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양이도 강쥐처럼 모래없이 화장실서 볼일 보기도 하나요

.. | 조회수 : 1,809
작성일 : 2012-01-02 14:56:42

아래 고양이  입양 사이트 문의한 사람예요.

답글 주신님들 고맙습니다.

 

지식in검색하다 보니

모래없이 화장실에서 볼일 보는 고양이를 키우는 분들이 있던데

이게 가능한건가요.

 

고등학교때  키워본 기억이 있는데 모래에서만 쌌거든요.

그때 모래가 날려서 좀  안좋다 했는데

세상에 화장실서 그냥 보는  냥이가 있다니^^

 

그리고  볼일보고 나올때 모래 날림은 좋은 모래 쓰면 좀 덜한가요.

하도  오래전에 키워서 가물가물.

IP : 122.40.xxx.4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훨훨불나방
    '12.1.2 3:02 PM (1.176.xxx.94)

    네...모래 없이도 화장실 구석에 가서 응가 해요~^^

  • 2. -_-
    '12.1.2 3:03 PM (61.38.xxx.182)

    http://blog.naver.com/basic0360/140141123203

    http://blog.naver.com/sanbonkw/30077944709

    이두가지 훈련을 시키면 딱인데요 ㅎ

  • 3. 야옹야옹2
    '12.1.2 3:05 PM (112.216.xxx.98)

    훈련으로 가능하긴 하지만 고양이가 굉장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그거 훈련시키다가 스트레스로 방광염 걸리는 고양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어요.

    별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사람에게만 편한 방법이에요. 게다가 고양이와 변기를 공유하는게 사람에게도 그닥 좋지 않습니다...

  • 4. ....
    '12.1.2 3:05 PM (121.160.xxx.81)

    저도 고양이 키웝봤지만 모래에서 싸던 애를 훈련시켜서 하는 건 스트레스 받을 거 같아요.
    어미 고양이가 사람변기에 싸는 경우 아기 고양이도 자연스레 배워서 입양된 후 계속 변기에서만 싸는 건 주변에서 봤어요.

  • 5. 야옹야옹2
    '12.1.2 3:05 PM (112.216.xxx.98)

    아.. 제가 올린 댓글의 경우는 화장실 바닥이 아닌 사람 변기에서 용변을 보게 하는 훈련의 경우입니다.

  • 6. 저는
    '12.1.2 3:06 PM (210.92.xxx.184)

    고냥이랑 같이 산지 8년차인데요... 처음엔 에버크린같은 모래를 썼었는데 온집안에 모래날리고... 냄새도 저랑 맞지가 않아서 톱밥모래로 바꿔줬어요... 그런데 톱밥모래도 처음엔 덩어리였다가 쉬아와 만나면 가루가 되거든요...마찬가지로 날리더라구요...
    그래서 몇년전에 큰맘먹고 유니참화장실로 바꿨어요...그뒤로 새로운 세상이 열렸네요...유지비가 조금 들긴하지만 집안에 모래먼지 안날리니 이렇게 좋을수가 없어요...모래먼지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시면 유니참화장실도 알아보세용

  • 7. 인간화장실변기사용 훈련실패후
    '12.1.2 3:06 PM (203.247.xxx.210)

    자기가 내키는 구석에 눕니다ㅠㅠ
    구석 아닌데다가도 눕니다
    이불 위가 좋다하는 때도 있습니다;;;

  • 8. 모래없이
    '12.1.2 3:17 PM (119.197.xxx.71)

    한번 시켜봤는데 어떻게든 파서 묻고싶은 본능에 안타깝게 긁어대는게 안쓰러워 다시 모래 해줬더니
    신명나게 파더군요.

