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모차르트 - <피아노 협주곡> 제20번 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064
작성일 : 2011-12-29 23:11:29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Wolfang Amadeus Mozart: 1756 ― 1791) 작곡

<피아노 협주곡> 제20번 D단조 제1악장

Piano Concerto No. 20 in D minor KV 466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가운데 가장 뛰어난 곡으로 평가받는 <피아노 협주곡>

제20번은 1785년에 작곡되었다. 창작력을 높여 만든 곡이자 피아노 협주곡

에서 새로운 영역을 넓힌 곡으로 꼽히고 있는데 그의 음악적 기량이 가장 완숙한

시기에 작곡되었다.

 

이 <단조 협주곡>은 후대 낭만적 피아노 협주곡에도 많은 영향을 준 것으로 또한

평가받고 있다. 이 곡의 내면적 열정과 비장미悲壯美, 그리고 모차르트 특유의

아름답고 경쾌한 선율이 현대인들에게도 강렬한 인상을 줄 것이다.

 

이 곡은 초연 당시에도 성공을 거두었고, 베토벤도 매우 좋아했다고 한다. 풍성한

느낌에 낭만적 색채를 느낄 수 있어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중에서도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주옥같은 명작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퍼온 글을 정리)

 

제1악장: 알레그로 Allegro 빠르게 ~  소나타 형식

조용하지만 끊임없이 강해지는 현악 선율로 1주제가 시작된다.

이 부분은 이후 계속 되풀이하여 나타난다. 이후 변화를 거치면서 경쾌한 흐름으로

곡을 이끌어 나가게 되며, 독주 피아노의 빠른 느낌의 후반부로 이어지게 된다.

팀파니는 카덴차 전前의 코다 에서의 긴장을 더 증대시킨 후 악장은 조용하게

마무리된다.

 

카덴차 cadenza: 독주자가 자신의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관현악은 반주를

자제하고 현란한 기교로 솔로 Solo를 연주하는 부분.

코다 coda: 한 악곡이나 악장의 끝맺음을 강조하기 위한 마지막 부분의 악구, 앞의

내용을 확장하고 장식하여 곡을 종결짓는 부분이다.

솔로 solo: 혼자서 노래를 부르거나 연주하는 것.

 

 

연주자 ―

프리드리히 굴다 (Friedrich Gulda: 1930 ― 2000) 오스트리아 태생 피아노 연주자

원래 이 분이 천재적인 피아니스트였는데 후에 재즈로 돌아서는 바람에 음악계

에서 무척이나 안타까워했다고 하는군요.

세상은 이런 ‘괴짜’ 같은 분이 존재함으로 해서 재미난 곳이기도 하지요.

 

 

~~~~~~~~~~~~~~~~~~~~~~~ ~♬

 

 

두 부류의 피아니스트 Pianist ........

1. 피아니스트로서의 피아니스트

2. 음악가로서의 피아니스트

 

1번 연주자는 피아노를 능수능란하게 다루며, 대중에게 한편의 쇼Show와 같은

음악을 선사한다.

이들이 연주하는 음악은 ‘음악’ 자체보다도 피아노적인 요소들이 두드러진다.

피아노의, 피아노를 위한, 피아노에 의한 연주라고 할 수 있다.

 

2번 연주자는 대중보다도 ‘음악’ 자체를 위해 봉사하는 연주자들이다. 연주 속에

‘자신은 사라지고 음악만이 살아있게’ 하는 자들이다.

 

 

~~~~~~~~~~~~~~~~~~~~~~~~~~~~~~~~~~~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제20번 1악장

연주 동영상

지휘 ‧ 피아노 협연: 프리드리히 굴다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1. http://www.youtube.com/watch?v=VtTqpqGIIYU&feature=related

2. http://www.youtube.com/watch?v=iF17mzCPq5A&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30 12:05 AM (121.151.xxx.203)

    오늘은 링크가 3개네요.

