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방사능)일본산이 들어있는 화장품 위험성에 대해서..

. | 조회수 : 3,670
작성일 : 2011-12-16 23:50:51

방사능  화장품 왜 위험할까? 1) 낮은 선량의 방사능 , 고성능아니면 검측하기도 힘들어. 2) 피부에 직접 흡수하고 소화기를 통하지 않기때문에 체내 오래 머물러. 3) 세슘이 검출되면 다른 핵종도 같이 검출된다고 봐야. 특히 α 핵종은 피부 좋아해 4) 단일 브랜드 장기 사용 자 많아 5) 농축 천연원료 방사능 함유가능성 높아. 6) 섭취,호흡등으로 쌓이는 양과 함께 방사능 선량생각해야.   출처: 방사능 시대 - 생존 가이드 @Radiation_Ages

 

 

출처 방사능시대-----------   2011년 7월 9일 토요일
화장품 같은 경우 한번 어떤 제품을 쓰기 시작해 자신의 피부에 맞다고 생각하면 바꾸기 쉽지 않다.  하지만 아래  일본 화장품공업연합회가  한국 화장품 유통업체들에 보낸 공문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모른다.


아래의 글을 한번 읽어보자.


<b>『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와 관련하여』</b>  <br /><b>2011년 3월 30일</b>  <b>일본화장품공업연합회</b>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사고로 인하여 일부 농산물이나 음료수에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되었다는 정부발표, 보도자료 등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보들로 인하여 화장품, 약용화장품 등의 의약부외품(이하 「화장품 등」)의 안전성에 관하여 소비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렸습니다만, 아래에 보는 바와 같이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으므로 지금까지처럼 애용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br /><br />① 화장품 등은 외부의 먼지 등이 들어가지 않는 관리된 실내환경에서 제조되므로 대기중에 방출된 방사성 물질이 직접 제품에 들어가는 일은 극히 적다고 사료됩니다.<br /><br />② 후생노동성이 정한 「음료수 속의 방사성 물질 잠정 규제 수치 」와 같은 농도의 방사성 물질을 함유한 물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소위 화장품 등의 제조공정에 사용된다고 가정하여(주1), 이러한 화장품 등을 1년간 매일 사용하였을 때 받을 수 있는 방사선 양(주2)을 계산하면  연간 7.8 마이크로 시벨트 이하이며, 인체 건강에 영향은 없습니다. <br />③ 일본 정부에서도 현재 수돗물의 방사성 물질의 농도수준에서는 생활용수(손씻기, 세안, 머리감기, 입욕 등 피부에로의 접촉)로써의 사용에 관해서는 문제가 없다고 발표하고 있습니다. 화장품 등도 피부에 사용하기때문에 만일 수돗물과 동일 수준의 방사성 물질 농도라 하더라도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사료됩니다. 아울러  우리들은 일상생활 속에서 자연계로부터 연간 2400 마이크로 시벨트(세계 평균)의 방사선을 받고 있습니다.(주3) <br />주1 : 화장품 등을 사용하여 사람에게 잔존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선량의 총량에 근거하여 계산함. 화장품 등의 제조, 품질 검사, 출하까지의 기간이나 소비자의 손에 들어가기까지의 시간을 거쳐서 경시적인 방사능 감쇄를 감안함.  국내 수돗물에서 세슘은 검출되지 않았으므로 요오드131 경우를 상정함. <br />주2 : 경구 섭취를 가정함<br />주3 : 원자력 방사선 영향에 관한 국제연합과학위원회(UNSCEAR) 보고서<br />이상의 이유로부터 일본화장품공업연합회는 이번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인하여  대기중에 방출된 방사성 물질을 원인으로 화장품 등이 소비자의 건강에 영향을 주는 일은 없다고 사료됩니다.  일본화장품공업연합회는 향후에도 정부 등이 공표하는 정보 등을 충분히 주시하여 계속해서 소비자의 안전을 제일로 생각, 활동해 가겠습니다.<br />이상






빨간색 부분은 필자가 색깔만 바꿨다.

후생노동성이 정한 「음료수 속의 방사성 물질 잠정 규제 수치  - 후생노동성이 정한 규제치라는게 너무 높다. 이번에 갑자기 올린 기준치는 물을 포함한 음료수 1kg당 방사성 요오드의 규제치가 300Bq(베크렐)로, 방사성 세슘의 허용 기준치는 200Bq로 나타나 있다. 이는 이전까지 일본수도(水道)협회가 참고해온 세계보건기구(WHO) 규제치보다 각각 30배와 20배가 높은 수치다.

