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남자뿐인 오피스텔직장.. 화장실 문제로 고민입니다. 노하우 부탁드려요.

여직장인 | 조회수 : 3,019
작성일 : 2012-01-11 23:41:18

얼마전 이직한 직장의 화장실 사용 문제입니다.

회사가 오피스텔 형태라기보다, 일반 가정집 구조입니다.

 

화장실이 2개 있는데, 방안에 화장실은 남자직원 전용(흡연실용) 입니다.

거실에 난 화장실은 공용인데 거의 남자 직원분들은 사용하지 않고, 저 혼자 사용한다고 보면 됩니다.

네 ㅡㅡ  혼자 여직원입니다.

 

거실을 사무실로 사용하다보니 모든 남자 직원이 종일 거실에 모여있는데,

화장실 사용하는 것이 은근 신경쓰이지 않는게 아니랍니다.

큰일은 한번도 보지 못하고, 소변볼 때도 소리가 너무 신경쓰입니다.

생리라도 있으면, 그 소리며, 뒷처리 쓰레기를 어찌할지 벌써부터 너무 걱정입니다.

심지어 화장실에는 휴지통도 없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센스를 발휘하면 좋을까요 ㅠㅠ

노하우 좀 부탁드립니다.

 

 

IP : 112.144.xxx.2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생각만
    '12.1.11 11:45 PM (114.207.xxx.163)

    해도 아찔하긴 한데요, 휴지통은 5천원이면 사니까, 작은 거 하나 사다 놓으심 될거 같고.
    큰일 볼때 신경 쓰이면 처음에 10초 간은 수돗물을 틀어 놓으세요, 환경에 역행하는 거긴 한데,
    님 상황이 너무 긴박하여 이정도는 해도 될 듯.

  • 2. 우울
    '12.1.11 11:47 PM (112.149.xxx.59)

    혹시,1층 로비같은 곳 화장실 없나요??불편하시겠어요ㅜㅜ

  • 3. 여직장인
    '12.1.11 11:49 PM (112.144.xxx.226)

    1층 로비화장실도 없고.. 방음이 너무 안됩니다... ㅠㅠ
    부디 좋은 방법을 알려주세요.
    물소리도 너무너무 눈치보입니다.

  • 4. ...
    '12.1.11 11:53 PM (58.141.xxx.226)

    화장실을 바꾸자고 제안해 보세요. 조용히 그런 행정 담당하시는 분께 상의해서
    프라이버시를 위해 방 안 쪽 화장실을 썼으면 좋겠다. 남자 수가 더 많으니 넓은 거실쪽
    화장실을 써라....이러면 안 될까요?

  • 5. 요즘
    '12.1.11 11:55 PM (121.166.xxx.78)

    오피스텔이나 사무실 건물 화장실에서는 휴지를 휴지통에 버리지 않고 변기 속에 버려요.
    휴지통에는 생리대나 기타의 것들을 버립니다.
    소변은 사무실 화장실을 사용하고, 대변은 1충 공용 화장실 사용하세요.
    생리 때도 1층 공용 화장실 사용하세요.
    만약에 휴지통 만들면 누가 휴지통 청소하나요? 요즘은 가정에서도 휴지는 변기 속에 버려요.

  • 6. 솔직히
    '12.1.11 11:59 PM (114.207.xxx.163)

    방 안쪽 화장실은 환기가 잘 안되거든요.
    원글님이 화통한 스타일 아니고 과민한 스타일이면 그 직장 자체가 일하기 너무 힘들거란 예감이 드네요.
    이번 기회에 성격 확 개조하시든가, 아님 직장 변경 하시든가.
    솔직히 저희가 아무리 묘안을 짜도 도와주기 어려운 문제인 거 같아요. 신경줄이 튼튼해지기 전에는.
    아무리 제가 아줌마고 원글님이 미스라는 차이를 감안한다 해도 물 내리는 소리까지 눈치 보이면 우째요.
    여자도 사람인데.

  • 7. 여직장인
    '12.1.12 12:00 AM (112.144.xxx.226)

    네........ 주위에 공중화장실이 없습니다.........

  • 8. 그럼
    '12.1.12 12:03 AM (121.166.xxx.78)

    지하 상가에 있는 공용화장실을 이용하세요.

