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김근태 선생님의 가시는 길에 ....산마루 서신에서(퍼옴)

ㅠ.ㅠ | 조회수 : 733
작성일 : 2012-01-05 19:51:20
안녕히 가세요 .

또 뵐 수 있게 된다면

그곳은 천국이겠지요 .

당신 같은 분들을 위해서라면

꼭 그런 곳이 있어야 창조주는 좋은 분이시겠지요 .


 

불의하고 악한 이들이 이곳에 더 오래 많이 머무는 것을 보면

우리가 사는 이곳은 분명 천국은 아닌 것 같습니다 .

당신을 모질게 고문한 , 야수도 할 수 없는 짓을 한 이는

저렇게 기름진 모습으로 살아

“ 그 시대에 고문도 예술 ” 이라고 여전히 살아 노래하며

목사 안수까지 받고는 자신은 “ 그 시대 안중근과 같은 역 ” 을 했노라 설교하고 있으니

분명 천국은 이곳이 아닌 저곳에 있는 것이겠지요 .


 

이 땅엔 종교라 할지라도

그 껍데기엔 천국이 담겨 있을 수가 없습니다.

목사인 제가 정말 오늘은 더욱 부끄럽습니다 .

밥값도 못하면서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을 어찌 피하겠습니까 ?


 

나는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 누님 ” 조화순 목사님을 통해

타고난 그 견고하고 깊은 당신의 속을 퍽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    


 

당신이 대학시절 공순이들 ( 그 시대엔 이렇게 불렀다 ) 과 같이 지내던

조 목사님을 찾아와서 사람취급 받지 못하던 그 여공들을 돕겠다고 했지요 .


 

그때 조 목사님은 학삐리들은 더 이상 받지 않겠다며 교묘히 거절하셨지요 .

학삐리들은 젊은 여직공들을 꽤서 가슴만 달뜨게 해놓고 떠나버리는 일이

흔했기에 찾아온 남학생들을 내쫓으려고

도저히 할 수 없는 숙제를 주어서 기도회 성경공부에 못 오게 하였지요 .


 

그때 당신은 일주일을 밤새우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일을 시켜도

아무 소리 하지 않고 해냈지요 . 성경을 열장 스무장 배껴 써오라면 써오고 ….

심지어 시험 기간에 그렇게 해도 그리하였다고 하지요 .

때론 화장실 청소를 시키면 시키는 대로

밥을 지으라 하면 하라는 대로

무슨 일이든 말 없이 해냈다 하지요 .

새하얀 얼굴에 말도 없던 순수한 청년이었다지요 .


 

조화순 목사님은 이렇게 그 당시를 한 방 날리셨습니다 .

“ 김근태는 그때 그곳을 다녀간 신학생 성직자 열보다 났다 !”


 

당신은 분단된 조국에서 이데올로기로 정신까지 분열되고

산업화의 미명 아래 군부독재 군홧발로 사람을 짓밟을 때에

고문실 칠성판 위에서 전깃줄로 사지와 성기까지 엮여 전기고문을 당하면서 

인간됨을 말살당하면서까지 이 시대의 십자가를 졌습니다 .  


 

그래도 당신은 모든 가해자를 품는 여유와 신중함으로

여의도판에서 정적들에게서까지 존경 받던 휴먼이스트였습니다 .


 

당신은 국회의원 금 빼지를 가슴에 달고도

마지막까지 양심을 지키느라

부당한 돈 받기를 거절하였기에

혼자 밥 먹을 때에는 라면집 김밥집에서 끼니를 때웠지요 .


 

그 누가 찾아와도

당신은 일어나서 맞이하고

문밖까지 배웅하는 겸손하고 따뜻한 신사였지요 .


 

그럼에도 이데올로기와 정쟁 속에서

당신은 여전히 곡해를 당하였습니다 .  

저 역시 때론 마음의 거리를 둔 순간도 있었습니다 .


 

그러나 오늘이 지나고 역사가 제자리에 설 때에

당신의 양심과 진실은 이 땅에서 다시 꽃필 것입니다 .

이곳이 여전히 천국이 아닐지라도 .


 

다시 뵐 수 있을까요 ?

영광이 될 것입니다.

이 추위가 몰아치는 깊은 밤

그럴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하며 

< 이주연 >

IP : 116.34.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5 8:00 PM (115.136.xxx.195)

    김근태선생님 생각하면 마음이 아파요.
    이분 돌아가시고 정말 며칠은 심하게 화가 났었어요.
    이사회에...

    고문받고 나서 의연하게 고문을 폭로하던 모습 인재근여사가
    기억납니다. 이런분들이 제대로 평가받고 잘 살아가는 세상이 되어야 하는데
    아직 우리사회가 뒤죽박죽인게 화나고 한스러워요.

    김근태선생님 죄송하고 속상하고 그런마음이 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44 미국 금리인상 & 해방후 인플레이션을 떠넘기고간 일본 #.. 1 06:38:02 337
1130643 비싼 차일수록 생명에 안전한가요? 4 06:12:44 604
1130642 초등생 왕따로 투신 3 세상에 06:07:38 1,298
1130641 기레기 기사 보기 싫으며 조선일보나 동아일보 봐야죠 21 신노스케 06:03:46 563
1130640 중국 챙두에서 하루 스탑오버 2 wsjhj 05:45:25 178
1130639 안희정 민주당 대표되면 정말 민주당지지율은 7 ㅇㅇㅇ 05:40:35 832
1130638 제자신이 더이상은 버티기힘들다라는 결론에 이르렀는데 우울증약 먹.. 8 ... 04:53:32 1,758
1130637 종현군..편안하길 바래요 4 04:27:59 975
1130636 서민정이 왕따당할때 도와줬자는 엘리자베스.. 2 04:25:51 3,134
1130635 아가 외출복 언제부터 필요한가요? 2 .. 04:18:02 161
1130634 나까무라홍? aaa 03:48:13 144
1130633 이방인 선우예권 편은 불편하네요 8 …. 03:18:18 2,098
1130632 냉동고기 요리할떄 어떻게 하나요? 1 슈퍼바이저 02:38:49 346
1130631 생활비 자꾸 줄이려는 남편 5 고민 02:27:47 1,769
1130630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3 ........ 02:21:06 304
1130629 중학생 아이 우울증 9 감사 02:15:48 1,493
1130628 스콘이 쓴 이유 가르쳐주세요 ㅠ.ㅠ 14 00 02:05:03 904
1130627 샤이니종현 13 .. 01:32:54 4,889
1130626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4 오늘 01:31:16 526
1130625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28 ㅇㅇ 01:25:02 3,857
1130624 브라탑 1 브라 01:20:26 444
1130623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2 .... 01:13:32 1,736
1130622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518
1130621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312
1130620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4 .. 00:50:39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