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베토벤 - 터키 행진곡(Turkish March)

바람처럼 | 조회수 : 2,780
작성일 : 2011-12-23 23:05:06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터키 행진곡> 극음악 ‘아테네의 폐허’ 중에서

Turkish March (from ‘The ruins of Athens’)

 

베토벤의 <터키 행진곡>은 극음악 ‘아테네의 폐허’ 4번째에 해당하는 유명한

곡으로 41살이 되던 해인 1811년에 작곡되었는데 연주시간이 2분도

채 안 되는 짤막한 곡이지만 형식상으로 보면 무곡舞曲 형식의 ‘행진곡’이다.

 

터키 군대가 소박한 리듬을 타고 멀리서 행진해 오는 정경情景을 시작으로

차차 가까워짐에 따라 고조되며 점점 커다란 울림이 되어 절정에 이르렀다가

다시 차츰 멀어져 가며 끝을 맺는다.     (퍼 온 글을 편집)

 

연주자 ―

예프게니 키신 (Evgeny Kissin: 1971~    ) 러시아 출신

 

~~~~~~~~~~~~~~~~~~~~~~~ ~♬

 

 

― 미국의 유명한 음악학교인 줄리아드음대의 음악사 교실에서‘왜 오늘날에는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에 배출되었던 위대한 피아니스트가 나오지 않는가?’

라는 주제로 토론한 적이 있다고 하는데,

‘오늘날의 피아니스트들은 피아노를 치는데 철학과 영혼을 빠뜨리고 피아노

치는 기능만을 익히기 때문 ’ 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한다.

 

― 피아니스트 백건우 씨의 경우, “ 나만의 소리 만들기 위해 철저히 노력”

백건우 씨가 미국 줄리아드음악원에서 공부하던 당시, 미국에 계속 있다가는

미국, 혹은 줄리아드의 분위기에 젖어 딜레마에 빠질까 두려워 과감하게

유럽으로 떠남.

 

그의 말,

“피아니스트는 나만의 소리를 만들기 위한 철저한 노력이 필요하다. 인생을

경험하며 자신을 계속 만들어 가야 한다. 나무를 기르듯이 거름과 물을

줘라. 쓰러져가다가도 일어나는 힘이 필요하다. 요즘 젊은이들에게는 이것이

가장 필요한 점이라고 본다.”

 

백건우 씨의 말은 이미 대성한 피아니스트가 후배 피아니스트들에게 하는 말

이라기보다 인생 무대에서 가혹한 현실과 고난을 겪으며, 수련을 쌓은

선각자가 그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며 조국의 후진을 타이르는 말같이 들린다.

                                                                   (책과 신문에서 옮겨 적음)

 

~~~~~~~~~~~~~~~~~~~~~~~~~~~~~~~~~~~

 

베토벤의 <터키 행진곡>

지휘: 카를로스 칼마르 (우루과이 출신)

스페인 국영방송 RTVE 심포니 오케스트라 연주 

http://www.youtube.com/watch?v=Nd0OjCO9x5Y

 

피아노 연주: 예프게니 키신

http://www.youtube.com/watch?v=Gtg8Gi11nic&feature=related

 

~~~~~~~~~~~~~~~~~~~~~~~~~~~~~~~~~~~

IP : 121.131.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23 11:11 PM (121.151.xxx.203)

    오~ 저의 애청곡 중 하난데요. 기분전환용으로 자주 듣습니다.

    피아노곡도 있네요?

    오늘도 잘 듣겠습니다.

  • 2. 바람처럼
    '11.12.23 11:18 PM (14.39.xxx.18)

    아, 참맛님 그러신가요.
    저는 관현악곡 보다는 피아노 곡이 더 좋은데요.
    지금 서울에는 눈이 많이 내리고 있어요. ^^

  • 3. 자연과나
    '11.12.23 11:32 PM (175.125.xxx.77)

    바람처럼님 메리 화이트 크리스마스입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사락사락 눈을 밟으며 오는데 정말 좋더군요..

    화이트 크리스마스

    산뜻한 터키행진곡이 깊은 밤 거룩한 밤에 잘 어울리네요..

  • 4. 바람처럼
    '11.12.24 6:50 AM (14.39.xxx.18)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사락사락’ 눈을 밟으며 오는데..........

    ‘사락사락’ 이란 이 표현 참 마음에 들어요.
    자연과 나님,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시길 !...........
    아, 올해도 이렇게 가는군요.
    다음에 또 오늘처럼 눈이 오는 날 밤에는,

    프로스트의 시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서서.....’
    ‘Stopping by Woods on a Snowy Evening’ 하고
    폴 모리아 악단의 경음악 ‘눈이 내리네’ 를 게시판에
    함께 올려 드릴게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28 말 끝마다 진보주의자들은....하고 말하는 강사 진보 10:46:08 46
1227527 연합뉴스 기자... 1 ㅇㅇㅇ 10:43:47 108
1227526 저희가 병원비 보탰으면 이런건 시누가 하는 게 맞지 않나요 4 ... 10:41:30 287
1227525 오늘82좀 실망..양승태얘기 안하시네요ㅜ 3 ㄱㄴㄷ 10:41:21 91
1227524 삼계탕 노하우 전수해주세요 2 먹자 10:38:01 101
1227523 몸에(등) 잡티가 많이생겼어요 노화현상인가요?ㅠ 3 노화? 10:37:46 285
1227522 혜경궁 김씨 신문광고를 할게 아니고 2 눈팅코팅 10:35:33 149
1227521 금요일밤부터 오늘 출근전까지 잠만잔사람. ........ 10:35:30 128
1227520 남경필 후보 관련해서 이 두가지는 댓글 조심하세요. 7 찢주목 10:35:15 146
1227519 어이없는 외국인 이주자들의 주장 3 ㅂㅂㅅ 10:31:49 236
1227518 숫자5를 4개, 사칙연산, 괄호 가능 이용하여 답이 8이 나오게.. 4 순콩 10:30:33 126
1227517 회사에 일이 너~~무 없을때 어떻게 하세요? 2 ... 10:30:11 294
1227516 시댁과 같은 지역 살면서 자주 안가시는분 계신가요? 16 할수있다 10:26:40 538
1227515 확 변신하고싶은데 나이드니 아무것도... 2 오후 10:26:27 277
1227514 연말정산못했을 경우에 이번에 해도 되요?(기타소득 이미신고) 3 ... 10:25:54 94
1227513 창문형에어컨 이렇게 사용해도 괜찮을까요? 8 ㅇㅇ 10:24:39 172
1227512 남대문 그릇도매상가 나마야 10:23:55 99
1227511 골다공증약... 6 kocico.. 10:20:11 175
1227510 엄마가 녹색입홍합을 찾으시는데... 10 관절 10:18:25 427
1227509 그나마 이안나가는 밥그릇추천 부탁드려요~ 3 ㄱㄱㄱ 10:18:09 181
1227508 둘 중 하나만 선택한다면 82 10:18:00 79
1227507 조정치 아빠 마음 5 .... 10:16:52 757
1227506 양평동이나 영등포 쪽 사시는분 계실까요 3 혹시 10:15:06 170
1227505 고딩 야간 간식 5 .. 10:14:55 329
1227504 골수우파 어르신이 하신 말씀 6 ... 10:13:46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