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에서 어떤 물건을 저렴하게 사고싶다는 말...

어떠세요? | 조회수 : 2,625
작성일 : 2011-12-19 15:29:40

장터 '삽니다' 코너에 올라온 글 중

'저렴하게 주실 분'

혹은 '저렴하게 사고 싶어요~'라는 표현이 종종 눈에 띄는데요...

 

그런 글 보면 어떤 생각이 드세요?^^

 

전 그런 글 볼 때마다 살짝 반감이 들거든요.^^;

차라리 상태가 좀 덜 좋은 제품이나

고품질 제품이 아닌 것도 괜찮다는 내용이면 수긍이 가는데,

좋은 제품을 시중 중고가 보다 아주 싸게 달라는 의미잖아요.

 

만일 제가 그 제품을 갖고 있어도

전 그런 글을 올린 분에게는 안 팔고 싶은 생각이 드는데.

다른 분들은 어떠신지요?

 

 

IP : 14.53.xxx.193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 그냥
    '11.12.19 3:34 PM (14.63.xxx.41)

    그런가보다 하는데
    예민한 분 패스~ 전 이게 더 별로요.
    구매자가 예민하건 아니건 물건 상태따라 하지가 있음 적절하게 싸게 팔면 되는 거죠.
    뭐 그냥 그렇다고요.ㅋㅋ

  • 2. ..
    '11.12.19 3:35 PM (1.225.xxx.79)

    솔직한 마음 아니겠습니까? ㅎㅎ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 3. ..
    '11.12.19 3:35 PM (121.186.xxx.147)

    저렴하게 주실분
    솔직한 표현인데요

    차라리 장터에 내놓은 물건에 쪽지 보내서
    깎아달라는거보다 나아보여요
    판매자가 정한 가격을 깎는거지만

    저렴하게 주실분이라는건
    기준 금액보다 쬐금 싸게 줄 사람만 연락 주라는 얘기니까
    그럴 생각이 없으면 안보내면 되는거니까요

    필요없는 물건이 있는데
    그 물건 필요한 사람있으면
    버리는것보다 파는게 나으니까요
    거기에 내가 귀찮게 글 올릴필요도 없구요

  • 4. 원글
    '11.12.19 3:36 PM (14.53.xxx.193)

    저도 그냥 전 그렇다고 올린 글이랍니다.^^
    (제가 옳다는 게 아니구요.)

  • 5. ..
    '11.12.19 3:37 PM (58.234.xxx.93)

    혹시 줄 사람이 잇으니까 그렇게 말할수도 있구 잘하면 공짜로도 줄수도 있으니까 그런거겠죠.
    전 근데 그런 말 못해요. ㅎ 세상에서 젤 어려운말들 참 쉽게 하는 사람 많은거 같아요.
    저도 어떤 기분인지는 알거 같아요.

  • 6. 원글
    '11.12.19 3:40 PM (14.53.xxx.193)

    전에 이런 일을 겪은 적 있답니다.
    제가 안 쓰는 녹즙기를 가지고 있는데,
    동료가 그 녹즙기를 계속 탐내는 눈치더라구요.
    전 사실 그것 그냥 달라고 해도 줄 생각이었는데,
    어느날 제게 그것 아주 저렴하게 주면 본인이 사겠다고 하더라구요.

    뭐랄까 굉장히 불편한 기분이 되면서 안 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그냥 다른 사람 줬다고 거짓말 했네요.^^;

  • 7. 왠지
    '11.12.19 3:43 PM (110.15.xxx.248)

    저렴하게 달라는 사람에게 팔겠다고 쪽지 보내면
    깍아달라는 답쪽 올까 걱정될 것 같아요

    원합니다.. 해 놓고 저렴하게... 는 쪽지로 쓰면 차라리 센스 있을 듯

    모르는 사람에게 저렴하게 주세요 라는 표현하기 참 어렵던데요.

  • 8. ,,
    '11.12.19 3:44 PM (121.160.xxx.196)

    제 돈주고 사려면 뭐하고 중고 장터에서 기웃거리면서 그런 글을 올리겠나요.
    한 푼이라도 저렴하게 사고 싶은 마음에 그러는거죠.
    판매자들 터무니없이 금액 높게 부르는데 사겠다고 하면 그런 가격
    들이댈까봐 무섭겠죠.

  • 9. ..
    '11.12.19 3:50 PM (1.225.xxx.79)

    ㅎㅎ 그런데 사실 저렴하게 주세요 하는 사람에게 물건 팔겠다고하면
    열이면 아홉은 더 깎습디다.

  • 10. ..
    '11.12.19 3:50 PM (125.152.xxx.60)

    일면식도 없는 시장 상인들에게도 저렴하게 해 달라고 하는데.............그런 글 신경써 본 적 없네요.

  • 11. 님도 참...
    '11.12.19 3:52 PM (112.150.xxx.199)

    삽니다 코너에 저렴하게 구한다는 글이 뭐가 이상한가요?
    저렴하게 구하고 싶어서 중고물품 구하는 것일텐데..
    같은 중고품이라도 인심 좋은 분을 만나고 싶다는 거 아닌가요?
    중고나라 같은경우 칼같이 선을 긋지만, 지역동네까페 같은 경우는 더 저렴히 주는 경우도 있거든요.

