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고양이도 강쥐처럼 모래없이 화장실서 볼일 보기도 하나요

.. | 조회수 : 1,743
작성일 : 2012-01-02 14:56:42

아래 고양이  입양 사이트 문의한 사람예요.

답글 주신님들 고맙습니다.

 

지식in검색하다 보니

모래없이 화장실에서 볼일 보는 고양이를 키우는 분들이 있던데

이게 가능한건가요.

 

고등학교때  키워본 기억이 있는데 모래에서만 쌌거든요.

그때 모래가 날려서 좀  안좋다 했는데

세상에 화장실서 그냥 보는  냥이가 있다니^^

 

그리고  볼일보고 나올때 모래 날림은 좋은 모래 쓰면 좀 덜한가요.

하도  오래전에 키워서 가물가물.

IP : 122.40.xxx.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훨훨불나방
    '12.1.2 3:02 PM (1.176.xxx.94)

    네...모래 없이도 화장실 구석에 가서 응가 해요~^^

  • 2. -_-
    '12.1.2 3:03 PM (61.38.xxx.182)

    http://blog.naver.com/basic0360/140141123203

    http://blog.naver.com/sanbonkw/30077944709

    이두가지 훈련을 시키면 딱인데요 ㅎ

  • 3. 야옹야옹2
    '12.1.2 3:05 PM (112.216.xxx.98)

    훈련으로 가능하긴 하지만 고양이가 굉장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그거 훈련시키다가 스트레스로 방광염 걸리는 고양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어요.

    별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사람에게만 편한 방법이에요. 게다가 고양이와 변기를 공유하는게 사람에게도 그닥 좋지 않습니다...

  • 4. ....
    '12.1.2 3:05 PM (121.160.xxx.81)

    저도 고양이 키웝봤지만 모래에서 싸던 애를 훈련시켜서 하는 건 스트레스 받을 거 같아요.
    어미 고양이가 사람변기에 싸는 경우 아기 고양이도 자연스레 배워서 입양된 후 계속 변기에서만 싸는 건 주변에서 봤어요.

  • 5. 야옹야옹2
    '12.1.2 3:05 PM (112.216.xxx.98)

    아.. 제가 올린 댓글의 경우는 화장실 바닥이 아닌 사람 변기에서 용변을 보게 하는 훈련의 경우입니다.

  • 6. 저는
    '12.1.2 3:06 PM (210.92.xxx.184)

    고냥이랑 같이 산지 8년차인데요... 처음엔 에버크린같은 모래를 썼었는데 온집안에 모래날리고... 냄새도 저랑 맞지가 않아서 톱밥모래로 바꿔줬어요... 그런데 톱밥모래도 처음엔 덩어리였다가 쉬아와 만나면 가루가 되거든요...마찬가지로 날리더라구요...
    그래서 몇년전에 큰맘먹고 유니참화장실로 바꿨어요...그뒤로 새로운 세상이 열렸네요...유지비가 조금 들긴하지만 집안에 모래먼지 안날리니 이렇게 좋을수가 없어요...모래먼지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시면 유니참화장실도 알아보세용

  • 7. 인간화장실변기사용 훈련실패후
    '12.1.2 3:06 PM (203.247.xxx.210)

    자기가 내키는 구석에 눕니다ㅠㅠ
    구석 아닌데다가도 눕니다
    이불 위가 좋다하는 때도 있습니다;;;

  • 8. 모래없이
    '12.1.2 3:17 PM (119.197.xxx.71)

    한번 시켜봤는데 어떻게든 파서 묻고싶은 본능에 안타깝게 긁어대는게 안쓰러워 다시 모래 해줬더니
    신명나게 파더군요.

  • 9. 원글
    '12.1.2 3:37 PM (122.40.xxx.41)

    세상에 이런 아이도 있네요.
    이건 정말 드문 경우인거죠?
    http://roripia.blog.me/50114282196

  • 10. 길에서 모셔 온지 10년
    '12.1.2 3:43 PM (180.67.xxx.14)

