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초등학교때 왕따? 저를 괴롭히던 아이들을 제압했던 방법이에요.

80년대 후반 이야기.. | 조회수 : 3,072
작성일 : 2011-12-25 15:11:18

 초등학교 5학년 학기말에 지방에서 타지방으로 전학을 갔습니다.  그리고 바로 5학년이 되었죠.

 

 전학 간 곳은 빈부격차가 굉장히 심한 곳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그 옛날에도 좀 거친 아이들이 많았어요.

 그리고 전학 나가는 경우는 있어도 전학 오는 경우는 드문..

 그래서 거의 모든 애들이 유치원 동창 내지는 동네 친구들입니다.

 

 제가 당시 여학생으로는 키도 큰 편이었고(6학년때 160cm 정도 되었으니 당시로서는 큰 키였죠)

 이목구비 또렷하게 예쁜 얼굴 이었고, 예능계통에 소질이 있어서 대외상도 많이 받았고,

 전에 다니던 학교에서도 전교 1등 놓친 적이 없었어요. 게다가 부모님과 제 고향이 서울이라 표준말 구사..

 그런데, 문제는 제가 전학 오기 전에 이러이러한 대단한 애가 전학 온다고 너희들 큰일났다고..

 선생님들이 아이들을 들쑤셔 놓으셨더군요. (이것도 초등 졸업 한참 후 고등학생때 들어 알게된 사실)

 선생님들은 애들 자극받아 열심히 하라고 그러신 것 같은데..저는 5학년 되자마자 참 피곤하더군요.

 

 키가 커서 맨 뒤에 앉아 있는데, 반에서 좀 노는 남자아이들이 쉬는 시간마다 주먹으로 등을 치고 다니는 겁니다.

 심지어 어떤 애는 사투리 안쓴다고 조각도로 위협하며 "죽을래?" -_-;;

 

 제가 원래 한 카리스마 하고, 좀 당찬 성격인데..전학가서 학교만 조용히 오가고 있었는데 참 기가 차더군요.

 보름 정도는 텃세거니 참아주고 있는데..도저히 안되겠더군요.

 

 쉬는 시간에 교실 앞에서 나가서 말했습니다.

 "새로 전학온 친구에게 앞에 나서서 하는 것도 아니고, 뒤에서 주먹질이나 하는 것은 정말 비겁한 인간들이 하는 짓이야.

  차라리 내게 결투 신청해서 나랑 1:1로 붙자. 여자인 내게 1:1로 결투 신청할 용기도 없는 사람은 앞으로 내 앞에서

  까불지 말고, *월 *일 점심 시간 후에 학교 **에서 **시까지 기다릴테니 용기 있는 사람들 결투 신청해.

  대신 그때 나한테 지면 나한테 깨끗이 승복하고, 거기 나오지도 않는 사람들은 앞으로 나 건드리면 죽을줄 알아."

 

  결투 당일, 다른 반까지 소문 다 퍼져서 다른 반에서만 50명 넘게 구경왔구요. -_-;;

  그래도 결투 신청한 녀석이 한 명 있었습니다. 전 정말 죽을 각오로 싸우려고 나간건데..

  한 주먹거리도 안 되는 녀석이라  가볍게 제압했구요.

 (한 학년 아래 남동생이 유단자인데 평상시에 까부는 남동생 제압하던 실력으로 가볍게..

  그리고 전학온 학교 아이들은 잘 몰랐겠지만 제가 운동신경이 상당히 좋습니다. -_-;;)

 처음 아이가 너무 쉽게 나가 떨어지자 한 명이 더 도전했고, 역시 나가떨어졌고..심지어 다른 반 아이도 나도 한번..

 하고 나왔으나 역시나 본인 발차기 하고 있을때 제가 발로 슬쩍 밀어줬더니 나가 떨어졌어요.

  그 결투 이후, 저는 여자 아이들의 우상으로 떠올랐구요. 초등학교 졸업 후에도 남학생들 팬레터 받았습니다. -_-;;

  그리고 저 괴롭히던 남자아이들과도 짝궁 되어 잘 지냈구요.

 

  이제 80년대 후반 사건이고 지방이라 그나마 대부분의 아이들이 순박해서 이 정도로 마무리 되었지만..

  지금은 왕따 사건 해결하기가 훨씬 힘이 듭니다. 저도 나이 들면서 성악설 믿을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슬프구요.

  그리고 학년 올라가면 왕따 사건은 점점 더 힘들구요. 무조건 초장에 잡아야 하구요. 학년 어릴때..

