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 조회수 : 1,752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1-05 19:57:25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겨울 바다 보니 추워보이죠.

저는 이 길이 참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아름답기로 소문난 삼천포 남해 창선가는 길목입니다.

이 길을 배누리는 4일에 한 번씩 장 보려 갑니다.

삼천포 장날은 4,9일 새백 시장이 열립니다.

해산물도 풍부하지만 조금씩 가지고 나오시는 할머니들 보따리 구경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삼천포 죽방염도 유명하답니다.


 

 

겨울시금치 나물로 무처 놓으면 달달해서 한접시 뚝딱입니다


요 감이 어떤 맛인지 아시는 분??

이감 이름은 "심시"라고 하는데

바다물에 담가 떪은 맛이 없으면 먹게 되는데 아주 맛있습니다.

맹물에 소금 간을 하게 되면 짤 수가 있습니다.

소금량을 잘못 맞출 수가 있거든요.

이때는 바닷물로 하게 되면 많이 짜지도 않고 싱겁지도 않아서 딱 좋습니다.


 


소고기 국 끓일때 빠지지 않는 토란대입니다.


 

물메기 말린것 된장 양념 발라서 찜솥이 쪄 먹으면 아주좋습니다.






조금 작은 돔입니다.

16마리 10,000원 요즘은 파리도 없고 요렇게 말려 놓으면 꾸덕꾸덕 말라을때

구워 먹어도 좋고 조금 많이 말라다 싶으면 매운탕 끓여

먹으면 고기가 쫄깃쫄깃 한것이 먹을만 합니다.

 

오늘 많이 춥웠지요^^
가족과 따뜻한 저녁드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배누리 (baenuri)

반려견을 좋아하고 바느질 좋아합니다. 지금은 바느질하는 농부 네이버 블로그http://sunandstars1.blog.me/ 홈페이지배누리교육농장 운영하고 있습니다. ..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들꽃
    '12.1.7 7:17 AM

    장날 장터 구경하는 것 저도 참 좋아합니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나지요.

    추운데서 장사하시는 분들,
    특히 나이 드시고 장사 잘 안되는 분들 보면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이것저것 구경하는 재미도 좋고
    맛있는 것 먹는 즐거움도 있고~

  • 2. 여유~
    '12.1.9 1:09 PM

    심시감 잘 알죠

    먹어본지 오래 됐는데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ㅋ

    바닷물에 담그면 된다는 새로운 사실 알고 갑니다

  • 3. 황대장짝꿍
    '12.1.12 9:05 PM

    겨울바다...요즘은
    정말 춥겠지요.
    이곳에서 다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알려주신 꼬리 잘 잡고 들어왔습니다..ㅎㅎ

  • 4. 차단지
    '12.1.20 10:22 PM

    제 고향이 보이네요...

    너무 반가운 마음에 자는 아이를 깨워 "외할머니 집이 보인다.."

    ㅎㅎㅎ ㅎㅎㅎ 자꾸 웃음만 나옵니다.ㅎㅎㅎ 감사합니다.

    설에는 가지 못해 한쪽 마음이 계속 시렸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716 아사다 마오 근황 이미지삽입2 에버그린01 2016.05.02 7,688 0
22715 비대면계좌 이거 편리하기도 하구 참 좋더라구요! 이미지삽입 건강한걸 2016.05.02 203 0
22714 이대로 좀 -김사인- 이미지삽입 들꽃 2016.05.01 294 0
22713 벤과 지니의 견사 이미지삽입 도도/道導 2016.04.29 786 1
22712 우리집 죠이~ 이미지삽입1 도도/道導 2016.04.29 849 0
22711 [펌] 세월호 스카프 판매해요 [다시 한번 게시해봅니다] 이미지삽입 함석집꼬맹이 2016.04.29 474 0
22710 우리집 고양이들.. 이미지삽입6 바이타민 2016.04.29 942 1
22709 꼰누나 여행기 - 마르세유 앞바다 이프섬 이미지삽입 꼰누나 2016.04.29 852 1
22708 우리집 참외서리꾼이 남긴 흔적 이미지삽입1 moony2 2016.04.29 790 2
22707 꼰누나 여행기 - 미역국 쏭여사의 굴욕 이미지삽입5 꼰누나 2016.04.28 1,716 1
22706 (유머)친구 따라 갔다가 죽을뻔... 이미지삽입4 에버그린01 2016.04.28 3,173 1
22705 보라매공원서 잃어버린 강아지 보호자 찾아요 이미지삽입 쿵쿵 2016.04.28 501 0
22704 수달래가 피는 계곡 이미지삽입 도도/道導 2016.04.27 413 0
22703 5월 14일 82 봉하버스 출발합니다 (내용 수정중) 이미지삽입5 유지니맘 2016.04.27 778 0
22702 우리집 살림꾼이에요(냥이 이야기) 이미지삽입6 moony2 2016.04.27 1,167 0
22701 진안 마이산 & 탑사 이미지삽입4 wrtour 2016.04.27 495 0
22700 옥시 제품들 - 사진 좀 있어요.. 이미지삽입 remy하제 2016.04.26 670 0
22699 [공감가는 글] 지난 총선에 대한 통찰을 담고 있는 듯 해서~.. 이미지삽입 우드스탁 2016.04.26 248 0
22698 업둥이 양이 소식 (한장 더 추가) 이미지삽입17 모야 2016.04.26 1,289 2
22697 꼰누나 프랑스 여행기-안시 사진들 이미지삽입7 꼰누나 2016.04.26 1,082 2
22696 물먹는 강아지~(클릭하면 이번엔 제대로 낚이십니다 ^^) 이미지삽입10 도도/道導 2016.04.25 880 1
22695 목욕 싫어요! 이미지삽입14 lemontree 2016.04.25 1,404 3
22694 한번 더 낚이시겠습니까~? 수퍼모델3 이미지삽입18 도도/道導 2016.04.23 1,957 2
22693 꼰누나 프랑스 여행기 - 타짜의 건망증 이미지삽입11 꼰누나 2016.04.23 2,179 0
22692 도도한 구름이 이미지삽입1 원원 2016.04.22 89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