어떤사람 만나느냐에 따라 여자 10:13:42 73
1312303 한은 기준금리 동결했네요ㅜ 5 이런 ㅜㅜ 10:12:20 166
1312302 손예진은 정말 애기때부터 끝까지 예쁘네요 2 .. 10:11:57 155
1312301 아파트 창문에 박쥐가 ...ㅠㅜ 베트맨 10:11:56 78
1312300 대치동 치과 추천좀 해주세요. .... 10:11:41 21
1312299 김장김치 사먹을건데 한**이나 자*** 중에 어디껄? 1 궁금 10:11:01 50
1312298 어제 교황청 미사 볼수있는곳 1 꼬르륵 10:10:50 42
1312297 문화센터 다녀보니 가지각색의 인간군상들을 만나네요. ㅇㅇ 10:09:11 149
1312296 버스에서 여대생이 분가루파우더를 머리에 바르던데요 8 뭐지 10:06:07 589
1312295 배 만져 주는걸 너무 좋아하는 골든이.. 1 멍멍이 10:05:22 126
1312294 사우나에서 옆사람이 등 좀 같이 밀자고 하면 어떻게 하시나요? 6 .. 10:04:38 337
1312293 노래 좀 찾아주실분~ 3 뮤직수사 09:51:34 126
1312292 가짜 뉴스 엄단 방침을 쌍수를 들어 환영한다 1 길벗1 09:50:46 80
1312291 급질)인쇄물작업시 일러스트나 포토샵 프로그램잘다루시는분ㅜㅜ 1 ㅜㅜ 09:47:58 103
1312290 이기적인 남편..초등2학년 아들이랑 갈만한 여행지 추천부탁드려요.. 4 아정말 09:47:48 274
1312289 할줌마 할머니 비하하고 욕들하지만 7 ㅇㅇ 09:47:18 480
1312288 [감동] 바티칸 교황청에서 평화을 외치다ㅠ 문재인 대통령 101.. 5 ㅇㅇㅇ 09:46:52 406
1312287 영통에서 서울대병원(본원)가는 방법좀요 4 길치 09:41:27 104
1312286 유병재 나오는 유튜브 햇반 광고...너무 웃겼어요 17 웃겨 09:40:51 673
1312285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 전면 공개 88.2% 1 뿌리뽑자 09:39:38 311
1312284 여러분들은 비싼 옷을 사서 옷을 잘안사고 오래 동안 입으시나요.. 11 ..... 09:39:35 844
1312283 업무때문에 아줌마들 메일 받을 일이 많은데.. 5 123 09:37:47 6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