  체구가 작거나 소심한 아이들 꼭 운동, 태권도나 기타 특공무술 같은 것 가르치세요. 

  특히 남자애들은 필수구요. 여자애들도 발레만 시킬 것이 아니라 무술 하나는 꼭 가르치셔야 됩니다.

  왕따 사건 뿐만이 아니라 세상 자체가 너무 험악해 졌거든요. 

  (여자아이들은 무술 가르쳐도 완전 경호원 수준이 아니라면 본인이 도망가는 시간 벌 정도 밖에 활용 안됩니다. 그러니 꼭..)

 

 제 아이도 생일도 좀 늦고, 여리여리 한데..7살 되기 전에 꼭 태권도 시킬 겁니다.

 학년 어릴때는 품띠의 약발이 좀 먹힐 수 있거든요. -_-;;

 요즘은 유치원에서도 왕따 문제로 유치원 그만두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합니다.

 제발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그런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IP : 218.209.xxx.2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태권도 좋네요
    '11.12.25 3:14 PM (114.207.xxx.163)

    저희 제부도 형이 호신술 같은 거 가르쳐 줬대요. 체격 작아서 괴롭히는 아이 있을까 봐요.

  • 2. 하늘모래
    '11.12.25 3:43 PM (218.238.xxx.7)

    요즘은 아이들이 영악한애들도 많아져서 칼들고 다니는애들도 많아요
    순수한 방법으로 왕따막는것은 힘들죠

    큰일이 일어나기전에 미리미리 피해자나 가해자에게 청소년상담이나

    http://www.infornara.com/sr/?q=%C3%BB%BC%D2%B3%E2%BB%F3%B4%E3
    심리상담을 통해 어느정도의 심각성을 지니고 있는지부터 파악하는게 중요해요
    http://www.infornara.com/sr/?q=%BD%C9%B8%AE%BB%F3%B4%E3

  • 3. 동감
    '11.12.25 5:21 PM (1.11.xxx.4)

    옛날이나 그랬지요 요즘은 ....
    여자나 남자나 태권도나 호신술 싸우는법 익히기 정도는 필수인듯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29 김정은이 영어할 줄 아나요? 3 .. 02:42:54 214
1225728 이슬보고 진통 기다리는 새벽.. 3 산모 02:42:42 104
1225727 미국에서 singapore summit 기념주화 오늘부터 풀렸다.. 5 저너머 02:33:55 489
1225726 후회로 죽을 것 같아요 11 ㅇㅇ 02:26:36 761
1225725 싱가포르는 물건너갔고 이참에 판문점에서 하자 3 ㅇㅇㅇ 02:26:32 265
1225724 우리 진짜 촛불 들어요 평화통일 02:25:52 139
1225723 이 와중에...정말 짜증나는 해외스포츠스타 기사가.. 더짜증 02:21:02 291
1225722 뼈다귀 해장국은 국산 돼지뼈로 해야 맛이 나는거같아요 소고 02:16:06 85
1225721 남자에게 도움이 되고 관련된 일이나 사업 1 베품 02:15:21 122
1225720 횡설수설 xxx 02:01:10 298
1225719 대북 제재 해제, 미국 빼놓고 결정할 수 있나요? 2 ?? 01:55:47 464
1225718 文대통령, 北美 참모 대리전 자제 촉구.."정상간 대화.. 10 이게 해법이.. 01:54:53 940
1225717 또람프가 싱가포르 맘에 안들었나 보네 3 ㅇㅇㅇ 01:53:56 607
1225716 문대통령 "지금 소통방식으론 해결안돼…정상 직접대화로 .. 17 속보래요. 01:50:09 1,172
1225715 문재인 아직 미국에 있나요? 105 Dddd 01:48:13 1,561
1225714 남편의 일기 ㅠ.ㅠ 5 newyt2.. 01:44:14 918
1225713 트럼프의 말이 말이 되나요? 4 오로라 01:43:31 601
1225712 트럼프 돌았네요 2 ... 01:40:48 709
1225711 헐 갑자기 나오는 반전시나리오에 잠을 못자겠네요 12 뭐냐 01:36:52 1,089
1225710 트럼프는 왜 미북회담을 전격취소했나? 76 진실 01:24:23 2,527
1225709 1 과희망 01:23:20 331
1225708 통일된다고 예언한 사람들 있었는데. . .그것도 두명이나. 7 분명 01:19:47 1,208
1225707 정은이가 ... 01:07:37 559
1225706 대한민국은 평화를 원합니다.촛불을 들어요 52 ... 01:04:34 1,372
1225705 트럼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시작하네요 16 01:00:54 2,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