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 그리고 바근혜

불급 | 조회수 : 1,049
작성일 : 2012-01-11 12:43:08

두분나오는거 모두 봤어요.

보면서 왜 전 예전 드라마 생각이 자꾸만 날까요?

여명의 드라마라는게 있었어요.

엄청 재미있었고, 시대의 아픔과, 고난 뭐 그런 정말 요즘의 가벼운내용의 드라마가 아닌 정말

제가 너무 좋아하는 드라마 있어요.

 

거기에서 일제시대때 박상원이 채시라랑 순경에게 잡혀 모진고문을 당하는 내용이 나옵니다.

그 순경은 일본사람이 아닌데 창씨개명한 친일파 경찰로 박근형씨가 연기했어요.

 

두사람이 모진 고문을 받고 감옥에 있을때 해방이 됩니다.

헌데, 해방이 되고 어찌해서 다시 경찰서에 갔던 박상원은 그곳에서 여전히 방공이라는 이름으로

빨갱이를 숙청한다는 명목아래 다시 우리나라 사람들을 고문하고 있는 그 친일파 박근형을 봅니다.

 

박상원이 울부짖으며, 왜 너가 여기 있냐며, 소리지르던 대사가 또렷이 기억나네요.

저어릴때 학교갔다오는길, 학원갔다오는길가에 가득했던 최류탄 연기로 눈물 흘리면서

집에 온적 많았고, 중학교때 중간에 잡혀가셨던 사회선생님,도덕선생님도 기억나요.

 

그곳에 문재인씨가 계셨다지요. 그래서 감옥과 학교를 다니며 피터지게 민주주의를 외쳐대셨겠지요.

당시 저희 부모님 얼마나 대학생들 욕하고, 전라도 사람들 욕했나 몰라요.

박정희 없으면 우리가 이만큼 살지도 못한다고 얼마나 존경에(?)존경을 맞이 하셨나 몰라요.

그런 아버지 밑에서 자라면서 친구들 거리에서 민주주의 외쳐댈때 본인은 과 수석하느라

도서관에 앉아있었다지요. 해외로 공부하려 갔었다지요.

 

그리고 그 부정부패에 자신의 부인과 자신마저도 부하직원에게 죽음을 당했건만, 그 자식이 그대를

이여 또다시 우리나라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합니다.

그리고 또 거기에 다른 한사람, 그 독재에 맞서 싸우던 한사람도 대통령이 되겠다고 합니다.

 

박상원이 울부짖으며, 왜 너가 여기 있어라는 말이 자꾸 되새김질 되면서 박근혜가 오버랩 됩니다.

대체 너가 왜 여기 있는거냐?

 

 

IP : 121.143.xxx.1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딴 얘기지만..
    '12.1.11 12:57 PM (1.238.xxx.61)

    재밌게 본 드라마예요.. 그때 채시라보면서 뜨겠다 생각했고요.. 실지 그 드라마뒤로 채시라는
    승승장구했지요.. 근데 박근형 그 분 진짜 연기잘하더군요... 일본순사역할을..
    악역인데 어쩜 냉혈한 연기를 잘하는 지 ... 악역을 너무 적나라하게하여 캬~ 하면서 봤답니다..

    저는 박근혜는 못 보고 문재인편을 보고... 마음이 안됐더라고요...
    치아때문에요.. 부인은 얼마나 남편이 안스러웠을까요.. 문재인님에겐 죄송하지만...
    치아색깔이 다 달라서 아 그랬구나하고 봤거든요..

    문재인님도 선한 눈빛하며.. 부인은 귀여운 인상이시고 역시 선한 얼굴... 호감도 빵빵
    러브스토리도 호감빵빵...

    그나저나 요즘 언론에 심심찮게 권력형비리를 검찰이 쏟아내어 놓는데...
    인터넷에 그러더군요... 현정부가 이어질 것 같으면 가지고있는 비리카드를 검찰이 집어넣고
    바뀔 것 같으면 하나씩 내어놓는다하더군요... 우짜든 그런 냄새가 많이 나지요?

    벽돌깨기하다 손가락기브스하셨대는데 ㅎ.. 빨리 나으시기 바랍니다..

  • 2. 나나나
    '12.1.11 3:35 PM (217.165.xxx.87)

    여명의 눈동자..

    한국 해방전후사를 잘 묘사한 좋은 작품이지요,,,

    님의 글에 공감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29 전세사는중에 새로운 집 매수할때 자금융통하는 방법 있을까요? ... 06:26:32 47
1223328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ccm 06:03:21 61
1223327 서동주 인스타 2 .... 05:58:40 841
1223326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5 05:51:56 528
1223325 수지구청역 주변에 잘하는 삼겹살집 어디 있을까요? 금상첨화 05:46:47 64
1223324 교제 전 성매매 11 ... 05:19:15 887
1223323 호구각 7 나그네 05:12:43 439
1223322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3 워킹맘 04:55:00 870
1223321 초등학교 중퇴 8 개싸움 04:34:00 811
1223320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4 mm 03:46:47 1,322
1223319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451
1223318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797
1223317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543
1223316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62
1223315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41 ㅇㅇ 02:55:30 1,916
1223314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6 .. 02:39:20 1,086
1223313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6 소원 02:27:36 1,935
1223312 집이 없어서 좋은점? 6 R 02:27:34 864
1223311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686
1223310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5 ... 02:08:33 2,520
1223309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1 미국사는이 02:07:06 2,019
1223308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50
1223307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4 .. 01:57:24 3,892
1223306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4,206
1223305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10 답답해요 01:55:13 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