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 | 조회수 : 1,673
작성일 : 2012-01-11 11:45:13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좋은 친구를 사귄다는 것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인간은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라는 뜻이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든 적응을 하고, 그 곳에서

친구를 만남으로써 인간으로서 행복을 느끼게 되죠. 사람과의 관계라는 것은

필연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유독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있죠.

이는 결국 학교 내에서의 소위 말하는 '왕따'로 이어지게 됩니다.

아이가 만만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심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도 있죠.

그래서 아동재능교사가 준비했습니다.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에게 전해주는

학교 적응법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친구 사귀기 힘들어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지혜가 어느 날 엄마에게 “엄마, 재수가 무슨 뜻이에요?” 라고 물었다.
친구가 지혜에게 “재수 없다”고 했다는 것.
엄마는 담임선생님과 면담 과정에서 아이가 소극적이어서
친구들과 대화를 잘 못하고 목소리가 작아 존재감이 작은 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학교는 작은 사회다. 아이가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님들의 반응은 크게 세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째 학교에 가서 친구들을 만나 아이와 잘 지내주기를 부탁하거나
둘째 ‘너는 왜 그 모양이니?’라며 아이를 다그치거나
셋째 “곧 나아지겠지”라며 아이가 처한 상황을 무시한다.

첫 번째 경우 아이가 부모의 배려를 보면서 안정감을 얻을 수는 있으나 사회성을 기르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두 번째 유형은 아이가 친구와의 관계에 대처할 수 없게 할 뿐 아니라 아이를 더욱 위축되게 만든다.

세 번째 경우 역시 그 과정에서 아이가 정서적 충격을 받을 뿐 아니라
이 시기에 한창 형성되는 사회적 능력을 갖출 기회를 잃게 된다.

 

'아이가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할땐 이렇게 해주세요' 
일반적으로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아이들은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하고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

상대가 나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 하는지 무엇에 관심과 흥미가 있는지 쉽게 알아차리고 이에 맞게 대응한다. 
‘예’와 ‘아니요’를 명확하게 구분하고 현재 자신의 상태나 욕구를 적절하게 표현해
상대가 자신을 예측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와의 의사소통을 통해 대화법을 키운다.

아이가 스스로 이야기를 엮어낼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이야기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줘야 한다.
부모가 이야기를 시작하고 끝은 아이가 맺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부모가 “오늘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라고 물으면 아이가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어요. 그 친구는 내게 누구냐고 물었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말해달라고 했어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반대로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하면 부모는 아이의 말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부모가 좋은 친구 관계를 경험케 해 사회성을 키우는 것도 좋다.
각 가족 구성원의 날을 정해 하루는 아빠가, 하루는 엄마가,
하루는 아이가 좋아하는 일을 하도록 해 아이가 자기의 욕구를 절제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이다.
엄마가 아이의 친구 관계에 개입할 때는
아이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해야 한다.
친구 사귀기에 문제가 있다면 학원이나 개인 과외보다 그룹 과외에 참여시켜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거나 같은 반 친구, 이웃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노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IP : 175.198.xxx.195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484 친정엄마 하소연 듣기 힘들거 이해하지만 ... 09:59:08 14
1315483 40대 초반인데 생리가 끝났는데 공지 09:58:37 17
1315482 교직은 치외법권이네요. ... 09:56:31 44
1315481 근대사 책 좀 추천해주세요. 역사 09:55:56 9
1315480 과일 시간 지나면 단물이 빠지나요 2 .. 09:52:51 40
1315479 뮤지컬 라이온 킹 볼만 한가요? 1 궁금 09:48:19 44
1315478 초1 남아 미술 피아노 3 ... 09:47:13 65
1315477 분당 수도국군병원으로 출근하려면 어느쪽으로 원룸을 구해야할까요 3 시골논길 09:45:14 82
1315476 제 업무중에서 상급자가 알아듣게 말하는것좀요 1 ㅇㅇ 09:43:57 99
1315475 독일 출장가는 직원을 위해 영어 통역을 구하고 싶은데요. 2 안개꽃 09:37:44 292
1315474 밥맛이 너~~ 무 없는 쌀 ㅠ 해결방법좀 ㅠ 12 .... 09:34:08 398
1315473 시터이모님때문에 고민입니다. 15 .. 09:28:56 1,318
1315472 민주당 가짜뉴스 삭제요구, 구글 '위반없다' '한건도 삭제못해'.. 6 구글파워 09:26:07 217
1315471 뷰티인사이드 서도재 비서가 정배였어요? ㅎㅎㅎ 4 정배 09:25:20 388
1315470 생리때감정기복이 너무심해요 7 감정 09:24:53 241
1315469 강남 송파 쪽에 아빠가 교무부장인 학생이 또 있다는데 어떻게 생.. 5 레몬 09:24:46 737
1315468 애고 어른이고 욕하는건 정말 천박해요 6 ... 09:24:41 283
1315467 조국저격하는 강민구판사 문자. 4 ㄴㄷ 09:21:51 311
1315466 강용석 변호사 자격 상실?…‘도도맘 관련 혐의 선고’ 운명의 5 열사님 09:21:26 704
1315465 될사람은 뭘해도 도와주네요 2 헤라 09:18:46 650
1315464 이재명 수사 강압과 기밀 유출 의혹있다 4 읍읍이 제명.. 09:18:08 241
1315463 이언주 “박정희 대통령 천재적…국민 입장에서는 행운” 6 박사모 09:12:35 311
1315462 연차 휴가 소진 후 개인적인 일 있으면 회사에 얘기하고 결근하면.. 13 어쩔 수 없.. 09:07:20 676
1315461 오메가3 유통기한 9월인데 먹어도 될까요 1 ㅡㆍㅡ 09:05:22 163
1315460 집회에도 품격이 있죠?…태극기집회 뒤 서울역 가보니 3 벌금물려! 09:04:55 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