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베토벤 - 제5번 <운명 교향곡> 4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685
작성일 : 2011-12-21 23:07:33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교향곡 제5번 C단조 작품번호 67 <운명> 제4악장

Symphony No. 5 in C minor, Op.67 ‘Schicksal’ 4 movement

 

마무리 ―

 

제4악장: 피날레, 알레그로 allegro 빠르게 ~  4/4박자, 소나타 형식

 

3악장의 끝에서 폭풍 전야의 고요함은 크레센도 되다가 악장 사이의 중단이 없이

폭발하여 승리의 함성을 내어 지르는 제1주제를 투티 로 연주한다. 베토벤은

드디어 운명과의 처절한 싸움에서 승리하여 승리의 함성을 내어 지르는 것 같다고

로망 롤랑이 말했다고 해서 이 악장을 ‘승리의 악장’ 이라고도 불린다.

 

1,2,3 악장은 사실 이 4악장을 향하여 힘을 축적시켜 온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연결부분을 거쳐서 제2주제의 처절한 아름다움이 나타난다. 연결부분과 코데타

거쳐 곡은 힘차게 발전부發展部를 향해 나간다.

 

제1주제와 제2주제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발전부는 힘찬 발전을 계속하다가,

잠시 3악장의 끝부분 폭풍 전야를 만들었던 부분을 다시 내 세운 다음, 재현부로

돌입한다. 이 곡의 특징인 대단한 규모의 코다 로 화려한 끝을 장식한다.

(퍼온 글)

 

 

크레센도 crescendo: (기세‧양‧음‧목소리 등의 크기가) 점점 세어지기.

투티 tutti: 악보에서 다 같이 부르거나 합주하라는 말.

코데타 codetta: 악곡을 몇 개의 부분으로 나누었을 때 그 부분의 종결에 쓰임.

코다 coda: 한 악장의 종결 악구.

 

 

연주자 ―

카를 뵘 (Karl Böhm: 1894 ― 1981) 오스트리아 태생의 명지휘자

법학을 전공한 박사 출신.

 

 

~~~~~~~~~~~~~~~~~~~~~~~ ~♬

 

 

오늘로써 베토벤의 <제5번 교향곡> ‘운명’ 전 4악장을 마무리 짓습니다. 선곡할

때 슈베르트의 <미완성 교향곡>과 베토벤의 <제5번 교향곡>은 전 악장을

소개해 드리려고 계획했었습니다.

 

대부분 중‧고등 음악교과서를 통해서 두 작품을 피상적으로 배우게 되거나 일부

악장만을 접해 보고는 전 악장을 들어 보지 못하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지요.

그래서 그 명곡이 주는 감동을 함께 느껴보고, 그 의미를 공유하고 싶어 두 곡

만큼은 연속으로 이어서 게시판에 올려드렸습니다.

저로서는 위대한 예술가들의 철학과 인류애가 담긴 불멸의 명곡들을 들려드리기

위해서 곡을 고르고 준비했던 시간이 행복했습니다!

 

인생의 위기에 부딪치거나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에게 베토벤은,

“고난의 시기에 동요하지 않는 것,

이것은 진정 칭찬 받을만한 뛰어난 인물의 증거다.” 하고 말하고 있습니다.

 

 

~~~~~~~~~~~~~~~~~~~~~~~~~~~~~~~~~~~

 

베토벤의 <제5번 교향곡> ‘운명’ 4악장

지휘: 카를 뵘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9분 30초)

http://www.youtube.com/watch?v=F1qASfzTAfQ&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연과나
    '11.12.21 11:54 PM (175.125.xxx.77)

    바람처럼님의 좋은 말씀 깊이 새깁니다..

    인생의 의의는 균형된 생활을 즐기는데 있는 것이 아니고

    균형된 생활을 이상으로 하여 달려가는 것이다. 이런 이상은 도달할 수도 없는 것

    이고, 행복은 바로 이런 분투의 과정 속에 놓여 있다

    더없이 명언입니다..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고 했는데.. 첨단문명사회에서 인간 소외는 더 깊어져야만 하는건지..

    오늘 여고생 자살을 보면서 마음이 무척 아픕니다.

    정말 인문 철학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구나를 느끼게 하는군요..

