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09년생 아기들 다들 어린이집 보내실건가요??

아기엄마... | 조회수 : 2,486
작성일 : 2012-01-04 00:02:32

올해 09년생까지는 전부 무상지원 된다고 하더라고요..

 

부라 부랴 어린이집가봤더니... 벌써 상담 많이 하고 갔더라고요..

 

큰아이는 이제 6살 되니깐 지원 안되고요.. 거기가 큰아이 다니는 곳이 유치원쪽이 아니라 둘째를 같이 보내면

 

둘째 지원이 안됩니다..

 

지원 안될때는 지원만 되면 보내야지 했다가..

 

막상 지원된다고 보낼려고 하니.. 아직 말도 제대로 못하는 9월생인데.. 쉽게 보내겠다고 또 마음의 결정이 안되네요..

 

주위에 양가 어른 아무도 없어 두 아이 혼자 키워서 지긋지긋할만도 하면서..

 

큰아이를 4돌 지나서 5살에 처음 기관이라는 곳 유치원에 보냈더니.. 적응도 쉽게 하고 갔다와서 유치원 생활도 잘 전해주고 하니 안심이 되고 그랬어요..

 

그런데.. 둘째는 27개월인데도 아직 엄마, 아빠 딱 2마디 밖에 못하고..(이게 제일 큰 걱정이예요)

 

 둘째라는 이유에 마냥 어리게만 보이고..

 

오빠랑 같은 유치원에도 못낸다고 생각하니.. 불안도 하고..

 

원래 5살 되어서 오빠랑 같은 유치원 보낼거라 생각하고있었는 데..

 

이런걱정 다 기우인거 알지만.. 그래도 고민이네요..

 

처음에는 분명 안간다고 몇주간 울겠죠..

 

말 못해도 유치원갈까 하면.. 그저 ~빠~빠 하거든요..(오빠라는 뜻이예요.. ) 오빠랑 같이 갈거라고 믿고 있는 데..

 

큰아이, 둘째 같이 데리고 가정어린이집 알아보러 2군데 갔는 데..

 

큰아이가 두번째로 가라고.. 거기가 동생이 더 좋아하는 것 같더라고.. 그러면서.. 그냥 5살 되어서 자기랑 같은 유치원 보내라고.. 내가 지켜 준다고 하는 데.. 마음이 그래요..

 

 

 

 

 

 

IP : 1.240.xxx.169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윌스맘
    '12.1.4 12:07 AM (115.126.xxx.140)

    우리는 아직 안보내려고요.
    아이가 집에 있는걸 더 좋아해서요.
    작년에 삼개월 보내봤는데
    학을떼게 싫어하더라고요. ㅜㅜ

  • 2. 오오
    '12.1.4 12:11 AM (110.70.xxx.64)

    저희는 둘째라 보냅니다 3월부터가는데 보육료지원은 처음 듣는얘기네여 확정이된건가요??

  • 3. 애기엄마
    '12.1.4 12:12 AM (211.207.xxx.83)

    09년 7월생인데요. 전 내년 3월부터 보내요.
    원래 지원 대상아니었고 지원대상아니었을때부터 보내려고 작년 가을쯤 등록했네요.
    둘째 계획중인 이유가 가장 컸고요. 둘째때도 예상되는 폭풍 입덧때문에 ㅠㅠ
    애기 친구들이 전부 어린이집을 다니니깐 우리애도 다니고 싶다고 말하더라고요.
    그리고 두번째 이유는 저희 지역만 그런건지, 어린이집 입학 나이인 4살을 넘긴 5살때 입학이 너무너무너무 어려워요 ㅠㅠ5살 입학이 4살 입학보다 훨씬 훨씬 어려워서 어쩔수없이 보내기로 햇네요.
    아직 둘째가 생긴게 아니라.. 하원 시간은 유두리 있게 조절 하려고요.

  • 4. 하하
    '12.1.4 12:13 AM (59.29.xxx.124)

    첫째 10년생인데 보내려구요. 시댁서도 보내라 하시고, 주변 또래엄마들도 많이들 보내네요.

