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법정스님의 의자

무소유 | 조회수 : 2,395
작성일 : 2012-01-02 00:30:13

오늘낮 EBS에서 다큐멘터리 <법정스님의 의자>보셨나요?

남편과 아이와 함께 봤는데...

아... 신년 벽두에 너무도 큰 감동에 중간중간 눈물 울컥하며 봤어요.

 

스님의 손은 참선과 공부를 하신 고승의 손이 아니라

노동으로 단련된 노인의 손이라고...

제자 한 명이 지옥 한 칸이라시며 제자 받는것에 대한 책임감으로 미루시며

당신 일상의 모든것 손수 하시다 어렵게 받아들였다던 제자들의 선사에 대한 추억과 그리움도

매화철엔 스님좋아하시는 매화차 올리고

스님이 가신 후에도 불일암 댓돌위에는 늘 정갈히 닦인 스님의 낡아 꿰맨 고무신...

불임암 오르는 대숲계단...

한 장면 한장면 카메라 들이대는 모든것이 그냥 작품이고 울림이었네요.

 

법정스님의 생전의 모습과 인터뷰...

무소유의 첫 인세 50만원 누런 봉투를 그대로 장준하선생님께 드린거

또 가난한 고학생들의 장학금을 대기위해 출판사에 인세를 독촉하셨던 일화며...

 

당신 자신은 가짐을 당하지 않기위해

무소유의 자유를 누리시며 모든 것을 주고 나누었지만

정작, 속가의 가족에게는 너무도 냉정하셨다던 대목에서도 눈물이 쏟아지고...

 

꼿꼿이 앉아 계시는 모습이며, 노승의 설법하시는 모습이며

청년의 기상과 맑은 눈빛 그대로인 이제는, 우리가 잃어버린 우리의 고승 법정스님의 일대기

그 어떤 영화보다 완성도 높고 울림이 있던 다큐멘터리라

극장에 상영해서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픈 프로그램이었어요.

 

이문세의 가로수 그늘아래 서면. 음악을 끝으로 마지막 타이틀 올라갈때까지

우리가족 모두 가슴 먹먹히 큰 감동이었던 <법정스님의 의자>

DVD 구해서 소장해야할것 같아요.

IP : 180.229.xxx.8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소유
    '12.1.2 12:55 AM (180.229.xxx.80)

    아, 지금 찾아보니...
    가 영화였네요.

    영화같은 다큐멘터리가 아닌 다큐멘터리 영화 -_-;

    울지마 톤즈를 만들었던 곳에서 만든 영화라는데, 역시나...

    저만 뒷북인가봐요.

    혹 못보신 분 있으시면 꼭 보세요.

    영화라니 영화로만 본다고해도 그 어떤 영화보다 더 큰 울림과 감동이 있는 영화였어요.

  • 2. 저도
    '12.1.2 1:02 AM (124.51.xxx.150)

    우연히 보다가 정말 많은 것을 느꼈어요.새해 첫 날에 감동적으로 본 법정스님의 의자
    올 한 해 좀더 간소하게 그리고 의미있게 살아야겠다는 다짐도 했네요.
    남편과 아들에게도 보여주어야겠어요.

  • 3. ..
    '12.1.2 1:10 AM (59.25.xxx.89)

    꼭 보고싶네요..
    언급하신 울지마 톤즈를 보고 마음에 깊은 감동을 받았었어요...
    전 카톨릭 신자입니다. 하지만 종교를 떠나서 법정스님을 마음 깊이 존경합니다.
    어찌보면 속세의 연을 멀리하고 자신의 내면을 닦고 정진하는 스님들의 삶이
    신부님들의 삶과 참으로 많이 닮아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혼탁한 세상에 아웅 다웅 살고 있지만...
    이런 훌륭하신 분들이 주시는 감동은 찌든 제 영혼을 조금이나마 맑게 해 주는 느낌이 듭니다.

  • 4. 새해엔
    '12.1.2 1:27 AM (114.207.xxx.163)

    법정 스님의 의자, 울지마 톤즈, 저도 꼭 볼께요

  • 5. 감동
    '12.1.2 2:27 AM (203.226.xxx.82)

    저두 그 방송 보았답니다.
    처음엔 새해 첫 날 법정스님에대해 왜 보여주지..그랬는데..정말 너무 큰 감동과 울림이었어요
    스님 마지막모습 다룰때 또 그 때 생각이나 너무 슬펐고,엔딩에서 가로수..음악듣고 하염없이 눈물흘렸네요..
    다시 삶을 돌아보고 새해에 또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를 생각해보게됐어요..

  • 6. 무소유..
    '12.1.2 2:17 PM (180.67.xxx.23)

    어디서 볼수 있을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73 4, 50대의 아이돌이래요 3 ㅇㅇ 07:38:03 244
1225072 감으로 성공하신 거 있나요? 2 07:30:52 142
1225071 뒷담화안하고 예쁜 말해주는 아저씨 나의아저씨후.. 07:28:50 196
1225070 드루킹이 아내를 때리고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건 왜 보도가 안되지.. 5 ㅇㅇㅇ 07:21:41 558
1225069 노견인데 심각하게 안락사 고민하게 되네요 4 .. 07:19:14 375
1225068 돼지고추장찌개 한냄비 그대로 있는데 냉동해도 될까요? 1 어쩌나 07:16:31 151
1225067 살만안찌면 소원이 없겠어요 7 07:10:55 629
1225066 대구에 천연발효종 치아바타 맛있는 빵집 소개해드릴게요. 2 .... 07:10:10 178
1225065 이번 오뉴월에 과연 서리가 내릴까요? 저주 07:07:47 134
1225064 노란색 말고 흰빛나는 전구 사려면 무슨색 골라야 하나요? 2 전구 06:51:20 405
1225063 찍찍이 헤어롤 이쁘게 말고 싶어요. 1 찍찍 06:37:08 650
1225062 오늘 중국발 황사가 몰려온다니 준비들 하셔야겠어요. 대기 06:36:20 418
1225061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5 06:00:20 251
1225060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4 oo 05:49:15 451
1225059 82 눈이 정확해요 9 역시 05:40:15 2,300
1225058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10 .. 05:37:08 1,258
1225057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13 부선항 05:30:29 1,079
1225056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14 05:11:02 1,988
1225055 부자들 참 많네요 7 동그람 04:43:10 2,660
1225054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2 케바케 04:30:22 1,339
1225053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667
1225052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6 oo 03:48:59 1,039
1225051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149
1225050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4 .... 03:13:30 1,825
1225049 문소리 몸매가 5 박하사탕 03:11:01 3,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