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 조회수 : 1,528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1-05 19:57:25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겨울 바다 보니 추워보이죠.

저는 이 길이 참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아름답기로 소문난 삼천포 남해 창선가는 길목입니다.

이 길을 배누리는 4일에 한 번씩 장 보려 갑니다.

삼천포 장날은 4,9일 새백 시장이 열립니다.

해산물도 풍부하지만 조금씩 가지고 나오시는 할머니들 보따리 구경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삼천포 죽방염도 유명하답니다.


 

 

겨울시금치 나물로 무처 놓으면 달달해서 한접시 뚝딱입니다


요 감이 어떤 맛인지 아시는 분??

이감 이름은 "심시"라고 하는데

바다물에 담가 떪은 맛이 없으면 먹게 되는데 아주 맛있습니다.

맹물에 소금 간을 하게 되면 짤 수가 있습니다.

소금량을 잘못 맞출 수가 있거든요.

이때는 바닷물로 하게 되면 많이 짜지도 않고 싱겁지도 않아서 딱 좋습니다.


 


소고기 국 끓일때 빠지지 않는 토란대입니다.


 

물메기 말린것 된장 양념 발라서 찜솥이 쪄 먹으면 아주좋습니다.






조금 작은 돔입니다.

16마리 10,000원 요즘은 파리도 없고 요렇게 말려 놓으면 꾸덕꾸덕 말라을때

구워 먹어도 좋고 조금 많이 말라다 싶으면 매운탕 끓여

먹으면 고기가 쫄깃쫄깃 한것이 먹을만 합니다.

 

오늘 많이 춥웠지요^^
가족과 따뜻한 저녁드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배누리 (baenuri)

반려견을 좋아하고 바느질 좋아합니다. 지금은 바느질하는 농부 네이버 블로그http://sunandstars1.blog.me/ 홈페이지배누리교육농장 운영하고 있습니다. ..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들꽃
    '12.1.7 7:17 AM

    장날 장터 구경하는 것 저도 참 좋아합니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나지요.

    추운데서 장사하시는 분들,
    특히 나이 드시고 장사 잘 안되는 분들 보면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이것저것 구경하는 재미도 좋고
    맛있는 것 먹는 즐거움도 있고~

  • 2. 여유~
    '12.1.9 1:09 PM

    심시감 잘 알죠

    먹어본지 오래 됐는데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ㅋ

    바닷물에 담그면 된다는 새로운 사실 알고 갑니다

  • 3. 황대장짝꿍
    '12.1.12 9:05 PM

    겨울바다...요즘은
    정말 춥겠지요.
    이곳에서 다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알려주신 꼬리 잘 잡고 들어왔습니다..ㅎㅎ

  • 4. 차단지
    '12.1.20 10:22 PM

    제 고향이 보이네요...

    너무 반가운 마음에 자는 아이를 깨워 "외할머니 집이 보인다.."

    ㅎㅎㅎ ㅎㅎㅎ 자꾸 웃음만 나옵니다.ㅎㅎㅎ 감사합니다.

    설에는 가지 못해 한쪽 마음이 계속 시렸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0933 펌) 이래야 했던 거잖아요 ㅠㅠ 새로운글 이미지삽입1 맛있는두유 2014.04.19 146 0
20932 펌)국가위기관리센터를 폐지했던 MB가 원망스럽네요 이미지삽입3 요하임 2014.04.18 583 0
20931 다시 꿈꿀 수 있다면 이미지삽입2 소꿉칭구.무주심 2014.04.17 709 0
20930 한떨기 꽃이되어, 한마리 새가되어 4 긴머리무수리 2014.04.17 1,143 2
20929 현재 우리나라는 그리고 우리는... 이미지삽입3 twotwo 2014.04.17 1,241 5
20928 (호소문)어게인 4·19 민주회복 국민촛불 평화대행진에 집결해 .. 이미지삽입2 요하임 2014.04.16 452 5
20927 또 한 점의 마리 카삿트 이미지삽입 intotheself 2014.04.16 772 0
20926 새벽에 산에 가서 받아온 선물입니다. 이미지삽입 연풍사과 2014.04.16 1,240 0
20925 엄마 뭐하슈? 15 털뭉치 2014.04.16 2,363 3
20924 왕의 거처에서 하룻밤을- 프라하 숙소 이미지삽입5 꼰누나 2014.04.16 1,316 5
20923 비엔나 이미지삽입2 꼰누나 2014.04.16 858 7
20922 니치야, 휴지 좀... 이미지삽입41 연못댁 2014.04.15 2,252 8
20921 치워라, 꽃! -이안- 이미지삽입1 들꽃 2014.04.15 592 0
20920 저희집 막내 쿠키의 고민입니다; 이미지삽입20 빵수니 2014.04.15 1,722 2
20919 메어리 카사트의 그림 한 점 이미지삽입7 intotheself 2014.04.15 604 1
20918 내가 이런 나라에 산다니...ㅎㅎ 이미지삽입4 로니62 2014.04.15 1,192 1
20917 가족은 안식과 사랑의 근원 로니62 2014.04.15 361 0
20916 문재인 의원의 트윗--김경수(약속펀드)에 힘을 보태주세요 이미지삽입3 요하임 2014.04.15 395 2
20915 그 물통에 대하여 이미지삽입50 연못댁 2014.04.14 2,330 6
20914 시드니여행기 1. 여행준비하기, 도착 이미지삽입13 조아요 2014.04.14 1,491 2
20913 저희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붙인 주민 비방 공고문.. 소장이 허락.. 이미지삽입 soss 2014.04.14 2,443 0
20912 탐욕의 제국 이미지삽입2 요하임 2014.04.14 819 1
20911 여행은 새로운 인연의 시작 - 태호 사용설명서 7 꼰누나 2014.04.14 1,520 4
20910 오빠와 같은 곳을 보고의 진실 이미지삽입51 연못댁 2014.04.13 2,699 7
20909 미소입니다. 20 내일은~ 2014.04.13 1,45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