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자율성을 강조하는 뉴질랜드의 재능교육

| 조회수 : 1,142 | 추천수 : 0
작성일 : 2011-12-20 15:54:10
재능교육 여성잡지 Mom대로키워라 펌

느리게, 천천히, 여유롭게, 그러나 원대하게!
자율성을 강조하는 뉴질랜드의 재능교육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무상 의무교육 제도를 도입하고 있는 뉴질랜드.
이곳에서는 아이들 각자의 수준에 가장 적합한 재능교육 기회를 최대한 제공한다.
또한 아이들 스스로 깨우치고 공부할 수 있도록 자율적인 재능교육을 실시한다.
다른 사람의 다양한 생각을 인정하는 여유로움, 그리고 오늘보다 내일이 더 행복해지도록 만드는게
이곳의 교육 철학이다.


"장난감 망치가 아니라 진짜 망치잖아! 이래도 뇌는거야?"

뉴질랜드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푸른 초원 위에서 뛰어노는 양떼를 생각한다.
양이 사람보다 많은 이곳에서 8년간 아이를 키우며 느낀 점이 많다.
우리 딸이 다니던 공립 유치원은 큰 마당에 모래 놀이터, 목공소, 그네, 수도가 있었다.
우리 딸이 유치원에서 가장 많이 한 것은 콜라 병뚜껑에 못 박기와 모래에 물 붓기. 
목공소에는 장난감 망치가 아닌 집에서 쓰는 진짜 망치가 있었는데 나는 아이들이 다치면 어쩌나 걱정이
태산이었다. 하지만 정작 아이들은 매일 만지고 노니까 어떻게 다뤄야 안전한지 스스로 깨우친 것 같았다. 

모래도 물을 부으면 만들고 싶은 것을 더 잘 만들 수 있다는 것을 깨우쳤을 테고, 엄마가 집에서는
못 하게 하는 물장난을 온종일 마음껏 할 수 있었으니 얼마나 좋았을꼬. 유치원 수업은 선생님이
뭔가를 가르치기보다 아이들이 각자 하고 싶은것을 알아서 본인의 재능에 맞게 하는 식이었다.
그러다 보니 내 마음 한구석에는 불안함이 있었다. 우리 아이들이 한국에서 다녔던 유치원과는
너무나도 달라서 내 딸이 뒤처지면 어쩌나 싶었다. 또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영어도 배우고
글자도 배웠으면 하는 마음이었지만 쉽게 사립 유치원으로 옮기지 못했다.

"상장 받기 참 쉬운 나라구나!"

이곳의 초등학교는 입학식이 따로 없고 만 5살 생일 아침에 개인별로 학교를 가는데, 그날부터 곧장 
3시까지 수업을 받는다. 우리 딸은 그 당시 영어를 잘 말하지도 듣지도 못했는데 3시까지 잘 놀다가 왔다. 
그리고 그림 몇 개가 그려진 게 전부인 커다란 노트에 칭찬이 가득한 스티커를 붙여 왔다. 
한 주 수업이 끝나는 금요일에는 황금빛 스티커가 붙은 읽기 상, 쓰기 상, 아이디어 상, 남을 잘 도와준 
상 등 각양각색의 상장들을 받아왔다. 말도 잘 못하는 아이가 얼마나 잘 했을까 싶어 엄마인 나도 
의구심이 들었는데, 선생님은 아이가 갖고 있는 좋은 점을 찾아 칭찬의 말을 해 주었다. 

초등학교에서의 읽기와 쓰기 수학은 먼저 테스트를 통해 아이의 실력을 진단한 다음 진행한다.
읽기는 매일 책 한권씩 가져와 집에서 읽으며, '도서관 가방'이라는게 있어서 의무적으로 
매주 반별로 정해진 요일에 책을 빌려 그 가방에 넣어 오고 1주일이 지나면 반납하는 방식이다.
그때의 습관때문인지 우리 딸은 요즘도 도서관에서 책을 매주 빌려온다.

"선생님, 제발 솔직히 말해 주세요"

