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오줌 참고 또 참는 세살 아기.. 이러다 말까요............??!@!@~!

지나가겠지 | 조회수 : 1,864
작성일 : 2011-12-27 08:39:23

저희 집 34개월 큰 따님의 나쁜 버릇 중에 하나는,

오줌을 빵~ 떠질 때 까지 참고 참는다는거에요.

 

주로 신나게 놀 때나, 티비 볼 때, 밥 먹을 때 등등인데

처음엔 애가 배변훈련이 덜 된건가 싶어서 오냐오냐 닦아주고 옷 갈아입혀 주다가

찬찬히 살펴보니 노는거 티비보는거 밥 먹는거 멈추기가 싫어서 오줌보에서는 한~참 전에 신호가 왔는데도

참고 참고 또 참다가 결국엔 화장실 바로 문 앞이나, 변기 바로 아래에다 오줌을 질질질질.. 흘리네요.

 

방금도 그림그리고 놀다가 그놈의 새 크레파스에 정신이 홀딱 팔려서

오줌 쌀 때 됐는데 저러다 또 싸지 싶어 쉬해라 쉬해라 쉬해라 - 하는 제 말은 귓등으로도 안듣다가

여지없이 또 변기 밑에 흥건하게 쌌어요. 아직 애기니 참고 다시 잘 설명하자 싶다가도

저도 바쁜데 애기 오줌 뒷처리하느라 일이 더 늘어나니 한번씩 되게 혼을 내요.

때 됐으면 제가 안아다 앉히면 되겠지만, 아휴...........................................................................

그랬다가는 자기 싸고 싶지도 않은데 변기에 앉힌다고 얼마나 난리난리 생난리를 피우는지.

그것도 또 못 참겠구요. 그러다 꼭 큰소리나고 제가 애를 더 혼내게 되니 웬만하면 그냥 말로 가서 쌀 때라고 알려줍니다.

 

오늘은 좀 혼냈어요. 욕조에 넣고 오줌 묻은 다리랑 엉덩이랑 씻겨주다가

에라 이놈아 하고 엉덩이를 한대 철썩 때렸지요.

엉엉 우는 애기한테 또 맨날 하는 그놈의 잔소리 퍼붓다가 생각해보니

아휴 이것도 다 한 때 일테지.. 하는 마음도 들구요.

 

배변 훈련은 지난 여름에 그닥 어렵지않게 잘 끝냈어요.

밤기저귀도 바로 뗐고, 지금까지 자다가 실수한건 한 두어번 되나..

밖에 나가서도 실수하지 않고 잘 다니지요.

그러다보니 실수하는건 낮에 집에서 놀 때에요.

 

이러다 말까요?

아니면 이 부분은 제가 뭔가 더 가르쳐야 하는걸까요?

 

애한테 큰소리 좀 내지 말고 하루를 보내봤으면 좋겠어요..

IP : 121.147.xxx.17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27 1:04 PM (121.160.xxx.81)

    저는 아이가 쉬마려운 포즈가 나오면 "쉬하고 싶지? 쉬하고 와~" "쉬하고 싶은 거 같은데?" 그러면서 둥글둥글 계속 얘기를 해요. 화장실 가고 싶을때 쉬~ 등 화장실 단어를 듣는 것만으로도 소변이 금방 나올 거 같은 충동이 생기잖아요. 그럼 참다 참다 가구요.
    만약 밖에서 싸는 경우가 생기면 "변기에 쉬 잘하는데 왜 그랬을까? 그치?" 하면서 좀 추켜세워주면 잘못한 거 보다는 다음에 잘해야지 하는 마음이 생기는 것 같더라구요. 30개월 딸 키워요.

  • 2. ...
    '11.12.27 1:59 PM (110.14.xxx.164)

    오래 가요 실수도 자주 하고요
    아침에 일어나서, 점심 때 .... 세시간에 한번 정도 일부러 변기에 앉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439 고1아들 여드름에 좋은 화장품 추천부탁드려요 방울 09:48:47 2
1128438 초.중등 단원평가 문제. 무료로 인쇄할수 있는곳 있나요~.. 1 문의요~ 09:42:30 80
1128437 기레기들이 문통 노력에 찬물을 끼얹네요 10 기레기들 09:42:16 178
1128436 택시타고 이동중인데 2 ㅜㅜ 09:41:58 67
1128435 청와대 수행기자단 해체 청원 6 기레기 09:40:59 162
1128434 카톡 질문 있어요 ~~ 1 카톡초보 09:40:28 39
1128433 패키지여행가는데 현금 어디다 보관해요? 1 나무안녕 09:39:33 83
1128432 통신사 해지요금 직원실수 09:31:02 59
1128431 한의사협회 "의협 궐기대회, 극단적 이기주의".. 1 샬랄라 09:25:36 227
1128430 원두커피 밀폐용기에 보관해야 하나요? 2 ... 09:25:21 152
1128429 학ᆞ종준비하며 입시컨설팅받아보신분 계실까요? 2 수능 09:22:34 170
1128428 이거 아침에 보고 웃겨서 죽을뻔했어요... 9 우하하하 09:21:32 1,245
1128427 아파트 창문 결로 물방울 8 결로 09:21:05 326
1128426 대통령께서 아침식사하신 식당 주인과 인터뷰한 중국 기사 전문 번.. 27 ㅇㅇㅇ 09:20:30 1,234
1128425 저렴한 폰사신 분 뭐 사셨어요 7 요즘 09:20:28 259
1128424 각방송국 방송시간 비교.jpg - 정상회담 vs 기레기폭행 4 기렉기렉기레.. 09:16:30 253
1128423 신일이나 한일거로 열선과 온풍이 같이 되는 전기난로가 안보이네요.. 1 예전에는 있.. 09:15:51 91
1128422 제주 먹방투어1박2일 1 00 09:13:23 197
1128421 어제 문재인정부 들어서 처음으로 청와대에 화났어요.. 6 시베리안허스.. 09:12:08 554
1128420 얼굴에 뿌리는 미스트 쓰시는 분들 있나요? 5 .. 09:08:12 311
1128419 실내온도 18도면 난방하시겠어요? 32 발만추워 09:07:49 1,201
1128418 남편이랑 육아 의견 차이 ㅠㅠ 8 .... 09:06:52 377
1128417 모직코트에 옷솔 자국 ㅜ 5 에휴 09:02:41 274
1128416 겨울 제주도여행 경차로가능할까요 4 푸른밤 08:59:58 214
1128415 “룸살롱에서 놀 듯 여학생들 성희롱” 연세대 교수에 대해 비판 .. 3 01 08:58:19 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