  • 9. 원글
    '12.1.2 3:37 PM (122.40.xxx.41)

    세상에 이런 아이도 있네요.
    이건 정말 드문 경우인거죠?
    http://roripia.blog.me/50114282196

  • 10. 길에서 모셔 온지 10년
    '12.1.2 3:43 PM (180.67.xxx.14)

    얼떨결에 집안에 들이느라 용품이 없어서 급한데로 신문지 위에 볼일을 보게 했더니 평생 안바뀌네요....
    포도상자 같은 낮은 박스에 신문지를 각을 잡아 접어 넣어 사각 티슈(주유소용) 두어장 깔아주면 쉬하면서
    흡수를 해줘 발에 안묻어요. 싼 후에 위에 젖어있는 신문 몇장만 걷어내고 다시 티슈 깔아 놓기를 반복...
    집에서 신문도 안보는 관계로다 회사 사무실에서 신문 조달하고 있어요.(영락없이 폐지파는 모드)
    본의아니게 참 없어 보여서 그나마 박스겉면을 예쁜 씨트지로 도배해 줬네요....-.-;
    저도 고양이 용품점에 파는 예쁜 화장실에 모래를 써보고 싶었는데 어르신이 거부해서 절때 못써요...ㅠ.ㅜ
    저를 별 별 방법으로 고생시키는걸 즐기는 아주 나쁜놈입니다. 아니,, 나쁜 어르신 입니다.

  • 11. 모리맘
    '12.1.2 4:27 PM (111.118.xxx.199)

    고양이 두 마리 키우는데요.. 그중 한 녀석이 욕조 물 내려가는 구멍에다 (얼마나 조준도 잘하는지 ㅋㅋ) 쉬야하고 대로는 응아도 해요.. 냄새는 나지만 물로 금방 씻어내면 되고 처음엔 혼내다가-지들 화장실이 있으미까요- 생각해보니 기특해서 나머지 한 녀석도 아예 똑같이 해주었으면 하고 바랍ㄴ답니다.. 이젠 변기에다 해주었으면 하는 간 큰 바램까지 생긴답니다.. ㅋㅋ

  • 12. 댓글
    '12.1.2 4:39 PM (125.141.xxx.193)

    너무들 웃겨요. 혼자 낄낄대고 있네요. 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452 오늘은 낮에도 쌀쌀하네요 윗쪽 지방 14:14:41 18
1314451 자원봉사 할 때도 .. 14:11:29 23
1314450 생강차 한잔에 온몸에서 열이 불끈 나네요 ~ 1 와우 14:10:56 109
1314449 몽클레어 패딩 ... 14:08:28 119
1314448 직장생활 권태기 극복법들 좀 공유해주세요 단풍놀이가고.. 14:08:08 42
1314447 남자 반코트 소매길이 늘리는 수선 가능한가요? 반코트 14:07:43 20
1314446 (공부/취미등)하고싶은게많으신분들 다 하시나요? 2 나나 14:03:46 102
1314445 이런 무스탕 어디서 팔까요...ㅜㅜ 1 귀여워 14:03:18 199
1314444 답답 조윤희 14:03:07 47
1314443 정화조관련 아시는분 도와주세요 3 정화조 14:02:21 46
1314442 왜 우리 아이담임은 애들 통솔은 못하고 엄마들만 들들볶을까요.... 4 ㅁㅁ 14:01:33 338
1314441 실리콘도마 추천좀 해주세요^^ 살림꾼님들~.. 13:57:24 43
1314440 남편을 성공하게 해주는 여자사주가 있나요~? 7 ........ 13:56:13 541
1314439 제주에서 핑크뮬리 볼려면 어디로 가야하나요? 1 ... 13:53:59 103
1314438 유럽 4개국, 5개국 결정장애... 5 .. 13:52:35 140
1314437 신명나게노는것과 그냥 즐겁게 노는것이 의미상 2 oo 13:49:09 71
1314436 옆모습이 유독 예쁜미인의 특징이 뭔가요? 9 ........ 13:45:42 788
1314435 김어준이 소중한 이유... 26 .... 13:43:42 395
1314434 타이어가 구멍이.. 4 언니네 13:39:29 188
1314433 갑작스레 휴직한다면 최소 얼마전에 윗사람에게 알려야 할까요? 5 ... 13:36:40 296
1314432 시부모 앞에서 남편 설거지 시키는 거 아니다 10 mnm 13:35:59 783
1314431 어제 유근군 sbs 스페셜 봤어요 16 ... 13:35:56 1,387
1314430 소개팅 남자에게 잠수 거절 당했는데요 29 요안나 13:34:01 1,431
1314429 요양원 입소 후 거주지 이전? 지역의보 가입? 아시는 분 도와 .. 2 호빵걸 13:29:54 164
1314428 유방암 5년 후 완치후 정기검진 문의 다시 3 다시 13:28:35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