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님 인품을 말해주는 사진 한장...

... | 조회수 : 10,023
작성일 : 2012-01-10 02:02:38
http://www.slrclub.com/bbs/vx2.php?id=free&page=4&divpage=3130&ss=on&select_a...



마음 아픈 사진이지만, 이 사진 한장으로 문재인님의 인품을 알 수 있지요..

영결식날 백원우씨가 MB보고 사과하라고 소리친 후, MB의 심기가 꽁기해 진 상황에
문재인씨가 바로 가서 저렇게 고개 숙이고 사과..

살인자 앞에서,
개인적인 분노는 내려놓고 상주로써 조문객에 대한 예의를 표하시는..

아무나 할 수 없는 그런 일이라 느낍니다 ㅠㅠ

IP : 112.158.xxx.1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2.1.10 2:04 AM (121.151.xxx.203)

    당시는 상주여서 일단 문상온 사람은 불구대천지 원수라도 할 수 없었지요.

  • 2. ㅣㅣㅣ
    '12.1.10 2:05 AM (218.157.xxx.42)

    '개인적인 분노는 내려놓고 상주로써 조문객에 대한 예의를 표하시는..'

    아무나 할 수 없는 그런 일이라 느낍니다 ㅠㅠ2222222222222222222222

    그 옆에 손여사님..사진 차마 못보겠어요 ㅠㅠㅠㅠㅠㅠㅠ

  • 3. 저도
    '12.1.10 2:07 AM (180.67.xxx.11)

    저도 저때 티비 보면서 참 강한 분이구나 생각했어요.

  • 4. 샘나
    '12.1.10 2:10 AM (218.239.xxx.52)

    저 뻔뻔한 발꼬락 여사 얼굴 좀 보세요. 정말 문재인님 대인배!!! 보통 사람이라면 울화가 치밀어 견디기 힘들었을텐데... 정말 우리는 이 힘들고 암울한 시대를 견디어온 댓가를 받아야 할 충분한 자격이 있어요. 대통령문재인님! 차기 정권은 다 어긋나져 있는 것들을 제자리로 돌려 놓아야 할 때입니다. 그러면 자연 경제는 살아나리라 믿습니다. 우리 다음 정권에게 경제를 살리라는 말들은 하지 말았으면 해요...

  • 5. 정말
    '12.1.10 2:18 AM (110.10.xxx.180)

    집도 있는데 넓은 집 가려고 청약저축 가지고 있었는데 부끄러웠어요.
    오늘도 남편하고 집값이 떨어져서 이사도 못간다고 남편하고 그 문제로
    싸웠어요..그 때 팔지 그랬냐 하고요 정말 반성합니다.
    아무튼 노무현 정부때 과로로 12개의 치아를 잃었다고 하던데,
    아직 임플란트 못해넣은 이가 보여서 정말 마음이 아프네요.
    돈이 있구 없구가 아니라 정말 무엇이 더 중요한지 알게되는 밤이네요..

  • 6. ㅣㅣㅣ
    '12.1.10 2:34 AM (218.157.xxx.42)

    아놔.. 왜 손여사님이라고 했지..
    오타 정정요. 권여사님..

  • 7. ..
    '12.1.10 2:37 AM (116.39.xxx.119)

    저 쥐무리버러지들은 문재인님이 와서 고개 숙이는게 지네가 잘나서라고 생각하고 저리 고개를 빳빳히 들고 있나봅니다.
    물과 기름처럼 한 하늘을 이고 살면 안되는 사람들이 함께 나온 사진을 보고 있으니 울화가 치미네요
    권여사님 너무 힘들어보여요..

  • 8. 김어준 총수가
    '12.1.10 2:54 AM (115.143.xxx.11)

    저모습을보고 아! 저사람이다 하고 느꼈다지요....분명 평범한 사람은 아닙니다. 검찰 개혁에 관한 동영상 보면 의지도 확실하고...닥치고 지지할렵니다

  • 9. 그 모습
    '12.1.10 9:17 AM (175.192.xxx.44)

    본인이 그러셨어요.
    "상주로서의 예도 그렇고, 또 내가 그래야만 백의원을 살리는 길인것 같기도 하고..."

    꼭 상주로서의 예의뿐만 아니라 백의원의 뒷일까지 순간 생각하신거죠.

  • 10. 눈누난나
    '12.1.10 9:42 AM (110.11.xxx.246)

    다들 욱하는 그 순간에 저렇게 대처하신다는 게...정말 대단하시죠. 다시 울컥하네요 ㅠㅠ

  • 11. ...
    '12.1.10 10:37 AM (110.14.xxx.151)

    권여사님이랑 따님.... 어쩔줄 몰라 하시네요.

  • 12. 아 저 모습..
    '12.1.10 1:45 PM (125.177.xxx.193)

    김어준 총수가 이 사람이다! 직감했다는 그 장면이네요.

  • 13. 후..
    '12.1.10 3:09 PM (163.152.xxx.46)

    노무현 대통령님 장남 얼굴에서 노무현 대통령님 얼굴을 뵙는 것 같아서 뭉클하네요.

