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손주한테마저 너무 냉정한 시어머니, 좀 이상한 것 같아요

....... | 조회수 : 1,984
작성일 : 2012-01-04 23:06:40

제 기억엔 할머니는 그저 자애로운눈빛으로

오랫만에 만날때마다 용돈 쥐어주시고

숨겨둔 맞난 과자들 주머니에 넣어주시고

제 이야기 다 들어주시며 역성들어주시고...

울 딸들 할머니

명절때만 보는데도 어찌 그리 험만 잡는지

게다가 뭐 하나 손녀들 위한답시고 주는 것 못 보았습니다.

세배돈 천원 정도는 주지요

이번에도 우리집에 오셨다가

일로 정신없는 저 대신

최근 일 관두고 6개월째 노는 남편이

밥해서 차려드리고 국 끓인 것 반찬한것 얻어드시고

10살짜리 손녀가 먹은 음식 식탁의 것 안 치운다고 잔소리에

종일 소파에 그림처럼 앉아 있기만 합니다.

심지어 아이들이 아파도

챙겨주지 않드라구요

참 이상하지 않나요?

그러면서

시부 1년넘게 입원중인데

형편 나쁘니 월마다 용돈에 병원비는 자식이 다 주는것 너무 당연하고

울 아이들 아기 때 단 한순간도 봐준적 없구요

항상 손님처럼 입만 벌리다가 가십니다.

키울때 아무 힘 안 들이고 중학교까지 밥만 먹이며 키우고

고입부터 타지로 보내버려 스스로 공부 마친 자식인데

너무 정이 메마른 성품이라서 그런건지 참 이해 안간답니다.

혼자만 아무 신경안쓰고 사는게 최고인가 봐요

그동안 그러려니 살았는데

이제 15년째 되니 짜증나고 너무 싫어지네요

IP : 58.140.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4 11:31 PM (220.77.xxx.34)

    정이 없으신 성품이신가봐요.남편분한테도 그러신지...
    아이들이 할머니에 기억하며 떠올릴 따뜻한 추억을 못만들테니 그것도 안타깝네요.

  • 2. 원글
    '12.1.4 11:36 PM (58.140.xxx.32)

    남편도 너무 냉정해요
    모자지간이 똑같은 것 같아요
    예민까다롭고 아이들한테까지도 너무 냉정해 기가 찰 정도구요
    남편도 받은 것 없이 커서
    당연히 아이들도 대충 키우려 해요
    피아노도 끊이라고 들볶으면서 지혼자 작년 2천만원을 쓰드라구요
    저는 뭐 벌레만도 못한 존재지요
    한없이 요구해요
    벌어오라고...

  • 3. 전라도말로
    '12.1.5 12:49 AM (220.118.xxx.111)

    독살시럽다고 했던것 같습니다.
    독살맞다.... 잔정,인정머리 없다 이말이 딱 생각나네요.

    근데 그 인생자체가 불쌍타 생각하시고 님과 아이들
    챙기세요.
    그런집은 혼자 살때가 편했다함서 독신에 대한
    향수를 떠올릴겁니다. 님앞으로 현금 최대한 많이 꼬길쳐두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95 참 못났다 ㅠㅠ 자유 08:45:07 1
1225794 아보카도!!!! 질긴 놈이 .. 08:44:50 12
1225793 변희재 구속영장 청구네요 이걸 어쩌나.. 08:44:26 16
1225792 북미회담은 꼭 성사되리라 봅니다 08:44:18 18
1225791 네이버 댓글...자괴감이 드네요. 15 ... 08:37:02 514
1225790 캡슐커피 중 최고 지존은 어떤건가요 1 캡슐 커피 .. 08:36:45 137
1225789 남과 북이 동시에 1 촛불 08:35:27 219
1225788 아~진짜 아침부터 눈물나네요 ㅠㅠ 9 평화여 오라.. 08:34:55 678
1225787 대통령이 문프님이라서 다행이에요 3 ... 08:31:50 275
1225786 지하철에서 미친X들 만났을때 대처법입니다 3 ㅋㅋ 08:31:40 430
1225785 손학규는 참 12 쯔읍 08:28:24 690
1225784 구글보이스 어찌 쓸수있나요 sos 08:28:06 47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1 ㅅㅇ 08:24:32 297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1 이쯤에서 08:23:37 150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1 ㅁㅁ 08:21:01 406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81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278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7 ... 08:17:30 477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23 문샬라 08:15:57 576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203
1225775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363
1225774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1 토닥토닥 08:10:33 78
1225773 자식이 이럴 때, 어떻게 반응 하시나요? 14 . . 08:09:49 1,015
1225772 전화, 편지 아니라고 트럼프가 무시할지도 1 ... 08:08:58 324
1225771 촛불집회 4 ... 08:05:15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