이곳은 교과서를 따로 구입하지 않지만 학교에서 수업 시간에 교과서를 빌려 주거나 복사한 문제지를
사용하고, 진도를 정말 천천히 나간다. 아이들이 일정 수준이 될 때까지 기다리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스스로 깨우칠 때까지 반복해서 가르친다. 
중학교에는 우리나라의 기술 같은 과목이 있는데 나무 자동차를 만든 후 바퀴를 달고 조그마한 가스통을 
달아서 누구의 차가 가장 멀리 가는지 시합을 한다. 그리고 학교의 대표가 다른 학교에 가서 다시 시합한다. 
자동차의 모양은 거의 우주선처럼 생겼는데 공기 저항을 덜 받도록 디자인한 것이 기특했다. 그렇게 하나씩 
천천히 가르쳐 언제 다 가르칠까 싶지만 기본을 가르치기에는 충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많은 것을 배운다한들 기본도 못 지키고 사는 게 우리네 삶. 많이 배워 어디에 쓸까 생각하니 대학 가려고 
시험 볼 때나 쓰는 것 같다. 
우리 아이가 어느 수준인지 알고 싶은 게 부모 마음이다. 해서 상담하러 가면 아이의 수준만을 말해 줄 뿐 
다른 아이와 비교해서 말해 주지는 않는다. “뉴질랜드 전체에서 그 또래 아이들을 볼 때 당신 아이 수준이면 
괜찮다, 잘 하고 있다”고만 얘기한다. 
그런데 어떤 엄마들은 학교 선생님의 “잘 하고 있다”는 말만 믿었다가는 큰코다친다고 했다. ‘영어권이 아닌 
곳에서 와서 그 정도 하면 잘 하는 축에 속한다’라고 생각하는 게 선생님들의 속내라나. 
그래도 그 말을 믿고 여유로운 뉴질랜드 재능교육을 즐기며 사는 엄마들도 많다.

"많이 배운다고 행복해지는 건 아니구나!"

나는 대학을 졸업해 학교에서 수학 교사를 했을 뿐, 삶을 즐기려 해도 할 줄 아는 게 너무 없다. 
하지만 이곳의 학교 교육은 대학에 가기 위한 지식만을 전해 주는 게 아니라 사회에 진출했을 때 자기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준다. 그리고 세상에 어떠한 것이 있는지를 알게 해 준다. 
심지어 고등학교 과목은 정말 다양하다. 요리 과목은 1주일에 2번 이론과 3번의 요리 실습을 하며, 
패션디자인 과목에서는 파티 때 입을 드레스도 스스로 만들 수 있게 가르친다. 임신 출산 과목도 있는데 
실제 아기처럼 생긴 인형이 울지 않도록 돌보는 실습도 한다. 
이곳에서 유치원부터 다닌 딸이 성인이 되었을 때 어떨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는 무척이나 만족스럽다. 
세계    1위 교육 시스템이라 평가 받아도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나도 이곳에 살면서 너무 많이 느긋해진 것일까? 아니면 내 안에 있던 경쟁의식이 사라진 것일까?

재능교육 여성잡지 Mom대로키워라 글로벌 통신 중에서...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57 뉴질랜드 Working Holiday Visa 5월 16일 오전.. 1 케세이 2018.04.25 220 0
6556 서울에서 학원 운영하던 엄마의 불라디보스톡 교육이야기 종달새 2018.04.20 385 0
6555 뉴질랜드 유학, 이민이 궁금하시나요? 케세이 2018.04.15 286 0
6554 연세대학교 정시모집 확대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캉쌤 2018.04.03 560 0
6553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캉쌤 2018.03.27 574 0
6552 유명무실한 선행학습금지법 종달새 2018.03.05 479 0
6551 관악마을지원센터 마을공동체 [접수중] 부모커뮤니티/ 공동육아/ .. 참누리 2018.02.09 541 0
6550 사춘기 4 캉쌤 2018.01.27 853 0
6549 80%의 대학진학률이 빚고있는 문제점 1 종달새 2018.01.13 1,407 0
6548 만3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님들께 도움 요청드립니다. 2 JA 2018.01.02 1,063 0
6547 겨울 방학 때 유용한 사이트 1 율무성 2018.01.02 836 0
6546 신생아복 사용에 대한 설문 좀 부탁드릴게요~~ rnjsfree 2017.12.19 600 0
6545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2 arbor 2017.11.17 2,972 0
6544 중2 아들, 인형모습 8 arbor 2017.10.18 4,016 0
6543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1,594 0
6542 강원도 원주시 중학교 순위 정리 1 캉쌤 2017.09.15 1,367 0
6541 가평그리기대회 참가 신청 받고 있어요! 블라불라 2017.09.12 1,052 0
6540 영어 원서 읽을때 단어 따로 공부 하나요? 1 베라베라베라 2017.08.11 1,849 0
6539 양치하는 습관 어떻게 들여야할까요?ㅠ 1 으니쫑쫑 2017.07.31 1,634 0
6538 아이 핸폰관리 모바일 펜스 동글밤 2017.07.28 1,818 0
6537 아이 치아관리 어찌 해야할까요.. 2 으니쫑쫑 2017.07.25 1,841 0
6536 티비시청 1 티즈맘 2017.07.10 1,335 0
6535 2017 제6회 전국청소년 다산독서토론대회 꼼아숙녀 2017.07.08 1,365 0
6534 특목고, 자사고 폐지 시 급부상할 고등학교 유형은? 캉쌤 2017.06.27 2,706 0
6533 기사보니깐 요즘엔 유튜브만한것도 없는것 같아요~ 2 나약꼬리 2017.06.13 2,55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