    저도 숨통좀 트이구요. 아이가 잘 적응했음 좋겠네요^^

  • 5. 전업이면
    '12.1.4 12:21 AM (119.202.xxx.124)

    전업이면 1년 더 데리고 있으세요.
    돈 몇푼에 좌지우지 할 일이 아닙니다.
    어린이집 보내면 감기 달고 삽니다. 잘못하면 폐렴도 되구요.
    만3세 이상 즉 우리나이로 5세 정도 되니 저항력이 생겨서 좀 덜하더군요.
    전 직장맘이라 할 수 없이 보냈지만요......
    애도 엄마도 많이 힘듭니다.
    엄마 좀 편하자고 애 고생시키지 마세요.

  • 6. 전업이면
    '12.1.4 12:22 AM (119.202.xxx.124)

    만약 보내시게 되면 점심만 먹여서 일찍 데리고 오는 쪽으로 하세요.
    힘든 날은 쉬게 하시고요

  • 7. 원글이..
    '12.1.4 12:29 AM (1.240.xxx.169)

    보육료지원은 확정되었더라고요.. 전부 무상.. 그러니.. 괜시리 혹해서.. 고민 만땅입니다..

  • 8. ,,,
    '12.1.4 12:31 AM (216.40.xxx.44)

    솔직히 만3세도 어려요.
    제가 일했었어요. 근데..아무리 청결하게 한다해도 결국 공동시설이고,, 엄마들 아시잖아요. 애들은 아무리 씻겨도 금새 다시 묻히고, 서로 묻히고.. 수족구, 장염, 열감기, 뇌수막염.. 아이들이 하나가 아프면 줄줄이 아프고.. 너무 맘 아파요. 그래도 직장맘님들은 할수없이 보냅니다. 아무리 제가 봐줘도 아프면 아이들이 힘들어요.

    엄마가 전업맘이라면.. 한 6살까진 데리고 있으세요.
    아이가 면역력이 아무리 좋아도, 주변에서 옮기면 그냥 옮고 다같이 아파요.

  • 9.
    '12.1.4 12:50 AM (114.206.xxx.46)

    3월에 보내기로 했어요. 09년 8월생인데요... 어느순간.. 힘든저녁.. 제가 아이한테 짜증내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서.. 보내야 겠구나 싶었어요. 작년 여름에 미리 대기 걸어뒀네요.
    말을 좀 일찍부터 잘 했던편이라 더 결정하기가 쉬었었는데..또래엄마들중 말이 늦은경우는 고민을 더 많이 하더라구요.

  • 10. ...
    '12.1.4 12:59 AM (1.240.xxx.169)

    둘째라도 둘째 같지 않게.. 아기같기만 해서.. 말도 못하고.. 그렇다고 잘 놀아 주지도 못하면서.. (그러나 화는 안냅니다.. ) 맨날 빨래나 청소나 같이 하고.. 기껏해봐야 책이나 읽어주는 게 다이고..

    그래도 안보내는 쪽으로 마음을 정해야 하는 데.. 첫아이를 키워 봐서도.. 그걸 알면서..

    이제 좀 쉬고 싶다는 얄팍한 생각에.. 1년만 더 참으면 될것을..그러면서도.. 반일반 2시에 데리고 오면 괜찮을 것 같아도.. 모르겠어요..

    고민이네요..

  • 11. 냉탕열탕
    '12.1.4 1:51 AM (211.234.xxx.69)

    전 09년 1월생인데 전업이라 그냥 1년 더 데리고있다가 내년에 유치원 바로 보내려구요.
    같이 있어도 그닥 힘들지않고 집에서도 잘 놀거든요...

  • 12. 새우맛있네
    '12.1.4 10:22 AM (112.148.xxx.143)

    전 보내요. 09년 3월 생 지금도 보내고 있구요. 저희 둘쨰는 잠도 10시간 밖에 안 자고, 하루종일 엄마랑 뭔가 해야하고, 제가 무슨 일을 하는 걸 못봐요. 빨래 설겆이 청소하고 있음 놀자고 그러고, 밥 먹는 것도 못보고, 화장실가는 것도 못보고, 쉬는 것도 못보고, 누워있는 것도 못보고요. 날 좋을 떈 하루종일 놀이터 나가서 놀다 또 들어와 책도 읽다 하지만 너무 힘드니 우울증이 와서...

    데리고 있을 수 있음 데리고 있는게 제일 좋은듯해요.

