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멘델스존 - 서곡 핑갈의 동굴(Fingal's Cave)

바람처럼 | 조회수 : 1,694
작성일 : 2011-12-17 23:14:51

 

펠릭스 멘델스존 (Felix Mendelssohn: 1809 ― 1847) 작곡

헤브리디스 서곡 <핑갈의 동굴>

Hebrides Overture ‘Fingal's Cave’ in B minor, OP.26

 

헤브리디스 서곡 <핑갈의 동굴>은 ‘음의 풍경화가’로 일컬어지는 멘델스존의

작곡기법이 가장 잘 발휘되어 있는 작품이다. <핑갈의 동굴>은 스코틀랜드

북서 해안 헤브리디스 군도의 스타파 섬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 지방 전설의

국왕 ‘핑갈’ 에서 이름을 따와서 붙였다고 한다.

 

1829년 20세 때 멘델스존이 헤브리덴의 여러 성을 여행 중에 핑갈의 동굴을

보게 되었는데, 파도에 부딪치는 동굴의 모습을 스케치해서 그 이듬해인

1830년 로마에서 전곡全曲을 완성, 이 작품은 다시 수정을 가한 후 프러시아

황태자에게 헌정하였다고 한다.

 

이 곡은 파도의 물결을 연상케 하는 현絃의 선율과, 바람과 바위를 나타내는

목관 악기의 선율 등이 소나타 형식을 따르면서도 자유분방한 구성과

조화를 이루어 멘델스존의 고전적 특질과 로맨틱한 성격이 가장 이상적으로

드러나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바그너는 이 곡을 듣고 멘델스존을 <일류 풍경화가>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퍼온 글을 정리)

 

소나타 sonata 형식: 기악 형식으로 주제의 제시, 전개, 재현의 3부로 구성.

 

작품 구성: 알레그로 모데라토 allegro moderato 적당히 빠르게 ~

 

음악은 파도의 일렁거림으로 시작된다. 처음에 파곳, 비올라, 첼로로 제시되는

b단조의 중심주제는 ‘파도’를 연상시키는데, 이 주제는 이후에도 다양한

형태로 등장하며 곡 전체를 지배한다.

이 파도가 점차 진폭을 확장해 가는 동안 목관악기에서 흘러나오는 또 하나의

선율은 그 위에 떠 있는 바위의 모습을 떠올리는 듯하다.

 

이제 바람이 점점 더 세차게 불어오고 파도가 바위에 부딪혀 부서지는 모습이

묘사되며, 음악은 계속해서 긴장과 이완을 반복하며 변화무쌍한 바다의

풍광을 눈에 보일 듯 생생하게 눈앞에 펼쳐준다.

 

 

연주자 ―

클라우디오 아바도 (Claudio Abbado, 1933~   ) 이태리 출신 명지휘자

베를린 필하모닉 5대 음악감독 역임.

 

~~~~~~~~~~~~~~~~~~~~~~~~~~~~~~~~~~~

 

멘델스존의 <핑갈의 동굴>

클라우디오 아바도 지휘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10분 20초)

http://www.youtube.com/watch?v=zcogD-hHEYs

 

~~~~~~~~~~~~~~~~~~~~~~~~~~~~~~~~~~~

IP : 14.39.xxx.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17 11:58 PM (121.151.xxx.203)

    멘델스존의 곡의 분위기는 좋아하는데 이 곡은 처음 들어 보네요.

    오늘도 잘 듣겠습니다

  • 2. 바람처럼
    '11.12.18 6:07 AM (14.39.xxx.18)

    ‘참맛님’ 오셨군요.
    그렇지요. 이 곡 참 특이하고 재미있지요 ?
    바다의 이미지를 연상하시고 처음부터 끝까지 파도가 ‘철썩 철썩’
    밀려왔다가 부서지고 다시 밀려가는 풍광을 생각하면서
    들으시면 돼요.
    여름철에 들으면 딱 맞는 곡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668 [단독] 홍상수 감독, 빙모상도 불참…“아내는 시어머니 치매 간.. 홍상수 15:47:11 72
1128667 1-4번중 전기히터 좀 골라주세용 (튼튼하게 오래가는것, 발열,.. 결정장애 15:38:04 49
1128666 반대로 사진이 잘 나오는 경우요ㅜㅜ 6 .. 15:32:43 232
1128665 평생 아끼고 살아봤자.. 13 인생허무.... 15:30:47 1,058
1128664 애들이 몇살(몇학년)쯤되어야 맘편하게 회사 다닐수있나요 111 15:30:30 83
1128663 해외에 손자 아기 15:30:06 119
1128662 부모가 바람피면 자식도 바람피는 경우 많지않나요? 2 ... 15:29:38 146
1128661 북한산 근처 아파트 공기 좋겠죠? 공기 15:25:20 87
1128660 중국 외교부 기자회견 번역 2 ... 15:24:37 203
1128659 여기게시판좋아해서 자주오는데 25 기레기출신 15:24:21 584
1128658 달라졌어요 조선미 상담사님 팟캐가 있네요 1 .. 15:24:12 173
1128657 종합병원에 있는데요 2 개인정보 15:23:34 194
1128656 믿을만한 양파즙파는곳 있나요? 3 ... 15:23:24 111
1128655 할매들이 중국에서 기자들 맞았다는 얘기중이길래 6 버스안에서 15:23:13 407
1128654 아이가 반 친구 초대를 받았는데 11 힘들어요 15:17:45 528
1128653 재건축초과이익 환수금제도 뭔가요? ^^ 15:17:21 62
1128652 저도 플랜다스의 계 참여했어요 11 ... 15:16:13 306
1128651 태아보험 어떤가요(암진단 추가) ss 15:15:59 51
1128650 맞벌인데 시어머니때문에 기분 나쁘네요 222 24 .. 15:15:25 1,201
1128649 엄마의 예쁜말 좀 들려주세요 상처많은딸 15:15:15 130
1128648 케익 한판 다 먹으면 칼로리 어떻게 되나요? 6 칼로리 15:14:00 364
1128647 뉴비씨 live 인터뷰)안호영의원 2 3시시작 15:11:37 94
1128646 공부가 유전자라는건.. 18 ollen 15:06:30 1,390
1128645 후토스 Lll 15:05:32 80
1128644 정시박람회 왔다 가요 3 재수생맘 15:05:03 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