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나이 먹으니 사진도 안 받아요 ㅠㅠ..

사진 | 조회수 : 1,744
작성일 : 2012-01-10 22:01:18

이제 40대에 들어선 아짐입니다. 올해 9살난 아들 있고, 작년에 늦둥이 아들을 낳았지요.

가만히 있어도 체력이 고갈되는 40대에 에너자이저 아들 둘을 키우려니 너무 힘들어 살이 계속 빠지네요. 키도 155 밖에 안 되는데 몸무게가 41kg 까지 내려가니 인상이 더 날카로와 보일까봐 걱정이예요. 그래도 주위에서 동안이라고 하고 피부가 좋다고 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게 진실이 아니었나 봐요.

오늘 갑자기 반명함판 사진이 필요해서 급하게 사진관에서 사진을 찍었거든요. 원래 사진이 잘 안 나와서 사진 찍는 거 엄청 싫어합니다. 사진사에게 수정을 많이 해달라고 하고 찍었는데 좀 과장해서 50으로 보이더군요. 제가 너무 나이들어 보인다니까 사진사가 잔주름을 자기가 다 없애줬다고 친절하게 확인을 시켜주네요 ㅠㅠ.. 얼굴살이 없으면 나이들어 보일 수 밖에 없다네요.

집에 와서 큰 애에게 사진을 보여줬더니 아들이 막 웃습니다. 사진이 잘 안 나왔지? 그랬더니 아들이 "아니, 사진은 잘 나왔는데 엄마가 우리 학교 할머니 선생님 같이 나왔어."  할 말을 잃게 하네요.

울 늦둥이 아들을 위해서라도 관리를 해야겠죠. 아들이 초등 입학할때 40 중반을 넘어서는데 할머니라는 소리 들을까봐 겁나네요. 우울합니다.

 

IP : 182.209.xxx.14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10 10:04 PM (122.34.xxx.74)

    저도 비슷한 연배에요. 평생 숱 많다는 얘기 듣고 살았는데 일전에 무슨 행사에 갔다가 멀찌감치서 찍은 사진 보니 소갈머리가 휑뎅그레하더라구요. 충격 먹고 좀 좋은 샴푸를 샀습니당ㅠ 근데 나이들수록 주걱턱이 되는 듯한 이 느낌은 뭘까요.. 평소 거울 볼 때는 신경 써서 봐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무방비로 찍힌 사진은 적나라..ㅠ 아 싫타..

  • 2. ..
    '12.1.10 10:05 PM (121.170.xxx.225)

    얼마 전에 여권 사진 찍었는데 제 안경이 자꾸 반사가 된다고 벗고 찍자더군요.
    안경 벗었지, 귀 안 보인다고 귀 옆에 핀 꽂았지, 보정 하나도 안 해 주지.
    아주 가관이더군요. 제 나이보다 딱 10살 정도 늙어보였어요.
    그래도 급해서 그걸로 여권 만들어놓고는 한숨을 늘어져라 쉬었지요.
    여권 유효기간도 무려 10년이나 되더군요. ㅜㅜ

  • 3. 으흑..
    '12.1.10 10:17 PM (222.121.xxx.154)

    완전 동감입니다... ㅜㅡ 우선 격하게 한번 안아봐요 우리..ㅜㅡ
    저도 올해 40줄에 들어섰는데, 애는 아직 초1.. 남편은 46세..
    그나마 둘다 완전 초동안 이어서 남편은 아직도 30대 소리 듣고..
    저는 2년전만해도 30초반으로 밖에 안봤어요.. 애가 있으니까요..
    저도 몇달전에 반명함 찍을일 있었는데,, 참.. 못봐주겠더라구요..
    뽀송한 애얼굴만 보고 사니 더 비교되는거 같아요..
    스마트폰 카톡 프로필에도 도저히 선명한 사진을 올릴 수가 없어요..ㅎㅎㅎ
    화질 제일 낮게해서 찍고 그것도 뽀샵해서 올렸네요..

    불혹이라는데.. 그것도 옛말이겠죠..

  • 4. 0000
    '12.1.10 10:18 PM (92.75.xxx.243)

    저도 여권 사진 찍고 절망했는데...;;; 여권 사진 너무 해요. 그건 아닌것 같다 진짜.

  • 5. ,,,
    '12.1.10 10:50 PM (216.40.xxx.232)

    사진보면 나이든거 대번에 알겠어요.
    몇년전 사진 다르고..오늘 사진다르고.
    특히 나이먹으면서 치아 틀어지는거, 턱 불거지는거 보면..

  • 6. 동감
    '12.1.10 11:55 PM (112.214.xxx.73)

    격하게 동감해요 저도 몇년만에 증명 사진찍고 내가 아닌것 같아서 괜시리 사진사 아저씨를 째려 보았던 기억이 있어요 그래서 요즘은 뽀샵처리 해주는 사진관으로 가요 ㅋㅋ

  • 7. 전...
    '12.1.11 8:50 AM (61.78.xxx.173)

    걍 카톡에 울몽몽이 사진 올려놨어요..ㅎ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33 이방인 선우예권 편은 불편하네요 …. 03:18:18 266
1130632 냉동고기 요리할떄 어떻게 하나요? 1 슈퍼바이저 02:38:49 123
1130631 생활비 자꾸 줄이려는 남편 고민 02:27:47 424
1130630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2 ........ 02:21:06 127
1130629 중학생 아이 우울증 5 감사 02:15:48 521
1130628 스콘이 쓴 이유 가르쳐주세요 ㅠ.ㅠ 8 00 02:05:03 353
1130627 샤이니종현 8 .. 01:32:54 2,112
1130626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2 오늘 01:31:16 246
1130625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21 ㅇㅇ 01:25:02 1,686
1130624 브라탑 브라 01:20:26 202
1130623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2 .... 01:13:32 882
1130622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285
1130621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208
1130620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2 .. 00:50:39 872
1130619 드라마 돈꽃에서 은천이 엄마는 법적인 부부였나요? 3 돈꽃에서 00:49:08 806
1130618 이 밤에 기뻐서 눈물이 나네요.. 19 MilkyB.. 00:47:16 4,694
1130617 어느 연예인의 개그가 좋으세요? 23 ... 00:46:01 1,449
1130616 우리나라 기자들은 세련되지 못 한거같아요.촌스러움 9 아이구 00:43:55 601
1130615 신비한 동물사전. 저주받은 아이.. 애들 재밌어하나요? 2 dd 00:38:50 491
1130614 드뎌 내일이 대선이네요. 7 피플보트 00:32:49 1,673
1130613 왜 일본 애들은 공관 인테리어도 그모양일까 1 일본 00:28:50 592
1130612 저기 아래 적폐언론 뒤에는 일본이 있다 읽고 7 적폐청산 00:16:42 483
1130611 중국과 한국의 화해 상생 분위기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세력들 6 ... 00:12:06 771
1130610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9 휴휴 00:07:34 1,070
1130609 조망좋고 일조별로? 조망 준수하고 좋은 일조? 선택좀. 14 zzangg.. 00:00:23 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