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부산에서 사는거 어떨까요?

고민 | 조회수 : 3,110
작성일 : 2012-01-11 11:51:02

남편이 부산으로 직장을 얻어서 내려가요.
지금 받는 월급의 절반만 받는 곳으로요ㅠㅜ
대신 이제 밤새는 일도 새벽퇴근도 없을거래요.
정년까지 걱정하지 않고 다닐 수 있구요.

남편은 쭉 서울에서 살아왔고, 전 부산이 고향이지만 학교때부터 10년 넘게 서울에 살았어요.

경기도 신도시에 이십평 소형 아파트 자가로 가지고 있는데요.
부산에 가게될지 모르고 작년에 사서 리모델링도 고급으로 했거든요. 얼마 살아보지도 못하고 집 내놓을 생각하니 슬프네요.

남편은 서울은 아니지만 수도권에 집 한채는 있는게 좋다고,
전세 주고 부산에 가서 전세 얻자고 하네요.
전세는 1억 5~6천 선인거 같아요(인테넷 검색으로).

네이버 검색해보니 부산도 집값이 엄청 비싸네요.
남편회사가 문현동이라서 근처로 보고 있는데, 여기 살기 괜찮을까요?? 지금사는 곳은 집앞에 공원 도서관 수영장 등 편의시설이 정말 좋은 곳이거든요.


또 고민이 되는게 한달 250 가지고 살 수 있을까요??
아기 계획중이고 빚은 500이 있는데 이자가 나가고 그런건 아니에요. 지금 노후 학자금 연금이랑 보험으로 150,기타 저금으로 30나가는데 나머지 금액으로 살 수 있을까요?
다행히 회사에서 밥은 다 준데요.

갑잡스런 이런 변화에 요즘 잠도 안오고 멍하네요.



















IP : 218.149.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생각은
    '12.1.11 11:54 AM (115.161.xxx.209)

    서울집은 안파시는게 좋을거같아요..
    부산도 몇년새 많이 올랐지만.. 거기 인구유입도 잘 안됩니다. 인구도 적은편이고요.
    서울 수도권도 집값 정체인데, 부산이라고 끝도 없이 오를거같지않아요.
    벌써 끝물이라는 소리도 돌고요.
    원글님댁 전세놓고 부산 전세로 가세요.
    2년 살아보시고 결정하셔도 늦지않을거같아요.

  • 2. ...
    '12.1.11 11:57 AM (110.13.xxx.156)

    1억5-6천이면 24평 아파트 전세 좀 힘들어요 .
    그리고 부산도 올전세 별로 없고 월세가 있을겁니다
    인터넷에 올라가있는건 미끼 상품으로 전화 하면 없다 할겁니다
    학군 안좋고 교통별로인곳은 몰라도
    부산이나 서울이나 생활비는 비슷하게 들어요

  • 3. 그 조건이면
    '12.1.11 12:01 PM (112.168.xxx.63)

    전 당장이라도 내려 가겠네요.
    내려가서 원글님도 일자리를 구해도 될거고요.

    저희 남편은 서울에서 정말 일 열심히 하는데도 250이에요.
    이것도 식대 포함되어 있고요.

  • 4. 문현동
    '12.1.11 12:04 PM (175.214.xxx.201)

    문현동은 편의시설 이런거 별루에요
    대체로 좀 낙후되어 있구요

    편의시설이랑 아이키우기 좋은데는 해운대가 좋아요
    1억 5-6천이면 해운대 20평대 전세 가능합니다.
    우동 신시가지 다요
    완전 새아파는 아니고 일반아파트는 가능해요
    근데 올전세가 잘 안나오긴 하지만요

    그래도 찾아보시면 없지는 않아요
    그리고 2식구에 250이면 충분히 살수 있어요

    집은 팔지마시고 전세로 먼저 살아보세요
    살아보니 별루일수도 있잖아요


    일단 한번 오셔서 찾아보고 둘러보고 하세요
    여기서 말하는거랑 다를수도 있어요

    저 해운대 사는데 24평인데 전세 1억 3-4천 가량 해요
    우동이고 15년된 아파트에요

  • 5. ...
    '12.1.11 12:08 PM (110.13.xxx.156)

    해운대가 안락동보다 더 싸네요
    저희 아파트는 24평에 1억9천 정도 전세 나오던데 7년되서 그런가?

