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 | 조회수 : 1,586
작성일 : 2012-01-11 11:45:13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좋은 친구를 사귄다는 것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인간은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라는 뜻이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든 적응을 하고, 그 곳에서

친구를 만남으로써 인간으로서 행복을 느끼게 되죠. 사람과의 관계라는 것은

필연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유독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있죠.

이는 결국 학교 내에서의 소위 말하는 '왕따'로 이어지게 됩니다.

아이가 만만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심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도 있죠.

그래서 아동재능교사가 준비했습니다.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에게 전해주는

학교 적응법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친구 사귀기 힘들어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지혜가 어느 날 엄마에게 “엄마, 재수가 무슨 뜻이에요?” 라고 물었다.
친구가 지혜에게 “재수 없다”고 했다는 것.
엄마는 담임선생님과 면담 과정에서 아이가 소극적이어서
친구들과 대화를 잘 못하고 목소리가 작아 존재감이 작은 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학교는 작은 사회다. 아이가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님들의 반응은 크게 세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째 학교에 가서 친구들을 만나 아이와 잘 지내주기를 부탁하거나
둘째 ‘너는 왜 그 모양이니?’라며 아이를 다그치거나
셋째 “곧 나아지겠지”라며 아이가 처한 상황을 무시한다.

첫 번째 경우 아이가 부모의 배려를 보면서 안정감을 얻을 수는 있으나 사회성을 기르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두 번째 유형은 아이가 친구와의 관계에 대처할 수 없게 할 뿐 아니라 아이를 더욱 위축되게 만든다.

세 번째 경우 역시 그 과정에서 아이가 정서적 충격을 받을 뿐 아니라
이 시기에 한창 형성되는 사회적 능력을 갖출 기회를 잃게 된다.

 

'아이가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할땐 이렇게 해주세요' 
일반적으로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아이들은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하고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

상대가 나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 하는지 무엇에 관심과 흥미가 있는지 쉽게 알아차리고 이에 맞게 대응한다. 
‘예’와 ‘아니요’를 명확하게 구분하고 현재 자신의 상태나 욕구를 적절하게 표현해
상대가 자신을 예측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와의 의사소통을 통해 대화법을 키운다.

아이가 스스로 이야기를 엮어낼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이야기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줘야 한다.
부모가 이야기를 시작하고 끝은 아이가 맺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부모가 “오늘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라고 물으면 아이가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어요. 그 친구는 내게 누구냐고 물었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말해달라고 했어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반대로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하면 부모는 아이의 말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부모가 좋은 친구 관계를 경험케 해 사회성을 키우는 것도 좋다.
각 가족 구성원의 날을 정해 하루는 아빠가, 하루는 엄마가,
하루는 아이가 좋아하는 일을 하도록 해 아이가 자기의 욕구를 절제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이다.
엄마가 아이의 친구 관계에 개입할 때는
아이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해야 한다.
친구 사귀기에 문제가 있다면 학원이나 개인 과외보다 그룹 과외에 참여시켜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거나 같은 반 친구, 이웃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노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IP : 175.198.xxx.1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01 올해 잘 먹었다고 생각하는 것들.. 2017년 03:56:54 47
1126600 82년 김지영 관련 칼럼.. 1 ... 03:53:31 60
1126599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1 야밤 03:41:20 87
1126598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2 알콜 03:37:35 109
1126597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230
1126596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6 03:05:14 475
1126595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1 샬랄라 03:02:10 169
1126594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73
1126593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184
1126592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73
1126591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13 888 02:21:10 988
1126590 대출때문에 월세, 전세 뭐가 나을까요? 여쭤볼게요 02:15:53 94
1126589 쪽파 들어간 김장양념 냉동해도 될까요? 3 양념 02:01:10 171
1126588 큰딸 호구 노릇 20년 6 지니 02:00:29 947
1126587 차별과 무관심 속에 자란 사람.. 1 ... 01:55:17 317
1126586 이 배우 나오는 드라마라면 꼭 본다~ 19 안자고뭐하세.. 01:51:11 890
1126585 하루종일 말한마디도 안할때 많거든요 1 하루종일 01:30:51 603
1126584 전기압력솥 1 .... 01:22:11 155
1126583 (19) 관계시 통증으로 인한 어려움-불편하신 분들 패스 부탁드.. 10 ㅇㅇ 01:17:37 1,687
1126582 mbc 주말뉴스 김수진 내정 diddl 01:11:03 532
1126581 대구에 산초먹은선지마을 파는데 없을까요 .. 01:05:54 102
1126580 세탁기어는거 예방 ... 01:05:41 276
1126579 가평. 청평여행요. 요 3곳 말고 추천 좀 해주세요. . 00:57:01 108
1126578 김어준생각 문재인케어 24 엠패 00:53:45 1,323
1126577 영화 '내 사랑' .... 그리고 '마츠코' 3 영화 사랑 00:52:45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