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양이도 강쥐처럼 모래없이 화장실서 볼일 보기도 하나요

.. | 조회수 : 1,772
작성일 : 2012-01-02 14:56:42

아래 고양이  입양 사이트 문의한 사람예요.

답글 주신님들 고맙습니다.

 

지식in검색하다 보니

모래없이 화장실에서 볼일 보는 고양이를 키우는 분들이 있던데

이게 가능한건가요.

 

고등학교때  키워본 기억이 있는데 모래에서만 쌌거든요.

그때 모래가 날려서 좀  안좋다 했는데

세상에 화장실서 그냥 보는  냥이가 있다니^^

 

그리고  볼일보고 나올때 모래 날림은 좋은 모래 쓰면 좀 덜한가요.

하도  오래전에 키워서 가물가물.

IP : 122.40.xxx.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훨훨불나방
    '12.1.2 3:02 PM (1.176.xxx.94)

    네...모래 없이도 화장실 구석에 가서 응가 해요~^^

  • 2. -_-
    '12.1.2 3:03 PM (61.38.xxx.182)

    http://blog.naver.com/basic0360/140141123203

    http://blog.naver.com/sanbonkw/30077944709

    이두가지 훈련을 시키면 딱인데요 ㅎ

  • 3. 야옹야옹2
    '12.1.2 3:05 PM (112.216.xxx.98)

    훈련으로 가능하긴 하지만 고양이가 굉장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그거 훈련시키다가 스트레스로 방광염 걸리는 고양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어요.

    별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사람에게만 편한 방법이에요. 게다가 고양이와 변기를 공유하는게 사람에게도 그닥 좋지 않습니다...

  • 4. ....
    '12.1.2 3:05 PM (121.160.xxx.81)

    저도 고양이 키웝봤지만 모래에서 싸던 애를 훈련시켜서 하는 건 스트레스 받을 거 같아요.
    어미 고양이가 사람변기에 싸는 경우 아기 고양이도 자연스레 배워서 입양된 후 계속 변기에서만 싸는 건 주변에서 봤어요.

  • 5. 야옹야옹2
    '12.1.2 3:05 PM (112.216.xxx.98)

    아.. 제가 올린 댓글의 경우는 화장실 바닥이 아닌 사람 변기에서 용변을 보게 하는 훈련의 경우입니다.

  • 6. 저는
    '12.1.2 3:06 PM (210.92.xxx.184)

    고냥이랑 같이 산지 8년차인데요... 처음엔 에버크린같은 모래를 썼었는데 온집안에 모래날리고... 냄새도 저랑 맞지가 않아서 톱밥모래로 바꿔줬어요... 그런데 톱밥모래도 처음엔 덩어리였다가 쉬아와 만나면 가루가 되거든요...마찬가지로 날리더라구요...
    그래서 몇년전에 큰맘먹고 유니참화장실로 바꿨어요...그뒤로 새로운 세상이 열렸네요...유지비가 조금 들긴하지만 집안에 모래먼지 안날리니 이렇게 좋을수가 없어요...모래먼지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시면 유니참화장실도 알아보세용

  • 7. 인간화장실변기사용 훈련실패후
    '12.1.2 3:06 PM (203.247.xxx.210)

    자기가 내키는 구석에 눕니다ㅠㅠ
    구석 아닌데다가도 눕니다
    이불 위가 좋다하는 때도 있습니다;;;

  • 8. 모래없이
    '12.1.2 3:17 PM (119.197.xxx.71)

    한번 시켜봤는데 어떻게든 파서 묻고싶은 본능에 안타깝게 긁어대는게 안쓰러워 다시 모래 해줬더니
    신명나게 파더군요.

