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 | 조회수 : 1,632
작성일 : 2012-01-11 11:45:13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좋은 친구를 사귄다는 것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인간은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라는 뜻이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든 적응을 하고, 그 곳에서

친구를 만남으로써 인간으로서 행복을 느끼게 되죠. 사람과의 관계라는 것은

필연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유독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있죠.

이는 결국 학교 내에서의 소위 말하는 '왕따'로 이어지게 됩니다.

아이가 만만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심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도 있죠.

그래서 아동재능교사가 준비했습니다.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에게 전해주는

학교 적응법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친구 사귀기 힘들어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지혜가 어느 날 엄마에게 “엄마, 재수가 무슨 뜻이에요?” 라고 물었다.
친구가 지혜에게 “재수 없다”고 했다는 것.
엄마는 담임선생님과 면담 과정에서 아이가 소극적이어서
친구들과 대화를 잘 못하고 목소리가 작아 존재감이 작은 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학교는 작은 사회다. 아이가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님들의 반응은 크게 세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째 학교에 가서 친구들을 만나 아이와 잘 지내주기를 부탁하거나
둘째 ‘너는 왜 그 모양이니?’라며 아이를 다그치거나
셋째 “곧 나아지겠지”라며 아이가 처한 상황을 무시한다.

첫 번째 경우 아이가 부모의 배려를 보면서 안정감을 얻을 수는 있으나 사회성을 기르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두 번째 유형은 아이가 친구와의 관계에 대처할 수 없게 할 뿐 아니라 아이를 더욱 위축되게 만든다.

세 번째 경우 역시 그 과정에서 아이가 정서적 충격을 받을 뿐 아니라
이 시기에 한창 형성되는 사회적 능력을 갖출 기회를 잃게 된다.

 

'아이가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할땐 이렇게 해주세요' 
일반적으로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아이들은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하고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

상대가 나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 하는지 무엇에 관심과 흥미가 있는지 쉽게 알아차리고 이에 맞게 대응한다. 
‘예’와 ‘아니요’를 명확하게 구분하고 현재 자신의 상태나 욕구를 적절하게 표현해
상대가 자신을 예측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와의 의사소통을 통해 대화법을 키운다.

아이가 스스로 이야기를 엮어낼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이야기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줘야 한다.
부모가 이야기를 시작하고 끝은 아이가 맺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부모가 “오늘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라고 물으면 아이가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어요. 그 친구는 내게 누구냐고 물었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말해달라고 했어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반대로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하면 부모는 아이의 말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부모가 좋은 친구 관계를 경험케 해 사회성을 키우는 것도 좋다.
각 가족 구성원의 날을 정해 하루는 아빠가, 하루는 엄마가,
하루는 아이가 좋아하는 일을 하도록 해 아이가 자기의 욕구를 절제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이다.
엄마가 아이의 친구 관계에 개입할 때는
아이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해야 한다.
친구 사귀기에 문제가 있다면 학원이나 개인 과외보다 그룹 과외에 참여시켜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거나 같은 반 친구, 이웃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노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IP : 175.198.xxx.1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188 82에서 많은 걸 배워요 ... 11:37:50 115
1225187 [펌]저도 한때는 친문, 극문, 문아일체였습니다 1 문다라 11:37:26 116
1225186 동장님의 단골집? 부산 맛집리스트라네요. 4 또 놀러가야.. 11:33:07 212
1225185 버닝 보러왓어요 .. 11:31:39 59
1225184 혈압약 문의좀 드려요.첨먹기 시작한 남편 4 ㅎㅇ 11:30:29 140
1225183 뜨지않는 풀컵 브라 있나요?? ;;; 11:29:38 65
1225182 꽃보다 할배 또 하네요. 6 .. 11:27:45 657
1225181 자다가 몇 번이고 깹니다 4 .. 11:26:12 223
1225180 돈은없고 강남엔 살아야하는데 죽겠네요 ㅠㅠ 20 신혼부부 11:25:29 1,114
1225179 인터넷 호가랑 실거래가 왜이리 차이나죠 ㅡㅡ 6 부동산 11:23:05 330
1225178 이것도 폐경기 증상인가요? 6 ... 11:21:56 415
1225177 조잡스럽지 않은 다이어리(플래너) 어플 추천 부탁드려요 3 .. 11:19:51 112
1225176 시흥 배곧에서 믿을만한 운전연수 받을곳 추천부탁드립니다 운전연수 11:17:50 40
1225175 결혼생활 선배님들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남편문제 4 bb 11:16:52 335
1225174 백비서는 이재명의 최순실 같네요. 4 안남시장 11:15:54 184
1225173 시골밥상 같은 식당 소개 해 주셔요. .... 11:13:27 90
1225172 북미회담 어그러질 것 같아요. 25 북미회담 11:13:22 1,245
1225171 고2맘인데요, 3학년 교육과정 선택과목을 신청하라는데 잘 모르겠.. 3 고2엄마 11:07:45 238
1225170 산하 기관으로 민간 조직(법인) 근무하면 공무원인가요? 3 공무원 11:06:05 122
1225169 회사에 방통대 나온 사람이랑 수준이 안 맞는데요. 18 .... 11:03:29 1,405
1225168 60평대 인테리어 고민 4 새내기 11:02:58 449
1225167 오늘 박종진이 털보프랑스에서 한일을안다?? 1 ㅅㄷ 11:00:47 545
1225166 대통령 개헌안 표결 하네요 11 .. 10:57:25 668
1225165 시동생이 심장마비로 돌아갔어요 5 슬픔 10:56:50 2,508
1225164 왠만하면 좀 그냥 집에서 쉬고 나오지 말아라. 11 으휴 10:52:19 1,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