  • 13. ////
    '12.1.4 10:33 AM (121.160.xxx.81)

    09년 7월생인데 12월부터 보냈어요. 3월 출산이거든요.
    말도 잘하고 기저귀도 다 떼서 안심하며 보내요. 첫주는 헤어질때 울고, 둘째주는 안울고 셋째주는 잘가더니 신정때 친척집 다녀오고는 또 울거나 안가겠다고....
    막상 가면 재밌었다고 더 늦게 데리러왔으면 해요.
    근데 말 잘 못하는 아이라면 더 데리고 있겠어요. 만3세부터 다니는게 좋다하니 1년쯤 뒤에 생각할 듯.
    전 출산땜에 어쩔수없겠지만....
    참고로 09년생은 올해는 지원받지만 내년에는 지원 못받아요. 0~2세도 아니고, 누리과정도 내년에 만4세부터 하고 만3세니까요.

  • 14. 망탱이쥔장
    '12.1.4 1:55 PM (218.147.xxx.185)

    나라가 미쳐가는데 문제.... 정말 전공자로서 너무너무 슬픈 현실이에요...미래를 생각하셔서 정말 전업맘들은 제발 적어도 3돌 이후에 보내세요~~~제 1 양육자와의 애착, 정말 평생 가는겁니다~~~~!!!!!!! 아흑. 이놈의 미친 정부때메 걱정이 또 늡니다~~~ ㅠㅠㅠㅠㅠㅠ
    잠시 엄마편하자고 좀 커서 몇배로 힘들어집니다~~~~~ 어린이집 잠깐 다녀봤어요. 절대로 집, 엄마가 나아요!!!!!

  • 15. 음...
    '12.1.4 4:48 PM (220.71.xxx.35)

    망탱이쥔장님, 무슨말씀이셔요?
    어린이집이 무슨 고아원입니까?

    맡겨도 하루 종일맡기는거 아니잖아요

    전 아이 둘다 어린이집에서 오륙년씩 키웠지만 초등아이들 저와 애정이 철철 넘칩니다.
    엄마의 처지와 성격이 문제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553 액세서리로 쓰던 목걸이 뒷고리가 고장났어요. ㅇㅇ 18:40:12 12
1312552 롤렉스와 경기부진맞나요? 2 롤렉스 18:38:25 85
1312551 아이는 막장?인데 엄마는 평안한분 있나요? 진짜궁금 18:37:31 70
1312550 초2. 북한산 코스 어디가 좋을까요? 2 북한산 18:35:25 28
1312549 시댁만 생각하면 울화가 치밀어요 ㅇㅇㅇ 18:34:34 200
1312548 옷끈을 리본처럼 매다/머리묶다를 영어로 뭐라하나요 영어 18:33:42 45
1312547 혹시 공매차량 어찌 구입하는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1 차사기 18:28:06 45
1312546 오징어, 살릴까요 버릴까요? 6 ㅇㅇ 18:21:58 331
1312545 끼니때 배 안고파도 식사하세요? 2 문제야문제 18:20:06 377
1312544 지붕을 뚫다 영어로 어떻게 말하나요? 2 ㅇㅇ 18:19:52 235
1312543 교육부 헛 짓... 유은혜 표 교육부 웃기지도 않네요 3 교귱 18:18:02 382
1312542 저녁먹고나서 후의 시간 1 ... 18:17:37 151
1312541 방탄 노래 제목 좀 찾아주세요 3 bts 18:12:46 216
1312540 미국에서 한국인한테 사기당한 스토리 한번 풀어봐요 ㅇㅇ 18:10:13 386
1312539 미스터 선샤인 보고 공부하고 싶어졌어요 2 모야 18:05:48 503
1312538 녹말가루로 찹쌀풀 만들어도 될까요? 5 김치성공 18:05:31 135
1312537 어린이 요가 시키시는분 계신가요 유연성 17:59:10 91
1312536 예쁜 노트가 있다면 어떤 용도로 쓸까요 8 Dd 17:55:02 297
1312535 당뇨식사문의입니다 4 당뇨 17:50:44 454
1312534 에어프라이어 도착했데요 8 그런사람 17:47:20 766
1312533 저도 능력자님들 영문 봐주세요. ㅠ 궁금 17:47:16 131
1312532 다른 나라에도 우리처럼 맘카페가 있을까요? 2 ,, 17:46:30 227
1312531 배우자 외모,키..정말 중요합니다. 37 ... 17:46:10 2,815
1312530 마트에서 숙주를 사왔는데.. 뭐해 먹으면 좋을까요? 10 숙주 17:45:08 514
1312529 대구에 친절하게 가르쳐주는 운전학원있나요? 6 ㅇㅇ 17:41:35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