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정신질환자가 너무 많은 것 같아요...무섭네요

-.- | 조회수 : 7,329
작성일 : 2012-01-13 23:40:15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서 임신부 인질로 잡았던 청년 봤어요.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게 많았던 사람인데 잘 안돼서(주로 쇼핑몰, 카페 이런 거)

2년 놀더니 저리 되었다고 부모님이 그러더군요.

 

일 때문에 관공서에 갔는데 미친 사람 두 명이나 봤어요.

로비에서 사람 기다리는 데 무서워서 죽을뻔;;-.-

제 옆에서 계속 욕을 하는 거예요. 불특정 다수에게.

조폭, 이명박, 안철수,이건희 뭐 이런 사람들 이름 다 나오고..

 

동네 산에 올라갔는데 앳돼 보이는 청년이 중얼중얼, 계속 뭐라 하고

게임에서 나오는 소리를 흉내내더라고요...

 

자게에 오니 최소 두 명은 맛이 간 사람들...

ㄲㄴ, ㅅㅇ...앞엣분은 자녀 문제로 상처 크게 입어서

뒤엣분은 취직 안 되고 그래서 열폭하는 것 같은데..

아직 어린 것 같아 이제부터라도 정신 차렸으면 하고

앞의 분은 종교까지...중증이시네요.

 

이런 분들이 어버이연합 이런 거로 업글되는지...

참 안타깝고 무섭네요.

 

IP : 115.143.xxx.2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플럼스카페
    '12.1.13 11:41 PM (122.32.xxx.11)

    지하철, 서울역 광장에서나 보던 분들을 82에서도 보게 되네요. 여기선 안 보고 싶은데....
    광기의 시대인가요?

  • 2. 쓸개코
    '12.1.13 11:44 PM (122.36.xxx.111)

    저도 무섭네요..

  • 3. 82
    '12.1.13 11:45 PM (112.155.xxx.139)

    에효... 82에 사람이 많다보니 별별사람이 다 들어오는것 같습니다.

  • 4.
    '12.1.13 11:46 PM (114.207.xxx.163)

    이웃의 아이가 행복해야 내 아이도 행복할 수 있다는 재동씨 말이 떠오르네요.

  • 5. ..
    '12.1.13 11:48 PM (125.152.xxx.29)

    목욕탕에서 혼자 구시렁 거리면서 웃는 여자 봤는데....왠지 무섭더라구요.

    가끔 길에서도 혼자 중얼중얼......

    바로 옆에 앉아서 때 밀던데.......이런 분들은 가족들이 치료를 받게 해야 하는 건 아닌지...ㅡ,.ㅡ;;;;

  • 6. jipol
    '12.1.14 12:07 AM (216.40.xxx.22)

    생각해보면...십여년 전에도 길거리나 대중교통에 미친사람들 많았는걸요.
    정신질환자들 길거리에 많아요. 조심해야돼요.

  • 7. 정말
    '12.1.14 12:14 AM (220.116.xxx.187)

    저도 아까 완전 놀랐어요 ㅠ_ㅠ

  • 8. Jenlove
    '12.1.14 12:28 AM (121.145.xxx.165)

    전 진짜 혼자 중얼거리고 눈 풀린사람이 보이면 무서워요 찜질방에서도 혼자 벽에 화내는분도 있고..지하철탈때 검은봉지들고 왠지 기분이 싸~한 느낌드는분 보이면 안타요

  • 9. 그게
    '12.1.14 12:46 AM (188.22.xxx.32)

    입원치료는 본인 자진입원이 아니면 보호자 2명의 동의가 필요하거든요
    나이들고 혼자된 어머니가 분열증 아들을 병원에 데리고와도
    아들이 소리지르고 입원 안한다 고집부리면
    스탭들도 어쩔 수 없이 보내드립니다

  • 10. ㅅㅇ은
    '12.1.14 1:02 AM (222.238.xxx.247)

    하루에 글을 다섯개나.....별 영양도없는걸.......마음이 아픈가봐요.....

  • 11. ....
    '12.1.14 10:31 AM (211.246.xxx.210)

    당연히 많죠..정신분열이 백명중 한명에게 일어난다고 들었거든요...

  • 12. jk
    '12.1.14 3:27 PM (115.138.xxx.67)

    아니 근데 왜 내가 뜨끔한거얏!!!!!!!!!!!!!!!!!!!!!!!!!!!!!!!!! ㅋ

  • 13. jk
    '12.1.14 3:27 PM (115.138.xxx.67)

    ps.
    본인 심리학 전공했다능~~~~~~~~~~~~
    (이런 사태를 미리 예견한 것인가!!!!!!!!!!!!!!!!!!!!!!!!!!!!!!!!!)

  • 14. ..
    '12.1.14 5:25 PM (125.152.xxx.92)

    jk...님 미리 예견 했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요???

    설명 좀.....