연간 7.8 마이크로 시벨트 이하이며, 인체 건강에 영향은 없습니다.  - 예전엔 국제 기준치와 같았지만 규제치가 올라가니 연간 방사선 선량도 올라가게 된다.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일 경우 피하 조직을 통해 내부피폭되면 그 피해는 외부 피폭과는 비교될수 없을 정도의 영향이 예상된다. 이 말은 전문가들이 지속적으로 하고있다. 어떤 전문가의 말을 빌리자면 내부피폭은 외부 피폭에 비해 1조배 이상의 영향이 있다고 말한다.

우리들은 일상생활 속에서 자연계로부터 연간 2400 마이크로 시벨트(세계 평균)의 방사선을 받고 있습니다.(주3)  - 자연계로 부터 방사선을 받는다고 자연계라는 말도 잘못되었다. 우주에서 날아오는 방사선 그리고 지질,암석따위에 따른 방사선 빼고는 대부분 인공적인 방사선이다. 그리고 국제연합과학위원회(UNSCEAR)가 말하는 평균도 핵실험등에 의해 1970년이후 지속적으로 올린 결과이다. 절대 자연계로부터 나온 방사능 때문만이 아니다. 일본 정부가 사고 전에 정했던 개인 방사선 년간 선량수치는 1000마이크로 시벨트다. 그 이상은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도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국내 수돗물에서 세슘은 검출되지 않았으므로 요오드131 경우를 상정함.  - 현재 일본 수돗물에서는 세슘이 검출되고 있다. 7월 초에도 세슘이 도쿄 정수장에 검출되었다.

대기중에 방출된 방사성 물질을 원인으로 화장품 등이 소비자의 건강에 영향을 주는 일은 없다고 사료됩니다.  - 무슨 근거로! 웃긴다. 화장품 원료도 다 그들이 말하는 자연계로 부터 가져오는 것이다. 원료를 외국에서 수입하지 않는 이상 방사성물질이 포함될 가능성은 다분하다.



글쎄.... 현재 일본 삿뽀로 맥주 같은 경우 센다이 공장에서도 맥주를 생산하는 걸로 알고 있다. 센다이는 후쿠시마 바로 옆이다. 이런 곳에서 지하수로 뽑아쓰는 맥주에 세슘이나 방사선 물질이 들어있지 않다고 누가 장담 할 수 있는가? 일본정부의 현재 방사성물질 기준치와 도덕성을 적용한다면 화장품도 마찬가지이다.

일본제 화장품은 방사능이 함유되어있을 가능성이 많다. 방사능이 함유된 화장품을 쓴다면 내부피폭될 확률이 높다고 봐야한다.
IP : 119.66.xxx.1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딜라이라
    '11.12.16 11:51 PM (112.144.xxx.216)

    좀 더 구체적으로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 2. 첫눈
    '11.12.16 11:58 PM (119.66.xxx.12)

    일본에서 분유에서 세슘이 발견되었다는 것은 ... 대단히 중요한 사건입니다. 일본전역의 오염을 얘기해주는 ... 원재료가 원전이전 재료였고, 건조기간중에 공기유입으로 분유가 오염되었다고 합니다.
    아무리 우리나라가 기본핵종 세슘 요오드 간단한 것만 하고 들어온다지만,
    전수검사를 다 하고 들어오지도 않습니다. 샘플몇가지만 하는 전 건수 검사만 하고 들어와요.
    식품인 경우도 이런데...
    공산품은 컨테이너 1% 검사밖에 안하고 들어오는 허술한 행정이에요.
    여러 정보는 드리되,,,판단은 본인이 하는 것이지요..

  • 3. 정말 걱정되네요.
    '11.12.17 12:02 AM (220.118.xxx.142)

    미국산 화장품은 괜찮을까요?
    미국은 방사능 오염여부 까다롭게 검사하는지요.
    오리진스 쓰기 시작했는데...궁금해요

  • 4. 첫눈
    '11.12.17 12:05 AM (119.66.xxx.12)

    외국 화장품도 거의 일본산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검색해보시면 많은 분들이 화장품회사에 질의해둔 내용들이 많이들 있어요. 미국방사능오염검사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식품도 매우 중요하지만 화장품도 조심해서 써야 합니다.특히 젊은 분들요.

