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에서 어떤 물건을 저렴하게 사고싶다는 말...

어떠세요? | 조회수 : 2,620
작성일 : 2011-12-19 15:29:40

장터 '삽니다' 코너에 올라온 글 중

'저렴하게 주실 분'

혹은 '저렴하게 사고 싶어요~'라는 표현이 종종 눈에 띄는데요...

 

그런 글 보면 어떤 생각이 드세요?^^

 

전 그런 글 볼 때마다 살짝 반감이 들거든요.^^;

차라리 상태가 좀 덜 좋은 제품이나

고품질 제품이 아닌 것도 괜찮다는 내용이면 수긍이 가는데,

좋은 제품을 시중 중고가 보다 아주 싸게 달라는 의미잖아요.

 

만일 제가 그 제품을 갖고 있어도

전 그런 글을 올린 분에게는 안 팔고 싶은 생각이 드는데.

다른 분들은 어떠신지요?

 

 

IP : 14.53.xxx.1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 그냥
    '11.12.19 3:34 PM (14.63.xxx.41)

    그런가보다 하는데
    예민한 분 패스~ 전 이게 더 별로요.
    구매자가 예민하건 아니건 물건 상태따라 하지가 있음 적절하게 싸게 팔면 되는 거죠.
    뭐 그냥 그렇다고요.ㅋㅋ

  • 2. ..
    '11.12.19 3:35 PM (1.225.xxx.79)

    솔직한 마음 아니겠습니까? ㅎㅎ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 3. ..
    '11.12.19 3:35 PM (121.186.xxx.147)

    저렴하게 주실분
    솔직한 표현인데요

    차라리 장터에 내놓은 물건에 쪽지 보내서
    깎아달라는거보다 나아보여요
    판매자가 정한 가격을 깎는거지만

    저렴하게 주실분이라는건
    기준 금액보다 쬐금 싸게 줄 사람만 연락 주라는 얘기니까
    그럴 생각이 없으면 안보내면 되는거니까요

    필요없는 물건이 있는데
    그 물건 필요한 사람있으면
    버리는것보다 파는게 나으니까요
    거기에 내가 귀찮게 글 올릴필요도 없구요

  • 4. 원글
    '11.12.19 3:36 PM (14.53.xxx.193)

    저도 그냥 전 그렇다고 올린 글이랍니다.^^
    (제가 옳다는 게 아니구요.)

  • 5. ..
    '11.12.19 3:37 PM (58.234.xxx.93)

    혹시 줄 사람이 잇으니까 그렇게 말할수도 있구 잘하면 공짜로도 줄수도 있으니까 그런거겠죠.
    전 근데 그런 말 못해요. ㅎ 세상에서 젤 어려운말들 참 쉽게 하는 사람 많은거 같아요.
    저도 어떤 기분인지는 알거 같아요.

  • 6. 원글
    '11.12.19 3:40 PM (14.53.xxx.193)

    전에 이런 일을 겪은 적 있답니다.
    제가 안 쓰는 녹즙기를 가지고 있는데,
    동료가 그 녹즙기를 계속 탐내는 눈치더라구요.
    전 사실 그것 그냥 달라고 해도 줄 생각이었는데,
    어느날 제게 그것 아주 저렴하게 주면 본인이 사겠다고 하더라구요.

    뭐랄까 굉장히 불편한 기분이 되면서 안 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그냥 다른 사람 줬다고 거짓말 했네요.^^;

  • 7. 왠지
    '11.12.19 3:43 PM (110.15.xxx.248)

    저렴하게 달라는 사람에게 팔겠다고 쪽지 보내면
    깍아달라는 답쪽 올까 걱정될 것 같아요

    원합니다.. 해 놓고 저렴하게... 는 쪽지로 쓰면 차라리 센스 있을 듯

    모르는 사람에게 저렴하게 주세요 라는 표현하기 참 어렵던데요.

  • 8. ,,
    '11.12.19 3:44 PM (121.160.xxx.196)

    제 돈주고 사려면 뭐하고 중고 장터에서 기웃거리면서 그런 글을 올리겠나요.
    한 푼이라도 저렴하게 사고 싶은 마음에 그러는거죠.
    판매자들 터무니없이 금액 높게 부르는데 사겠다고 하면 그런 가격
    들이댈까봐 무섭겠죠.

  • 9. ..
    '11.12.19 3:50 PM (1.225.xxx.79)

    ㅎㅎ 그런데 사실 저렴하게 주세요 하는 사람에게 물건 팔겠다고하면
    열이면 아홉은 더 깎습디다.

  • 10. ..
    '11.12.19 3:50 PM (125.152.xxx.60)

    일면식도 없는 시장 상인들에게도 저렴하게 해 달라고 하는데.............그런 글 신경써 본 적 없네요.

  • 11. 님도 참...
    '11.12.19 3:52 PM (112.150.xxx.199)

    삽니다 코너에 저렴하게 구한다는 글이 뭐가 이상한가요?
    저렴하게 구하고 싶어서 중고물품 구하는 것일텐데..
    같은 중고품이라도 인심 좋은 분을 만나고 싶다는 거 아닌가요?
    중고나라 같은경우 칼같이 선을 긋지만, 지역동네까페 같은 경우는 더 저렴히 주는 경우도 있거든요.