  • 9. //
    '12.1.12 12:09 AM (211.207.xxx.38)

    전 예전에 면접 보고 출근 결정된 사무실이 바로 그런 구조여서 이틀밤 꼬박 고민하다가 결국 직장을 포기해버렸어요.
    하루 이틀 근무할 직장이 아니기에 근무 환경도 무시할수 없다 생각했고
    제가 원글님처럼 그런 부분들을 편하게 넘겨버리는 성격이 못되어서 결국 그 직장을 포기했던 기억이 있네요.
    그후에 바로 다른 직장으로 출근하게 되었어요. 오피스텔이 아닌 그냥 빌딩건물인 회사로 ㅎㅎ
    오피스텔이 사무실일 경우 그런 부분들이 많이 불편할것 같아요.
    전 무지하게 그런 부분에서 소심한 편이라서 기본적인 것들이 편치 않으면 일에 집중하기도 힘든것 같아요.

  • 10. 환풍기 다세요
    '12.1.12 12:43 AM (211.63.xxx.199)

    화장실에 환풍기를 다세요. 환풍기 소리 은근 시끄럽습니다.
    그리고 볼일볼때는 항상 세면대 수돗물을 틀어 놓으시고요.
    그리고 생리대는 전 과외수업 다녔는데 남의집에 버리고 오기 미안해서 항상 사용후에 종이와 비닐에 여러겹 싸서 들고 나와서 버렸었네요.
    전 소리보다 화장실 한번 가면 오래 사용하는 타입이라 부끄러워도 나 오래걸려 그렇게 미리 말해버렸습니다.

  • 11. 저의 경험담
    '12.1.12 1:25 AM (24.103.xxx.64)

    저는 그냥 당차게 직장을 때려 치우고....다른 직장 알아 봤습니다.
    그 문제 의외로 심각한 거예요.하루 이틀 아니고.....
    직장이나 식당이나 크게 성공할려면 화장실이 깨끗하고 환기가 잘되어야 합니다.
    물론 집도 마찬가지예요.

  • 12. ..
    '12.1.12 3:40 AM (175.112.xxx.155)

    여자(원글님) 전용 화장실화 하세요.
    밖에도 여자 화장실이라고 써놓고, 남자는 못들어오게 하시고..
    이직할 것 아니면 그러는 수밖에요.
    다른 화장실이 없다면요.
    소변은 윗님처럼 물틀어 놓고 사용하시고...

    진짜 스트레스 심할 것 같아요.

  • 13. 경험
    '12.1.12 11:35 AM (121.143.xxx.126)

    비슷한 경험이 있어요. 예전에 90%가 남자고 여자는 몇명없었는데 화장실이 남녀공용에 그것도 칸막이나 그런거 없이 가정집처럼 사무실옆에 바로 화장실... 들어가면 한칸있고 앞에가 소변기ㅠㅠ 진짜 화장실사용을 못하겠더라구요. 다른여직원들은 잘도 들어가고 들어가면 꼭 문잡그고 아예아무도 못들어오게 하고 사용하는데 밖에 있음 정말 소리들리고, 사용하고 나오면 또 민망하고 그랬어요. 저는 도저히 사용을 못하겠더라구요. 생리때 비닐뜯는 소리며 양치하는 소리 물내리는 소리.. 정말 정말 ㅠㅠ

    그래서 저는 건물나가서 다른곳을 찾아봤어요. 다행히 옆 상가에 깨끗한곳이 있더라구요.
    회사 화장실에서는 딱 양치질만 하고 볼일볼때나 다른일있을때는 걸어서 옆상가로 갔어요.
    거긴 일반 화장실처럼 복도에 있어서 괜찮더라구요. 근데 좀 시간이 걸려도 그게 맘편하고 좋았답니다.
    만약에라도 계속 직장을 다닐생각이라면 안방쪽 화장실과 바꾸던지 저처럼 인근주변을 탐색해보세요.

  • 14. --
    '12.1.12 4:26 PM (58.143.xxx.73)

    전 물틀고 일봐요 생리대 같은거는 따로 일회용 비닐봉투가지고 가서 넣어서 따로 버리구요 (직장은 아니구요 명절에 시댁서 잘때) 냄새같은건 피죤 스프레이같은거 사용하시면 될거 같은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 02:47:51 117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4 ... 02:37:05 199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5 02:21:14 231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183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220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24 궁금 01:49:37 828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634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13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7 춥다추워 01:12:50 657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11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320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908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273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335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940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496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94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8 ... 00:45:23 1,249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2 .. 00:42:02 2,067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8 깜빵 00:40:11 1,742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7 세끼 00:38:01 1,354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12 .... 00:29:54 739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7 예비중 00:28:58 287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8 .. 00:28:24 586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