  • 12.
    '11.12.19 4:01 PM (163.152.xxx.30)

    저렴하게 주실 분이라는 글은 그냥 그러려니 하고 패스하면 되지만
    원글님에게 대놓고 아주저렴하게 주면 사겠다는 말한 동료는 저같아도 아주 기분 나쁘겠는걸요..
    인터넷글이야 아무에게도 강요는 아니니 패스하면 되지만
    대놓고 말하는 건 마치 아주 저렴하게 팔면 내가 아량을 베풀어 사주갰다는 건지 뭔지 아주 기분 나쁘내요..
    인터넷에서도 혹시 저렴하게 주실 분 없으실까요 등으로 조심스럽게 물어보는 거랑
    그냥 저렴하게 주실 분 하는 거랑은 좀 어감이 다르긴 하지요..
    쓰다보니 그녕 파실 분 계세요가 낫겟네요..

  • 13. 뭔가?
    '11.12.19 4:17 PM (119.70.xxx.218)

    전 사실 그것 그냥 달라고 해도 줄 생각이었는데,
    어느날 제게 그것 아주 저렴하게 주면 본인이 사겠다고 하더라구요.
    뭐랄까 굉장히 불편한 기분이 되면서 안 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 전 이게 이해가 안되요.
    님이 "저렴하게 산다" 요 단어에 특히 민감하신거 같아요.

  • 14. 그게
    '11.12.19 4:18 PM (14.52.xxx.59)

    내가 팔려고 내놓을땐 만원을 받을 물건인데도
    남이 원해서 찾는 글 먼저 올리면 조금이라도 더 받고싶은게 판매자 입장이니 그럴수도 있다고 봅니다

  • 15.
    '11.12.19 4:22 PM (199.43.xxx.124)

    저도 그말 불편해요.
    중고 제품이라도 나름 시세가 있을텐데 (전 중고 거래 한번도 안 해봤어요) 나는 시세보다 싸게 사고 싶다, 는 거잖아요.
    판매하는 사람이 나는 시세보다 비싸게 팔고 싶다, 고 하는 것도 그렇고 구매하는 사람이 나는 시세보다 싸게 사고 싶다, 고 하는 것도 그렇고
    내가 비싸게 팔면 사는 사람이 손해보는거고 내가 싸게 사면 파는 사람이 손해보는건데
    그러니까 나는 좋지만 상대방한테 불공정한건데 그러면 안되지 않나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796 외국에 오래 사신 분들, 한국이 살기좋은 나라라고 생각하시나요?.. 09:23:05 1
1312795 라면에 어묵 09:21:52 11
1312794 오늘 퇴근후 혼자 동대문 쇼핑갈거예요 맛집추천해주세요 노노 09:20:27 20
1312793 지율스님, 조선일보 상대 최종 승소 방가조선 09:16:56 59
1312792 청비차 드셔보신 분들께 여쭤봐요~ .. 09:16:06 22
1312791 멜라민 식기에 호떡같은 뜨거운 음식이요 1 ㅇㅇ 09:10:49 149
1312790 10월에 본 영화들 스크린 09:10:02 84
1312789 엘* 건조기 쓰시는 분들 1 .. 09:08:51 136
1312788 사립유치원 지원금→‘보조금’ 바꿔…비리땐 징역·벌금 4 교육부 09:03:31 250
1312787 예전장터에서 사과 파시던 분들 사과 09:03:12 107
1312786 대딩 딸 혼자 베트남 여행... 허락 하시겠나요? 11 ㅇㅇ 09:02:30 521
1312785 불고기 얘기 또 하네요 18 ㅇㅇ 09:01:09 780
1312784 옛날 호프집(?)이 궁금해요 2 09:00:38 126
1312783 목폴라에 코트 입고 나왔더니 2 ㅁㅁㅁ 08:58:53 704
1312782 타임지 문재인 대통령 바티칸 기념 연설 보도 2 ... 08:55:40 333
1312781 띠어리 좋아하는 님들 3 띠어리 08:53:47 491
1312780 고양이 소세지 먹어요? 5 ... 08:52:25 127
1312779 이상한, 수상한? 메일을 받았어요 3 구름 08:50:55 442
1312778 코스트코 골프화 지금도 있나요? ddd 08:50:41 58
1312777 [KBS] 대통령 발언에 동의 안 한 부총리 28 // 08:43:05 1,011
1312776 동서남북 검찰투어하실 예정이신 이재명도지사 9 지인지조 08:42:41 194
1312775 달러를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요? 4 재테크? 08:40:17 357
1312774 자고 나면 팔 다리가 안펴져요 5 .. 08:31:06 607
1312773 밥 안먹는 28개월 아이. 점심 도시락 조언 좀 얻을게요 1 추워요 08:27:58 232
1312772 하얀색 수면잠옷이 빨아도 더러워보여요 2 세탁 08:19:59 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