  • 6. ///
    '12.1.11 12:32 PM (183.104.xxx.45)

    지난주에 전세얻는다고 돌아다닌 사람입니다
    제가 얻으려는 곳이 교육열 높고 저렴한 동네가 아닌데
    24평은 1억5천이면 얻어요....새집이고 브랜드짱짱한데 제외
    위치나 교통편 수리여부에 따라
    1억 천부터 5~6천정도까지 있었고
    월세받는다는 집도 많이 있네요
    올전세도 더러 있답니다
    매매는 하지마세요 부동산에서도 지금 매매하지 말라더군요
    인터넷에 나온 전세는 거의 없는 것이라고 보면 되구요
    직접 가셔야 해요
    부동산이 물건 같이 공유한다해도 가게마다 조금씩 잡고 있는게
    다르구요 보이는 곳에 다 들어가서 문의하는 게 좋아요

  • 7. 5ㅎ
    '12.1.11 12:39 PM (175.192.xxx.73)

    경기도신도시에 그정도 전세비 새아파트면 별루 집값오를 전망도 없어요.
    인기지역이나 가격오를까.. 새아파트면 감가삼각도 심해지고..
    차라리 부산에 집 사서 자가로 가세요. 아님 서울에 전세끼고 집사세요..

  • 8. ㅇㅇ
    '12.1.11 1:09 PM (115.161.xxx.209)

    해운대쪽아니면 자가로 사서 들어가는건 별로 메리트 없어보입니다..

  • 9. 경기도 신도시 어디?
    '12.1.11 1:13 PM (218.234.xxx.17)

    경기도 신도시 어디냐가 중요할 거 같아요.
    제가 경기도 신도시들 여기저기 살아보니, 일단 서울이 최고라는 이유가 실감 나고요 - 매년 거둬들이는 그 세금을 어떻게든 써야잖아요. 그러다보니 서울은 10년 전에는 가난한 동네가 지하철 들어가고 그에 따라 대형 백화점도 서고 그러다보니 점점 비싸져요. (10년 전에 봉천동 산다고 하면 가난하다고 했어요..ㅠ.ㅠ 지금은 거기 빌라도 3억 넘던데..)

    서울 집값을 감당 못하는 사람들이 경기도로 밀려나가면서 직장은 서울로 다니니 또 자연스럽게 서울-경기도 교통편이 좋아지고 그 교통편을 따라 인구 들어오고 아파트 지어지고 또 생활편의시설 생겨나요.. 한 예로 남양주 평내의 경우 2년 전만 해도 전세가 30평 1억 내외였어요. 지금은 1억 6천이죠. 매매가는 그대로이거나 떨어졌는데도요.. (평내호평 경전철과 각종 민자도로 생기면서 사람들이 거기로 또 유입되니까요)

    내가 해운대에서 집 한채 살 수 있는 재력 아니면 경기도 신도시 아파트 그대로 두시고 부산에서 생활하시는데, 부산은 서울이나 수도권과 달라서 부산 내에만 있으면 출퇴근은 그리 힘들지 않아요. 부산 사는 제 남동생은 출근에 1시간 걸리는 걸 이해를 못하더군요. 보통은 30분 내외라고 해요. 직장 가까이 구하시기 보다는 지하철 라인 따라서 구 시가지에 구하시는 것도 좋겠다 싶어요. (구시가지는 아파트가 없긴 한데..)

  • 10. 경기도 신도시 어디?
    '12.1.11 1:15 PM (218.234.xxx.17)

    아참 그리고 부산은 전세가가 아주 높습니다. 매매의 80%에도 이르러요.예를 들어 수도권 같으면 매매가 2억이고 전세가 1억 7천이면 그냥 사지 싶지만 부산에서는 그래도 매매보다 전세라고 해요. 사촌오빠가 부산에서 직장 구해져서 내려가서 제 남동생이랑 같이 부동산을 돌았는데 그것도 문화적 충격이라고 하더군요.

  • 11. 고민
    '12.1.11 1:18 PM (112.164.xxx.53)

    평촌이에요. 집은 2억 4천이구,인테리어에 2천 들었어요

  • 12. 평촌이면..
    '12.1.11 1:34 PM (218.234.xxx.17)

    평촌이면 그냥 놔두시라는 데 한표..

  • 13. jk
    '12.1.11 2:21 PM (115.138.xxx.67)

    센텀같은 소리하시네용....

    해운대도 이제 끝물임...
    장산쪽 신시가지 아파트가 이제 15년째 좀있으면 20년 되는데 그럼 거기도 끝물이고

    센텀의 경우 평수나 가격이 너무 터무니없어용.... 어떤 정신나간 또라이가 그 가격을 주고 사는지...
    정신나간 또라이들이 적어서리 다행이 부동산에 파리만 날리고 있지만....

    해운대는 들어가지 마시압.. 이미 너무 많이 오른데다가 그나마 신시가지 아파트도 이제 낡아가고 있고
    새아파트들은 지나치게 가격이 과대평가되어있고 미분양 넘쳐나용....