  • 14. ...
    '12.1.10 3:50 PM (61.74.xxx.243)

    눈물나요..

  • 15. 그러게요~
    '12.1.10 4:14 PM (211.63.xxx.199)

    어쩜 아들은 저리 아버지를 꼭 뺴닮았는지.
    그래서 자식은 분신인가봐요.

  • 16.
    '12.1.10 4:25 PM (221.151.xxx.97)

    닥치고 정치에 요 부분이 나왔을때...마음 아팠지요

  • 17. 아이고
    '12.1.10 4:39 PM (58.123.xxx.117)

    사진 보니 왈칵 눈물이 쏟아지네...그냥..엉엉엉.서글퍼...../

  • 18. 쥐철판
    '12.1.10 5:00 PM (124.53.xxx.137)

    벼랑끝으로 내몰고 죽게 만들어놓고
    어찌 뻔뻔하게 저곳에 와있는지..
    제가 유족이었으면 쫓아냈을 것 같은데
    저 사진이 또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네요.

  • 19. 줄리
    '12.1.10 5:34 PM (147.6.xxx.61)

    눈물나요..22
    정작 영결식날은 우느라 저 장면을 못 봤는데, 닥치고 정치 읽으면서 저 장면을 상상했었어요..

  • 20. 머찐 오빠
    '12.1.10 8:04 PM (124.54.xxx.17)

    여러 모로 머찐 오빠.

    청와대 있을 때도 잇몸이 다 내려앉을 때까지 일하셨다 들었어요.
    제대로 치과 치료도 못받으러 갈 정도로-----.

    집권 당시 노대통령이 힘들고 의지할 사람도 필요해서 붙들다가
    거기서 그만두는 거 허락했다고----.
    그래서 임플란트 많이 하신 걸로 알고 있어요.

  • 21. 발꼬락여서
    '12.1.10 8:18 PM (121.147.xxx.151)

    서있는 폼새 좀 보소

  • 22. 도배
    '12.1.10 9:55 PM (1.242.xxx.2)

    노빠들 징그럽다

  • 23. 마이쭌
    '12.1.10 10:08 PM (14.138.xxx.49)

    아...... 정말 너무너무 가슴 아프네요.....
    눈물난다.........

  • 24. 아직도
    '12.1.10 11:30 PM (222.232.xxx.147)

    눈물이 납니다. 이것도 병이지... 합니다.

  • 25. 아봉
    '12.1.11 12:58 AM (221.140.xxx.163)

    아, 이게 김어준이 말하던 그 장면이구요...
    보톧 사람 같으면 정말 한 대 치기라도 했을 텐데,

    정말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우라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그런 분이군요...

    이분이라면, 아무리 당한 것이 많더라도 보복하는 마음이 아니라, 국민과 역사를 바로잡는 마음으로
    정치 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 26. 김어준이 맞았다
    '12.1.11 1:02 AM (221.140.xxx.163)

    윗 댓글 회원님처럼, 저도 사실은 나꼼수다에서 언변이 출중하지 않으신가보다 내심 조금 실망했었는데,

    아, 이분의 표정이 너무 많은 것을 말해주고, 사실 정말 말도 진실되게 잘 하시더라구요!! 저는 프로 보고, 정말, 김어준, 사람 제대로 봤다. 이제야 알겠다...!! 야호!! 이랬습니다....

    완전 기분 좋아용ㅇㅇㅇㅇㅇㅇ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02 시크릿마더에서 그 넙적한 엄마요.왜 한부모가족으로 살아요? 시크릿마더 11:41:39 19
1224001 저 지금 대진침대로 멘붕이요 도와주세요 11:40:45 95
1224000 외신기자단, 풍계리 취재차 北, 1만달러 요구 안해&qu.. ... 11:38:45 79
1223999 고1 학원비 얼마나 쓰세요? 1 11:38:42 43
1223998 가슴은 유전인가..? 1 아닌가 11:38:13 50
1223997 LG vs 삼성 4 흠... 11:36:01 105
1223996 당뇨환자도 드실수 있는 빵과 오트밀 1 바비 11:33:31 89
1223995 이재명만 예외) 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공천취소 2 죄명깜빵 11:29:58 135
1223994 앞에 스타킹에 핫팬츠 1 흉해요 11:29:57 160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7 ㅇㅇ 11:23:54 462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8 .. 11:23:53 440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34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34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5 ㅁㅇ 11:17:39 618
1223988 계란껍질 질문있어요 11:16:42 78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2 ........ 11:16:03 360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5 aa 11:12:25 798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4 .. 11:11:32 460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4 으쌰쌰 11:04:02 309
1223983 마트에 치킨까스 수제같이 맛있는거 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잘될꺼야! 11:02:57 51
1223982 잠실쪽 초등학교 여쭙니다 5 이사 11:02:10 192
1223981 치과의사분 계신가요? 3 ㅇㅇ 11:01:16 500
1223980 나경원 비서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9 ㅇㅇㅇ 11:00:17 644
1223979 안녕하세요 신동엽 멘트들요.. 7 ........ 10:59:25 1,054
1223978 도종환 친동생이라더니 이번엔 6촌이라 주장. 5 별꼴 10:55:16 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