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 조회수 : 1,740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1-05 19:57:25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겨울 바다 보니 추워보이죠.

저는 이 길이 참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아름답기로 소문난 삼천포 남해 창선가는 길목입니다.

이 길을 배누리는 4일에 한 번씩 장 보려 갑니다.

삼천포 장날은 4,9일 새백 시장이 열립니다.

해산물도 풍부하지만 조금씩 가지고 나오시는 할머니들 보따리 구경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삼천포 죽방염도 유명하답니다.


 

 

겨울시금치 나물로 무처 놓으면 달달해서 한접시 뚝딱입니다


요 감이 어떤 맛인지 아시는 분??

이감 이름은 "심시"라고 하는데

바다물에 담가 떪은 맛이 없으면 먹게 되는데 아주 맛있습니다.

맹물에 소금 간을 하게 되면 짤 수가 있습니다.

소금량을 잘못 맞출 수가 있거든요.

이때는 바닷물로 하게 되면 많이 짜지도 않고 싱겁지도 않아서 딱 좋습니다.


 


소고기 국 끓일때 빠지지 않는 토란대입니다.


 

물메기 말린것 된장 양념 발라서 찜솥이 쪄 먹으면 아주좋습니다.






조금 작은 돔입니다.

16마리 10,000원 요즘은 파리도 없고 요렇게 말려 놓으면 꾸덕꾸덕 말라을때

구워 먹어도 좋고 조금 많이 말라다 싶으면 매운탕 끓여

먹으면 고기가 쫄깃쫄깃 한것이 먹을만 합니다.

 

오늘 많이 춥웠지요^^
가족과 따뜻한 저녁드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배누리 (baenuri)

반려견을 좋아하고 바느질 좋아합니다. 지금은 바느질하는 농부 네이버 블로그http://sunandstars1.blog.me/ 홈페이지배누리교육농장 운영하고 있습니다. ..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들꽃
    '12.1.7 7:17 AM

    장날 장터 구경하는 것 저도 참 좋아합니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나지요.

    추운데서 장사하시는 분들,
    특히 나이 드시고 장사 잘 안되는 분들 보면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이것저것 구경하는 재미도 좋고
    맛있는 것 먹는 즐거움도 있고~

  • 2. 여유~
    '12.1.9 1:09 PM

    심시감 잘 알죠

    먹어본지 오래 됐는데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ㅋ

    바닷물에 담그면 된다는 새로운 사실 알고 갑니다

  • 3. 황대장짝꿍
    '12.1.12 9:05 PM

    겨울바다...요즘은
    정말 춥겠지요.
    이곳에서 다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알려주신 꼬리 잘 잡고 들어왔습니다..ㅎㅎ

  • 4. 차단지
    '12.1.20 10:22 PM

    제 고향이 보이네요...

    너무 반가운 마음에 자는 아이를 깨워 "외할머니 집이 보인다.."

    ㅎㅎㅎ ㅎㅎㅎ 자꾸 웃음만 나옵니다.ㅎㅎㅎ 감사합니다.

    설에는 가지 못해 한쪽 마음이 계속 시렸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471 뉴스타파)국민연금 새로운글 이미지삽입2 콩이 2015.03.28 190 2
22470 말이 많으면 이미지삽입 도도/道導 2015.03.28 164 0
22469 에프터족 이미지삽입 모란 2015.03.27 397 1
22468 흔한 대륙의 과자쇼핑 이미지삽입1 이지에이 2015.03.26 954 1
22467 아주 작은 보답 이미지삽입3 들꽃 2015.03.26 676 7
22466 세월호를 기억합시다 3 2 들꽃품기 2015.03.25 1,063 8
22465 종교인이 명심해야 하는 것 이미지삽입3 모란 2015.03.23 1,757 3
22464 결국 강아지와 고양이는 이미지삽입6 복돌네 2015.03.22 1,668 2
22463 막다른 골목 -정호승- 이미지삽입4 들꽃 2015.03.22 549 2
22462 강아지가 너무 부러웠던 고양이 이미지삽입18 복돌네 2015.03.21 3,796 2
22461 '2009년 5월' 이미지삽입2 모란 2015.03.21 503 2
22460 봄의 유혹 ~~~~~~~~~~~~~~~~~ 이미지삽입2 도도/道導 2015.03.20 504 0
22459 세월호를 기억합시다 2 9 들꽃품기 2015.03.19 3,173 7
22458 운동은 열심히 하는데 왜 살이 안빠질까? 이미지삽입2 핏짜 2015.03.19 884 0
22457 ㅋㅋ 한나라당 비례대표 아주머니들과 유시민 전 장관 모란 2015.03.18 779 1
22456 거짓말 -예브게니 옙투셴코 이미지삽입2 들꽃 2015.03.17 631 1
22455 플룻천사 미솔이의 재능기부 - 136 (종각역 보신각종) 이미지삽입1 미솔아빠 2015.03.17 223 1
22454 저는 노르웨이에 있습니다.-8탄- 이미지삽입15 노르웨이82여인 2015.03.17 2,099 8
22453 요~~식탁 의자에 대한 정보 아시는 분 계시나요? 5 DK 2015.03.17 1,193 0
22452 세월호를 기억합시다. 6 솔밭 2015.03.15 634 12
22451 어묵 한 꼬치 ~~~~~~~~~~~~~~ 이미지삽입1 도도/道導 2015.03.14 1,044 1
22450 부엌 칸타타 -박은율- 이미지삽입2 들꽃 2015.03.13 769 2
22449 레이먼킴도 먹는 라면? 우육탕면 먹어봤어요~ 이미지삽입 레인진 2015.03.13 806 0
22448 공 염 불 이미지삽입1 소꿉칭구.무주심 2015.03.13 372 1
22447 잊지말아주세요2-끌어올림 이미지삽입 도도희 2015.03.13 336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