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장만 더이상 늦출 수 없을꺼 같아요...

결혼10년차 | 조회수 : 3,622
작성일 : 2012-01-07 02:35:00

17년된 아파트 리모델링 후 실거주 목적으로 구입할려고 하는데...

매물로 나온 물건이 최고층이고 사이드네요. 조망권과 채광은 넘 좋아 추웠던 날임에도 불구하고 넘 따뜻하더라구요.

외벽의 균열이나 결로현상도 없고....24평인 우리집 가스비보단 저렴하게 가스비도 나왔구요.

다만 작은방 확장이 되어선지 거긴 보일러를 잠궈놔서 시베리아이고...

작은방 베란다쪽에 비내림기둥이랑 세탁기랑 보일러실이 있던데 거기 벽은 좀 균열이랑 시공이 좀더 필요하겠더라구요.

 

베란다확장도 하구서 이중창과 목문까지해서 3중창하고 단열할껀데 괜찮을까요?!

이곳은 경기도권인데 작년 가을에 이어 지속적으로 매매가가 상승세이거든요. 리모델링된곳은 2억이 넘게

나온 상태이고 8월 전세만기인지라 안고 사는 조건이고...18500이구요.

 

구정지나고서두 매물이 더 나오길 바라는데 이왕이면 중앙호수루요~!

그곳을 계약하는게 좋을까요?! 아님 더 추이를 지켜볼까요?! 자꾸만 그곳 베란다에서 내려다보았던

전망이 머리속에서 떠나질 않네요. 남편은 넘 오래된 아파트라 최고층인건 상관없는데 사이드호수라 반대하네요.

 

우기진 않았는데 이왕이면 3월중에 수리 후 이사하고 싶은 마음이거든요.

현재 월세로 있는 중인지라...저층에 2억이 넘는 호수는 몇개 있는데 좀 고층에 있고 싶어요. 현재 5층인데도 남향인데도

채광이 좀 별로 인지라.....

 

전망이 탁 트인 그곳의 풍경이랑 채광이 잊혀지질 않네요.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살면서 후회없을까하구요...

IP : 121.137.xxx.13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7 7:53 AM (110.70.xxx.129)

    일본 경기 흐름을 우리가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는 걸 참고하세요
    일본은 고점 대비 80~ 90% 가량 부동산 가가

  • 2. ..
    '12.1.7 7:53 AM (110.70.xxx.129)

    하락했어요

  • 3. 본인판단
    '12.1.7 9:05 AM (168.126.xxx.78)

    을하세요..
    저도 집팔고 전세로 돌다가 힘들어서 빛더지고 샀습니다.
    전세구하려다 성질버려서요

  • 4. ```
    '12.1.7 9:53 AM (116.126.xxx.4)

    조금 더주더라도 맘에드는 집을 사는것이 장기적으로도 좋아요
    내가 좋다고 생각하면 남들도 다 좋다고 여기거든요
    15층이면 층수는 좋을듯해요 윗층스트레스도 없구요

    그리고 누가그러대요 비싸던싸던 내가 필요할때 들어가는게 시세라구요

  • 5. 글쎄요
    '12.1.7 10:00 AM (175.113.xxx.82)

    17년된 최고층 아파트라면 여름에 많이 더울거에요.
    슬슬 녹물도 나올 것이고.......
    성급하게 결정하지 마시고 잘 알아보세요.

  • 6. 원글이
    '12.1.7 12:05 PM (121.137.xxx.136)

    모든 조언 감사드립니다,..^^ 숙지하고 좀더 시간적 여유를 갖고 구해볼께요..

  • 7. @@
    '12.1.7 2:29 PM (121.55.xxx.223)

    저희가 20년된 최고층 아파트에 살고 있습니다.
    이사온지 아직 2년이 안되었지만 만족하고 살고 있어요.
    여름엔 덥고 겨울엔 춥다는데 저희는 다른집과 비교했을때 그렇지도 않다는 결론이에요.
    저희는 이사올때 올 리모델링을 했구요. 샤시는 집안쪽을 모두 2중으로 유리 두께를 보통하는것보다 더 두꺼운걸로 했어요.
    단지 한군데가 아쉬운게 베란다를 졸라톤을 하지말고 타일로 마무리 했더라면하는 아쉬움이 들어요.
    아랫집은 리모델링하면서 타일을 해 놓으니 괜찮더라구요.
    여름엔 오는 사람들마다 "덥지않네" 하더군요. 저희도 더운줄은 모르겠어요. 단지 아들방이 확장된방인데 겨울엔 좀더 춥고 여름엔 더워요.
    옥상에 올라가보면 엘리베이터 올라가는 공간이 한창 더운시간대엔 우리집 거실위를 그늘로 만들어 주더라구요. 그래서 그런게 아닌가싶어요.
    지난주에 많이 추웠는데 친구네가 놀러와서는 "생각보다 아늑하고 따뜻하네" 하더라구요.
    지금도 집에만 있으니 바깥이 추운지 어쩐지를 모르겠어요.
    저희집이 다른집보다 가스비가 더 나온다거나 하지는 않아요. 저 추위 무지하게 타거든요.
    사이드최고층도 집 나름인거같아요. 전망 정말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05 생일을 가족들이 모르고 지나갔네요 고민중 11:46:16 5
1224004 아이들끼리의 약속 함부로 깨는 친구애들에 대해 어떻게 말해줘야 .. 내참 11:44:47 28
1224003 "北, 1만달러 요구 " 가짜뉴스로 드러나 2 라잖아요 11:44:22 41
1224002 시크릿마더에서 그 넙적한 엄마요.왜 한부모가족으로 살아요? 2 시크릿마더 11:41:39 68
1224001 저 지금 대진침대로 멘붕이요 1 도와주세요 11:40:45 223
1224000 외신기자단, 풍계리 취재차 北, 1만달러 요구 안해&qu.. 2 ... 11:38:45 145
1223999 고1 학원비 얼마나 쓰세요? 3 11:38:42 109
1223998 가슴은 유전인가..? 7 아닌가 11:38:13 111
1223997 LG vs 삼성 4 흠... 11:36:01 149
1223996 당뇨환자도 드실수 있는 빵과 오트밀 1 바비 11:33:31 121
1223995 이재명만 예외) 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공천취소 2 죄명깜빵 11:29:58 158
1223994 앞에 스타킹에 핫팬츠 1 흉해요 11:29:57 190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7 ㅇㅇ 11:23:54 521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9 .. 11:23:53 511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37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35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6 ㅁㅇ 11:17:39 685
1223988 계란껍질 1 질문있어요 11:16:42 83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2 ........ 11:16:03 388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5 aa 11:12:25 855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5 .. 11:11:32 501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4 으쌰쌰 11:04:02 325
1223983 마트에 치킨까스 수제같이 맛있는거 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잘될꺼야! 11:02:57 51
1223982 잠실쪽 초등학교 여쭙니다 8 이사 11:02:10 210
1223981 치과의사분 계신가요? 3 ㅇㅇ 11:01:16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