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물내리는문제(좀 더럽습니다)

나라냥 | 조회수 : 1,267
작성일 : 2012-01-14 15:07:03
저희남편 똥냄새가 좀 지독해요
그리고 오래앉아서 찔끔찔끔싸는스탈이구요
변보다 중간에 한번 물좀 내려주라니 버럭하네요 ㅡㅡ

남편주장: 고작 냄새갖고 두번내리기 물 아까움
몇주전 위기탈출넘버원에서 뚜껑닫고 내리라했음 세균이 엉덩이에 튄다고

제주장: 냄새가 넘지독함 파편이 변기벽면에 튄게 굳어 청소하기 힘들고 역겨움
중간에 물내림 파편이 굳지않아 애써 문지르지 않아도됨
위기탈출은 엉덩이에 상처가있거나 면역력이 약한 경우를 말하는것임
몸튼튼한 성인이 그 세균에 노출된다고 다 병에걸리면 똥꼬는 진작 병생겼겠음
(남편은 휴지로만 닦음, 비데없음)


솔직히 남편이 이해 안되요
저는 한번에 쑴풍~하는 스타일이라 크게 냄새안나거든요
제발 중간에 물 한번만 내려줬음 좋겠는데 ㅠㅠ
그냥 남편 하는대로 놔둬야할까요? ㅠㅠ

덧) 남편이 자기도잘모르겠다고 82쿡에 올려서 다수의 의견을 듣고싶대요
IP : 180.64.xxx.3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하핫
    '12.1.14 3:16 PM (218.159.xxx.197)

    물중간에 한번 내려주심이.
    정 찝찝하시면 잠깐 일어났다가 살짝 다시 앉으심이 어떠실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에티켓이죠~

  • 2. ㅋㅋ
    '12.1.14 3:55 PM (14.63.xxx.97)

    제가 바로 윗님처럼 해요
    꼭 중간에 한 번 물 내려주구요
    그 내릴 때, 뚜껑닫아 차단해 내립니다.
    그리고 다시 뚜껑 열어 개시....^^

    자 자신도 냄새를 덜 맡아 좋구요.
    더 중요한 이유는
    가족때문이지요.

    가뜩이나 추워서 문도 자주 안열어 환기도 안되는데
    가족들이 굳이 그 냄새를 맡고 있어야 할까요?

    특히 고등학생 자녀가 있으니
    바깥에 나가서 다른 사람들이게 더러운 사람으로 취급되지 않게
    모범을 보이느라
    꼭 중간과정을 거친답니다. ^^

  • 3. 플럼스카페
    '12.1.14 4:35 PM (122.32.xxx.11)

    냄새가 많이 심하신가봐요^^a
    그런데 전 좀 물이 아까워서 한 번만 내리지 싶긴 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813 이케아 배송비가 59,000원이네요. 1 켁켁 01:14:28 363
1314812 방탄 RM 믹스테잎 나왔어요. 2 ..... 01:14:10 92
1314811 편의점 로또 판매 회수, 기재부 ‘사실과 달라’ 1 .. 01:11:11 101
1314810 시골집에 개들이 계속 짖는 이유가 뭘까요? 2 ㅇㅇ 01:10:18 179
1314809 이문세 "故이영훈과 불화설, 안티 루머…진실 통한다 생.. 일문세 01:08:37 263
1314808 옷장 속 옷 어째야 해요? 2 과감 01:02:55 321
1314807 전 신한생명운세가 잘맞아요 2 00:50:28 597
1314806 밥 먹으면 소화가 안되는데 1 소화 00:46:49 198
1314805 첫사랑? 만나다 2 .. 00:45:23 375
1314804 경제관념이 부족한 남친 2 .. 00:44:47 273
1314803 똑바로 앉는 게 왜이리 힘들까요? 6 아놔 00:42:33 294
1314802 회사원의 미래..?! 1 00:40:50 150
1314801 7세 남아들... 원래 투닥투닥 하는건지... .. 00:39:18 130
1314800 묵주기도 질문 있어요 4 ㅇㅇ 00:36:35 232
1314799 우리엄마와 딱 똑같은 엄마가 있네요 1 책광고아님 00:35:50 688
1314798 뇌경색이 지나는 중이라는 말이 무슨 의미일까요? 힘들다 00:35:21 221
1314797 정치하는 엄마들 멋있네요 2 00:29:57 284
1314796 집착 질투 때문에 삶이 힘들어요 3 질투싫다 00:27:29 561
1314795 로또 판매권도 뺏나…편의점주들 반발 2 힘들어 00:27:13 500
1314794 피카소 네루다 카잘스 2 전우용 00:26:44 195
1314793 조성아 대왕쿠션하고 베지톡스 클린저 써보신 분 계세요? ㅇㅇ 00:26:18 101
1314792 잊고 있던 사람이 갑자기 꿈에 나타난 적 있으세요? 3 00:22:15 344
1314791 경기도에서 공기좋고 아이키우기 좋은곳이 어딜까요? 10 오즈 00:13:21 1,181
1314790 귀신같이 회복중인 국가경쟁력 순위 4 좋네 00:10:11 685
1314789 대기업에서 50 전에 퇴직하면 뭐하나요? 6 ㄸㄱ 00:06:45 1,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