  • 5. 딜라이라
    '11.12.17 12:11 AM (112.144.xxx.216)

    구체적으로 다시 올려 주셨네요.감사합니다.걱정이네요.화장을 안할 수도 없으니..

  • 6. jk
    '11.12.17 11:38 AM (115.138.xxx.67)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일 경우 피하 조직을 통해 내부피폭되면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일 경우 피하 조직을 통해 내부피폭되면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일 경우 피하 조직을 통해 내부피폭되면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일 경우 피하 조직을 통해 내부피폭되면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일 경우 피하 조직을 통해 내부피폭되면


    소설쓰시네요.
    화장품내에 함유된 성분이 피하조직을 통해서 흡수될 가능성은 아주 낮기 때문에
    사실 아예 없다고 보면 되는데 극히 일부의 성분들은 흡수가 됩니다만 그 흡수되는 성분들이 정말 극소수입니다.
    그렇게까지 흡수가 잘 되는 녀석들은 화장품에 못넣도록 국가에서 화장품 성분을 간섭하는겁니다.

    피부는 흡수기관이 아닙니다. 보호기관 다시 말해서 흡수되지 않게 막기 위해서 존재하는겁니다.
    글의 다른 내용은 모르겠지만 화장품을 발라서 그게 체내로 흡수될거라고 말하는건 오버입니다.

    차라리 먹는걸 걱정하세요. 엄청난양의 방사능에 오염된 해수가 바다로 흘려보내지고 있을테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381 국내 증권사 10곳 "11월 한은 기준금리 인상할 것&.. 금리 인상 11:36:38 1
1313380 건축학과 나오신분 계시면 ᆢ책추천좀 혹시 11:36:29 1
1313379 수프리모 블랙..봉지에 들은거랑 리필용이랑 맛은 같나요? 커피 11:33:48 15
1313378 대치동학원가 이용하려면 어느 쪽에 방을 얻는게 좋을까요? 질문요 11:30:08 34
1313377 옷(자켓) 찾아요~ 가나다 11:28:06 49
1313376 주위에 바람 피는 사람이 있어요 1 ..... 11:27:39 288
1313375 파파이스에 하태경 불러다가 문재인대통령 디스시킴 3 털보 아웃 11:26:42 131
1313374 6살 딸아이에게 14케이 금반지를 해주고싶은데 몇호로 주문하면 .. 5 11:26:22 146
1313373 옷을 매일 빨아입나요? 2 ㅇㅇ 11:26:13 213
1313372 아침 이렇게 먹으면 될까요 6 -.- 11:22:50 286
1313371 요즘 1세대 아이돌 콘서트 티켓팅 ..완전 피켓팅이네요 .. 11:21:03 103
1313370 고미숙씨는 글을 왜 이리 가볍게 쓰는지 3 인문학자 11:18:46 301
1313369 식당하시는분들 혼자가서 먹는거 싫어하나요? 7 ... 11:17:40 413
1313368 결혼운이 뭔지 알 것 같아요 2 .... 11:17:16 372
1313367 학교 설명회와 학원 설명회,어디로 가야 할까요? 7 설명회 11:13:15 183
1313366 매력이란 뭘까요? 1 상큼 11:12:33 210
1313365 급질)내일아침 일 오전수안역근처 미용실 잘하는곳질문요 머리머리 11:11:38 33
1313364 강아지 목욕시키고 자연건조 시켜도 되나요? 1 ㅇㅇ 11:10:34 167
1313363 생각도 못한 밍크 코트 질렀어요 ㅠㅠ 미쳤죠? 14 ㅇㅇㅇㅇ 11:10:06 861
1313362 원래 사람 마음은 이렇게 어긋나는 건가요? 1 ... 11:07:23 240
1313361 WMF 칼세트 6종 지름신 왔어요 4 살림녀 11:03:28 277
1313360 속보 이재명 서울 동서남북 전방위 고소됨 17 .. 11:01:15 953
1313359 문재인 대통령의 '성실성' '우호성', 트럼프-김정은 중재에 먹.. 전 고려대 .. 10:59:27 230
1313358 언제부턴가 옷이 너무 확 줄고 이염이되네요 4 건조기 10:54:54 424
1313357 가벼운 유기수저 추천해주세요 2 히스 10:54:48 98