    해설을 읽으면서 들으니 뭔가 아는거 같긴한데요 ㅎ

    오늘도 잘 듣겠습니다.

  • 2. 바람처럼
    '11.12.30 12:21 AM (121.131.xxx.216)

    참맛님,
    연주 영상이 위에 것은 1악장이 1, 2로 나뉘어져 있어요.
    아래 영상에는 1악장 전체가 실려 있구요. ^^

  • 3. 참맛
    '11.12.30 12:28 AM (121.151.xxx.203)

    아직 안 주무시네요 ㅎ

    밑에거 먼저 듣고 위에거 듣네요.

    밑에건 낼 아침에 볼륨 올려서 다시 들을 거네요. 님 덕분에 저희집에서는 매일 클래식이 ㅋ

  • 4. 바람처럼
    '11.12.30 1:00 AM (121.131.xxx.216)

    예, 게시판에 글을 올려놓고 보니 수정할 곳이 많네요.
    제가 좀 완벽을 추구하는 성격이라서요. 밤은 깊어 가는데
    고치고 또 고치고 하네요.
    게시판이 개편된 후, 수정 작업이 너무 어려워요.
    부분만을 수정하고 ‘확인’ 을 누르면 위아래 문장의 여백이
    전부 사라지고 붙어 있어서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합니다.

    예전 게시판은 ‘미리보기’ 기능이 있어서 미리 수정하고
    바로 올리면 되었고, 후에도 잘못된 곳이 발견되면
    다시 부분수정이 가능했거든요.
    현재의 게시판은 시간도 많이 걸리는데 어떤 때는
    1시간 넘게 고칠 때도 있지요. 부분 수정이 안 되니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41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18
1225040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ㆍㆍㆍ 02:10:17 15
1225039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2 .. 02:04:28 109
1225038 문대통령 도착.JPG 2 드뎌 01:57:32 241
1225037 학벌이 좋은건 아니라서 만족스러운 분 계신가요? 1588 01:53:21 120
1225036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3 걷기 01:50:54 238
1225035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1 신기 01:49:26 175
1225034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2 달이 01:38:51 512
1225033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1 병원에? 01:33:17 237
1225032 타올 같은 거 얼마만에 삶으시나요? 3 01:26:16 267
1225031 임신 34주 원래 짜증나고 우울한가요 ㅡㅡ 01:23:26 96
1225030 몸에서 스스로 어떤 냄새가 나세요 4 왕관 01:22:42 522
1225029 트럼프에게 문통 신뢰하냐고 물은 기레기. jpg 8 미친 01:20:57 666
1225028 치아치료 아말감 괜찮을까요? 4 저기 01:18:37 186
1225027 칸 영상을 보는데요..이창동 감독 포스 ㅎㄷㄷ..ㅋㅋㅋㅋ..너무.. 3 tree1 01:18:17 522
1225026 오늘 라디오스타 재밌었어요 ㅋㅋㅋ ㅋㅋㅋ 01:05:43 645
1225025 한끼줍쇼 2 나나 01:04:14 627
1225024 82에서 추천받은 샴푸 쓴지 한달만에 건선이 완전히 사라졌어요... 5 뉴트로 01:03:13 987
1225023 서정희 발레하는 사진.. 21 .. 00:57:15 2,235
1225022 비밀의 숲 질문요 1 00:56:42 179
1225021 헉... 비밀 노트북이 있었다네요 ㄷㄷㄷㄷ 22 노트북 00:55:25 2,359
1225020 지금나오는 마늘은 꼭 장아찌 담가야 하나요 주부고수님~~ 2 . 00:50:11 276
1225019 꼼꼼한 클렌징이라는 게 뭘 말하는건가요? 1 프라이머 00:48:41 230
1225018 속쌍커풀 눈화장 알려주세요 3 ... 00:44:01 202
1225017 나쓰메 소세키의 갱부를 읽는데요 9 tree1 00:38:03 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