    그 소녀도 하늘에서 편히 쉬길 바래요.

  • 2. 바람처럼
    '11.12.22 12:50 AM (14.39.xxx.18)

    현대와 같은 자본 중심주의 사회에서 ‘인간의 가치’ 가 소외되는 현상은
    바로잡히지 않으면 안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자본주의는
    반성되어야 한다는 뜻이지요.

    로마서 8장 22절에 보면 ‘피조물의 신음소리....’ 혹은 ‘피조물의 탄식....’
    이라는 말이 있는데, 저는 현실에서 어떤 생명이 가혹한 힘에 의해
    짓눌리거나 죽어나가는 상황이 발생할 때면 항상 이 말이 떠오르곤 해요.
    우리는 모두 피조물이잖아요.

    그런데, ‘자연과 나님’ 은 따뜻한 마음의 소유자라는 생각이 들곤 하네요

  • 3. 참맛
    '11.12.22 4:09 AM (121.151.xxx.203)

    오늘은 감기가 걸려 늦게 들어왔네요.

    "운명과의 처절한 싸움에서 승리하여 "

    제 인생을 돌이켜 보면 중요한 시기에 도망치는 스타일이어서 ㅎ

  • 4. 바람처럼
    '11.12.22 6:21 AM (14.39.xxx.18)

    참맛님’ 지금, 대구도 추운 날씨인가 보지요 ?
    서울 새벽 공기가 무척 쌀쌀하네요.
    날씨의 변화 탓인지 저도 요즈음 감기를 달고 사는데
    빠른 쾌유가 있으시길...........
    그런데, 대구는 겨울에도 눈이 오나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86 문 대통령 방중 관련 한국언론에 따끔한 충고하는 중국 기관지 ... 13:35:27 11
1127985 오늘 쉬는날인데 뭐할까요 ㅠㅠ 13:34:50 12
1127984 오늘 법원에서 구속결정 여부 내려지는 데 불안합니다 우병우 13:32:54 46
1127983 예전에 가입한 사이트, 탈퇴가 안됩니다. 오래된 사이.. 13:32:11 14
1127982 리틀팍스 어학원 일해보신 분 계세요? 영어 13:30:45 32
1127981 새벽이나 아침에 운동하시는 분들 어떻게 하세요? 1 미라클모닝 13:30:24 46
1127980 인터넷에서 커피2박스 사고 후기 남겼는데 2박스 또 왔어요^^ 헐..대박 13:28:21 194
1127979 문통자서전)진보언론에 대해ㅡ401페이지.txt 2 응.진보지들.. 13:27:24 54
1127978 소음순수술 잘하는병원좀 알려주세요 1 힘들어요 13:26:58 186
1127977 김건모 vs 신승훈 6 ㅋㅋㅋ 13:25:20 222
1127976 등교길 중학생들이 너무 대견해요 3 따뜻 13:24:05 276
1127975 이탈리아 명품 아울렛에서 뭐 사면 좋을까요 ... 13:23:35 56
1127974 고장밥솥 1 쿠쿠 13:23:03 51
1127973 아이가 성당 첫영성체 공부를 너무 힘들어해요 5 ㅇㅇ 13:21:14 156
1127972 날이 추워서 택배 테이프가 떨어진답니다. 1 ... 13:20:29 239
1127971 자근 근종이 14cm라는데 5 오늘 13:19:26 367
1127970 교사는 되기 힘들지만.. 이만한 직업도 없는듯요. 17 ... 13:16:54 669
1127969 친구와 지인의 차이가 뭘까요? 2 깍뚜기 13:13:28 169
1127968 수능평균,수능백분위평균 1 수능질문 13:10:32 146
1127967 코스트코 양재 광명 어디가 크나요? 2 조니 13:10:02 65
1127966 세상에나 쥐새키 석해균 선장 치료비도 떼먹었네요 ㄷㄷ 1 이해불가 13:09:22 349
1127965 파김치 할려고 파 두단 사왔는데 시들.. 2 ㅡㅡ 13:04:47 204
1127964 강화마루 찍혀서 보수했어요 5 ... 13:02:59 371
1127963 버건디색 다운 입나요 5 ... 13:02:09 354
1127962 제가 친정부모님께 바라는게 큰 마음인가요..?? 12 13:02:05 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