  • 12.
    '11.12.19 4:01 PM (163.152.xxx.30)

    저렴하게 주실 분이라는 글은 그냥 그러려니 하고 패스하면 되지만
    원글님에게 대놓고 아주저렴하게 주면 사겠다는 말한 동료는 저같아도 아주 기분 나쁘겠는걸요..
    인터넷글이야 아무에게도 강요는 아니니 패스하면 되지만
    대놓고 말하는 건 마치 아주 저렴하게 팔면 내가 아량을 베풀어 사주갰다는 건지 뭔지 아주 기분 나쁘내요..
    인터넷에서도 혹시 저렴하게 주실 분 없으실까요 등으로 조심스럽게 물어보는 거랑
    그냥 저렴하게 주실 분 하는 거랑은 좀 어감이 다르긴 하지요..
    쓰다보니 그녕 파실 분 계세요가 낫겟네요..

  • 13. 뭔가?
    '11.12.19 4:17 PM (119.70.xxx.218)

    전 사실 그것 그냥 달라고 해도 줄 생각이었는데,
    어느날 제게 그것 아주 저렴하게 주면 본인이 사겠다고 하더라구요.
    뭐랄까 굉장히 불편한 기분이 되면서 안 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 전 이게 이해가 안되요.
    님이 "저렴하게 산다" 요 단어에 특히 민감하신거 같아요.

  • 14. 그게
    '11.12.19 4:18 PM (14.52.xxx.59)

    내가 팔려고 내놓을땐 만원을 받을 물건인데도
    남이 원해서 찾는 글 먼저 올리면 조금이라도 더 받고싶은게 판매자 입장이니 그럴수도 있다고 봅니다

  • 15.
    '11.12.19 4:22 PM (199.43.xxx.124)

    저도 그말 불편해요.
    중고 제품이라도 나름 시세가 있을텐데 (전 중고 거래 한번도 안 해봤어요) 나는 시세보다 싸게 사고 싶다, 는 거잖아요.
    판매하는 사람이 나는 시세보다 비싸게 팔고 싶다, 고 하는 것도 그렇고 구매하는 사람이 나는 시세보다 싸게 사고 싶다, 고 하는 것도 그렇고
    내가 비싸게 팔면 사는 사람이 손해보는거고 내가 싸게 사면 파는 사람이 손해보는건데
    그러니까 나는 좋지만 상대방한테 불공정한건데 그러면 안되지 않나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29 저는 아래층에서 경찰 보냈어요. 아랫집 10:45:45 17
1223428 고등1학년 선생님면담시 아이걱정되는것 세세하게 얘기해도 되나요?.. 아이성격 친.. 10:44:56 10
1223427 ㄷㄷㄷㄷ 헉.... 드루킹 아내 성폭력 혐의로 기소 1 성폭력범 10:44:46 88
1223426 제주도 사시는분들 날씨 어때요? 낼 여행.. ... 10:43:59 14
1223425 빵집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1 10:39:00 239
1223424 이읍읍,이쫄베,혜경궁 김씨 깊은 관련있는 ㄴ읍? 청원 주소 이일베 10:38:38 52
1223423 경기도 그분은 sns는 왜 할까요..?? ... 10:37:50 53
1223422 세부여행 준비? 즐기기? 팁 좀 알려주세요~ 3 ㅇㅇ 10:37:11 46
1223421 이읍읍 국민청원~~다시 올려요~~ 1 읍읍 10:35:56 47
1223420 립스틱을 어떻게 바르시나요 .. 10:35:08 68
1223419 무법변호사 서예지 치아요, 저만 이상하게 느끼나요? 1 .. 10:34:07 242
1223418 종합소득세 .. 10:33:01 69
1223417 비데는 한 번 설치하면 몇 년정도 쓰고 교체하시나요? 비데 10:31:50 49
1223416 학부모는 교사를 신고할 수 있는데 2 ㅇㅇ 10:31:05 226
1223415 남자친구 남편보다 키크신 분들은 스킨쉽 할때 어떠세요? 2 ,,, 10:28:57 184
1223414 내게 자신감을 상승시켜주는 말은 이거예요~~ 3 깡다구 업 10:27:49 293
1223413 (급) 롯데월드타워 전망대가려는데요 1 정보 10:24:50 123
1223412 이런건 바람이 아닌가요 14 ㅇㅇㅇ 10:22:47 668
1223411 1980년대.. 일본 광고지만 보고 있으면 향수가 떠오르고 행복.. 5 스트 10:22:17 253
1223410 공무원으로 은퇴하신 부모님이 세상에서 잴 부러워요 15 ..... 10:19:29 1,033
1223409 차바꾸는데 suv추전해주세요 Hybrid.. 10:17:58 91
1223408 반포근처 규모 좀 있는 수영장 있을까요 재수생엄마 10:16:41 56
1223407 어제 미우새 김수미씨 만두 만드는거 보셨어요? 2 .. 10:16:07 1,127
1223406 (방탄) 최고!!!! 상탔네요 ㅋㅋ 14 마키에 10:14:31 1,098
1223405 동남아 여행때 아이들도 마사지 받나요? 16 .. 10:11:58 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