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이코프스키 - 제6번 <비창 교향곡> 3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1,278
작성일 : 2011-12-26 23:15:54

 

페테르 일리치 차이코프스키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 ― 1893) 작곡

교향곡 제6번 <비창> B단조 작품번호 74 제3악장

Symphony No.6 in B minor Op.74 ‘Pathetique’

 

어제에 이어서 ―

 

제3악장: 알레그로 몰토 비바체 allegro molto vivace 아주 빠르게 ~

            스케르쪼와 행진곡을 합친 <두 도막> 형식

현악기가 빠른 템포로 연주되지만 화려한 듯한 그 속에 더욱 무거운 침통함이

저음악기低音樂器에 의해 배어 나오면서 절망에 대한 투쟁적 진군進軍을

연상케 하는 행진곡풍의 연주이다.

 

스케르쪼 Scherzo: 원래 스케르초는 ‘익살스럽다.’라는 뜻. 베토벤이 소나타,

교향곡, 4중주곡 등의 제 3악장에 썼던 3박자의 쾌활하고 익살스러운 곡.

 

 

연주자 ―

니시모토 토모미 (西本智実: 1970~   ) 일본 오사카 출신의 여성지휘자

1994년 오사카 음악대학 작곡과 졸업

1996년 러시아 국립 상트페테르부르크 음악원 - 심포니 지휘과 유학

2002년~2004년 볼쇼이 교향악단 수석 지휘자 역임.

 

 

~~~~~~~~~~~~~~~~~~~~~~~ ~♬

 

 

‘비창 悲愴’...........

이 ‘비창’ 이란 단어는 우리 한국인들에겐 무척 낯설고 실제 생활에서도

거의 사용하지 않지요. 프랑스어 Pathetique 빠테띠크의 어원語源은 라틴어

Patheticus로 ‘연민의 정’ ‘슬픔’ ‘감동’의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비창을 한국적으로 표현하면 ‘깊은 슬픔’ 이 되겠고 한자어로는 ‘비감悲感’

‘애수哀愁’가 된다고 하는군요.

 

 

~~~~~~~~~~~~~~~~~~~~~~~~~~~~~~~~~~~

 

차이코프스키의 <비창> 3악장

지휘: 니시모토 토모미

러시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9분 24초)

http://www.youtube.com/watch?v=HQb2jhmw1BE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바람처럼
    '11.12.26 11:17 PM (14.39.xxx.18)

    참맛님,
    어제 밤에 주신 긴 댓글에 대한 답변을
    오늘 아침이 되어서야 올려 드렸네요. ^^

  • 2. 참맛
    '11.12.26 11:58 PM (121.151.xxx.203)

    예, 낮에 읽어 봤습니다 ㅎ

    그런데 오늘 2악장은 건너뛰나요?

  • 3. 바람처럼
    '11.12.27 12:39 AM (14.39.xxx.18)

    예, 참맛님.
    아마도 ‘3악장’ 을 남성이 지휘했었다면 1악장만으로 마무리
    지었겠지만, 여성이 지휘하는 곡이라서 꼭 올려드리고 싶었어요.

    천재적인 남성들이 휘어잡는 지휘계의 무대에서 여성이 당당히
    지휘하는 모습을 보니 일본인이지만 참 대견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한편으로는 부러움도 가지고 있네요.

    저는 일본 여성의 저 모습을 한국 여성들에게 보여 주고 싶었죠.
    더구나 여기는 82Cook이니까요. ^^

  • 4. 자연과나
    '11.12.27 1:02 AM (175.125.xxx.77)

    지금 보고 있는데 멋지네요.. 지휘자가요...

    잘 듣고 갑니다.

  • 5. 쓸개코
    '11.12.27 1:10 AM (122.36.xxx.111)

    엊그제 올려주신것도 정말 잘들었습니다. 너무나 아름다워 가슴에서 몽글몽글 솟아오르는건 멀까요^^;

  • 6. 바람처럼
    '11.12.27 1:25 AM (14.39.xxx.18)

    아, 자연과 나님, 그리고 쓸개코님 오랫만이네요. ^^
    요즈음 날씨 너무나 춥지요?
    저는 이 음악을 어제 올릴 적에 몇 분이나 들어 주실까
    했는데 그래도 많이들 오셨더라구요.

    자연과 나님, 그리고 닉네임이 재미 있으신 쓸개코님처럼
    좋은 인상과 아름다움을 느끼셨다니 추운 날씨인데도
    훈훈해지는 분위기이네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13 고민 01:45:37 440
1223873 시부모 병문안 안온다는 며느리에 관한 글 읽고 2 연기법 01:45:10 304
1223872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83
1223871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33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21 ..... 01:19:32 1,773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4 보톡스ㅠ 01:15:04 337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110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362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7 중딩 00:57:00 557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6 꺙꺙이 00:46:57 975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541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906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5 .. 00:38:53 476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5 ㅡㅡㅡㅡ 00:37:14 162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12 ... 00:33:59 1,279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6 00:28:07 986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784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49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675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9 tmgvj 00:10:09 4,692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402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456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12 ^^ 00:06:04 797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909
1223850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32 차라리낫지 00:03:58 4,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