  • 9. 원글
    '12.1.2 3:37 PM (122.40.xxx.41)

    세상에 이런 아이도 있네요.
    이건 정말 드문 경우인거죠?
    http://roripia.blog.me/50114282196

  • 10. 길에서 모셔 온지 10년
    '12.1.2 3:43 PM (180.67.xxx.14)

    얼떨결에 집안에 들이느라 용품이 없어서 급한데로 신문지 위에 볼일을 보게 했더니 평생 안바뀌네요....
    포도상자 같은 낮은 박스에 신문지를 각을 잡아 접어 넣어 사각 티슈(주유소용) 두어장 깔아주면 쉬하면서
    흡수를 해줘 발에 안묻어요. 싼 후에 위에 젖어있는 신문 몇장만 걷어내고 다시 티슈 깔아 놓기를 반복...
    집에서 신문도 안보는 관계로다 회사 사무실에서 신문 조달하고 있어요.(영락없이 폐지파는 모드)
    본의아니게 참 없어 보여서 그나마 박스겉면을 예쁜 씨트지로 도배해 줬네요....-.-;
    저도 고양이 용품점에 파는 예쁜 화장실에 모래를 써보고 싶었는데 어르신이 거부해서 절때 못써요...ㅠ.ㅜ
    저를 별 별 방법으로 고생시키는걸 즐기는 아주 나쁜놈입니다. 아니,, 나쁜 어르신 입니다.

  • 11. 모리맘
    '12.1.2 4:27 PM (111.118.xxx.199)

    고양이 두 마리 키우는데요.. 그중 한 녀석이 욕조 물 내려가는 구멍에다 (얼마나 조준도 잘하는지 ㅋㅋ) 쉬야하고 대로는 응아도 해요.. 냄새는 나지만 물로 금방 씻어내면 되고 처음엔 혼내다가-지들 화장실이 있으미까요- 생각해보니 기특해서 나머지 한 녀석도 아예 똑같이 해주었으면 하고 바랍ㄴ답니다.. 이젠 변기에다 해주었으면 하는 간 큰 바램까지 생긴답니다.. ㅋㅋ

  • 12. 댓글
    '12.1.2 4:39 PM (125.141.xxx.193)

    너무들 웃겨요. 혼자 낄낄대고 있네요. 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29 잠시후 주진우 ㅡ 스트레이트 시작합니다 ~~~~ 한바다 23:03:34 0
1227328 11시 기도합니다 마그네슘철분.. 23:02:44 39
1227327 극장에서 파는 팝콘에 뚜껑 있는거 아셨어요? ... 23:02:32 29
1227326 슈가맨 보세요 ^^ 솔리드 ^^ 23:02:30 26
1227325 칼국수 면으로 한 콩국수에 빠졌어요 P 23:01:46 37
1227324 정의당 하는짓 좀 보세요. 허허 23:01:33 81
1227323 이혼후 사춘기아들 아빠랑 지내게 할지 . 1 고민 23:01:33 71
1227322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합니다. (조금만 더하면 20만) 청원진행중 23:01:21 45
1227321 이런경우 부모님에게 돈을 좀 드려야 될까요? 3 나밍 22:54:37 352
1227320 양승태 대법, 청와대 ‘눈치’에 일제 징용 피해자 외면했나 snowme.. 22:54:34 127
1227319 [속보] 성김, 실무회담차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답니다. 5 .... 22:54:01 815
1227318 방귀 남앞에서 한번도 뀌어본적 없는 분 계신가요? 2 .... 22:53:01 191
1227317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3 ㅠㅠ 22:51:39 241
1227316 오늘 구의원관련 여론조사 전화를 받았어요 ?? 22:50:00 49
1227315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1 제가 예민한.. 22:49:20 149
1227314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8 나라 22:48:08 792
1227313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3 기도하라 22:44:02 602
1227312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16 ... 22:43:18 672
1227311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3 궁금 22:42:36 214
1227310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7 .. 22:37:09 967
1227309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11 진짜 22:36:02 722
1227308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609
1227307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1,056
1227306 좋은 강의 1 22:28:55 198
1227305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3 무법변호사 22:28:43 1,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