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도 왕따극복이야기 한편^^

투덜이스머프 | 조회수 : 2,339
작성일 : 2011-12-25 15:01:41
제 남편 근무지 이동이 잦았던 관계로  울 큰애도 여러 번 왕따를 경험했네요.
정말 심하게 왕따당한 자녀를 두신 분들에게는
혹시 저의 경험은 너무 간단하고 속편하게보여 기분만 상해드리는 건 아닐까하고 조심스럽지만
여러 종류의 왕따가 있다고 생각되어서  
저희 애랑 비슷한 예라면 한 번 적용해보시라구요.

저희 큰 아이는 남자로 좀 어리버리였습니다. 
지금은 너무 굳세져서 그 때가 그립습니다만은.^^

우선 초1때...
서울서 살다 2년 정도 부산에 산 적이 있습니다. 
거기서 옆 자리에 앉은 여자 짝이 엄청 아이를 괴롭혔습니다.
한마디로 똑부러진 여자아이가 어리버리한 남자아이를 만만하게 본 거지요.
며칠 괴로워하는 아이를 보고 아빠가 가르쳤어요.

절대 그 아이가 말하면 모른척 하라구요.
다른 친구랑 말하다가 그 여자아이가 말하면 몸 돌리고 투명취급하며 말 섞지 않고 책읽는 척 하기
옆자리에서 말로 괴롭히면, 바로 책 펴고 없는 것처럼 공부하는 척하기.
하여간 뭐라고 옆에서 괴롭히던지 투명인간 취급하며 급히 다른 일 열중하기  
그러니 더더 말로 욕하며 괴롭히더니....
뭐 아직은 어린애라서 그리 독하지는 못했는 지 한풀 꺾이더라구요.

초 4학년 때....
외국으로 가서 학교를 다녔는데, 그 나라 애들은 참 친절히 잘해주는데
미리 유학가 있던 한국 애가 우리애를 많이 괴롭혔어요.
저희는 어려서부터 절약을 많이 가르치고 친환경적인 걸 좋아해서
재활용품을 많이 쓰고 한국서 사용하던 걸 그대로 가져가 사용했는데
애에게 거지라느니 뭐니하며 아는 친구들을 꼬득이며 왕따를 시키려고 하더라구요.
또 저희남편이 코치에 나섰어요.

그 애가 자기 집은 잘사는 데 너희 집은 거지라고 그러면
옆으로 고개를 돌리고 슬슬 쳐다보며  혼자말처럼 슬쩍...'아니라던데....'
자기 집은 어쩌고저쩌고 하며 우리 애랑 비교하면
'과연.....'하며 슬쩍 말 흘리기
등등 그날그날 새로운 멘트로 무시하는 법을 가르쳤습니다. 

나중에 괴롭히던 애가 더 화가나서 말로 난리난리쳤지만
단지 옆으로 은근히 쳐다보며 '난 너에대해 뭔가를 알고있다'류의 코멘트로 일관하니
지 풀에 나가 떨어지더라구요.

물론 아직 철모르는 초등학교 시절이라 그 방법 등이 먹혀들어갔겠지만
부모가 적극적으로 나서(전면에 나서라는 건 아닙니다)
아이에게 코치하며 상황에 맞게 대응하는 방법도 있답니다.  

그때당시엔 너무 화가나서 그 집 부모도 찾아가고 싶었지만
솔직히 집안 사정도 전혀 아쉬울 것 없었고
아이도 홀로서기를 배워야 하겠기에
아이 스스로에게 방법을 가르친 것이었지요.

가장 웃겼던 상황은
울 남편도 어렸을 때 어리버리해서 애들한테 놀림 많이 받고 
강하신 시아버님께 코치 받았던 상황을 
남편이 아이에게 그대로 전수했다 합니다. 
 
IP : 121.135.xxx.19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25 3:04 PM (211.253.xxx.235)

    아랫글에 비하면 훨씬 합리적이고 좋은 방법이네요.

  • 2. 투덜이스머프
    '11.12.25 3:12 PM (121.135.xxx.190)

    저희 애가 처음엔 무서워서 못한다고 하던 걸
    남편이 자꾸 말을 딱 지정해주며 그 말하는 것을 연습시켰더니
    처음엔 떨면서 하더니
    나중엔 아빠랑 상의하며 대처하더군요.

    저희 남편은 해야 할 말은 정확히 할 수 있는 교육을 시켜야한다며
    애를 훈련시켰습니다.
    애들이 무서운 상대 앞에서 제대로 말하기를 참 두려워하더라구요. ㅠㅠ

  • 3. 이런 말 그렇지만
    '11.12.25 3:17 PM (114.207.xxx.163)

    아버지가 상사주재원으로 나갈 정도면 선별된 집단이라 그렇게 경미하게 끝났을 거에요.
    모든 경우에 적용되진 않겠지만 김 팍 빼는 그 방법은 정말 좋네요.

    반복훈련도 정말 좋은 거 같아요.
    일단 심리적으로 지고 들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자동으로 나올 정도로 반복하면 되겠네요.
    제동생은 기센 아주머니에게 정당한 주장할 때도 집에서 미리 연습연습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946 요즘 생물 고등어 가격이 얼마인가요? .. 22:12:36 3
1224945 이런 성격은 어찌대처하나요 난감 22:12:20 9
1224944 제 몸 증상이 뭘까요? 1 s 22:11:21 38
1224943 롯지에 밥을 하면 롯지 22:10:33 30
1224942 북한이 취재비 요구했다는 티비조선 반박하는 CNN 거짓말쟁이 .. 22:10:02 68
1224941 스텐드 형 배관에 벽걸이 에어컨 설치하신 분 계신가요? ㅇㅇ 22:09:23 14
1224940 돈이 많으면 마음이 여유롭고 넉넉해지나요? 5 ㄷㄷ 22:07:50 235
1224939 50대인데 재취업에 성공했는데 .. 1 yy 22:07:40 228
1224938 이재명을 떨어뜨려야하는 이유 3 ㅇㅇ 22:05:42 89
1224937 고지혈증 약복용하고 암보험드신분 1 보험 22:04:38 90
1224936 진짜 맛있는 쌀 추천해주세요 6 알죠내맘 22:03:56 154
1224935 지금 어쩌다 어른 1 ^^ 22:00:38 275
1224934 어제 마트에서 9 ..... 21:58:06 362
1224933 정일우? 윤시윤? 2 궁금 21:57:34 276
1224932 재회한 커플인데요, 바쁠땐 어떻게 도와주어야할까요? 3 .... 21:56:41 179
1224931 강남 삼성동 근처 한우 등심 집 좀 추천해주세요 궁금이 21:55:35 54
1224930 MB 재판 너무 조용하네요.. 6 ... 21:53:39 365
1224929 정말 모든 것의 배후에는 삼성이 있을까요? 9 대한민국국민.. 21:51:46 293
1224928 줌인줌아웃에 사진 올리려면 2 울집 냥이 21:50:30 90
1224927 나이들수록 사람들에 대해 점을 치는것 같아요 17 .. 21:44:43 1,018
1224926 내일 아버지 납골당가는데 5 ... 21:44:35 356
1224925 오늘저녁엔 힘낼려고 닭백숙했는데요 21:44:33 185
1224924 찌질이 극치 인간은 개선이 안되네요 19 어휴 21:38:23 932
1224923 읭?? 쪽파랑 실파가 다른 거에요?????..??? 7 반찬 21:38:20 578
1224922 100만원 이내 금액에서 살수있는 가방.. 1 111 21:37:08 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