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오줌 참고 또 참는 세살 아기.. 이러다 말까요............??!@!@~!

지나가겠지 | 조회수 : 1,900
작성일 : 2011-12-27 08:39:23

저희 집 34개월 큰 따님의 나쁜 버릇 중에 하나는,

오줌을 빵~ 떠질 때 까지 참고 참는다는거에요.

 

주로 신나게 놀 때나, 티비 볼 때, 밥 먹을 때 등등인데

처음엔 애가 배변훈련이 덜 된건가 싶어서 오냐오냐 닦아주고 옷 갈아입혀 주다가

찬찬히 살펴보니 노는거 티비보는거 밥 먹는거 멈추기가 싫어서 오줌보에서는 한~참 전에 신호가 왔는데도

참고 참고 또 참다가 결국엔 화장실 바로 문 앞이나, 변기 바로 아래에다 오줌을 질질질질.. 흘리네요.

 

방금도 그림그리고 놀다가 그놈의 새 크레파스에 정신이 홀딱 팔려서

오줌 쌀 때 됐는데 저러다 또 싸지 싶어 쉬해라 쉬해라 쉬해라 - 하는 제 말은 귓등으로도 안듣다가

여지없이 또 변기 밑에 흥건하게 쌌어요. 아직 애기니 참고 다시 잘 설명하자 싶다가도

저도 바쁜데 애기 오줌 뒷처리하느라 일이 더 늘어나니 한번씩 되게 혼을 내요.

때 됐으면 제가 안아다 앉히면 되겠지만, 아휴...........................................................................

그랬다가는 자기 싸고 싶지도 않은데 변기에 앉힌다고 얼마나 난리난리 생난리를 피우는지.

그것도 또 못 참겠구요. 그러다 꼭 큰소리나고 제가 애를 더 혼내게 되니 웬만하면 그냥 말로 가서 쌀 때라고 알려줍니다.

 

오늘은 좀 혼냈어요. 욕조에 넣고 오줌 묻은 다리랑 엉덩이랑 씻겨주다가

에라 이놈아 하고 엉덩이를 한대 철썩 때렸지요.

엉엉 우는 애기한테 또 맨날 하는 그놈의 잔소리 퍼붓다가 생각해보니

아휴 이것도 다 한 때 일테지.. 하는 마음도 들구요.

 

배변 훈련은 지난 여름에 그닥 어렵지않게 잘 끝냈어요.

밤기저귀도 바로 뗐고, 지금까지 자다가 실수한건 한 두어번 되나..

밖에 나가서도 실수하지 않고 잘 다니지요.

그러다보니 실수하는건 낮에 집에서 놀 때에요.

 

이러다 말까요?

아니면 이 부분은 제가 뭔가 더 가르쳐야 하는걸까요?

 

애한테 큰소리 좀 내지 말고 하루를 보내봤으면 좋겠어요..

IP : 121.147.xxx.17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27 1:04 PM (121.160.xxx.81)

    저는 아이가 쉬마려운 포즈가 나오면 "쉬하고 싶지? 쉬하고 와~" "쉬하고 싶은 거 같은데?" 그러면서 둥글둥글 계속 얘기를 해요. 화장실 가고 싶을때 쉬~ 등 화장실 단어를 듣는 것만으로도 소변이 금방 나올 거 같은 충동이 생기잖아요. 그럼 참다 참다 가구요.
    만약 밖에서 싸는 경우가 생기면 "변기에 쉬 잘하는데 왜 그랬을까? 그치?" 하면서 좀 추켜세워주면 잘못한 거 보다는 다음에 잘해야지 하는 마음이 생기는 것 같더라구요. 30개월 딸 키워요.

  • 2. ...
    '11.12.27 1:59 PM (110.14.xxx.164)

    오래 가요 실수도 자주 하고요
    아침에 일어나서, 점심 때 .... 세시간에 한번 정도 일부러 변기에 앉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102 대통령 힘내시라는 청원 10만을 향해 가고 있네요~ 아마 18:15:59 36
1226101 십년만에 온 아기 4 내품안에너 18:13:28 206
1226100 하늘에서 온 답장..을 아시나요?? 2 세월호 18:07:17 172
1226099 겨울옷 세탁비법 도움될까해서.. 18:07:04 126
1226098 (펌)미국 민주당 상원 관련 인물에게 집적 들은 북미회담 이야기.. 2 .. 18:06:29 354
1226097 82님들은 이 말 어떻게 받아들여지세요? 2 ... 18:05:49 97
1226096 요양병원과 요양원 6 인천 17:59:39 367
1226095 안웃겨도 저를 비난하지말아주세요. 3 17:59:15 392
1226094 커피숍 머그잔에 오줌을.. 4 ... 17:58:32 596
1226093 18년된 냉장고를 바꾸려는데 추천 좀... 1 냉부 17:57:15 116
1226092 오전에 새로 올린 형수쌍욕 조회수가 현재 60만회~ 3 쌍욕파일 17:57:03 379
1226091 82쿡이 영향력이 있나봐요 10 ^^ 17:55:02 809
1226090 요즘 먹으면 맛있는 생선 추천 부탁드려요 3 유후 17:41:45 502
1226089 20년전 병원비 4 20년전 17:41:21 569
1226088 이거 스미싱문자인가요 .. 17:36:57 121
1226087 이재명 수행비서 백OO는 누구인가? 3 혜경궁제명 17:35:44 306
1226086 비교하는 성격이에요 ;;; 5 ㅇㅇ 17:32:53 427
1226085 이읍읍 비하인드 자한당에 얘기할까요 10 ... 17:32:53 473
1226084 남편이 전 여자직장동료랑 만난데요. 19 Anas 17:31:04 2,251
1226083 버버리 셔츠 ..55반이면 어떤 사이즈가 좋을까요? 1 음냐 17:30:20 121
1226082 펌) 급 삭제한 일베제명 트위터 24 일베명 아웃.. 17:26:47 1,149
1226081 여수 금오도 비렁길~ 9 뒷북추천 17:23:05 498
1226080 폐경기 즈음 인데요. 6 ... 17:18:18 1,148
1226079 내신 어려운 강남일반고나 자사고 과목별 평균이 어떤가요? 6 자율형고 17:14:59 491
1226078 세탁기 탈수모드 사용시에... 3 영란 17:07:44 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