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 조회수 : 1,856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1-05 19:57:25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겨울 바다 보니 추워보이죠.

저는 이 길이 참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아름답기로 소문난 삼천포 남해 창선가는 길목입니다.

이 길을 배누리는 4일에 한 번씩 장 보려 갑니다.

삼천포 장날은 4,9일 새백 시장이 열립니다.

해산물도 풍부하지만 조금씩 가지고 나오시는 할머니들 보따리 구경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삼천포 죽방염도 유명하답니다.


 

 

겨울시금치 나물로 무처 놓으면 달달해서 한접시 뚝딱입니다


요 감이 어떤 맛인지 아시는 분??

이감 이름은 "심시"라고 하는데

바다물에 담가 떪은 맛이 없으면 먹게 되는데 아주 맛있습니다.

맹물에 소금 간을 하게 되면 짤 수가 있습니다.

소금량을 잘못 맞출 수가 있거든요.

이때는 바닷물로 하게 되면 많이 짜지도 않고 싱겁지도 않아서 딱 좋습니다.


 


소고기 국 끓일때 빠지지 않는 토란대입니다.


 

물메기 말린것 된장 양념 발라서 찜솥이 쪄 먹으면 아주좋습니다.






조금 작은 돔입니다.

16마리 10,000원 요즘은 파리도 없고 요렇게 말려 놓으면 꾸덕꾸덕 말라을때

구워 먹어도 좋고 조금 많이 말라다 싶으면 매운탕 끓여

먹으면 고기가 쫄깃쫄깃 한것이 먹을만 합니다.

 

오늘 많이 춥웠지요^^
가족과 따뜻한 저녁드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2.1.7 7:17 AM

    장날 장터 구경하는 것 저도 참 좋아합니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나지요.

    추운데서 장사하시는 분들,
    특히 나이 드시고 장사 잘 안되는 분들 보면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이것저것 구경하는 재미도 좋고
    맛있는 것 먹는 즐거움도 있고~

  • 2. 여유~
    '12.1.9 1:09 PM

    심시감 잘 알죠

    먹어본지 오래 됐는데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ㅋ

    바닷물에 담그면 된다는 새로운 사실 알고 갑니다

  • 3. 황대장짝꿍
    '12.1.12 9:05 PM

    겨울바다...요즘은
    정말 춥겠지요.
    이곳에서 다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알려주신 꼬리 잘 잡고 들어왔습니다..ㅎㅎ

  • 4. 차단지
    '12.1.20 10:22 PM

    제 고향이 보이네요...

    너무 반가운 마음에 자는 아이를 깨워 "외할머니 집이 보인다.."

    ㅎㅎㅎ ㅎㅎㅎ 자꾸 웃음만 나옵니다.ㅎㅎㅎ 감사합니다.

    설에는 가지 못해 한쪽 마음이 계속 시렸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03 봄비가 내리는 날 드라이브하면 볼 수 있는 풍광 도도/道導 2018.04.24 38 0
24302 수채화 같은 풍경 1 도도/道導 2018.04.23 237 0
24301 백구? 황구? 5 구름 2018.04.23 431 1
24300 자목련의 자태 1 도도/道導 2018.04.21 473 0
24299 보령이 9 구름 2018.04.20 855 0
24298 맥스 5 원원 2018.04.20 554 0
24297 봄이 가득한 뜰안 5 도도/道導 2018.04.20 455 0
24296 비오는 날의 보리 밭 4 도도/道導 2018.04.19 510 1
24295 보령이네 2 구름 2018.04.18 963 0
24294 4년의 세월 도도/道導 2018.04.17 576 0
24293 귀촌 7 구름 2018.04.16 958 1
24292 팽목항 바람길 4 함석집꼬맹이 2018.04.15 503 1
24291 남해 금산 & 보리암 3 wrtour 2018.04.15 691 1
24290 냥이 마루 10 우유 2018.04.14 943 0
24289 보령이 11 구름 2018.04.14 1,255 1
24288 냥님의 잠.잠.잠 7 띠띠 2018.04.13 1,021 0
24287 행복한 모녀 호피와 까미 8 로즈마리 2018.04.12 1,104 0
24286 질서가 지켜진 아름다움 1 도도/道導 2018.04.11 629 0
24285 [스크랩] 삼성이 제일 싫어하는 인물 1 카렌튤라 2018.04.11 1,093 1
24284 맥스 12 원원 2018.04.10 1,231 0
24283 동생네집에 있는 냥이 마루 14 우유 2018.04.09 1,687 0
24282 소록도 가는 길 1 도도/道導 2018.04.07 576 0
24281 논둑 태우기 1 도도/道導 2018.04.02 686 0
24280 동강 할미꽃 2 어부현종 2018.04.01 897 0
24279 다리 골절된 아기 고양이 시도 기억나세요? 11 생활지침서 2018.03.27 1,94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