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 조회수 : 1,703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1-05 19:57:25

[겨울바닷가]# 배누리 시장가는 길목입니다.
겨울 바다 보니 추워보이죠.

저는 이 길이 참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아름답기로 소문난 삼천포 남해 창선가는 길목입니다.

이 길을 배누리는 4일에 한 번씩 장 보려 갑니다.

삼천포 장날은 4,9일 새백 시장이 열립니다.

해산물도 풍부하지만 조금씩 가지고 나오시는 할머니들 보따리 구경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삼천포 죽방염도 유명하답니다.


 

 

겨울시금치 나물로 무처 놓으면 달달해서 한접시 뚝딱입니다


요 감이 어떤 맛인지 아시는 분??

이감 이름은 "심시"라고 하는데

바다물에 담가 떪은 맛이 없으면 먹게 되는데 아주 맛있습니다.

맹물에 소금 간을 하게 되면 짤 수가 있습니다.

소금량을 잘못 맞출 수가 있거든요.

이때는 바닷물로 하게 되면 많이 짜지도 않고 싱겁지도 않아서 딱 좋습니다.


 


소고기 국 끓일때 빠지지 않는 토란대입니다.


 

물메기 말린것 된장 양념 발라서 찜솥이 쪄 먹으면 아주좋습니다.






조금 작은 돔입니다.

16마리 10,000원 요즘은 파리도 없고 요렇게 말려 놓으면 꾸덕꾸덕 말라을때

구워 먹어도 좋고 조금 많이 말라다 싶으면 매운탕 끓여

먹으면 고기가 쫄깃쫄깃 한것이 먹을만 합니다.

 

오늘 많이 춥웠지요^^
가족과 따뜻한 저녁드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배누리 (baenuri)

반려견을 좋아하고 바느질 좋아합니다. 지금은 바느질하는 농부 네이버 블로그http://sunandstars1.blog.me/ 홈페이지배누리교육농장 운영하고 있습니다. ..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들꽃
    '12.1.7 7:17 AM

    장날 장터 구경하는 것 저도 참 좋아합니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나지요.

    추운데서 장사하시는 분들,
    특히 나이 드시고 장사 잘 안되는 분들 보면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이것저것 구경하는 재미도 좋고
    맛있는 것 먹는 즐거움도 있고~

  • 2. 여유~
    '12.1.9 1:09 PM

    심시감 잘 알죠

    먹어본지 오래 됐는데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ㅋ

    바닷물에 담그면 된다는 새로운 사실 알고 갑니다

  • 3. 황대장짝꿍
    '12.1.12 9:05 PM

    겨울바다...요즘은
    정말 춥겠지요.
    이곳에서 다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알려주신 꼬리 잘 잡고 들어왔습니다..ㅎㅎ

  • 4. 차단지
    '12.1.20 10:22 PM

    제 고향이 보이네요...

    너무 반가운 마음에 자는 아이를 깨워 "외할머니 집이 보인다.."

    ㅎㅎㅎ ㅎㅎㅎ 자꾸 웃음만 나옵니다.ㅎㅎㅎ 감사합니다.

    설에는 가지 못해 한쪽 마음이 계속 시렸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238 독수리오남매 이름짓기 새로운글 쉐어그린 2015.07.01 61 0
22237 잠시 앉아보면 좋은 쉼터 이미지삽입 어부현종 2015.06.29 379 0
22236 나도 한번 이미지삽입2 수니모 2015.06.29 657 1
22235 코트를 버리고 신나는 여름을 취한다. (강아지 사진입니다.) 이미지삽입7 아리 2015.06.28 880 1
22234 다이어트, 등산에 관한 글 몇개 이미지삽입 핏짜 2015.06.28 418 0
22233 강아지 이름짓기 10 쉐어그린 2015.06.28 559 1
22232 착한 후회 -정용철- 이미지삽입 들꽃 2015.06.27 341 0
22231 그리하여 나는 너를 총리로 내정하게 되었느니...? 이미지삽입 내맘처럼 2015.06.27 349 1
22230 82에서 지원해드린 내용입니다 이미지삽입4 유지니맘 2015.06.27 636 3
22229 팽목항: ... 기다리는 사람들 (사진추가) 1 함석집꼬맹이 2015.06.26 358 4
22228 비 내리는 한강 줄리엣 2015.06.26 334 0
22227 야매미용하고 집사몰래 캣닢 파티하신 초코가족 이미지삽입9 밤호박 2015.06.25 1,449 1
22226 비단결 금강의 4대강 공사 전후의 모습.. 이럴수가 1 파랑새 2015.06.24 807 2
22225 성폭행목사 기사 올립니다 사진 때문에 잠시... (유) 이미지삽입2 내맘처럼 2015.06.24 5,529 2
22224 한강 야경 3 줄리엣 2015.06.24 471 0
22223 434일 동안,당신들을 기다리고 있어요-미수습인 아홉명의 이야기.. 이미지삽입6 bluebell 2015.06.24 368 3
22222 개습격 이미지삽입 켐블 2015.06.24 689 0
22221 깡패 고양이 이미지삽입14 nana 2015.06.23 1,488 1
22220 꽃을 피운 난 이미지삽입1 도도/道導 2015.06.23 487 0
22219 아버지의 꼬리 -안상학- 이미지삽입1 들꽃 2015.01.18 403 0
22218 중국인도 모르는 한자성어 2 산수유 2015.01.18 672 0
22217 온유 이미지삽입 도도/道導 2015.01.17 687 0
22216 플룻천사 미솔이의 재능기부 - 128 (서울 고속터미널) 이미지삽입 미솔아빠 2015.01.16 456 0
22215 빵조각을 주웠다...그러나 이미지삽입5 콩이 2015.01.16 1,681 3
22214 놀라운 자연의 정화작용 이미지삽입2 콩이 2015.01.15 1,55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