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고 장터에서 구입한 물건이 운송중 파손이 되었는데요

장식장 | 조회수 : 1,044
작성일 : 2011-12-27 17:25:09

다른 카페에서 배송을 해주는 조건으로 강화유리 장식장을 30만원에 구입했습니다

헌데 룸으로 운반중에 장식장 겉표면 상판이 깨졌습니다 책임문제로 문자가 오고 가고 있습니다 지혜를 구합니다

 

처음 착불로 30만원에 물건을 찜 했습니다 ( 제 기억으로는 반 부담이었는데 )

문자로 사이즈를 물었고 생각보다 작아서 패스하려고 했는데 판매자 분이 문자가 왔습니다 

남편께 부탁하여 배송을 해 줄터이니 의향이 있으면 전화하라고 ,,,,,,

통화후 결정을 하고 송금을 하려는데 다시 전화가 왔습니다  너무 저렴하게

판매  한다고 남편한데 말을 들었다고 송금하지 말라고 해서 알았다고 했습니다 헌데

한참후 문자가 왔습니다 임자가 따로 있나보다 그냥 팔겠으니 송금하라고 그리고는 토요일(3일후)에

배송 하겠다고요  그리고 그 사이에 여러가지 일이 있었습니다 다 거론하기 어렵습니다

토요일이 지나고 물건이 오지않고 문자만 미안하다고 최선을 다해서 배송 하겠다고  하시더군요

충분히 이해 할수 있는 상황이라 웃으면서 너무 걱정 말라고 했습니다   다시 약속한 날  기다리다 다음날

전화를 했습니다 미안하다고 도저히 배송이 어렵겠다고 말씀 하시면서 환불을 하시겠다고

저는 기다린 것이 속상했지만 상황이 많이 어려우신가 보다 생각하고 괜찮다 말하고는 계좌를 문자로 보냈습니다

잠시후 문자가 다시 오더군요 기다려 주신다면 이번 토요일 보내주시겠다고요

저도 다시 알겠습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는 제가 집에 없고 고등학교 2학년의 아들만 집에 있고

 학원 시간에 늦으면 안되니 시간 맞춰서 오셔야 한다고 부탁드리고 저는 서울로 갔습니다

물건 오는날 전화가 왔습니다 집으로 운반중에 상판이 깨졌는데  아이가 잘못 보좌해서 그렇게 됐다고요

아이 집으로 와서 상황을 보니 처참하더군요 유리 조각들이 군데 군데 퍼져있고 문을 열면 안된다고 노란 테이프로

장식장을 봉해놨더군요

 판매자 께서는 제가 돌아 오기전 유리전문업자를 불러서 견적을 냈는데 10만원이 나온다고

 저렴하게 판매 하였는데 이렇게 일이 되어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고 더이상 신경쓰고 싶지 않다고 하시면서

5만원 부담할터이니 일 처리를 하셨으면 한다고요 그러면서 아이 탓을 하더군요

마음 다치기 싫어서 이 곳 저 곳 알아 보는데 작업이 어렵다고 회피들을 하고 결국 판매자가

 처음 견적을 낸 곳으로 전화했습니다 그 곳에서도 작업이 어렵다고 꺼려하시는데

 사정 사정을 해서 작업해 주시기로 했지만 돈이 더 들을 수도 있고 작업중 본체가 다칠수도 있다고 하시면서

 올해는 어렵고 해를 넘겨야 한다고 합니다

자꾸 화가 납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찌 처세 해야 하는 것인지

나머지 수리비는 제가 부담해야 하는 것인지

어찌 강화유리로 된 장식장을 운송하면서 흔한 박스로 보호 하지도 않고 맨 모습으로 배송을 해야했는지

그 무거운 물건을 배송하면서 남편분 혼자 오시다니 저희 아이를 믿으신 것인지

 몸이 약하고 여린 아이인데  함께 장식장을 옮겨야 한다고 했다면 절대 구입하지 않았을 겁니다 

중고를 사 들여서 아이방에 흉물스럽게 자리하고 있는 장식장을 바라보며 느끼는 참담함, 아들을 향한 미안함에

많이 아프네요

 

 

 

 

IP : 175.203.xxx.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1.12.27 5:29 PM (211.237.xxx.51)

    운반까지 책임지기로 했다면 판매자가 부담해야죠.
    물건을 원상복구시키던지 환불하던지 하라고 하세요.

  • 2. ..
    '11.12.27 6:27 PM (218.238.xxx.116)

    집안에서 파손된건가요?
    아니면 밖에서 파손된건가요?
    집안이라면 원글님쪽도 어느정도 책임을 지셔야할것같은데요..
    왜냐하면 배송까지 책임진다,..는건 집앞까지 얘기아닌가요?
    그러니까..택배처럼요.

  • 3. 장식장
    '11.12.27 7:42 PM (175.203.xxx.25)

    1층 대 현관문을 들어 오다 그랬답니다 저희는 3층이고요 아이집이 신축 원룸으로 엘레베이터가 있습니다

  • 4. ...
    '11.12.27 9:42 PM (219.248.xxx.58)

    대현관 앞 들어오다 그랬으면..
    판매자도 유리값 절반 부담하기로 했으니.. 그냥 좋게 처리하시는게 어때요?
    옮기다 구매자 집앞에서 파손된 유리값.. 그것도 전문 판매인도 아니고 그냥 벼룩하는 판매자한테
    전액 부담시키는 것도 무리로 보입니다.

  • 5. 장식장
    '11.12.27 11:45 PM (175.203.xxx.25)

    카페에 글 올리고는 마음이 참으로 불편했습니다 스스로가 한심하기도 하고 그저 마음 편히 서로 부담하면 될터인데 그렇게 배려하고 타인을 위하는 것이 쉽지 않네요 역시 82입니다 저와 같은 마음으로 편을 들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위로가 됐습니다 중재를 해 주신분들 또한 감사합니다
    조금씩 양보해서 서로 반 부담하는 것으로 마무리 하겠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 03:36:36 117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세입자 03:32:43 58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106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2 먼지시러 02:31:57 531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26 .. 02:12:33 1,415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 02:12:29 139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엄마 02:08:59 183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19 01:58:08 2,126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139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욕망녀 01:55:23 258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1 snowme.. 01:53:14 126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565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224
1226314 수지양 기특해요 5 .. 01:50:47 776
1226313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1 띠용띠용 01:49:02 260
1226312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 01:48:18 125
1226311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0 Dfg 01:47:01 603
1226310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3 가을 01:43:53 1,334
1226309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6 01:34:55 435
1226308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546
1226307 교사와 7급 월급 차이 2 toy 01:16:21 851
1226306 골목식당 원테이블 두 여인 목소리가 왜? 11 제제 01:14:33 1,573
1226305 시가 상종하지 말아야 하는데 짜증나요.. 1 .. 01:13:26 452
1226304 엠팍펌) 추적60분에서 취재나온답니다. 3 혜경이는 누.. 01:10:58 1,209
1226303 게임 안하는 남자 중학생 있습니까 5 중3맘 01:03:11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