  • 15. ..
    '12.1.14 5:46 PM (175.112.xxx.147)

    저희 시조카가 정신분열로 약먹고 있는데요. 27살 여자...
    근데 저희 아이들 초 .중학생일때 제가 시댁에 명절 지내러 와서 남편이랑 잠깐 외출헸다 돌아오니 아이들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저희 아이들을 찾으니 시어머니와 조카 아버지 즉, 아주버님이 태연하게 조카가 민간으로 정신치료받던 곳(사이비 종교시설)에 뭘 두고 와서 그걸 가지러 가는데 같이 보냈다더라고요.
    .그말듣고 제가 기절하는줄 알앗어요 .
    그때가 밤 11시였고. 저희 아이들은 타지에 살기땜에 그곳 지리도 전혀모르는데...조카가 심할땐 환청듣고 맨발로 집에서 뛰어나가고 불도 지르고 했다는 소리를 들엇거든요.
    제가 안절부절 넘 걱정하니 남편이 티내지 말라고 한소리 하는데도 귀에 안들어 오더라고요.
    아주버님 보기 좀 그랫지만 어린 아이들을 그 밤에 같이 딸려 보낸다는게 이해가 안갔어요. 결국 12시 넘어 별탈없이 돌아 왔지만 ... 지금도 그때 생각하면 식은땀 흘러요.

  • 16. ....
    '12.1.14 6:08 PM (110.14.xxx.164)

    앞으로가 더 무섭죠
    지금 초중고생들 보면요 일진에 게임 중독에 왕따에...
    그 애들이 어른이 되면 제대로 살런지..

  • 17. 원글님
    '12.1.14 7:25 PM (218.158.xxx.207)

    정말로 그분들이 정신질환자라고 생각하신다면
    맛이갔다느니, 중증이니,
    안타까워 하는척...이런글도 쓰지 말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그사람들도 분명 읽을텐데요

    여긴
    정치얘기나 종교얘기에 굉장히 민감해서
    자기들 입맛에 떫은글들이 올라오면 득달같이 달려들어
    물고 뜯어놔야 직성이 풀리는곳이예요
    그러다 그분도 화가나서 같이 반박하다보니
    결국엔 이렇게 까지 된거같아요
    전 그냥 그러려니 삭히고 넘어가지 싶더군요

    원글님 말대로 자녀문제로 상처를 입어서
    분노조절을 못한다 생각되면 이렇게까지 자극적인 글도 못쓸텐데
    걱정하는척하며 또한번 찌르는 이런글도 보기싫으네요

  • 18. ok
    '12.1.14 7:29 PM (221.148.xxx.227)

    무슨일 있었나요?
    글들이 많이 없어졌길래 저도 댓글지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295 뉴비씨)뉴스신세계 100회특집 공개생방송 1 뉴비씨 18:12:36 20
1129294 하나카드 결재 오류 날때 어떻게해야 하나요? 1 .. 18:01:21 56
1129293 밥이 이미 있는데 콩나물밥 가능할까요? 2 급질 17:57:11 267
1129292 영화 쵸콜렛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5 강빛 17:53:47 120
1129291 문대통령은 환대받으려 중국간게 아닙니다 6 ㅇㅇㅇ 17:52:02 295
1129290 40대인데 결혼안했다하면 놀래는 사람들이 많아요... 8 .... 17:49:28 740
1129289 와인 추천해주고 싶은거 있으세요? ㅇㅇ 17:49:16 56
1129288 한국일보김광수기자가 2015년 핫라인기사엔.헐 11 그가쓴.20.. 17:46:28 421
1129287 슬기롭운 깜방생활 저렴하게 볼 수 있는 방법 있을까요? 2 ... 17:43:03 273
1129286 통돌이 세탁기중 먼지 잘 걸러지는 세탁기 알려주세요 4 고민중 17:40:16 146
1129285 소형캐리어 알려주세요 캐리어 17:31:26 76
1129284 애들 방 정리정돈 잘되어있나요? 17:30:55 144
1129283 중고등잡지책은 어떤게 좋을까요? 2 부탁 17:27:57 144
1129282 이승훈 피디 페이스북.jpg 3 무지공감요 17:26:43 738
1129281 사망신고후 금융거래정지 2 상속 17:26:21 530
1129280 문통 충칭 임시정부 청사 방문 영상 7 울컥영상 17:25:32 254
1129279 소음진동에 시달리고 나서 환청이 들려요 ... 어쩌죠 17:24:04 156
1129278 비비랑 파운데이션이랑 많이 다른가요? 1 ... 17:23:18 216
1129277 애가 왜태어나게했냐네요 9 딸둘맘 17:22:29 1,115
1129276 이사갈 동네 때문에 머리가 아프네요.. 1 ㅇㅇ 17:20:33 404
1129275 연세대 교수, 수업중 여학생 줄세우고 남학생들에 “선택하라” .. 12 .. 17:19:45 1,081
1129274 보라섀도우가 잘 어울리는 저는 무슨 톤인가요 2 섀도우 17:16:43 316
1129273 너네 집에서는 먹는 걸로 애한테 눈치 주니? 19 집안공격 17:13:15 1,442
1129272 송영길 의원 트윗 - 따뜻한 홀대의 분위기.jpg 16 와우 17:11:58 1,378
1129271 동영상 떴네요 16 ㅇㅇㅇ 17:10:57 1,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