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손주한테마저 너무 냉정한 시어머니, 좀 이상한 것 같아요

....... | 조회수 : 2,013
작성일 : 2012-01-04 23:06:40

제 기억엔 할머니는 그저 자애로운눈빛으로

오랫만에 만날때마다 용돈 쥐어주시고

숨겨둔 맞난 과자들 주머니에 넣어주시고

제 이야기 다 들어주시며 역성들어주시고...

울 딸들 할머니

명절때만 보는데도 어찌 그리 험만 잡는지

게다가 뭐 하나 손녀들 위한답시고 주는 것 못 보았습니다.

세배돈 천원 정도는 주지요

이번에도 우리집에 오셨다가

일로 정신없는 저 대신

최근 일 관두고 6개월째 노는 남편이

밥해서 차려드리고 국 끓인 것 반찬한것 얻어드시고

10살짜리 손녀가 먹은 음식 식탁의 것 안 치운다고 잔소리에

종일 소파에 그림처럼 앉아 있기만 합니다.

심지어 아이들이 아파도

챙겨주지 않드라구요

참 이상하지 않나요?

그러면서

시부 1년넘게 입원중인데

형편 나쁘니 월마다 용돈에 병원비는 자식이 다 주는것 너무 당연하고

울 아이들 아기 때 단 한순간도 봐준적 없구요

항상 손님처럼 입만 벌리다가 가십니다.

키울때 아무 힘 안 들이고 중학교까지 밥만 먹이며 키우고

고입부터 타지로 보내버려 스스로 공부 마친 자식인데

너무 정이 메마른 성품이라서 그런건지 참 이해 안간답니다.

혼자만 아무 신경안쓰고 사는게 최고인가 봐요

그동안 그러려니 살았는데

이제 15년째 되니 짜증나고 너무 싫어지네요

IP : 58.140.xxx.32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4 11:31 PM (220.77.xxx.34)

    정이 없으신 성품이신가봐요.남편분한테도 그러신지...
    아이들이 할머니에 기억하며 떠올릴 따뜻한 추억을 못만들테니 그것도 안타깝네요.

  • 2. 원글
    '12.1.4 11:36 PM (58.140.xxx.32)

    남편도 너무 냉정해요
    모자지간이 똑같은 것 같아요
    예민까다롭고 아이들한테까지도 너무 냉정해 기가 찰 정도구요
    남편도 받은 것 없이 커서
    당연히 아이들도 대충 키우려 해요
    피아노도 끊이라고 들볶으면서 지혼자 작년 2천만원을 쓰드라구요
    저는 뭐 벌레만도 못한 존재지요
    한없이 요구해요
    벌어오라고...

  • 3. 전라도말로
    '12.1.5 12:49 AM (220.118.xxx.111)

    독살시럽다고 했던것 같습니다.
    독살맞다.... 잔정,인정머리 없다 이말이 딱 생각나네요.

    근데 그 인생자체가 불쌍타 생각하시고 님과 아이들
    챙기세요.
    그런집은 혼자 살때가 편했다함서 독신에 대한
    향수를 떠올릴겁니다. 님앞으로 현금 최대한 많이 꼬길쳐두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704 숙명여고 또있대요 갈수록 23:50:26 1
1312703 오늘 낮에 블라우스로 다녔더니 쳐다보더라구요 1 하늘 23:48:27 65
1312702 성당 자매님들. 물어보고 싶은게 있어서요 1 첫 위령미사.. 23:47:09 56
1312701 (리스인 분들만)최장 몇년간 이혼안하고 살 수 있을까요 1 궁금해요 23:47:03 77
1312700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 1 ... 23:45:35 51
1312699 이 남자의 심리는 뭘까요? 3 rrrr 23:43:43 135
1312698 늙은 사랑 3 병임 23:40:23 200
1312697 박일도가 누군지 밝혀졌나요? 23:39:54 101
1312696 문통 & 교황...사진 보세요 1 ;;; 23:39:26 339
1312695 우리나라 남자들 바뀌긴 했네요 1 .. 23:39:02 190
1312694 2월 대만은 어떤가요? 1 ,, 23:38:52 39
1312693 밥블레스유 진짜 재미없네요 5 ㅁㅁㅁ 23:34:15 691
1312692 해투에 정선희 나오네요 16 .. 23:31:16 901
1312691 엄마가 고양이랑 싸우고 계셨어요. 11 친정엄마 23:29:33 899
1312690 원전 부실부품 알고도 쓴 정황..."피해액 5조&quo.. 어쩐지. 23:28:38 91
1312689 웹소설 등단은 어찌하나요? 알려주세요 23:25:51 91
1312688 심리상담 5 자유 23:25:12 192
1312687 마성의 기쁨은 최진혁 얼굴나올때만 봐요ㅋㅋ 6 Gd 23:22:44 275
1312686 박일도~~~~~~~~~~!!!!! 7 돗자리 23:18:54 779
1312685 이음식 어떻게 다른가요? 1 블루커피 23:16:50 145
1312684 가을옷 몇벌이나 제대로 입어보고 넘어가셨나요 4 마음 23:16:45 507
1312683 오늘의 탐정 4 MandY 23:12:38 339
1312682 조금 전에 삭제한 남편을 교통 사고로 먼저 보냈다는 글, 독하.. 12 탐욕 23:08:28 2,429
1312681 금욕생활중인데 야한 꿈 꿔요 7 목석 23:08:05 908
1312680 자동차 사고 관련 질문드려요 1 ㅠㅠ 23:04:35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