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 먹으니 사진도 안 받아요 ㅠㅠ..

사진 | 조회수 : 1,799
작성일 : 2012-01-10 22:01:18

이제 40대에 들어선 아짐입니다. 올해 9살난 아들 있고, 작년에 늦둥이 아들을 낳았지요.

가만히 있어도 체력이 고갈되는 40대에 에너자이저 아들 둘을 키우려니 너무 힘들어 살이 계속 빠지네요. 키도 155 밖에 안 되는데 몸무게가 41kg 까지 내려가니 인상이 더 날카로와 보일까봐 걱정이예요. 그래도 주위에서 동안이라고 하고 피부가 좋다고 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게 진실이 아니었나 봐요.

오늘 갑자기 반명함판 사진이 필요해서 급하게 사진관에서 사진을 찍었거든요. 원래 사진이 잘 안 나와서 사진 찍는 거 엄청 싫어합니다. 사진사에게 수정을 많이 해달라고 하고 찍었는데 좀 과장해서 50으로 보이더군요. 제가 너무 나이들어 보인다니까 사진사가 잔주름을 자기가 다 없애줬다고 친절하게 확인을 시켜주네요 ㅠㅠ.. 얼굴살이 없으면 나이들어 보일 수 밖에 없다네요.

집에 와서 큰 애에게 사진을 보여줬더니 아들이 막 웃습니다. 사진이 잘 안 나왔지? 그랬더니 아들이 "아니, 사진은 잘 나왔는데 엄마가 우리 학교 할머니 선생님 같이 나왔어."  할 말을 잃게 하네요.

울 늦둥이 아들을 위해서라도 관리를 해야겠죠. 아들이 초등 입학할때 40 중반을 넘어서는데 할머니라는 소리 들을까봐 겁나네요. 우울합니다.

 

IP : 182.209.xxx.14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10 10:04 PM (122.34.xxx.74)

    저도 비슷한 연배에요. 평생 숱 많다는 얘기 듣고 살았는데 일전에 무슨 행사에 갔다가 멀찌감치서 찍은 사진 보니 소갈머리가 휑뎅그레하더라구요. 충격 먹고 좀 좋은 샴푸를 샀습니당ㅠ 근데 나이들수록 주걱턱이 되는 듯한 이 느낌은 뭘까요.. 평소 거울 볼 때는 신경 써서 봐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무방비로 찍힌 사진은 적나라..ㅠ 아 싫타..

  • 2. 으흑..
    '12.1.10 10:17 PM (222.121.xxx.154)

    완전 동감입니다... ㅜㅡ 우선 격하게 한번 안아봐요 우리..ㅜㅡ
    저도 올해 40줄에 들어섰는데, 애는 아직 초1.. 남편은 46세..
    그나마 둘다 완전 초동안 이어서 남편은 아직도 30대 소리 듣고..
    저는 2년전만해도 30초반으로 밖에 안봤어요.. 애가 있으니까요..
    저도 몇달전에 반명함 찍을일 있었는데,, 참.. 못봐주겠더라구요..
    뽀송한 애얼굴만 보고 사니 더 비교되는거 같아요..
    스마트폰 카톡 프로필에도 도저히 선명한 사진을 올릴 수가 없어요..ㅎㅎㅎ
    화질 제일 낮게해서 찍고 그것도 뽀샵해서 올렸네요..

    불혹이라는데.. 그것도 옛말이겠죠..

  • 3. 0000
    '12.1.10 10:18 PM (92.75.xxx.243)

    저도 여권 사진 찍고 절망했는데...;;; 여권 사진 너무 해요. 그건 아닌것 같다 진짜.

  • 4. ,,,
    '12.1.10 10:50 PM (216.40.xxx.232)

    사진보면 나이든거 대번에 알겠어요.
    몇년전 사진 다르고..오늘 사진다르고.
    특히 나이먹으면서 치아 틀어지는거, 턱 불거지는거 보면..

  • 5. 동감
    '12.1.10 11:55 PM (112.214.xxx.73)

    격하게 동감해요 저도 몇년만에 증명 사진찍고 내가 아닌것 같아서 괜시리 사진사 아저씨를 째려 보았던 기억이 있어요 그래서 요즘은 뽀샵처리 해주는 사진관으로 가요 ㅋㅋ

  • 6. 전...
    '12.1.11 8:50 AM (61.78.xxx.173)

    걍 카톡에 울몽몽이 사진 올려놨어요..ㅎ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49 문프청원 13만입니다.어여 들어오세요♡ 2 문프에게조금.. 07:46:36 71
1226348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6) 4 천만 가즈아.. 07:43:30 128
1226347 북미정상회담 잠정중단에 따른 각 나라와 정치인의 손익계산서 꺾은붓 07:41:02 69
1226346 수시 지균은 서울대만 있나요? 1 .. 07:35:50 159
1226345 성적 바닥인 고2딸 고민좀 들어주세요 1 ... 07:34:01 223
1226344 추적60분에서 혜경궁김씨 문듯. 1 혜경궁부선궁.. 07:31:27 255
1226343 이읍읍 찾는 정치충들 많이 사라졌네.ㅋ 6 발정난 문꼴.. 07:28:58 253
1226342 오늘도 조선의 지랄을 보세요 5 ㅂㄴ 07:18:53 539
1226341 대통령 주변 1 미쳐 07:14:42 251
1226340 김정은이 전략가네요 6 .... 07:13:13 1,296
1226339 민주당원님들 봐주세요. . 2 흐유 07:04:27 185
1226338 미세먼지 보통으로 내려갔네요. 1 대기 06:58:06 327
1226337 글 잘쓰면 모두 직업이 좋을 거라는 환상 1 낭중지추 06:58:05 464
1226336 진정한 사랑이란 게 뭘까요? 2 사랑 06:56:46 334
1226335 사회성 없는 사람의 직장생활 3 06:53:12 708
1226334 카톡사용법중 극 소소한 팁을 알려드리지요.ㅎㅎ 16 .. 06:27:42 3,267
1226333 교환받은 매트리스도 '라돈 검출'..대진은 묵묵부답 1 snowme.. 06:12:42 463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1 근데 05:45:22 911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6 ㄱㄱ 04:25:00 1,034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10 주절주절 04:10:42 1,362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궁금 04:08:22 2,001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550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3 ... 03:36:36 1,130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1 세입자 03:32:43 415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1,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