  • 14. 또..
    '12.1.11 2:44 PM (175.214.xxx.201)

    해운대가 최근 4-5년새 전세가가 2배이상오르고
    매매도 두배넘게 올랐어요
    그리고 겨울이라 그런지 전세가는 최고점에서 좀 빠진상태고
    매매가도 조금 빠졌네요
    제가 사는 아파트 기준이니 정확치는 않아요
    해운대가 학군,편의시설, 백화전, 대형마트 다 있어 편리하고
    살기가 참 편한반면

    좀 걸리는게.. 고리원전 근처에 있는거에요
    뭐 사고만 없으면 된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전 이게 좀 찜찜하더라구요


    jk님 말도 맞긴해요 우동도 베네시티, 마린시티,아이파크 이런 곳빼고..
    다른 아파트들은 엄청 오래되고 , 좌동도 정말 오래됐어요

    와서 보시면 겉은 괜챃아 보여도 들어가보면 수리 안한집은 거의 엉망이에요
    제가 4년전에 전세 구하러 엄청 보러 다녔는데.. 맘에 드는집이 정말 하나도 없어서
    좌절했을정도...

    근데.. 그가격대에서 1억이상 올랐어요
    예전부터 사시던 분이면 상관없는데.. 가격에 비해 아파트들이 좀 별루에요
    구조 이상한데두 많구요

    구지 사야한다면 전세 살아보고 사는게 좋을꺼에요
    2년살다보면 대충 어디가 좋은지 조금은 알게 될테니까요

  • 15. 제 남편도 문현동에서
    '12.1.11 3:53 PM (116.37.xxx.37)

    직장생활하다 얼마전 경기도로 이사왔어요.. 저흰 남구 오륙도sk에서 전세 살았어요.. 35평 전세가가

    1억 8-9천쯤 했는데..(지난 여름) 문현동 가는 22번 버스가 단지앞에 있고(대략20-30분정도 소요됨)

    늘 바다와 함께 사니 생활만족도가 높아요.. 단지안에 헬쓰 사우나 수영장 골프등등 있어서 편리하고..

    이기대산책로가 바로 옆이라 좋았네요.. 근데 바람이 좀 많이 불고 봄이면 해무가 많이 껴서..그게좀..

  • 16. ...
    '12.1.11 6:24 PM (121.144.xxx.66)

    대연비치 뉴비치 삼익비치 추천이요학군좋고 환경좋고재건축말이있어전세싸고살기좋아요 문현동가려면터널하나지나면되고..해운대보닥까워요..남천동강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666 애기 표정만 봐도 경험 13:31:48 17
1129665 서민정 남편복?부모복? .. 13:31:27 34
1129664 택시기사들 너무 해요. 2 어휴 13:25:53 126
1129663 이상한 여자 ip: 175.223.xxx.92 12 9999 13:22:31 280
1129662 고등 요즘 4교시하고 마치죠? ㅇㅇ 13:21:39 51
1129661 안양근처에 돌판에 오리구워먹고 볶음밥해주는곳 없나요? 13:16:57 44
1129660 백화점 헌팅으로 결혼도 하나봐요 14 13:16:56 763
1129659 베트남 다낭여행준비물과 사올 쌀국수라면종류 2 급질문드려요.. 13:15:51 96
1129658 靑 "한반도문제, 또 하나의 산 넘었다"..'.. 샬랄라 13:07:04 155
1129657 펨*도피러스 여성용 유산균 하루에 몇알먹나요? 1 .. 13:04:44 117
1129656 안 될 사람만 좋아하는 1 ㅇㅇ 13:03:57 200
1129655 양악수술한 얼굴이라는데.. 6 ,. . 13:00:35 1,165
1129654 예비중3 고민중... 2 사랑해^^ 12:58:44 267
1129653 언니가 너무 밉고 상처주고싶어요. 10 ... 12:56:51 573
1129652 [펌]오늘, 너무나 감동적이었던 두 사진을 합쳐봤습니다. 2 소름. 12:55:24 420
1129651 나혼자산다 박나래 기안 설정잡는거 촌스럽네요. 11 ... 12:52:11 1,118
1129650 유산균 복용 후 변을 더 힘들게 보는 분 없나요..;; 5 저처럼 12:52:07 318
1129649 중 저가 수분 크림 좀 알려주세요 18 중 저가 수.. 12:44:32 1,059
1129648 솔직히 돈많으면 다들 여유있게 전업주부 하고 싶지 않나요??? 49 유리상자 12:39:46 2,536
1129647 강철비 보고왔는데. . 질문있어요!! 5 궁금 12:36:24 546
1129646 턱밑 임파선이 부었어요 ㅇㅇ 12:34:32 128
1129645 황금빛 최도경-치사해도 난 지갑이랑 웃이랑 다 갖고 나올건데.... 8 우유 12:33:29 908
1129644 고등 학원비 장난 아니네요. 5 12:31:57 1,158
1129643 과외하고 그걸로 끝인 고딩 2 열불 12:30:16 415
1129642 혹시 북향집 어떤가요? 10 아흐 정말 12:29:14 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