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개월 8개월 아기있는데 공부방 차리기 무리일까요?

손님 | 조회수 : 1,710
작성일 : 2012-01-09 14:57:43

프랜차이즈 공부방을 차리려고 하는데 제목처럼 30개월 8개월 아기 있어요.

아파트 안에 어린이집이 있어서 큰애는 보내고 있는데 둘째는 3월부터 무상지원된대서 잠깐씩이라도 맡기려고 신청해놨거든요...

공부방 차리면 보통 오후부터 저녁까지 학생들이 오는데...

두아이가 너무어려서 하기 좀 무리일까요?

남편은 일찍올땐  7시쯤 오는데 육아는 아주 잘도와주는 편이에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ㅡㅡ

IP : 59.25.xxx.13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9 2:59 PM (218.238.xxx.116)

    그렇게 어린 아이들 키우는 집 공부방이라면 저라면 아이 안보냅니다.

  • 2. ....
    '12.1.9 3:00 PM (14.47.xxx.160)

    공부방이라도 원룸이나 오피스텔을 얻어서 하시지 그렇게 생활집에서는 안해요.
    아마 하셔도 아이들 모집하기 힘드실 겁니다.

  • 3. ..
    '12.1.9 3:01 PM (211.214.xxx.132)

    헉 많이 무리로 보여요.
    차라리 주말이나 저녁에 남편한테 아기 맡기고 과외를 하심이 좋을 듯...

  • 4. ..
    '12.1.9 3:04 PM (121.139.xxx.226)

    저는 큰애 어릴때 가정집 피아노 교습을 시켰는데
    어느날 가서 보니 애기가 많이 어려서 교습하면서 선생님이 애을 안고 달래고 있더라구요.
    그거 보고는 딴데로 옮겼어요.
    다음 수업 받을 애가 그 애랑 놀고 있고 뭐가 어수선하니 그렇더라구요.

  • 5. sweet_hoho
    '12.1.9 3:39 PM (218.52.xxx.33)

    저 중학생 때 그런 공부방 갔다 금방 그만 뒀어요.
    거긴 친정엄마 또는 시어머니 (하여튼 어떤 할머니)와 뛰는 아이 하나, 기는 아이 하나 였는데,
    아이가 젖먹는다고 선생님 나갔다 오고, 뛰는 아이는 학생들 있는 방에 왔다갔다 시끄럽게 하고 ..
    엄마한테 말해서 그만 뒀어요.
    20년도 더 전일 때라 학생들 대부분이 선생님(학교 아니더라도) 험한 말 못했는데, 거긴 애들이 공부방 나서면서부터 꿍시렁꿍시렁..

    제 딸이 그런 곳에 다닌다고 하면 .. 못보내요. 아이가 좋다고 하더라도.
    공부하러 가는 곳이잖아요 ^^;;;;;;

  • 6. ....
    '12.1.9 4:14 PM (122.32.xxx.12)

    하시더라도 그냥 애들 어느 정도 키워 놓고 하시든가..
    아니면 집에서 분리 된 공간 얻어서 그렇게 하시든가 하셔야지..
    그 개월수 애 데리고... 글쎄요...
    저도 절대 안 보내요...
    8살도아니고.. 8개월짜리는 정말 애기잖아요...

  • 7. ...
    '12.1.9 4:16 PM (220.72.xxx.167)

    제 친구가 똑같은 경우로 제게 물어봐서, 아이 다 키우고 하라고 했어요.
    아이가 우유찾아 울고, 오줌쌌다고 울고 하면 그때 그때 나가서 봐줘야하는데, 집중이 될까요?
    아이가 눈치껏 다른 사람 없을 때 엄마를 찾는 것도 아니고...
    공부하러 오는 아이 엄마 입장이라면 난 절대 안보낼 것 같다고 했어요.
    님께도 같은 말씀 드리고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740 애기가 진료보다 토했는데 도와주신분한테 2 Thanks.. 03:54:09 36
1312739 클로버필드가 왜 검색어1위인가요? 검색해도 안나오네요. 2 .... 02:13:47 554
1312738 이혼하면 남편 앞으로된 보험은 애들로 10 수익자 02:05:25 602
1312737 15년 전 강남구 어린이집에서 알바한 경험담 3 .. 01:57:24 1,102
1312736 조윤선 =>>> 진선미 ......ㅎㅎ 3 여성가족부 .. 01:51:03 761
1312735 겨울방학 초등 연수 고민이에요. .. 01:43:58 129
1312734 아침에 일어나면 침대끝에 있는 이유 ... 01:37:50 279
1312733 닥터하우스 예전 거 보고있는데요 마음 01:33:56 202
1312732 동네 모임 불편하고 안맞아요. 3 01:27:52 1,111
1312731 키가 크고 마른 남자 바지는 어디서 사면 좋을까요 마미 01:20:56 89
1312730 배아프다는 아이,야외 도시락 뭐싸주면 좋을지 1 01:18:19 113
1312729 아니 방금 중등 아이때문에 글 올리신 분 14 ㅠㅠ 01:13:06 1,204
1312728 초등4학년 벌써 여친 사귀나봐요 12 0423 00:53:26 627
1312727 남편이 애교랍시고 하는 행동 ㅠㅠㅠㅠ 17 음.. 00:45:48 2,823
1312726 관절이 아퍼서 ㅠㅠ 2 우연히 동전.. 00:40:03 535
1312725 토관과 신토를 아시나요? 5 .... 00:36:03 377
1312724 이 (이불)원단이 뭘까요 13 ... 00:28:00 976
1312723 남편 아재미 폭발.. 30 보리차ㅣ 00:21:13 2,869
1312722 붙박이 장에서 나는 발 냄새때문에 속이 안좋아요. 6 28 00:17:56 843
1312721 BTS 리뷰 1) 세상을 씹어 먹을 자격 15 쑥과마눌 00:12:04 1,086
1312720 직장어린이집vs유치원 3 고민. 00:10:07 406
1312719 믹스커피 한개씩은 안 파나요? 6 임산부 00:05:01 1,536
1312718 마대걸레 집에서 쓰시는 분 계신지요 2 싹싹닦아라 00:01:09 514
1312717 지오디 좋아하세요? 7 같이걸을까 2018/10/18 792
1312716 최순실이 유치원원장이었다는게;; 14 ㄱㄴ 2018/10/18 2,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