    얼떨결에 집안에 들이느라 용품이 없어서 급한데로 신문지 위에 볼일을 보게 했더니 평생 안바뀌네요....
    포도상자 같은 낮은 박스에 신문지를 각을 잡아 접어 넣어 사각 티슈(주유소용) 두어장 깔아주면 쉬하면서
    흡수를 해줘 발에 안묻어요. 싼 후에 위에 젖어있는 신문 몇장만 걷어내고 다시 티슈 깔아 놓기를 반복...
    집에서 신문도 안보는 관계로다 회사 사무실에서 신문 조달하고 있어요.(영락없이 폐지파는 모드)
    본의아니게 참 없어 보여서 그나마 박스겉면을 예쁜 씨트지로 도배해 줬네요....-.-;
    저도 고양이 용품점에 파는 예쁜 화장실에 모래를 써보고 싶었는데 어르신이 거부해서 절때 못써요...ㅠ.ㅜ
    저를 별 별 방법으로 고생시키는걸 즐기는 아주 나쁜놈입니다. 아니,, 나쁜 어르신 입니다.

  • 11. 모리맘
    '12.1.2 4:27 PM (111.118.xxx.199)

    고양이 두 마리 키우는데요.. 그중 한 녀석이 욕조 물 내려가는 구멍에다 (얼마나 조준도 잘하는지 ㅋㅋ) 쉬야하고 대로는 응아도 해요.. 냄새는 나지만 물로 금방 씻어내면 되고 처음엔 혼내다가-지들 화장실이 있으미까요- 생각해보니 기특해서 나머지 한 녀석도 아예 똑같이 해주었으면 하고 바랍ㄴ답니다.. 이젠 변기에다 해주었으면 하는 간 큰 바램까지 생긴답니다.. ㅋㅋ

  • 12. 댓글
    '12.1.2 4:39 PM (125.141.xxx.193)

    너무들 웃겨요. 혼자 낄낄대고 있네요. 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043 먹을게 없으니 냉장고 파먹기가 되네요.. dd 15:16:56 57
1128042 한국인들 성격 너무 급하지 않나요 1 ... 15:16:33 41
1128041 다낭 연합상품 여행 15:15:46 25
1128040 로마 vs 마드리드 vs 런던 1 어디 15:14:34 31
1128039 내가 들어가니 코스피지수가..20이나 떨어지네 으핫 15:14:17 40
1128038 9월에 릴리안 생리대 접수한거 아직도 환불 못받았어요 2 황당. 15:11:28 47
1128037 자녀가 공부를 잘해도 속썩이나요 2 ㅇㅇ 15:08:05 222
1128036 검찰, 최순실에 징역 25년 및 벌금 1185억 구형(1보) 17 고딩맘 15:07:54 780
1128035 화장품 동물실험하는 이유가 있나요...? 3 원글 15:06:51 101
1128034 이런 전화 받아 보셨나요? 1 겨울 15:05:08 105
1128033 우동생각나네요 미조술 15:00:54 75
1128032 강경화 장관님 따님 국적 문제는 괜찮지 않나요? 13 개념 15:00:39 248
1128031 조부모 육아도움 받다가 독립한 선배언니들 용기를 주세요 할수있다 14:58:15 152
1128030 저층 매도해 보신 분 얼마나 걸리셨어요? 7 궁금 14:51:34 431
1128029 최순실이 무기30년이상 안나오면 촛불듭시다! 15 제안 14:50:14 604
1128028 우병우 눈 알 힘 안 풀렸는데요? 7 뒤캐는넘 14:50:01 587
1128027 그네어와 순실어? ㄱㄴㄷ 14:47:54 66
1128026 롱패딩 지퍼 아래위로 열수있는것 잠그질 못하고 있어요 ㅠ 2 어리버리? 14:47:11 237
1128025 어제 뉴스룸-중 언론,사드 의식한 계산된 태도?…내일 한·중 정.. 상황 14:45:23 80
1128024 라이브)뉴비씨인터뷰ㅡ최재성 2 문통지킴이최.. 14:41:22 131
1128023 빙판길에 넘어지는 순간 덜다치는 요령이 있을까요. 12 개굴개굴 14:41:21 432
1128022 비강남 아파트 분양권 27억 15 한남동 14:41:19 945
1128021 아파트 커뮤니티의 갑질 아줌마ㅠ 어쩌죠? 도와주세요^^ 16 알바짤림 14:36:29 992
1128020 추운 겨울에 땡기는 음식 뭐가 있나요? 4 겨울 14:27:24 368
1128019 법인 사업체 접을 때 남은 돈은 그냥 대표가 가지나요? 1 유니 14:24:46 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