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中, 발빠르게 김정은 지지 천명한 이유는 外

세우실 | 조회수 : 1,539
작성일 : 2011-12-20 14:10:14

 

 

 

 

 

[김정일 사망] 中, 발빠르게 김정은 지지 천명한 이유는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006848

[김정일 사망] 對中 '핫라인' 불통… 후진타오 11시간 연결 안돼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5667426&c...

<김정일 사망>대북정보력 ‘구멍’ 이어 李대통령 중국 통화 불발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11220000476

[김정일 사망] 러 전문가,"北, 장성택 중심 집단 지도체제"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006844

<김정일 사망> 美, 김정일 떠난 北에 유화적 손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2/20/0200000000AKR2011122001550007...

청와대 "조의 표시, 당장 결정할 문제 아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2/20/0200000000AKR2011122003820000...

"美, 김정일 사망 '조의표명' 검토중"(종합)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2/20/0200000000AKR2011122001065107...
 

 

 

 


김일성 사후 김정일이 바로 세습 가능했던 상황과 비교해보면 김정은은 풋내기라서

군부에서도 인정하지 못하는 세력이 꽤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군부의 대부분이 친중파라 아슬아슬한 권력 줄타기에서 쿠데타 지원을 약속하고

대신 중국에 땅을 팔건 뭘하건 심하게 붙어버리면 우리는 불똥만 튀고 블라블라

....뭐 이런게 우선적으로 드는 걱정이었는데요.

내부 쿠데타 등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면 모를까 중국이 김정은 지지한다고 한 이상

(중국이야 어차피 우리편인 적 없었으니) 내부 반란은 힘들 것 같고 이제 남은 건 사후 대책.....

지금 미국하고 중국하고 북한을 둘러싸고 패권다툼이 얼마나 심한데

미국이 중국 견제하느라 북한하고 접촉하면서 얘네가 우리 국익 위해서 움직여줄 리는 없고

북한도 핫라인까지 없어진 마당에 우리 눈치볼 것 없이 독립적으로 컨택하고 있고

지금 우리나라는 제대로 된 채널도 없어서 김정일 죽었다고 만세부르는 것 외에는 딱히 할 수 있는 일도 없잖아요.

정치와 외교는 구분을 좀 해야죠. 이거까지 강경하면 멍청 인증이에요.

북중 관계가 얼마나 탄탄한데 이제라도 손을 써야죠.

이럴 때 막말로 북한 보라고가 아니라 다른 나라 보라고 조문단을 보내건 조전을 보내건 해야

우리 땅이다 어필할 수도 있고, 제로나 다름없는 외교 채널도 살려보고, 북미관계에 숟가락이라도 얹을 수가 있는거고요.

지금 우리나라가 외교적으로 무슨 대안이 있다고 죽어서 만세! 관심 없음! 이러고만 있으면

어버이 연합 할아범들한테 칭찬 듣는 것 말고 장기적으로 무슨 이득이 있나요?...........라는 것이 제 생각.

그리고 추가로... 조문단이나 조전도 목적이 아니라 수단인거고 외교 대책 좀 세우자능... 이게 대체 뭐냐고요!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생각도...
    '11.12.20 2:16 PM (122.32.xxx.10)

    세우실님 생각하고 같아요. 그림을 좀 크게 그리고 보자는 거죠.
    앞으로 자칫 잘못하면 북중 밀착으로 우리나라가 섬나라처럼 되게 생겼어요..
    그런데, 지금 이 정도 외교력을 기대할 수 조차 없으니... 에효...

  • 2. ..
    '11.12.20 2:17 PM (175.112.xxx.147)

    휴...오직 답답함만이...

  • 3. 참맛
    '11.12.20 2:18 PM (121.151.xxx.203)

    정권교체외엔 답이 없습니다.

    노무현의 남북합의만 계승했어도 현정권의 치적으로 남을 거고, 남북관계, 러시아가스전, 북방경제교역 활성화등으로 온 나라가 바쁠텐디, 쪼다들땜시 쩝.

  • 4. 오답입니다
    '11.12.20 2:52 PM (211.246.xxx.90)

    김정은과 장성택은 강경군부에게 끌려갈 수 밖에
    없음
    천안함 연평도 모두 강경군부의 패러다임에
    맞추기 위한 전략적 도발임

    남북 평화협정은 애초에 불가능

    게다가 김정은의 미약한 기반으로는
    통제 불능에 들어감

    내부 온건파와 김정남 김정철을 하나로
    묶어놓고
    내부 봉기를 유도한 이후
    장자 김정남이 미국 등에 엎고
    댓방이 됨

    김정은은 사생아 출신이기에
    북한 사회에서 정통성 인정 못받음

    결국 내부봉기와 미국개입
    통일 이 시나리오로 감

    중국 남동해에 미군 재배치
    이라크 철수 미군 그쪽에 꽂아박음

    중국은 그래소 김정은 체제를 불안해 하면서
    밀수밖에 없다함

    이게 최근 탈북한 새터민의 여론임

    북한은 봉건사회라서
    장자세습 원칙이 칼임
    절대 주민이 인정안함
    그래서 더욱 폭정함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60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06:00:20 24
1225059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1 oo 05:49:15 68
1225058 82 눈이 정확해요 7 역시 05:40:15 448
1225057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 05:37:08 153
1225056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5 부선항 05:30:29 190
1225055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8 05:11:02 458
1225054 부자들 참 많네요 3 동그람 04:43:10 864
1225053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1 케바케 04:30:22 407
1225052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306
1225051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4 oo 03:48:59 539
1225050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88
1225049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3 .... 03:13:30 937
1225048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1,567
1225047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455
1225046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26 ㅇㅇ 02:57:01 2,081
1225045 정은채 너무 이뻐요... 10 .. 02:36:27 1,349
1225044 저탄수 넘 어려워요 3 저탄수식차림.. 02:14:04 874
1225043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631
1225042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1 ㆍㆍㆍ 02:10:17 290
1225041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5 .. 02:04:28 1,197
1225040 문대통령 도착.JPG 10 드뎌 01:57:32 1,464
1225039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9 걷기 01:50:54 1,551
1225038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4 신기 01:49:26 978
1225037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4 달이 01:38:51 1,822
1225036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3 병원에? 01:33:17 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