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개월 아이의 막연한 공포심은 언제쯤 사라질까요?

아기엄마 | 조회수 : 876
작성일 : 2012-01-14 05:57:03

만2세가 넘어가면서 '무서워'라는 말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 대상이 남자어른들이에요.

친척 중에도 특히나 젊은 남자들인 삼촌, 이모부, 고모부 등을 무섭다해요.

길가다가도 남자어른이 귀엽다고 쳐다보면 엄마나 소지품으로 그 사람을 가리면서 나즈막히 '저 사람 무서워' 그러고...

그냥 그런 시기인가보다 하고 있었는데

오늘 영유아국강검진하러 치과 다녀왔는데 그동안 다닌 소아과의 여선생님만 상상하고 있었는지

의사 선생님이 남자인 거 알고 그 짧은 진료시간동안 울고불고...

치아 상태가 안 좋아 3개월뒤 다시 보자고 하던데 그때 즈음엔 괜찮으려나...

전에 TV보니까 독립심에 의해 막연한 공포가 생겨 괴물이 무섭다느니 한다고 아이들의 공포심을 무시하지말고, 자연스레 받아들여주라고 하던데 남자어른 무서워하는 이 시기를 어떻게 넘겨야하고, 언제쯤 사라질까요?

IP : 121.160.xxx.8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4 7:45 AM (108.41.xxx.63)

    아이가 아빠와 함께 사나요? 아빠와의 관계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저라면 치과의사도 바꾸고 아이의 무서움을 이해하고 피하게 도와줄 것 같아요.
    더 큰 아이라 예의를 가르쳐야할 때는 다르지만 아직 어리니까 그냥 무서운 환경 (남자어른과의 접촉)을 피할 수 있다면 피하도록 해도 되지 않을까요.
    제가 아기인데 우리 엄마가 무서운 치과의사에게도 데리고 가고 이건 네가 견뎌야할 것이라 이렇게 한다면 저는 너무 너무 두려울 것 같아요. ㅜㅜ

  • 2. ..
    '12.1.14 10:26 AM (222.110.xxx.137)

    평소에 아저씨가 이놈 하신다, 경찰 아저씨가 잡으려 온다 일어날 자주 하지는 않으셨는지요?

  • 3. 아기엄마
    '12.1.14 1:19 PM (121.160.xxx.81)

    제 아이가 좀 특별한 반응인가 보네요. 아저씨를 무서워한다는 것이....
    얼마전부터 아빠도 좀 무서워하기 시작했어요. 아빠가 엄마보단 덜 버럭했는데 무섭다고 엄마 뒤에 숨어버리더라구요. 그 이후 아빠랑 관계가 좀.... 원래는 아빠랑 사이 좋았거든요. 갑작스럽게 아빠까지 무섭다하더니 시간이 지나면서 또 괜찮다하고.. 아빠가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성격은 아니에요. 그날도 아빠가 화가난 건 맞지만 그렇다고 아이를 윽박지르거나 한 건 아닌데... 범주상 버럭이라 볼 수 있다는 정도였지.
    치과를 선택하기가 힘드네요. 제가 만삭이라 곧 출산 앞두고 아이 치아상태가 의심스러워 버스타고 어린이치과 찾아서 간건데 어린이치과가 흔치 않은데다 결과도 3개월뒤 재검진이라 나와서요. 여선생님이 주변에 있다면 고맙겠지만..ㅠㅠ
    밖에서 많이 까불면 아저씨가 ... 저 이모가... 저 할머니가.. 등등 상황에 따라 대상을 바꾸어가며 이놈한다고 했었는데...그게 잘못 되었을까요.ㅡ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94 보냉백 필요할까요? ... 12:38:59 25
1227593 [전영기의 시시각각] 김정은이 내민 손 잡아 준 문재인 1 세우실 12:35:42 104
1227592 아이를 낳고 보니 ... 12:34:39 138
1227591 자궁경부암검사) 조직검사후 결과 질문입니다 1 ,,, 12:30:46 181
1227590 미국 핵탄두 20개 조속반출요구중. 북한 아직 결정못한듯.. 2 미북협상 12:29:30 308
1227589 느끼하지 않은 물만두(만두국) 어떤제품 드시나요? 만두국 12:25:44 49
1227588 얼마전 인생청바지(배기) 추천해주신거 사신분 후기좀 부탁해요 3 청바지 12:25:33 315
1227587 혹시 가양동 만봉철학관 아시는 분 계신가요? Ll 12:22:04 92
1227586 이재명 홍보물 1 와아 12:20:49 201
1227585 중2아이 영어 학원 고민이요... 3 중2엄마 12:20:28 189
1227584 에어프라이어기 이런것도 되나요? 3 ddd 12:17:44 332
1227583 도어스토퍼 대신할 임시 방법 좀 알려주세요 3 ... 12:17:34 146
1227582 만물상 커피샴푸 사용하고 계시는 분들 효과 어떻던가요? 1 커피샴푸 12:16:58 252
1227581 검찰청사칭 전화 직원의 목소리 색깔 1 ........ 12:14:10 183
1227580 겨드랑이 땀 1 여름은 힘들.. 12:10:17 248
1227579 거룩한 82의 위엄 4 또릿또릿 12:09:49 649
1227578 나도모르게 나가고 있는 전화서비스 요금이 있었네요 4 전화 12:09:15 458
1227577 무법변호사 보시는 계신가요? 1 .... 12:08:16 215
1227576 진상일까요? 19 12:02:53 887
1227575 김경수 후보님 후원금 입금했어요!! 5 아라 12:00:38 224
1227574 민중은 개.돼지 그러므로 82네티즌도 개.돼지? 3 민중 11:57:58 195
1227573 아침 10시부터 5시까지 시간을 어디서 보내면좋을까요? 10 시간때우기 11:57:19 661
1227572 방에 작은 에어컨을 설치하고 싶으데요 7 5555 11:54:02 514
1227571 거실에 가벽을 세워서 아기 놀이방을 만들고 싶은데요 5 ... 11:52:35 356
1227570 프랜차이즈 천국. 9 11:47:09 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